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6

신세대 협업의 대세는 “스마트 회의 지원하는 허들룸”

BrandPost Sponsored by Poly
Poly | Poly

소규모 회의실도 생생한 현장감 전달하는 협업 솔루션 필요


‘일하는 방식의 변화’ 너무 많은 이들이 이야기해 식상한 주제처럼 들린다. 하지만 매우 빠른 속도로 우리의 업무 일상이 바뀌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현대적인 조직은 ‘협업’ 중심으로 일을 한다. 위계적 체계 아래 주어진 임무를 충실히 하는 그런 방식은 오늘날 기업이 갖추어야 할 민첩성을 경쟁력으로 삼는 데 있어 방해물이 될 뿐이다. 이런 이유로 많은 기업은 디지털 환경에서 협업을 장려하는 것에 관심이 많다. 

협업을 바라보는 직장인의 태도도 달라지고 있다. 흔히 말하는 첨단 기술을 거리낌 없이 사용하는 밀레니얼 세대가 노동 인력의 허리 역할을 하면서 업무 공간과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논의할 때 디지털은 반드시 고려해야 하는 요소가 되었다. 
 
 
그렇다면 우리는 디지털 환경에서 어떻게 협업을 하고 있을까? 대표적인 방식이 화상 회의다. 직장인의 업무 도구는 이미 책상 위 데스크톱 PC를 벗어난 지 오래다. 우리는 다양한 장치로 업무를 진행한다. 이 때문에 BYOD라는 신조어도 생겼다. 장치 수가 많다고 해서 업무에 쓰는 생산성 도구와 협업 툴이 복잡하게 얽혀 있는 것은 아니다. 많은 조직이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등이 제공하는 클라우드 기반 생산성 및 협업 도구를 쓴다. 어떤 장치를 쓰건 같은 도구를 사용하고, 데이터는 모든 장치에서 공유할 수 있다. 

BYOD와 클라우드는 회의 방식에도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 더 이상 회의는 정해진 일정에 맞춰 회의 자료를 준비해 모이는 자리가 아니다. 언제든 가볍게 모여 아이디어를 논하는 만남으로 바뀌고 있다. 협업을 위해 시간과 장소를 서로 맞출 필요도 없다. 화상 회의 솔루션 덕에 자유롭게 사내, 사외에 있는 이들과 함께 할 수 있다. 
 
 
 
이런 변화를 수용하기 위해 많은 기업이 소형 회의실인 허들룸을 공격적으로 늘리고 있다. 더불어 이 공간에 적합한 회상 회의 솔루션을 무엇으로 할지에 대한 고민도 늘고 있다. 관련해 허들룸을 위한 화상 회의 솔루션이 갖추어야 할 기본을 몇 가지 짚어 보자면 먼저 소음을 꼽을 수 있다. 

비즈니스 용도로 쓰는 화상 회의 툴이라면 어떤 규모의 회의실에서 사용하든지 노이즈에 대한 대책이 확실히 있어야 한다. 하지만 소규모 회의실은 그 동안 노이즈 대책이 없는 사각지대와 같았다. 문제는 소규모 회의실의 수요가 폭증하고 있다는 것이다. 프로스트 앤 설리반에 따르면 2022년경이 되면 화상 회의의 70%가 허들룸에서 이루어질 전망이다. 

이런 변화 속에서 소규모 회의실을 위한 확실한 솔루션이 등장했다. 지금까지 소규모 회의실용 제품이 제공하지 못하던 오디오 품질을 보장하는 Ploycom Studio가 출시된 것이다. 

Ploycom Studio는 복잡한 설정 없이 스스로 알아서 주위 소음과 불필요한 소리를 차단하는 Polycom Acoustic Fence와 NoiseBlock 기술을 탑재하고 있다. 이들 첨단 기능 덕분에 화면 건너 편에 있는 사람의 말이 마치 내 옆에서 하는 이야기처럼 들린다. 반면에 회의에 참석한 사람들이 내는 타이핑 소음, 서류 넘기는 소리, 전화벨 등은 알아서 줄여준다.  
 

소리 다음으로 중요한 것은 상대방의 표정과 몸짓이 전달하는 뉘양스까지 보여주는 비디오 화질이다. 최근에는 USB 기반으로 간편하게 쓸 수 있는 소규모 회의실용 화상 회의 솔루션도 대부분 고화질 비디오를 지원하지만, 말하는 사람을 찾아 화면에 비추는 지능적인 기능까지는 제공하지 않는다. Ploycom Studio는 120도 화각, 5배 줌을 지원하는 4K 화질의 카메라를 내장하고 있다. 여기에 자동으로 현재 말하고 있는 사람이 누군이지 구분해 화자 중심으로 화면을 보여준다. 따라서 말하는 이의 표정, 눈빛, 몸짓까지 세세히 볼 수 있다. 
 

