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의 가상 비서 알렉사는 CES 2017의 스타였다. 아마존의 스마트 홈 허브인 에코가 집 안팎의 여러 커넥티드 제품에 내장되고 있다는 점이 놀라웠다. 여러 가지 측면에서 알렉사는 냉장고, 진공 청소기, DVR, 로봇, TV 세탁기, 건조기, ...
완전히 새로운 게임 체인저가 등장하기를 기대했다면 이번 CES 2017의 평점을 높게 매기기 어려울지 모른다. 그러나 인공지능, 스마트 가전, 5G, 자율주행 자동차, 디스플레이 등 수 년 전 싹튼 새로운 기술의 성숙도와 발전을 확인하기에 개최 50년 ...
사용자의 대화를 항상 듣고 있다는 점은 아마존 에코의 장점이지만, 한편 심각한 문제점으로 지적되는 부분이다. 그렇다 보니 사용자가 원하지 않는 물건이 주문되기도 하고, 대화를 녹음하기도 하면서 원치 않는 프라이버시 문제를 야기한다. 음성 명령을 ...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스마트 홈 부문의 음성 비서 허브와 음성으로 작동하는 커넥티드 기기 간에 우려했던 대로 의도치 않은 해프닝이 발생해 보도됐다. 기기가 사람의 명령이 아니라 우연에 의해 명령을 수행한 것이다. 제일 먼저 보고된 것은 2년 반 ...
올해 CES에서 가장 주목 받은 제품은 인터넷에 연결된 각종 지능형 전자 기기였다. 수많은 지능형 전자 제품을 잇는 연결 고리는 하나, 제일 먼저 제품 통합에 성공한 아마존의 음성 비서 알렉사다. 레노버는 알렉사로 작동하는 스피커 제품을 내놨고, ...
미국 아칸소 주 벤토빌에서 일어난 한 살인 사건을 조사하면서 현지 경찰이 아마존 에코가 범죄 현장의 소리를 들었는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아마존은 협조를 거부하고 있다. 사건을 보도한 워싱턴 포스트에 따르면, 경찰 조사를 통해 인기 스마트홈 기기 ...
구글과 모회사인 알파벳은 지난 해 대대적인 구조조정을 마치고, 올 한 해 기업 재건에 박차를 가했다. 구글은 올 한 해 하드웨어에 초점을 맞췄다. 소프트웨어의 중심이 될 인공 지능에 큰 투자를 했다. 이런 사명에 부합하는 제품은 개선이 됐고, 그렇지 ...
소문이 무성한 마이크로소프트의 홈 허브는 아마존의 에코나 구글 홈과 경쟁하는 디바이스가 될 것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홈 허브가 윈도우 10의 가정용 소프트웨어 서비스라는 보도가 나와 관심을 받고 있다. 윈도우 센트럴(Windows Central) ...
2016.12.05
언론에서는 온통 스마트폰과 소셜 미디어 앱에 대한 이야기뿐이다. 그러나 첨단 기술 세계를 제대로 경험하려면 스마트 홈 기기를 주목해야 한다. 이 기기들이 제공하는 편리함과 즐거움을 알게 되면 아마 깜짝 놀랄 것이다. 하지만 어떤 기기부터 사야 스마트 ...
글과 아마존, 두 거대 기술 공룡의 다음 격전지는 바로 집 안의 거실이다. 최근 구글이 홈(Home)을 출시하면서 작년에 출시된 아마존의 에코(Echo)와 정식으로 경쟁하게 됐다. 두 제품의 겉모양은 비슷하다. 스피커 역할을 하면서도, 인공지능을 ...
아마존 에코의 강력한 도전자 구글 홈이 출시됐다. 최신 IT 기기를 전문으로 분해하는 아이픽스 잇이 구글 홈 분해 결과를 발표했다. 구글 홈 메인보드에서는 2015년형 크롬캐스트와 유사한 부품이 발견됐다. 기기 고유의 기능에 필요한 부품이 각 ...
이제 목표는 ‘알렉사’다. 구글은 가정용 디지털 비서 구글 홈(Google Home)을 129달러에 예약 주문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출하 날짜는 11월 4일. 지난 5월 구글 I/O에서 처음 공개된 구글 홈은 아마존의 인기제품이 ...
스콧 포스톨이 무대에 서서 시리를 발표한 후 약 5년이 지났다. 시리는 아이폰 4S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발전했고, 현재 아이폰과 아이패드, 애플 워치, 그리고 맥(맥OS 시에라)에도 탑재돼 있다. 그러나 어떻게 봐도 지금은 인공지능 비서 기술의 극히 ...
애플이 시리로 구동하는 스마트홈 컨트롤 제품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많은 인기를 모으고 있는 음성인식 스피커 아마존 에코의 경쟁자가 될 수 있다. 블룸버그 통신의 마크 거먼에 따르면 애플의 음성인식 기기 프로젝트는 연구 개발 단계를 지나 프 ...
스마트홈 음성 비서 에코를 통해 아마존에서 쇼핑을 할 수 있게 됐다. 벤처비트는 지난주 금요일 음성 명령 기능이 에코에 업데이트되어, 약간의 기능 제한이 있지만 아마존 제품 카탈로그의 상당량을 주문할 수 있다. 아마존에 다르면, 디지털 음원뿐 아 ...
  1. "아마존 에코, 업계 1위 수성 얼마나 갈까?"···핵심은 모바일에

