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1

“카메라 시장 부진 속 풀프레임 미러리스 성장” GfK 발표

편집부 | ITWorld
스마트폰이 더 많은 후면 카메라를 장착하고, 편리함까지 갖추면서 디지털 카메라 시장을 위협하고 있다. 그러나 이렇게 어려운 시장 환경 속에서도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는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업인 GfK에 따르면 2018년도 온·오프라인 카메라 전체 판매량은 32만대이고, 판매금액은 약 3,200억 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2018년 1분기만 놓고 보면, 카메라 판매량이 8만 6,000대를 기록한 반면, 올해 1분기에는 6만 8,000대에 그치며 21% 하락한 실적을 보였다.



이 같은 부진에도 풀프레임 카메라는 꾸준한 판매량을 보였다. 최근 3년간 월별 판매량 추이를 살펴보면 필름보다 작은 크기의 센서를 채용하는 크롭바디 카메라의 판매량은 2016년 1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약 10만 6,000대에서 3만 3,000대로 69% 감소한 가운데 풀프레임의 판매량은 같은 기간 약 1만 3,000대에서 1만 2,000대로 5% 하락하는데 그쳤다.

그 중에서도,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의 가파른 성장이 눈에 띈다. 2018년 1분기 풀프레임 미러리스의 판매량은 약 3,700대인 반면 올해는 같은 기간 약 6,300대로 69.8% 증가하면서 전체 풀프레임 카메라의 50.2%의 비중을 차지하였다.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가 출시된 이후, 처음으로 기존 일안반사식(SLR) 카메라 판매량을 추월한 것이다. SLR은 2018년 1분기 약 8,700대에서 올해 같은 기간 6,300대로 감소하였다. 이는 배터리 수명과 오토 포커싱(AF) 기능이 향상되면서, 소비자도 가볍고 조작이 간편한 미러리스 카메라로 눈을 돌리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GfK 최승철 연구원은 “최근 1인 미디어 시장이 성장하고 고화질 영상 콘텐츠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면서 카메라 제조업체도 1인 크리에이터를 위한 패키지 제품을 출시하는 등 적극적인 시장 대응에 임하고 있다”며, “2019년도에도 미러리스 카메라의 성장과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9.05.21

“카메라 시장 부진 속 풀프레임 미러리스 성장” GfK 발표

편집부 | ITWorld
스마트폰이 더 많은 후면 카메라를 장착하고, 편리함까지 갖추면서 디지털 카메라 시장을 위협하고 있다. 그러나 이렇게 어려운 시장 환경 속에서도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는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업인 GfK에 따르면 2018년도 온·오프라인 카메라 전체 판매량은 32만대이고, 판매금액은 약 3,200억 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2018년 1분기만 놓고 보면, 카메라 판매량이 8만 6,000대를 기록한 반면, 올해 1분기에는 6만 8,000대에 그치며 21% 하락한 실적을 보였다.



이 같은 부진에도 풀프레임 카메라는 꾸준한 판매량을 보였다. 최근 3년간 월별 판매량 추이를 살펴보면 필름보다 작은 크기의 센서를 채용하는 크롭바디 카메라의 판매량은 2016년 1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약 10만 6,000대에서 3만 3,000대로 69% 감소한 가운데 풀프레임의 판매량은 같은 기간 약 1만 3,000대에서 1만 2,000대로 5% 하락하는데 그쳤다.

그 중에서도,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의 가파른 성장이 눈에 띈다. 2018년 1분기 풀프레임 미러리스의 판매량은 약 3,700대인 반면 올해는 같은 기간 약 6,300대로 69.8% 증가하면서 전체 풀프레임 카메라의 50.2%의 비중을 차지하였다.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가 출시된 이후, 처음으로 기존 일안반사식(SLR) 카메라 판매량을 추월한 것이다. SLR은 2018년 1분기 약 8,700대에서 올해 같은 기간 6,300대로 감소하였다. 이는 배터리 수명과 오토 포커싱(AF) 기능이 향상되면서, 소비자도 가볍고 조작이 간편한 미러리스 카메라로 눈을 돌리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GfK 최승철 연구원은 “최근 1인 미디어 시장이 성장하고 고화질 영상 콘텐츠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면서 카메라 제조업체도 1인 크리에이터를 위한 패키지 제품을 출시하는 등 적극적인 시장 대응에 임하고 있다”며, “2019년도에도 미러리스 카메라의 성장과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