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1.14

아마존, “프라이빗 클라우드 이점 없다”…하이브리드는 거쳐가는 과정

Joab Jackson | IDG News Service
아마존 웹 서비스의 클라우드 서비스 담당 수석 부사장 앤디 재시가 다소 과격한 발언을 했다.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퍼블릭 클라우드에 비해 아무런 이점이 없고, 다만 오래 된 IT 업체들이 내놓은 미봉책에 불과하다는 것.

재시는 13일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자사의 AWS 리인벤트 컨퍼런스에 참여한 9,000여 명의 IT 전문가들에게 “만약 어떤 형태로든 퍼블릭 클라우드를 사용할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면, 경쟁력에서 상당한 불이익을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재시는 대규모 퍼블릭 클라우드의 이점을 설명하는 데 자신의 발표 시간 절반을 할애했으며, 나머지 시간에는 새로운 서비스를 소개했다.

흥미로운 것은 민첩성, 보안, 비용 등 클라우으 컴퓨팅의 장점을 논하는 한편으로, 프라이빗 클라우드, 즉 기업이나 조직이 내부적으로 구축해 사용하는 클라우드 인프라를 비난하는 데 적지 않은 시간을 할애했다는 것.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구축하려면 상당한 규모의 자금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에 투자되어야 하고, 퍼블릭 클라우드 도입에는 필요하지 않은 초기 자본 투자가 필요하다는 것이 재시의 주장이다. 또 기업이 새로운 플랫폼이나 소프트웨어로 신속하게 전환할 수 없다는 점에서 퍼블릭 클라우드 만큼의 민첩성도 제공하지 않으며, 하드웨어를 대량으로 구매함으로써 생기는 비용 상의 이점도 얻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정부기관이나 의료기관 등 엄격한 규제를 받는 조직의 경우는 여전히 자체 데이터센터가 필요하지만, 이런 특별한 경우도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대부분의 필요한 기능을 구현함에 따라 점점 줄어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마존은 현재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을 이용하는 기업을 위한 VPN이나 ID 및 액세스 관리 등의 여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전통적인 IT 관리 업체들과 공조해 두 환경에 대한 단일 뷰를 제공하는 관리 서비스도 갖추고 있다.

하지만 아마존은 어디까지나 이들 서비스를 고객들이 완전히 아마존의 퍼블릭 클라우드로 이전하기 위한 과정으로 제공하고 있을 뿐이다. 재시는 “아마존은 하이브리드가 어떻게 발전할 것인가에 대해 전통적인 IT 업체들과 상당히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HP나 IBM이 생각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기업이 대부분의 운영을 자체 데이터센터에서 처리하고 트래픽이 몰리는 등의 특정 시기에만 퍼블릭 클라우드를 사용하는 환경이다. 재시는 아마존은 이와는 다른 접근을 하고 있다며 “때가 되면 극소수의 기업만이 자체 데이터센터를 운영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아마존은 현재 기업의 현황에 맞추어 서비스를 제공하지만 클라우드에서 미래의 워크로드가 위치하게 될 환경으로 쉽게 이전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재시는 전통적인 IT 업체들이 클라우드로의 빠른 변화를 아직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IBM의 광고를 예로 들었다. IBM의 광고는 IBM 클라우드 서비스가 전세계 최고 웹 사이트의 30%를 구동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것이었다. 재시는 “창의적인 광고이긴 하지만, 클라우드에 대해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이라면 IBM의 클라우드 사업이 아마존보다 크다고 주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새로운 서비스에 대한 소개도 이어졌는데, 특히 VDI 서비스인 아마존 워크스페이스(Amazon Workspace)가 관심을 모았다.

아마존 워크스페이스는 기업의 직원들이 맥이나 PC, 안드로이드 디바이스로 액세스할 수 있는 가상 데스크톱을 제공한다. 재시는 이 서비스의 ‘일관성’을 강조했는데, 사용자가 어떤 디바이스로 액세스하든 데스크톱의 내용은 동일하게 유지된다는 것이다.

관리 측면에서의 뛰어난 이점에도 불구하고 VDI는 아직 기업 IT 시장에서 본격화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 아마존은 워크스페이스 서비스가 비용 효과적인 측면과 관리의 편의성을 증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워크스페이스 서비스는 현재의 일반적인 VDI 도입과 비교할 때 절반의 비용만 든다는 것이 강점이다. 현재 제한적인 프리뷰 상태로 제공되고 있는데, 정식 서비스는 월 사용료 방식으로 비용을 지불하게 된다. 가격은 하나의 가상 CPU와 50GB 스토리지의 기본 데스크톱은 월 35달러, 2개의 가상 CPU와 100GB 스토리지의 고성능 데스크톱은 월 60달러로 책정되어 있다.

기업은 자체 보유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나 보안 소프트웨어를 그대로 사용할 수도 있으며, 아마존도 이들 애플리케이션에 대해 월 15달러의 추가 비용으로 제공한다.

