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7.18

NebuAd 맞춤형 광고 서비스, 프라이버시 침해 논란

Grant Gross | IDG News Service

미국의 유력한 국회의원 3명이 캔자스주의 한 ISP가 논란이 되고 있는 NebuAd의 맞춤형 광고 서비스를 실시한 것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미 하원 에너지상업위원회의 존 딘젤 대표, 하원 정보통신소위원회의 에드워드 마키 의장, 전체 위원회의 존 바튼 공화당 간부는 금주 초 ISP업체 엠바크(Embarq)의 CEO 톰 겔커에게 서신을 보냈다.

 

엠바크는 이들 의원들이 NebuAd 시스템 사용과 관련하여 서신을 보낸 두 번째 ISP 업체이다. 이들은 지난 5월, 세인트루이스 주의 ISP인 차터 커뮤니케이션즈(Charter Communications)가 NebuAd 시스템 사용 계획을 발표하자, 유사한 내용의 서신을 보낸 바 있다. 결국, 차터 커뮤니테이션은 고객들에 대한 사생활 침해 우려가 고조되면서 NebuAd 시스템의 사용 계획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NebuAd의 맞춤형 광고 시스템은 ISP 가입자들의 인터넷 사이트 방문 내역을 추적해 개별 관심사에 부합하는 맞춤형 광고를 제공하는 한편, ISP로 하여금 온라인 광고 수익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특징이다. 그러나 일부 사생활 보호 단체들은 네뷰애드가 사용자의 웹서핑 내역을 불법적으로 도청하고, 광고 서비스를 위해 인터넷 공격을 이용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나섰다.

 

마키 의원은 엠바크에게 보낸 서신에서 "개인 사용자들의 인터넷 활동을 몰래 훔쳐보는 것은 사생활 침해와 직결되고, NebuAd의 기술을 통해 수집된 정보는 지극히 개인적이고 민감한 정보일 수 있다"며, "엠바크는 NebuAd 시스템을 사용하면서 해당 고객들에게 자신들의 웹서핑 내역이 추적당하고, 수집되며, 분석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리지 않은 것이 명백해 사생활 침해 정도가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엠바크는 7월 15일 수요일 국회의원들의 서신을 받았으며, 이에 대해 "적절한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엠바크가 고객들에게 공지하지 않고 NebuAd 시스템을 사용한 것이 사실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대답하지 않았다.

 

이들 의원은 엠바크에게 서신을 통해 어떤 방식으로 고객의 인터넷 사용 정보를 획득했는지, 고객들에게 한 번이라도 이에 대한 공지를 준 적이 있었는지, 인터넷 사용 내역을 추적할 대상자들은 어떤 방식으로 선별했는지 등에 대한 답변을 요구했다. 이들은 NebuAd 시스템의 사용으로 엠바크가 미국 내 일부 주의 사생활 보호 관련법을 준수하고 있는지에 대한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서신을 통해 "이러한 맞춤형 광고 제작과 관련 기술들이 소비자들의 사생활 및 여타 문제들에 끼치는 영향들뿐 아니라 맞춤형 광고의 성격에도 관심을 갖고 있다. 엠바크가 맞춤형 광고를 위한 정보 수집에 이용된 가입자들에게 자신들의 인터넷 사용 내역이 분석되고 프로파일화되고 있다는 사실을 직접적으로 공지하지 않았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달 초, 사생활 보호단체인 민주주의와 첨단기술 센터(CDT, Center for Democracy and Technology)는 NebuAd 시스템의 사용이 미국 내 일부 주에서는 도청법에 위배될 수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내놓았다. 앞서 6월에는 공공지식과 자유언론(Public Knowledge and Free Press)이 보고서를 통해 내부애드가 인터넷 브라우저를 가로채 중간자 공격(man-in-the-middle attack)을 단행한 다음, 패킷을 위조하여 원치않는 즐겨찾기 기능을 행사하는 등의 방식으로 고객들의 인터넷 사용 행태를 추적하는 것으로 추측한 바 있다.

