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5

올림푸스한국, 세로그립 일체형 전문가용 카메라 ‘OM-D E-M1X’ 공개...2월말 출시

편집부 |
올림푸스한국은 전문 사진작가들을 위해 세로그립 일체형 설계를 도입한 신제품 OM-D E-M1X(이하 E-M1X)를 공개했다. 

E-M1X는 뷰파인더를 보며 장시간 촬영하는 전문 사진작가들에게 적합한 그립감과 조작성을 제공하기 위해 세로그립 일체형으로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작업을 빠르고 편하게 할 수 있도록 1버튼 1기능 구성으로 버튼과 레버의 배치도 새롭게 바꾸었다. 아울러 버튼의 높이와 모양을 조금씩 다르게 하여 쉽게 구별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사용자가 뷰파인더에서 눈을 떼지 않고 촬영에 몰입할 수 있도록 인체공학적인 디자인에 중점을 두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또한 한층 더 강화된 방진, 방적, 방한 설계로 실내외 스포츠경기, 조류 촬영 등 어떠한 환경에서도 원하는 순간을 촬영할 수 있게 해준다. 그리고 초당 3만 회 이상의 초고속 진동으로 센서에 붙어있던 먼지를 제거해주는 SSWF(Super Sonic Wave Filter) 시스템의 설계와 코팅도 한층 업그레이드되어 기존 시스템과 비교해 먼지제거 성능이 10% 향상됐다. 



E-M1X에는 올림푸스의 최신 화상처리엔진 트루픽 VIII(TruePic VIII)이 2개가 탑재되어 빠른 이미지 처리 속도와 8,000만 화소 상당의 초고해상도 촬영을 지원한다. 여기에 바디 내장형 5축 손떨림 보정 시스템 수직·수평 이동, 수직축·수평축 회전, 광축 회전 보정이 더해져, 촬영환경이 어둡거나 삼각대 없이 핸드헬드(Hand-held)로 촬영을 할 때도 선명한 사진과 동영상을 얻을 수 있다. 

E-M1X의 또 다른 특징은 고성능 AF(Auto Focus) 기능이다. 인공지능(AI) 딥러닝 기술을 활용한 ‘피사체 추적 알고리즘’을 새롭게 개발해, 카메라가 특정 피사체를 감지하고 자동으로 초점을 맞춰 사용자가 촬영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준다. 

또한 2016년 말 선보인 E-M1 마크 II와 마찬가지로 E-M1X에도 가로세로 121개 측거점에 모두 대응하는 올 크로스 타입의 상면위상차 AF 센서가 탑재돼, 피사체의 가속과 감속에 신속하게 반응해 흔들림 없는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또한 2,037만 화소의 고화질을 유지하면서도 C-AF(Continuous AF, 움직이는 피사체에 지속적으로 초점을 맞추는 기능)에서는 초당 18프레임, S-AF(Single AF)에서는 초당 60프레임까지 고속 연사가 가능하다. 

이 밖에도 ▲뷰파인더를 들여다보며 신속하게 AF 위치이동이 가능한 멀티셀렉터 기능 ▲다양한 AF 사용자 정의 기능 ▲25영역 그룹타깃 모드 등을 새롭게 선보여 AF 시스템이 대폭 강화됐다. 

전자식 뷰파인더(EVF)는 35mm 카메라 환산 시 0.83배의 파인더 배율로 모서리 부분까지 왜곡 없이 표현해준다. 또한 최대 프레임 속도가 120fps에, 디스플레이 응답 속도는 0.005초에 지나지 않아 빠르게 움직이는 피사체 촬영을 가능하게 한다. 

E-M1X의 무게는 약 849g(배터리 2개와 메모리카드 포함 시 997g)으로 초경량 마그네슘 합금으로 제작됐다. 전문 사진작가들의 니즈에 부합하기 위해 SD 메모리카드와 배터리를 2개씩 장착할 수 있는 듀얼 슬롯, 듀얼 배터리 구조를 적용했다. 2월 말 출시 예정으로 가격은 미정이다. 

한편, 올해로 창립 100주년을 맞은 올림푸스는 이를 기념해 전세계 2,000대 한정으로 실버 색상의 OM-D E-M1 마크 II를 2월 말부터 판매한다고 밝혔다. E-M1 마크 II는 2016년 블랙 색상으로 선보인 바 있다. 또한 올림푸스는 방진·방적·방한 성능을 갖춘 고성능 전자 플래시 FL-700WR과 무선 커맨더 FC-WR, 리시버 FR-WR도 공개했다. editor@itworld.co.kr


2019.01.25

올림푸스한국, 세로그립 일체형 전문가용 카메라 ‘OM-D E-M1X’ 공개...2월말 출시

편집부 |
올림푸스한국은 전문 사진작가들을 위해 세로그립 일체형 설계를 도입한 신제품 OM-D E-M1X(이하 E-M1X)를 공개했다. 