이외에도 아마존은 기업의 API에 누가 액세스해 어떤 서비스를 소비했는지에 대한 상세한 로그 보고서를 제공하는 보안 서비스와 앱을 위한 스트리밍 서비스도 발표했다.  editor@itworld.co.kr


2013.11.14

아마존, “프라이빗 클라우드 이점 없다”…하이브리드는 거쳐가는 과정

Joab Jackson | IDG News Service
아마존 웹 서비스의 클라우드 서비스 담당 수석 부사장 앤디 재시가 다소 과격한 발언을 했다.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퍼블릭 클라우드에 비해 아무런 이점이 없고, 다만 오래 된 IT 업체들이 내놓은 미봉책에 불과하다는 것.

재시는 13일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자사의 AWS 리인벤트 컨퍼런스에 참여한 9,000여 명의 IT 전문가들에게 “만약 어떤 형태로든 퍼블릭 클라우드를 사용할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면, 경쟁력에서 상당한 불이익을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재시는 대규모 퍼블릭 클라우드의 이점을 설명하는 데 자신의 발표 시간 절반을 할애했으며, 나머지 시간에는 새로운 서비스를 소개했다.

흥미로운 것은 민첩성, 보안, 비용 등 클라우으 컴퓨팅의 장점을 논하는 한편으로, 프라이빗 클라우드, 즉 기업이나 조직이 내부적으로 구축해 사용하는 클라우드 인프라를 비난하는 데 적지 않은 시간을 할애했다는 것.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구축하려면 상당한 규모의 자금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에 투자되어야 하고, 퍼블릭 클라우드 도입에는 필요하지 않은 초기 자본 투자가 필요하다는 것이 재시의 주장이다. 또 기업이 새로운 플랫폼이나 소프트웨어로 신속하게 전환할 수 없다는 점에서 퍼블릭 클라우드 만큼의 민첩성도 제공하지 않으며, 하드웨어를 대량으로 구매함으로써 생기는 비용 상의 이점도 얻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정부기관이나 의료기관 등 엄격한 규제를 받는 조직의 경우는 여전히 자체 데이터센터가 필요하지만, 이런 특별한 경우도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대부분의 필요한 기능을 구현함에 따라 점점 줄어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마존은 현재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을 이용하는 기업을 위한 VPN이나 ID 및 액세스 관리 등의 여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전통적인 IT 관리 업체들과 공조해 두 환경에 대한 단일 뷰를 제공하는 관리 서비스도 갖추고 있다.

하지만 아마존은 어디까지나 이들 서비스를 고객들이 완전히 아마존의 퍼블릭 클라우드로 이전하기 위한 과정으로 제공하고 있을 뿐이다. 재시는 “아마존은 하이브리드가 어떻게 발전할 것인가에 대해 전통적인 IT 업체들과 상당히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HP나 IBM이 생각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기업이 대부분의 운영을 자체 데이터센터에서 처리하고 트래픽이 몰리는 등의 특정 시기에만 퍼블릭 클라우드를 사용하는 환경이다. 재시는 아마존은 이와는 다른 접근을 하고 있다며 “때가 되면 극소수의 기업만이 자체 데이터센터를 운영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아마존은 현재 기업의 현황에 맞추어 서비스를 제공하지만 클라우드에서 미래의 워크로드가 위치하게 될 환경으로 쉽게 이전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재시는 전통적인 IT 업체들이 클라우드로의 빠른 변화를 아직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IBM의 광고를 예로 들었다. IBM의 광고는 IBM 클라우드 서비스가 전세계 최고 웹 사이트의 30%를 구동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것이었다. 재시는 “창의적인 광고이긴 하지만, 클라우드에 대해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이라면 IBM의 클라우드 사업이 아마존보다 크다고 주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새로운 서비스에 대한 소개도 이어졌는데, 특히 VDI 서비스인 아마존 워크스페이스(Amazon Workspace)가 관심을 모았다.

아마존 워크스페이스는 기업의 직원들이 맥이나 PC, 안드로이드 디바이스로 액세스할 수 있는 가상 데스크톱을 제공한다. 재시는 이 서비스의 ‘일관성’을 강조했는데, 사용자가 어떤 디바이스로 액세스하든 데스크톱의 내용은 동일하게 유지된다는 것이다.

관리 측면에서의 뛰어난 이점에도 불구하고 VDI는 아직 기업 IT 시장에서 본격화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 아마존은 워크스페이스 서비스가 비용 효과적인 측면과 관리의 편의성을 증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워크스페이스 서비스는 현재의 일반적인 VDI 도입과 비교할 때 절반의 비용만 든다는 것이 강점이다. 현재 제한적인 프리뷰 상태로 제공되고 있는데, 정식 서비스는 월 사용료 방식으로 비용을 지불하게 된다. 가격은 하나의 가상 CPU와 50GB 스토리지의 기본 데스크톱은 월 35달러, 2개의 가상 CPU와 100GB 스토리지의 고성능 데스크톱은 월 60달러로 책정되어 있다.

기업은 자체 보유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나 보안 소프트웨어를 그대로 사용할 수도 있으며, 아마존도 이들 애플리케이션에 대해 월 15달러의 추가 비용으로 제공한다.

이외에도 아마존은 기업의 API에 누가 액세스해 어떤 서비스를 소비했는지에 대한 상세한 로그 보고서를 제공하는 보안 서비스와 앱을 위한 스트리밍 서비스도 발표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