  2. 2017.01.16
  3. 아마존의 가상 비서 알렉사는 CES 2017의 스타였다. 아마존의 스마트 홈 허브인 에코가 집 안팎의 여러 커넥티드 제품에 내장되고 있다는 점이 놀라웠다. 여러 가지 측면에서 알렉사는 냉장고, 진공 청소기, DVR, 로봇, TV 세탁기, 건조기, 자동차, 그리고 아마존이 엄청난 실패를 기록한 분야인 스마트폰까지 소비자용 전자 제품에 필수적인 기능으로 꼽힌다. 아마존은 CES 2017 내내 주목의 대상이었고, 수십 개의 기업이 향후 자사의 제품에 알...

  4. 토픽 브리핑 | CES 2017 이모저모와 “숨은 주인공, 아마존 알렉사”

  5. 2017.01.13
  6. 완전히 새로운 게임 체인저가 등장하기를 기대했다면 이번 CES 2017의 평점을 높게 매기기 어려울지 모른다. 그러나 인공지능, 스마트 가전, 5G, 자율주행 자동차, 디스플레이 등 수 년 전 싹튼 새로운 기술의 성숙도와 발전을 확인하기에 개최 50년을 맞은 CES 2017은 더없이 좋은 기회였다. 가전 제품 전문 전시회답게 CES 2017에서는 각종 웨어러블과 인공지능 로봇, 스마트 홈 제품이 많은 주목을 받았다. 특히 CES에 참가하지 않았으면...

  7. "알렉사의 귀를 차단하는" 아마존 에코 종료 스위치 DIY 프로젝트

  8. 2017.01.13
  9. 사용자의 대화를 항상 듣고 있다는 점은 아마존 에코의 장점이지만, 한편 심각한 문제점으로 지적되는 부분이다. 그렇다 보니 사용자가 원하지 않는 물건이 주문되기도 하고, 대화를 녹음하기도 하면서 원치 않는 프라이버시 문제를 야기한다. 음성 명령을 통해 에코 기능을 끄는 방법이 등장해 눈길을 끈다. 하드웨어 해커인 션 하이멀이 음성 명령으로 에코를 끄는 ‘킬 스위치’를 공개했다. 이 킬 스위치는 USB 포트로 에코에 연결할 수 있...

  10. TV 소리 알아듣고 물건 주문한 알렉사 "웃지못할 해프닝"

  11. 2017.01.10
  12.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스마트 홈 부문의 음성 비서 허브와 음성으로 작동하는 커넥티드 기기 간에 우려했던 대로 의도치 않은 해프닝이 발생해 보도됐다. 기기가 사람의 명령이 아니라 우연에 의해 명령을 수행한 것이다. 제일 먼저 보고된 것은 2년 반 전 엑스박스 원이 엑스박스 콘솔을 작동한 해프닝이었다. 가장 최근에 발생한 것은 아마존 알렉사가 아마존에서 상품을 구입하라는 TV 방송에 저절로 반응해 명령을 수행한 사건이다. CBS DFW 보도에 따...