E-M1X는 뷰파인더를 보며 장시간 촬영하는 전문 사진작가들에게 적합한 그립감과 조작성을 제공하기 위해 세로그립 일체형으로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작업을 빠르고 편하게 할 수 있도록 1버튼 1기능 구성으로 버튼과 레버의 배치도 새롭게 바꾸었다. 아울러 버튼의 높이와 모양을 조금씩 다르게 하여 쉽게 구별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사용자가 뷰파인더에서 눈을 떼지 않고 촬영에 몰입할 수 있도록 인체공학적인 디자인에 중점을 두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또한 한층 더 강화된 방진, 방적, 방한 설계로 실내외 스포츠경기, 조류 촬영 등 어떠한 환경에서도 원하는 순간을 촬영할 수 있게 해준다. 그리고 초당 3만 회 이상의 초고속 진동으로 센서에 붙어있던 먼지를 제거해주는 SSWF(Super Sonic Wave Filter) 시스템의 설계와 코팅도 한층 업그레이드되어 기존 시스템과 비교해 먼지제거 성능이 10% 향상됐다. 



E-M1X에는 올림푸스의 최신 화상처리엔진 트루픽 VIII(TruePic VIII)이 2개가 탑재되어 빠른 이미지 처리 속도와 8,000만 화소 상당의 초고해상도 촬영을 지원한다. 여기에 바디 내장형 5축 손떨림 보정 시스템 수직·수평 이동, 수직축·수평축 회전, 광축 회전 보정이 더해져, 촬영환경이 어둡거나 삼각대 없이 핸드헬드(Hand-held)로 촬영을 할 때도 선명한 사진과 동영상을 얻을 수 있다. 

E-M1X의 또 다른 특징은 고성능 AF(Auto Focus) 기능이다. 인공지능(AI) 딥러닝 기술을 활용한 ‘피사체 추적 알고리즘’을 새롭게 개발해, 카메라가 특정 피사체를 감지하고 자동으로 초점을 맞춰 사용자가 촬영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준다. 

또한 2016년 말 선보인 E-M1 마크 II와 마찬가지로 E-M1X에도 가로세로 121개 측거점에 모두 대응하는 올 크로스 타입의 상면위상차 AF 센서가 탑재돼, 피사체의 가속과 감속에 신속하게 반응해 흔들림 없는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또한 2,037만 화소의 고화질을 유지하면서도 C-AF(Continuous AF, 움직이는 피사체에 지속적으로 초점을 맞추는 기능)에서는 초당 18프레임, S-AF(Single AF)에서는 초당 60프레임까지 고속 연사가 가능하다. 

이 밖에도 ▲뷰파인더를 들여다보며 신속하게 AF 위치이동이 가능한 멀티셀렉터 기능 ▲다양한 AF 사용자 정의 기능 ▲25영역 그룹타깃 모드 등을 새롭게 선보여 AF 시스템이 대폭 강화됐다. 

전자식 뷰파인더(EVF)는 35mm 카메라 환산 시 0.83배의 파인더 배율로 모서리 부분까지 왜곡 없이 표현해준다. 또한 최대 프레임 속도가 120fps에, 디스플레이 응답 속도는 0.005초에 지나지 않아 빠르게 움직이는 피사체 촬영을 가능하게 한다. 

E-M1X의 무게는 약 849g(배터리 2개와 메모리카드 포함 시 997g)으로 초경량 마그네슘 합금으로 제작됐다. 전문 사진작가들의 니즈에 부합하기 위해 SD 메모리카드와 배터리를 2개씩 장착할 수 있는 듀얼 슬롯, 듀얼 배터리 구조를 적용했다. 2월 말 출시 예정으로 가격은 미정이다. 

한편, 올해로 창립 100주년을 맞은 올림푸스는 이를 기념해 전세계 2,000대 한정으로 실버 색상의 OM-D E-M1 마크 II를 2월 말부터 판매한다고 밝혔다. E-M1 마크 II는 2016년 블랙 색상으로 선보인 바 있다. 또한 올림푸스는 방진·방적·방한 성능을 갖춘 고성능 전자 플래시 FL-700WR과 무선 커맨더 FC-WR, 리시버 FR-WR도 공개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