개방형 사무실 공간이 확산되는 와중에 소규모 화상 회의 환경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이에 발맞춰 소규모 회의실에서도 원격 사용자와도 공감과 교감을 토대로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는 화상 회의 솔루션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Ploycom Studio는 바로 이런 환경에서 회의라는 협업 활동의 본질에 충실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2019.07.16

신세대 협업의 대세는 “스마트 회의 지원하는 허들룸”

BrandPost Sponsored by Poly
Poly | Poly

소규모 회의실도 생생한 현장감 전달하는 협업 솔루션 필요


‘일하는 방식의 변화’ 너무 많은 이들이 이야기해 식상한 주제처럼 들린다. 하지만 매우 빠른 속도로 우리의 업무 일상이 바뀌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현대적인 조직은 ‘협업’ 중심으로 일을 한다. 위계적 체계 아래 주어진 임무를 충실히 하는 그런 방식은 오늘날 기업이 갖추어야 할 민첩성을 경쟁력으로 삼는 데 있어 방해물이 될 뿐이다. 이런 이유로 많은 기업은 디지털 환경에서 협업을 장려하는 것에 관심이 많다. 

협업을 바라보는 직장인의 태도도 달라지고 있다. 흔히 말하는 첨단 기술을 거리낌 없이 사용하는 밀레니얼 세대가 노동 인력의 허리 역할을 하면서 업무 공간과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논의할 때 디지털은 반드시 고려해야 하는 요소가 되었다. 
 
 
그렇다면 우리는 디지털 환경에서 어떻게 협업을 하고 있을까? 대표적인 방식이 화상 회의다. 직장인의 업무 도구는 이미 책상 위 데스크톱 PC를 벗어난 지 오래다. 우리는 다양한 장치로 업무를 진행한다. 이 때문에 BYOD라는 신조어도 생겼다. 장치 수가 많다고 해서 업무에 쓰는 생산성 도구와 협업 툴이 복잡하게 얽혀 있는 것은 아니다. 많은 조직이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등이 제공하는 클라우드 기반 생산성 및 협업 도구를 쓴다. 어떤 장치를 쓰건 같은 도구를 사용하고, 데이터는 모든 장치에서 공유할 수 있다. 

BYOD와 클라우드는 회의 방식에도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 더 이상 회의는 정해진 일정에 맞춰 회의 자료를 준비해 모이는 자리가 아니다. 언제든 가볍게 모여 아이디어를 논하는 만남으로 바뀌고 있다. 협업을 위해 시간과 장소를 서로 맞출 필요도 없다. 화상 회의 솔루션 덕에 자유롭게 사내, 사외에 있는 이들과 함께 할 수 있다. 
 
 
 
이런 변화를 수용하기 위해 많은 기업이 소형 회의실인 허들룸을 공격적으로 늘리고 있다. 더불어 이 공간에 적합한 회상 회의 솔루션을 무엇으로 할지에 대한 고민도 늘고 있다. 관련해 허들룸을 위한 화상 회의 솔루션이 갖추어야 할 기본을 몇 가지 짚어 보자면 먼저 소음을 꼽을 수 있다. 

비즈니스 용도로 쓰는 화상 회의 툴이라면 어떤 규모의 회의실에서 사용하든지 노이즈에 대한 대책이 확실히 있어야 한다. 하지만 소규모 회의실은 그 동안 노이즈 대책이 없는 사각지대와 같았다. 문제는 소규모 회의실의 수요가 폭증하고 있다는 것이다. 프로스트 앤 설리반에 따르면 2022년경이 되면 화상 회의의 70%가 허들룸에서 이루어질 전망이다. 

이런 변화 속에서 소규모 회의실을 위한 확실한 솔루션이 등장했다. 지금까지 소규모 회의실용 제품이 제공하지 못하던 오디오 품질을 보장하는 Ploycom Studio가 출시된 것이다. 

Ploycom Studio는 복잡한 설정 없이 스스로 알아서 주위 소음과 불필요한 소리를 차단하는 Polycom Acoustic Fence와 NoiseBlock 기술을 탑재하고 있다. 이들 첨단 기능 덕분에 화면 건너 편에 있는 사람의 말이 마치 내 옆에서 하는 이야기처럼 들린다. 반면에 회의에 참석한 사람들이 내는 타이핑 소음, 서류 넘기는 소리, 전화벨 등은 알아서 줄여준다.  
 

소리 다음으로 중요한 것은 상대방의 표정과 몸짓이 전달하는 뉘양스까지 보여주는 비디오 화질이다. 최근에는 USB 기반으로 간편하게 쓸 수 있는 소규모 회의실용 화상 회의 솔루션도 대부분 고화질 비디오를 지원하지만, 말하는 사람을 찾아 화면에 비추는 지능적인 기능까지는 제공하지 않는다. Ploycom Studio는 120도 화각, 5배 줌을 지원하는 4K 화질의 카메라를 내장하고 있다. 여기에 자동으로 현재 말하고 있는 사람이 누군이지 구분해 화자 중심으로 화면을 보여준다. 따라서 말하는 이의 표정, 눈빛, 몸짓까지 세세히 볼 수 있다. 
 

개방형 사무실 공간이 확산되는 와중에 소규모 화상 회의 환경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이에 발맞춰 소규모 회의실에서도 원격 사용자와도 공감과 교감을 토대로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는 화상 회의 솔루션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Ploycom Studio는 바로 이런 환경에서 회의라는 협업 활동의 본질에 충실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