2019.12.11

“클라우드, ACI, SD-WAN, 제로 트러스트” 2020년 시스코가 집중할 영역

Michael Cooney | Network World
업계가 2020년을 준비하고 있는 지금, 네트워크 분야는 조금 불안한 상태이다. 일부 주요 업체, 특히 아리스타(Arista)와 주니퍼(Juniper)가 신규 거래는 예상보다 감소하고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는 과거에 비해 지출을 줄이면서 비즈니스가 둔화된 상태라고 밝혔기 때문이다.

전세계적으로 IT 지출이 둔화되었다. 가트너가 10월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2019년 글로벌 IT 지출은 2018년보다 0.4% 증가한 3조 7,000억 달러로 예상된다. 이는 지금까지 가트너의 성장 전망치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그러나 희소식도 있다. 2020년에는 이런 추세가 반등되어 IT 지출이 3.7%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에 대한 지출 덕분이다.
 
ⓒ GettyImagesBank
 

시스코의 불안한 실적, 좋은 전망

선두 업체인 시스코는 가장 최근 이런 ‘비즈니스 침체’를 발표한 기업이다. 전반적인 세계 경제 침체, 가장 최근 분기를 중심으로 예상보다 둔화된 기업 거래 실적이 이유라고 설명했다.

시스코는 11월에 회계연도 2020년 1분기 실적 발표 이후 추가 조치를 취했다. 클라우드 분야를 중심으로 경쟁 전략을 강화하기 위해 일부 사업부와 경영진을 쇄신했다. 예를 들어,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킹과 데이터센터 네트워킹 팀을 하나로 통합했고, 여기에 클라우드 컴퓨팅을 포함시켰다.

어떤 시각으로 봐도 시스코의 전반적인 상황이 암울하지는 않다. 실제 전략적 변화 중 하나인 소프트웨어 및 구독 모델로의 변화가 성공을 거두고 있다. 이제 소프트웨어 구독이 시스코 소프트웨어 매출의 71%를 차지한다. CEO 척 로빈스에 따르면, 전년 대비 12%p가 상승했다. 4년 전, 소프트웨어 구독의 매출 비중은 현재의 1/3 미만이었다. 

이는 사업 측면에서 긍정적이다. 로빈스는 “소프트웨어로의 변화는 고객이 원하는 기술 소비 방식과 일치한다. 또 이런 변화가 향후 거시경제 변화가 가져올 영향을 완화해 줄 것으로 믿는다”라고 강조했다.
 

클라우드에 초점을 맞추는 시스코

시스코는 2020년 한 해 다양한 형태의 소프트웨어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지만, 이 가운데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연결 전략을 가장 중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IDC의 데이터센터 네트워크 시장 조사 담당 부사장 브래드 케이스모어는 “시스코는 계속해서 AWS와 마이크로소프트, 구글의 클라우드 서비스, 다른 클라우드 서비스를 연결하는 데 중점을 둘 전망이다. 여러 플랫폼 간 일관성을 구현하고,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의 복잡성을 줄이려 시도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시스코가 클라우드 상호연결 통합 전략을 중시하고 있음을 알려주는 신호가 있다. 시스코는 12월 AWS와의 통합성을 과거 어느 때보다 강화하는 조치를 취했다. AWS 트랜짓 게이트웨이(Transit Gateway)를 통해 AWS 클라우드와 지사를 자동으로 연결해 관리할 수 있도록 SD-WAN 기술을 확장했다. 기업이 아마존 가상 프라이빗 클라우드(VPC, Virtua Private Clouds)와 온프레미스 네트워크를 단일 게이트웨이에 연결할 수 있게 만든 것이다.

이런 새로운 기술 지원 덕분에 기업은 클라우드 트래픽 흐름에도 네트워크 분리 및 보안 정책을 적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또 시스코 SD-WAN 컨트롤러와 AWS 트랜짓 게이트웨이가 더 효과적으로 정책을 교환할 수 있다. 시스코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크 제품 관리 담당 부사장 사친 굽타에 따르면, IT 부서가 일관된 네트워크 및 데이터 보안 규칙을 적용할 수 있다.
 

