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4

영국·호주 앞다투어 정부 차원에서 인공지능 연구 시작

George Nott | Computerworld Australia
영국 정부가 인공지능이 미치는 사회, 경제, 윤리적 영향에 대한 공공 연구를 시작했다.

수요일 영국 상원 정보위원회는 인공지능이 “당면 과제에 실용적 해결책을 제시할 수 있는가”를 놓고 전문가와 관심 있는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를 시작했다.

인공지능과 관련된 많은 질문이 쏟아졌는데, 이중에는 “대기업의 데이터베이스 독점과 승자독식 경제와의 연관성”, “인공지능에 대한 대중의 이해를 높여야 하는가”, “정부가 인공지능 시스템 규제를 선도할 것인가” 등이 있었다. 인공지능 시스템의 용량을 고려한 질문도 있었다. “인공지능 시스템의 상대적 투명성 결여, 즉 블랙 박싱이라고 부르는 현상은 어떤 상황에서 허용되는가? 또, 블랙 박싱이 허용되지 않아야 하는 것은 언제인가?”

위원장 티모시 클레멘트 존스 경은 “인공지능에 대한 이번 조사는 산업, 정책 결정자, 일반 대중들의 인공지능에 대한 관심이 대폭 증가하는 현상을 반영해 기획되었다. 위원회는 이번 조사를 통해 인공지능 기술의 사회적 발전과 활용, 그에 따른 위험을 이해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현재와 미래에 모두 밀접하게 연관 있는 중요한 질문이 많았으며, 이런 질문에 해답을 제시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위원회는 9월까지 질문을 수집하고 내년 3월 연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영국 정부는 인공지능 기술과 사회의 영향에 대해 큰 관심을 내비치고 있다. 지난해 영국 과학 기술 위원회는 인공지능과 로봇 공학의 “당면 과제와 부정적 영향”에 대한 조사를 시작하기도 했다.

위원회는 지난해 10월 발간한 보고서에서 “아직 기술이 초기 단계이므로 광범위한 규제를 시행하기는 이르지만, 윤리적, 법적, 사회적 차원의 인공지능 시스템에 대한 면밀한 연구가 시작되고 있다는 점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영국 정부는 4월 로열 소사이어티(Royal Society)가 진행한 머신러닝의 잠재력과 역량, 특히 사회적 영향에 대한 연구를 지원했다. 이 연구는 머신러닝 기술을 ‘세심하게 관리’해야 사회적 효용이 클 것으로 내다봤다.

인공지능 기술에 대한 연구 결과가 대략 세심한 주의와 관심이 필요하다는 방향인 반면, 이달 초 영국 정보 국장은 구글 딥마인드 재판에서 NHS 데이터가 영국 프라이버시 규정과 충돌한다고 판결했다. 조사의 일환으로 과학기술 위원회는 지난해 6월 구글 딥마인드 런던 지사를 방문하기도 했다.

호주 역시 인공지능 기술이 미치는 영향을 조심스럽게 산정하고 있다.

호주 의회에서 본격적인 기술적 논의가 이루어지지는 않았으나 호주 연방 정부는 ARC(Australian Research Council)를 통해 “로봇 공학과 인공지능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한 연구를 지원한다. 인간, 로봇, 미래 과제에 집중하는 이 프로젝트는 호주 SA 대학교, 호주 국립 대학교, 울롱공 대학교의 연구자들이 진행하며 ARC에서는 연구 비용으로 총 42만 9,4000달러를 지원했다.

참여한 과학자들은 “연구의 목적은 로봇 공학과 인공지능 기술의 발전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산정하는 것이다. 이 프로젝트는 자동화, 로봇 공학, 인공지능으로의 거대한 사회적 병동과 그 영향을 탐구하고, 모빌리티, 모바일 기술을 둘러싼 디지털 기술의 수요 창출 과정을 밝힌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7.07.24

영국·호주 앞다투어 정부 차원에서 인공지능 연구 시작

George Nott | Computerworld Australia
영국 정부가 인공지능이 미치는 사회, 경제, 윤리적 영향에 대한 공공 연구를 시작했다.

수요일 영국 상원 정보위원회는 인공지능이 “당면 과제에 실용적 해결책을 제시할 수 있는가”를 놓고 전문가와 관심 있는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를 시작했다.

인공지능과 관련된 많은 질문이 쏟아졌는데, 이중에는 “대기업의 데이터베이스 독점과 승자독식 경제와의 연관성”, “인공지능에 대한 대중의 이해를 높여야 하는가”, “정부가 인공지능 시스템 규제를 선도할 것인가” 등이 있었다. 인공지능 시스템의 용량을 고려한 질문도 있었다. “인공지능 시스템의 상대적 투명성 결여, 즉 블랙 박싱이라고 부르는 현상은 어떤 상황에서 허용되는가? 또, 블랙 박싱이 허용되지 않아야 하는 것은 언제인가?”

위원장 티모시 클레멘트 존스 경은 “인공지능에 대한 이번 조사는 산업, 정책 결정자, 일반 대중들의 인공지능에 대한 관심이 대폭 증가하는 현상을 반영해 기획되었다. 위원회는 이번 조사를 통해 인공지능 기술의 사회적 발전과 활용, 그에 따른 위험을 이해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현재와 미래에 모두 밀접하게 연관 있는 중요한 질문이 많았으며, 이런 질문에 해답을 제시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위원회는 9월까지 질문을 수집하고 내년 3월 연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영국 정부는 인공지능 기술과 사회의 영향에 대해 큰 관심을 내비치고 있다. 지난해 영국 과학 기술 위원회는 인공지능과 로봇 공학의 “당면 과제와 부정적 영향”에 대한 조사를 시작하기도 했다.

위원회는 지난해 10월 발간한 보고서에서 “아직 기술이 초기 단계이므로 광범위한 규제를 시행하기는 이르지만, 윤리적, 법적, 사회적 차원의 인공지능 시스템에 대한 면밀한 연구가 시작되고 있다는 점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영국 정부는 4월 로열 소사이어티(Royal Society)가 진행한 머신러닝의 잠재력과 역량, 특히 사회적 영향에 대한 연구를 지원했다. 이 연구는 머신러닝 기술을 ‘세심하게 관리’해야 사회적 효용이 클 것으로 내다봤다.

인공지능 기술에 대한 연구 결과가 대략 세심한 주의와 관심이 필요하다는 방향인 반면, 이달 초 영국 정보 국장은 구글 딥마인드 재판에서 NHS 데이터가 영국 프라이버시 규정과 충돌한다고 판결했다. 조사의 일환으로 과학기술 위원회는 지난해 6월 구글 딥마인드 런던 지사를 방문하기도 했다.

호주 역시 인공지능 기술이 미치는 영향을 조심스럽게 산정하고 있다.

호주 의회에서 본격적인 기술적 논의가 이루어지지는 않았으나 호주 연방 정부는 ARC(Australian Research Council)를 통해 “로봇 공학과 인공지능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한 연구를 지원한다. 인간, 로봇, 미래 과제에 집중하는 이 프로젝트는 호주 SA 대학교, 호주 국립 대학교, 울롱공 대학교의 연구자들이 진행하며 ARC에서는 연구 비용으로 총 42만 9,4000달러를 지원했다.

참여한 과학자들은 “연구의 목적은 로봇 공학과 인공지능 기술의 발전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산정하는 것이다. 이 프로젝트는 자동화, 로봇 공학, 인공지능으로의 거대한 사회적 병동과 그 영향을 탐구하고, 모빌리티, 모바일 기술을 둘러싼 디지털 기술의 수요 창출 과정을 밝힌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