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25

“오라클과 정면 승부” 티맥스소프트, 티베로 6와 빅데이터 솔루션 발표

박재곤 기자 | ITWorld
티맥스소프트가 티맥스데이 2015를 개최하며 차세대 DBMS 티베로 6과 빅데이터 신제품을 대거 출시했다. 중국을 위시한 해외 진출 계획과 오라클과의 경쟁 전략도 관심을 모았는데, 티맥스소프트는 올해 초 오라클과의 본격 경쟁을 선언한 바 있다.



2011년 티베로 5 이후 4년 만에 출시되는 새 버전 티베로 6은 고성능과 대용량, 그리고 보안과 호환성을 주요 특징으로 내세운다.

멀티쓰레드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하는 티베로 6은 CPU와 메모리의 활용도를 극대화해 적은 메모리로 고성능을 구현할 수 있으며, 특히 보안 측면에서 EPL(External Procedure Loading)을 통한 외부 솔루션 연동 시 기존의 EPA(External Procedure Agent) 방식보다 최대 5배 빠른 성능을 보장한다는 것이 티맥스의 설명이다. 또한 자체 마이그레이션 툴을 제공해 다른 데이터베이스와의 연동 시에 SQL이나 프로시저, 메타데이터 등을 자동으로 전환해 준다.

티맥스소프트 티베로가 이미 현대기아차, 한국전력 등 대형 고객을 포함해 약 1100여 곳의 고객 사례와 160여 건의 외산 데이터베이스 전환 사례를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오라클의 RAC에 대적하는 자체 클러스터링 기술인 TAC(Tibero Active Cluster)를 구현한 사례가 150곳을 넘었다고 밝혔다.

티맥스소프트는 티베로의 해외 진출 전략도 소개했는데, 현재 7개인 해외 법인을 30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티맥스소프트는 북미는 물론 유럽과 남미 시장을 중점적으로 공략할 계획인데, 특히 데이터베이스 기술력을 가진 기존 오라클 협력업체를 티베로 협력업체로 전환한다는 전략을 밝혀 관심을 모았다. 또한 티베로의 중국 판매를 위해 중국 대형 IT 업체인 인스퍼(Inspur)와 합작법인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는 빅데이터 관련 솔루션도 대거 발표되어 주목을 받았다. 티맥스소프트가 발표한 빅데이터 관련 솔루션은 ▲초고용량 통합 데이터 솔루션 ‘제타데이터(ZetaData)’ ▲실시간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애니마이너(AnyMiner)’ ▲실시간 데이터 통합 가상화 솔루션 ‘데이터허브(DataHub)’의 세 가지이다.

티맥스소프트 장인수 사장은 “외산 제품과 완벽하게 호환됨은 물론 뛰어난 기술력을 통한 안정성 확보로 전세계 빅데이터 시장에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대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금까지 30년 동안의 변화보다 앞으로 3년의 변화가 더 클 것”이라며, 이런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국산 소프트웨어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15.03.25

“오라클과 정면 승부” 티맥스소프트, 티베로 6와 빅데이터 솔루션 발표

박재곤 기자 | ITWorld
티맥스소프트가 티맥스데이 2015를 개최하며 차세대 DBMS 티베로 6과 빅데이터 신제품을 대거 출시했다. 중국을 위시한 해외 진출 계획과 오라클과의 경쟁 전략도 관심을 모았는데, 티맥스소프트는 올해 초 오라클과의 본격 경쟁을 선언한 바 있다.



2011년 티베로 5 이후 4년 만에 출시되는 새 버전 티베로 6은 고성능과 대용량, 그리고 보안과 호환성을 주요 특징으로 내세운다.

멀티쓰레드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하는 티베로 6은 CPU와 메모리의 활용도를 극대화해 적은 메모리로 고성능을 구현할 수 있으며, 특히 보안 측면에서 EPL(External Procedure Loading)을 통한 외부 솔루션 연동 시 기존의 EPA(External Procedure Agent) 방식보다 최대 5배 빠른 성능을 보장한다는 것이 티맥스의 설명이다. 또한 자체 마이그레이션 툴을 제공해 다른 데이터베이스와의 연동 시에 SQL이나 프로시저, 메타데이터 등을 자동으로 전환해 준다.

티맥스소프트 티베로가 이미 현대기아차, 한국전력 등 대형 고객을 포함해 약 1100여 곳의 고객 사례와 160여 건의 외산 데이터베이스 전환 사례를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오라클의 RAC에 대적하는 자체 클러스터링 기술인 TAC(Tibero Active Cluster)를 구현한 사례가 150곳을 넘었다고 밝혔다.

티맥스소프트는 티베로의 해외 진출 전략도 소개했는데, 현재 7개인 해외 법인을 30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티맥스소프트는 북미는 물론 유럽과 남미 시장을 중점적으로 공략할 계획인데, 특히 데이터베이스 기술력을 가진 기존 오라클 협력업체를 티베로 협력업체로 전환한다는 전략을 밝혀 관심을 모았다. 또한 티베로의 중국 판매를 위해 중국 대형 IT 업체인 인스퍼(Inspur)와 합작법인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는 빅데이터 관련 솔루션도 대거 발표되어 주목을 받았다. 티맥스소프트가 발표한 빅데이터 관련 솔루션은 ▲초고용량 통합 데이터 솔루션 ‘제타데이터(ZetaData)’ ▲실시간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애니마이너(AnyMiner)’ ▲실시간 데이터 통합 가상화 솔루션 ‘데이터허브(DataHub)’의 세 가지이다.

티맥스소프트 장인수 사장은 “외산 제품과 완벽하게 호환됨은 물론 뛰어난 기술력을 통한 안정성 확보로 전세계 빅데이터 시장에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대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금까지 30년 동안의 변화보다 앞으로 3년의 변화가 더 클 것”이라며, 이런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국산 소프트웨어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