ACI 강화

케이스모어는 또 시스코가 애플리케이션 중심 인프라(ACI, Application Centric Infrastructure) 기술을 더 강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 고객은 프라이빗이나 퍼블릭 클라우드, 또는 엣지 등 원하는 장소에서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고 제어하는 유연성을 갖게 된다. 동시에 전체 도메인에 일관된 네트워크 및 보안 정책을 유지할 수 있다.

ACI 애니웨어(ACI Anywhere)는 시스코 SDN APIC(Application Policy Infrastructure Controller)를 통해 구성한 정책에서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가 제공한 네이티브 API를 사용, 프라이빗과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의 변화를 오케스트레이션 할 수 있도록 해준다. 시스코 오케스트레이션은 여러 사이트와 서비스에 구현한 것을 프로비저닝 및 관리하는 데 도움을 준다.

시스코에 따르면, ACI 애니웨어는 IT팀이 힘든 선택을 해야만 했던 과제 중 하나를 해결한다. 그 동안 IT팀은 자신들이 선택한 자동화 및 보증, 보안 용도의 다양한 도구가 구현된 온프레미스 데이터센터를 계속 사용할지, 다양한 기능 세트가 일관된 컴플라이언스를 어렵게 만드는 클라우드로 마이그레이션을 해야 할지 어려운 결정을 내려야 했다. ACI 애니웨어는 플랫폼이나 하이퍼바이저에 구애받지 않고 가장 합리적인 장소에 워크로드를 배치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시스코는 이미 ACI 애니웨어 확장 전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2월에 AWS용 SD-WAN 확장 프로그램을 추가한 것에 더해, 시스코는 ACI 애니웨어를 AWS 아웃포스트(AWS Outposts)로 확장했다.  아웃포스트는 고객이 온프레미스에서 컴퓨팅과 스토리지를 운영할 수 있으며, AWS 클라우드 서비스를 연결할 수 있는 AWS 설계 하드웨어를 제공한다.



2019.12.11

“클라우드, ACI, SD-WAN, 제로 트러스트” 2020년 시스코가 집중할 영역

Michael Cooney | Network World
업계가 2020년을 준비하고 있는 지금, 네트워크 분야는 조금 불안한 상태이다. 일부 주요 업체, 특히 아리스타(Arista)와 주니퍼(Juniper)가 신규 거래는 예상보다 감소하고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는 과거에 비해 지출을 줄이면서 비즈니스가 둔화된 상태라고 밝혔기 때문이다.

전세계적으로 IT 지출이 둔화되었다. 가트너가 10월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2019년 글로벌 IT 지출은 2018년보다 0.4% 증가한 3조 7,000억 달러로 예상된다. 이는 지금까지 가트너의 성장 전망치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그러나 희소식도 있다. 2020년에는 이런 추세가 반등되어 IT 지출이 3.7%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에 대한 지출 덕분이다.
 
ⓒ GettyImagesBank
 

시스코의 불안한 실적, 좋은 전망

선두 업체인 시스코는 가장 최근 이런 ‘비즈니스 침체’를 발표한 기업이다. 전반적인 세계 경제 침체, 가장 최근 분기를 중심으로 예상보다 둔화된 기업 거래 실적이 이유라고 설명했다.

시스코는 11월에 회계연도 2020년 1분기 실적 발표 이후 추가 조치를 취했다. 클라우드 분야를 중심으로 경쟁 전략을 강화하기 위해 일부 사업부와 경영진을 쇄신했다. 예를 들어,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킹과 데이터센터 네트워킹 팀을 하나로 통합했고, 여기에 클라우드 컴퓨팅을 포함시켰다.

어떤 시각으로 봐도 시스코의 전반적인 상황이 암울하지는 않다. 실제 전략적 변화 중 하나인 소프트웨어 및 구독 모델로의 변화가 성공을 거두고 있다. 이제 소프트웨어 구독이 시스코 소프트웨어 매출의 71%를 차지한다. CEO 척 로빈스에 따르면, 전년 대비 12%p가 상승했다. 4년 전, 소프트웨어 구독의 매출 비중은 현재의 1/3 미만이었다. 

