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6.18

다쏘시스템, 타타 테크놀로지에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 공급

편집부 | ITWorld
다쏘시스템(www.3ds.com)은 최근 타타 테크놀로지(Tata Technologies)가 도시형 소형 전기차인 eMO 개발 프로젝트에, 다쏘시스템의 V6기반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을 사용해 연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eMO 연구는 적정한 가격의 전기차 개발 타당성을 확인하고 글로벌 경험, 지식, 혁신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진행됐다.

타타 테크놀로지 자동자 프로그램 및 개발그룹 대표인 케빈 피셔는 “우리 기업은 다양한 측면에서 전기차 엔지니어링과 개발에 접근하기 위해 신뢰할 수 있는 연구 파트너가 필요했다”며 “다쏘시스템과의 오랜 협력 덕분에 카티아V6(CATIA V6)와 에노비아 V6(ENOVIA V6)의 글로벌 기술팀이 디자인 및 비용의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창출하는 동시에 2만 달러 이하로 가격을 낮출 수 있었다”고 말했다.



개발 과정에서 가장 어려웠던 점은 넓은 좌석공간을 유지하면서, 자동차 시스템에 필요한 모든 요구사항을 좁은 공간에 담는 것이었다. 이를 위해 타타 테크놀로지는 신속한 평가와 최적의 솔루션을 통해 글로벌 협업이 가능하도록 하는 다양한 연구에 카티아와 에노비아 애플리케이션을 적극 활용했다.

모니카 멩기니 다쏘시스템 산업, 마케팅&커뮤니케이션 총괄 수석부사장은 “타타 테크놀로지의 eMO 프로젝트는 다쏘시스템의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을 활용한 대표적인 성공 사례”라며, “다쏘시스템은 디자이너와 엔지니어의 시각은 물론 운전자의 경험까지 모두 생각하여 아이디어를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제품에 반영하기 위해 필요한 애플리케이션들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eMO는 미국, 유럽, 인도를 포함해 서로 다른 지역에 위치한 300명 이상의 타타 테크놀로지 엔지니어들 사이의 협업이 필요한 개발 프로젝트이다. 다쏘시스템의 3D익스피리언스는 이 개발 과정에서 공통의 언어 역할을 했다. 그 결과 전세계 각지의 팀간 협업이 더욱 원활해졌으며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했다. editor@itworld.co.kr


2012.06.18

다쏘시스템, 타타 테크놀로지에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 공급

편집부 | ITWorld
다쏘시스템(www.3ds.com)은 최근 타타 테크놀로지(Tata Technologies)가 도시형 소형 전기차인 eMO 개발 프로젝트에, 다쏘시스템의 V6기반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을 사용해 연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eMO 연구는 적정한 가격의 전기차 개발 타당성을 확인하고 글로벌 경험, 지식, 혁신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진행됐다.

타타 테크놀로지 자동자 프로그램 및 개발그룹 대표인 케빈 피셔는 “우리 기업은 다양한 측면에서 전기차 엔지니어링과 개발에 접근하기 위해 신뢰할 수 있는 연구 파트너가 필요했다”며 “다쏘시스템과의 오랜 협력 덕분에 카티아V6(CATIA V6)와 에노비아 V6(ENOVIA V6)의 글로벌 기술팀이 디자인 및 비용의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창출하는 동시에 2만 달러 이하로 가격을 낮출 수 있었다”고 말했다.



개발 과정에서 가장 어려웠던 점은 넓은 좌석공간을 유지하면서, 자동차 시스템에 필요한 모든 요구사항을 좁은 공간에 담는 것이었다. 이를 위해 타타 테크놀로지는 신속한 평가와 최적의 솔루션을 통해 글로벌 협업이 가능하도록 하는 다양한 연구에 카티아와 에노비아 애플리케이션을 적극 활용했다.

모니카 멩기니 다쏘시스템 산업, 마케팅&커뮤니케이션 총괄 수석부사장은 “타타 테크놀로지의 eMO 프로젝트는 다쏘시스템의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을 활용한 대표적인 성공 사례”라며, “다쏘시스템은 디자이너와 엔지니어의 시각은 물론 운전자의 경험까지 모두 생각하여 아이디어를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제품에 반영하기 위해 필요한 애플리케이션들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eMO는 미국, 유럽, 인도를 포함해 서로 다른 지역에 위치한 300명 이상의 타타 테크놀로지 엔지니어들 사이의 협업이 필요한 개발 프로젝트이다. 다쏘시스템의 3D익스피리언스는 이 개발 과정에서 공통의 언어 역할을 했다. 그 결과 전세계 각지의 팀간 협업이 더욱 원활해졌으며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