 

그러나 NebuAd는 사용자에 대한 제한된 정보만을 수집하고 있으며, 수집된 모든 데이터는 익명화된다며 두 보고서의 내용을 부정했다. NebuAd의 CEO인 로버트 다이크는 지난 주 미 상원 위원회에 출석해 "아무도, 심지어 정부조차도 정보수집 대상자들의 신원을 파악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2008.07.18

NebuAd 맞춤형 광고 서비스, 프라이버시 침해 논란

Grant Gross | IDG News Service

미국의 유력한 국회의원 3명이 캔자스주의 한 ISP가 논란이 되고 있는 NebuAd의 맞춤형 광고 서비스를 실시한 것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미 하원 에너지상업위원회의 존 딘젤 대표, 하원 정보통신소위원회의 에드워드 마키 의장, 전체 위원회의 존 바튼 공화당 간부는 금주 초 ISP업체 엠바크(Embarq)의 CEO 톰 겔커에게 서신을 보냈다.

 

엠바크는 이들 의원들이 NebuAd 시스템 사용과 관련하여 서신을 보낸 두 번째 ISP 업체이다. 이들은 지난 5월, 세인트루이스 주의 ISP인 차터 커뮤니케이션즈(Charter Communications)가 NebuAd 시스템 사용 계획을 발표하자, 유사한 내용의 서신을 보낸 바 있다. 결국, 차터 커뮤니테이션은 고객들에 대한 사생활 침해 우려가 고조되면서 NebuAd 시스템의 사용 계획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NebuAd의 맞춤형 광고 시스템은 ISP 가입자들의 인터넷 사이트 방문 내역을 추적해 개별 관심사에 부합하는 맞춤형 광고를 제공하는 한편, ISP로 하여금 온라인 광고 수익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특징이다. 그러나 일부 사생활 보호 단체들은 네뷰애드가 사용자의 웹서핑 내역을 불법적으로 도청하고, 광고 서비스를 위해 인터넷 공격을 이용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나섰다.

 

마키 의원은 엠바크에게 보낸 서신에서 "개인 사용자들의 인터넷 활동을 몰래 훔쳐보는 것은 사생활 침해와 직결되고, NebuAd의 기술을 통해 수집된 정보는 지극히 개인적이고 민감한 정보일 수 있다"며, "엠바크는 NebuAd 시스템을 사용하면서 해당 고객들에게 자신들의 웹서핑 내역이 추적당하고, 수집되며, 분석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리지 않은 것이 명백해 사생활 침해 정도가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엠바크는 7월 15일 수요일 국회의원들의 서신을 받았으며, 이에 대해 "적절한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엠바크가 고객들에게 공지하지 않고 NebuAd 시스템을 사용한 것이 사실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대답하지 않았다.

 

이들 의원은 엠바크에게 서신을 통해 어떤 방식으로 고객의 인터넷 사용 정보를 획득했는지, 고객들에게 한 번이라도 이에 대한 공지를 준 적이 있었는지, 인터넷 사용 내역을 추적할 대상자들은 어떤 방식으로 선별했는지 등에 대한 답변을 요구했다. 이들은 NebuAd 시스템의 사용으로 엠바크가 미국 내 일부 주의 사생활 보호 관련법을 준수하고 있는지에 대한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서신을 통해 "이러한 맞춤형 광고 제작과 관련 기술들이 소비자들의 사생활 및 여타 문제들에 끼치는 영향들뿐 아니라 맞춤형 광고의 성격에도 관심을 갖고 있다. 엠바크가 맞춤형 광고를 위한 정보 수집에 이용된 가입자들에게 자신들의 인터넷 사용 내역이 분석되고 프로파일화되고 있다는 사실을 직접적으로 공지하지 않았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달 초, 사생활 보호단체인 민주주의와 첨단기술 센터(CDT, Center for Democracy and Technology)는 NebuAd 시스템의 사용이 미국 내 일부 주에서는 도청법에 위배될 수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내놓았다. 앞서 6월에는 공공지식과 자유언론(Public Knowledge and Free Press)이 보고서를 통해 내부애드가 인터넷 브라우저를 가로채 중간자 공격(man-in-the-middle attack)을 단행한 다음, 패킷을 위조하여 원치않는 즐겨찾기 기능을 행사하는 등의 방식으로 고객들의 인터넷 사용 행태를 추적하는 것으로 추측한 바 있다.

 

그러나 NebuAd는 사용자에 대한 제한된 정보만을 수집하고 있으며, 수집된 모든 데이터는 익명화된다며 두 보고서의 내용을 부정했다. NebuAd의 CEO인 로버트 다이크는 지난 주 미 상원 위원회에 출석해 "아무도, 심지어 정부조차도 정보수집 대상자들의 신원을 파악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