이는 사업 측면에서 긍정적이다. 로빈스는 “소프트웨어로의 변화는 고객이 원하는 기술 소비 방식과 일치한다. 또 이런 변화가 향후 거시경제 변화가 가져올 영향을 완화해 줄 것으로 믿는다”라고 강조했다.
 

클라우드에 초점을 맞추는 시스코

시스코는 2020년 한 해 다양한 형태의 소프트웨어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지만, 이 가운데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연결 전략을 가장 중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IDC의 데이터센터 네트워크 시장 조사 담당 부사장 브래드 케이스모어는 “시스코는 계속해서 AWS와 마이크로소프트, 구글의 클라우드 서비스, 다른 클라우드 서비스를 연결하는 데 중점을 둘 전망이다. 여러 플랫폼 간 일관성을 구현하고,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의 복잡성을 줄이려 시도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시스코가 클라우드 상호연결 통합 전략을 중시하고 있음을 알려주는 신호가 있다. 시스코는 12월 AWS와의 통합성을 과거 어느 때보다 강화하는 조치를 취했다. AWS 트랜짓 게이트웨이(Transit Gateway)를 통해 AWS 클라우드와 지사를 자동으로 연결해 관리할 수 있도록 SD-WAN 기술을 확장했다. 기업이 아마존 가상 프라이빗 클라우드(VPC, Virtua Private Clouds)와 온프레미스 네트워크를 단일 게이트웨이에 연결할 수 있게 만든 것이다.

이런 새로운 기술 지원 덕분에 기업은 클라우드 트래픽 흐름에도 네트워크 분리 및 보안 정책을 적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또 시스코 SD-WAN 컨트롤러와 AWS 트랜짓 게이트웨이가 더 효과적으로 정책을 교환할 수 있다. 시스코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크 제품 관리 담당 부사장 사친 굽타에 따르면, IT 부서가 일관된 네트워크 및 데이터 보안 규칙을 적용할 수 있다.
 

ACI 강화

케이스모어는 또 시스코가 애플리케이션 중심 인프라(ACI, Application Centric Infrastructure) 기술을 더 강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 고객은 프라이빗이나 퍼블릭 클라우드, 또는 엣지 등 원하는 장소에서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고 제어하는 유연성을 갖게 된다. 동시에 전체 도메인에 일관된 네트워크 및 보안 정책을 유지할 수 있다.

ACI 애니웨어(ACI Anywhere)는 시스코 SDN APIC(Application Policy Infrastructure Controller)를 통해 구성한 정책에서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가 제공한 네이티브 API를 사용, 프라이빗과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의 변화를 오케스트레이션 할 수 있도록 해준다. 시스코 오케스트레이션은 여러 사이트와 서비스에 구현한 것을 프로비저닝 및 관리하는 데 도움을 준다.

시스코에 따르면, ACI 애니웨어는 IT팀이 힘든 선택을 해야만 했던 과제 중 하나를 해결한다. 그 동안 IT팀은 자신들이 선택한 자동화 및 보증, 보안 용도의 다양한 도구가 구현된 온프레미스 데이터센터를 계속 사용할지, 다양한 기능 세트가 일관된 컴플라이언스를 어렵게 만드는 클라우드로 마이그레이션을 해야 할지 어려운 결정을 내려야 했다. ACI 애니웨어는 플랫폼이나 하이퍼바이저에 구애받지 않고 가장 합리적인 장소에 워크로드를 배치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시스코는 이미 ACI 애니웨어 확장 전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2월에 AWS용 SD-WAN 확장 프로그램을 추가한 것에 더해, 시스코는 ACI 애니웨어를 AWS 아웃포스트(AWS Outposts)로 확장했다.  아웃포스트는 고객이 온프레미스에서 컴퓨팅과 스토리지를 운영할 수 있으며, AWS 클라우드 서비스를 연결할 수 있는 AWS 설계 하드웨어를 제공한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