  13. 음성 비서 시장 선두 달리는 알렉사의 성공 비결

  14. 2017.01.09
  15. 올해 CES에서 가장 주목 받은 제품은 인터넷에 연결된 각종 지능형 전자 기기였다. 수많은 지능형 전자 제품을 잇는 연결 고리는 하나, 제일 먼저 제품 통합에 성공한 아마존의 음성 비서 알렉사다. 레노버는 알렉사로 작동하는 스피커 제품을 내놨고, 폴크스바겐과 포드는 각각 알렉사를 자동차에 탑재했다. LG의 첨단 스마트 냉장고를 포함, 알렉사를 탑재한 커넥티드 가전은 하나의 소도시를 이룰 만큼 많은 숫자였다. 다른 음성 비서도 많은 가전 제품과...

  16. "사용자 명령 녹음하는" 아마존 에코, 범죄사건 증인 되나

  17. 2016.12.29
  18. 미국 아칸소 주 벤토빌에서 일어난 한 살인 사건을 조사하면서 현지 경찰이 아마존 에코가 범죄 현장의 소리를 들었는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아마존은 협조를 거부하고 있다. 사건을 보도한 워싱턴 포스트에 따르면, 경찰 조사를 통해 인기 스마트홈 기기인 아마존 에코의 프라이버 문제가 부각되고 있다. 문제의 아마존 에코는 지난 11월 발생한 살인 사건 현장인 한 가정에 설치돼 있었다. 사건 희생자는 전날 밤 늦게까지 열린 사교 모임 이후 욕조 안에서...

  19. 2016년 구글의 가장 큰 성공과 실패, 그리고 미지수

  20. 2016.12.22
  21. 구글과 모회사인 알파벳은 지난 해 대대적인 구조조정을 마치고, 올 한 해 기업 재건에 박차를 가했다. 구글은 올 한 해 하드웨어에 초점을 맞췄다. 소프트웨어의 중심이 될 인공 지능에 큰 투자를 했다. 이런 사명에 부합하는 제품은 개선이 됐고, 그렇지 못한 제품은 도태, 또는 무시됐다. 올 한 해 구글의 성공작과 실패작을 정리해 본다.  editor@itworld.co.kr...

  22. “MS 홈 허브는 소프트웨어 서비스” 알렉사와 에코 추격 나선다

  23. 2016.12.05
  24. 소문이 무성한 마이크로소프트의 홈 허브는 아마존의 에코나 구글 홈과 경쟁하는 디바이스가 될 것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홈 허브가 윈도우 10의 가정용 소프트웨어 서비스라는 보도가 나와 관심을 받고 있다. 윈도우 센트럴(Windows Central)의 보도에 따르면, 홈 허브는 공유에 중점을 두고 있다. 윈도우 10의 현재 캘린더 앱과 같은 터치 기반의 공용 인터랙티브 캘린더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가 코타나 디지털 비서의...

  25. “스마트 홈의 시작은 이것으로!” 주목할 만한 가정용 스마트 기기

  26. 2016.11.24
  27. 언론에서는 온통 스마트폰과 소셜 미디어 앱에 대한 이야기뿐이다. 그러나 첨단 기술 세계를 제대로 경험하려면 스마트 홈 기기를 주목해야 한다. 이 기기들이 제공하는 편리함과 즐거움을 알게 되면 아마 깜짝 놀랄 것이다. 하지만 어떤 기기부터 사야 스마트 홈을 꾸밀 수 있을지 막막할 수 있다. TechHive가 직접 테스트해보고 사용할만한 가치가 있다고 판단한 기기들을 소개한다. 매우 저렴하거나 완벽한 제품들은 아니지만, 스마트 홈을 시작하는 기기로 손색이...

  28. 토픽 브리핑 | 집으로 들어온 AI… 아마존과 구글의 같지만 다른 접근 전략

  29. 2016.11.11
  30. 글과 아마존, 두 거대 기술 공룡의 다음 격전지는 바로 집 안의 거실이다. 최근 구글이 홈(Home)을 출시하면서 작년에 출시된 아마존의 에코(Echo)와 정식으로 경쟁하게 됐다. 두 제품의 겉모양은 비슷하다. 스피커 역할을 하면서도, 인공지능을 탑재해 사용자의 말을 이해하고 이에 맞는 답을 내놓는 가전제품이다. 부엌에서 일하다가도 “XX의 노래를 틀어봐”라고 하면 손을 쓰지 않고도 음악을 들을 수 있고, “지금 날...

