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02

LG유플러스, 노키아의 가상화 기반 네트워크 핵심 장비 도입

편집부 | ITWorld
LG유플러스(www.uplus.co.kr)는 노키아와 손잡고 범용 하드웨어 플랫폼 기술인 NFV(Network Functions Virtualization) 기반의 네트워크 핵심장비인 ‘CSCF(Call Session Control Function)’를 도입키로 했다고 밝혔다.

NFV는 네트워크 장비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분리 운영, 범용 하드웨어 플랫폼에 다양한 소프트웨어를 가상화해 구동시키는 원리로 5G 시대로의 진화를 위한 선행기술로, NFV 기반의 CSCF는 VoLTE를 포함한 All-IP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IMS(IP Multimedia Subsystem)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핵심 교환 장비다.

이상철 부회장은 MWC 참관에 앞서 노키아와 전략적 제휴 강화를 위해 노키아 본사를 직접 방문, 5G 시대 진화 위한 필수 선행 기술인 NFV 기반의 장비 상용화를 통해 차세대 네트워크로의 도약을 위한 준비를 본격화하기로 협의했다.

NFV가 네트워크에 적용되면 별도 하드웨어로 동작하던 각각의 네트워크 장비를 대용량의 가상화 서버 위에서 운영할 수 있게 돼 간단한 소프트웨어 설치만으로도 신규 서비스를 망에 적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와 노키아는 NFV 기반 차세대 장비의 조기 상용화를 통해 신규 서비스의 신속한 적용뿐만 아니라 네트워크 고도화에 따라 데이터 트래픽이 급증하더라도 이를 효율적으로 수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이상철 부회장은 “네트워크가 고도화되고 비디오 서비스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트래픽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신개념 서비스를 민첩하게 적용하기 위해 NFV 기반 장비 상용화가 반드시 필요한 시점”이라며 “NFV와 같은 가상화 장비 적용 범위를 확대해 다가올 5G시대 준비를 철저히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G유플러스는 네트워크 고도화를 위해 글로벌 네트워크 전문기업들과 EPC(Evloved Packet Core), IMS 등 코어(Core) 장비의 NFV 적용을 시험해 왔으며, 2015년에는 LTE 기지국 장비인 DU(Digital Unit)와 RRH(Remote Radio Head)에도 NFV 기술 적용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editor@itworld.co.kr


2015.03.02

LG유플러스, 노키아의 가상화 기반 네트워크 핵심 장비 도입

편집부 | ITWorld
LG유플러스(www.uplus.co.kr)는 노키아와 손잡고 범용 하드웨어 플랫폼 기술인 NFV(Network Functions Virtualization) 기반의 네트워크 핵심장비인 ‘CSCF(Call Session Control Function)’를 도입키로 했다고 밝혔다.

NFV는 네트워크 장비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분리 운영, 범용 하드웨어 플랫폼에 다양한 소프트웨어를 가상화해 구동시키는 원리로 5G 시대로의 진화를 위한 선행기술로, NFV 기반의 CSCF는 VoLTE를 포함한 All-IP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IMS(IP Multimedia Subsystem)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핵심 교환 장비다.

이상철 부회장은 MWC 참관에 앞서 노키아와 전략적 제휴 강화를 위해 노키아 본사를 직접 방문, 5G 시대 진화 위한 필수 선행 기술인 NFV 기반의 장비 상용화를 통해 차세대 네트워크로의 도약을 위한 준비를 본격화하기로 협의했다.

NFV가 네트워크에 적용되면 별도 하드웨어로 동작하던 각각의 네트워크 장비를 대용량의 가상화 서버 위에서 운영할 수 있게 돼 간단한 소프트웨어 설치만으로도 신규 서비스를 망에 적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와 노키아는 NFV 기반 차세대 장비의 조기 상용화를 통해 신규 서비스의 신속한 적용뿐만 아니라 네트워크 고도화에 따라 데이터 트래픽이 급증하더라도 이를 효율적으로 수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이상철 부회장은 “네트워크가 고도화되고 비디오 서비스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트래픽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신개념 서비스를 민첩하게 적용하기 위해 NFV 기반 장비 상용화가 반드시 필요한 시점”이라며 “NFV와 같은 가상화 장비 적용 범위를 확대해 다가올 5G시대 준비를 철저히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G유플러스는 네트워크 고도화를 위해 글로벌 네트워크 전문기업들과 EPC(Evloved Packet Core), IMS 등 코어(Core) 장비의 NFV 적용을 시험해 왔으며, 2015년에는 LTE 기지국 장비인 DU(Digital Unit)와 RRH(Remote Radio Head)에도 NFV 기술 적용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