  31. 화제의 구글 홈 분해해보니 "크롬캐스트와 사양 비슷해"···아이픽스잇

  32. 2016.11.09
  33. 아마존 에코의 강력한 도전자 구글 홈이 출시됐다. 최신 IT 기기를 전문으로 분해하는 아이픽스 잇이 구글 홈 분해 결과를 발표했다. 구글 홈 메인보드에서는 2015년형 크롬캐스트와 유사한 부품이 발견됐다. 기기 고유의 기능에 필요한 부품이 각기 다르기 때문에 구글 홈과 크롬캐스트가 완전히 동일한 부품으로 구성되지는 않았다. 예를 들어 구글 홈이 쓴 TI(Texas Instruments) TAS5720 음성 증폭기는 크롬캐스트에는 필요하지 않은 ...

  34. “아마존 에코를 잡아라” 구글 홈, 스마트 홈 시장에 정식 도전

  35. 2016.10.05
  36. 이제 목표는 ‘알렉사’다. 구글은 가정용 디지털 비서 구글 홈(Google Home)을 129달러에 예약 주문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출하 날짜는 11월 4일. 지난 5월 구글 I/O에서 처음 공개된 구글 홈은 아마존의 인기제품이자 음성 제어 스마트 홈 제품인 에코와 직접 경쟁한다. 가격도 매력적이고 에코에는 없는 기능도 있지만, 아마존을 따라잡기 위해서는 아직 해야 할 과제도 적지 않다. 에코와 마찬가지로 구글 홈은 자연어를...

  37. "어떻게 '레벨업'할 것인가?"···시리의 변화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

  38. 2016.10.04
  39. 스콧 포스톨이 무대에 서서 시리를 발표한 후 약 5년이 지났다. 시리는 아이폰 4S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발전했고, 현재 아이폰과 아이패드, 애플 워치, 그리고 맥(맥OS 시에라)에도 탑재돼 있다. 그러나 어떻게 봐도 지금은 인공지능 비서 기술의 극히 초기 단계일 뿐이다. 5년이라는 시간은 쏜살같이 지나갔다. 시리와 그 사촌격인 코타나, 알렉사, 구글 어시스턴트에게는 앞으로의 몇 년이 매우 중요하다. 시리가 어떻게 발전해 나갈지 미리 살펴보자. 시...

  40. 애플, 시리로 작동하는 스마트홈 컨트롤 제품 프로토타입 돌입···블룸버그

  41. 2016.09.26
  42. 애플이 시리로 구동하는 스마트홈 컨트롤 제품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많은 인기를 모으고 있는 음성인식 스피커 아마존 에코의 경쟁자가 될 수 있다. 블룸버그 통신의 마크 거먼에 따르면 애플의 음성인식 기기 프로젝트는 연구 개발 단계를 지나 프로토타입 구상에 들어간 상태다. 거먼은 과거에도 애플 관련 루머를 여러 번 파헤친 적이 있다. 거먼이 애플의 스마트홈 기기의 형태를 밝힌 것은 아니나 스피커 형태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이 많다. 아...

  43. 아마존, 에코에 "음성 쇼핑 기능 추가해"

  44. 2016.07.04
  45. 스마트홈 음성 비서 에코를 통해 아마존에서 쇼핑을 할 수 있게 됐다. 벤처비트는 지난주 금요일 음성 명령 기능이 에코에 업데이트되어, 약간의 기능 제한이 있지만 아마존 제품 카탈로그의 상당량을 주문할 수 있다. 아마존에 다르면, 디지털 음원뿐 아니라 다양한 실물 제품을 장바구니에 넣고, 현재 주문 상태를 확인하고, 주문을 완료하는 등 여러 가지 행동이 가능하다. 배송 가능한 미국 내 주소가 있고 원 클릭 결제 수단을 설정한 사용자라면 디지털 음원이...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