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30

“클라우드 업무 환경에 보안까지 더한” 시트릭스 워크스페이스

BrandPost Sponsored by Citrix&Synergy
Citrix | Citrix


애플리케이션, 컨텐츠 또는 데이터 그리고 기기, 이 세 가지가 있으면 언제라도 당장 지금 있는 곳에 자리 잡고 업무를 시작할 수 있는 시대다. 시간, 장소, 기기 구분 없는 업무 환경은 이제 너무나 자연스러운 일상이 되었다. 그렇다면 이제 앞으로 다가올 미래 업무 환경은 어떤 모습일까?

방향은 잡았다, 이제 보안에 대한 우려를 해소할 때
미래의 업무 환경에서도 시간과 장소, 기기를 가리지 않고 언제 어디서나 일할 수 있는 유연성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전반적인 모양새는 갖추어져 있지만, 최근 다시금 보안이 주목 받고 있다. 이 흐름을 이끄는 기업이 바로 시트릭스다. 최근 몇 년 간 시트릭스가 시장에 던진 메시지의 핵심은 업무 환경의 안전을 강조하는 디지털 워크스페이스(Secure Digital Workspace)다.

무엇을 통해, 어떻게 안전한 업무 환경을 제공할 것인가? 답은 시트릭스 워크스페이스(Citrix Workspace)에 담겨 있다. 사용자의 데스크톱의 모든 구성 요소는 이제 클라우드에 배치된다. 운영체제는 데스크톱 가상화로, 애플리케이션은 SaaS 및 앱 형태로, PC는 다양한 유형의 커넥티드 기기로, 하드디스크에 담기던 데이터는 클라우드에 저장되는 방식으로 변화했다. 데스크톱이라는 물리적 기기 안에 담겨 있던 모든 요소가 하나 하나 해체되어 클라우드라는 새로운 구심점으로 연결되는 것이다.

클라우드 컴퓨팅 초기와 마찬가지로, 업무 환경의 중심에 클라우드가 자리 잡으면서 ‘보안’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더 안전한 업무 환경 도구, 시트릭스 워크스페이스
시트릭스는 전통적인 업무 환경 해체에 앞장 선 혁신가다. 데스크톱과 애플리케이션에 가상화를 적용해 하나 하나 분리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중요 요소를 떼어낸 후 시트릭스가 한 일은 모바일, 클라우드 친화적인 방식으로 구성된 새로운 조합을 제시하는 것이다. 시트릭스 워크스페이스는 바로 그 결과물이다.
 


시트릭스 워크스페이스는 보안을 전제로 사용자가 개인 데스크톱, 데이터, 앱에 어디서나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통합 솔루션이다. 워크스페이스는 단순히 시트릭스의 솔루션을 한데 뭉쳐 놓은 것이 아니다. SaaS와 웹 앱 보안과 통제 요소, 다양한 기기, WAN 구간에 존재하는 여러 유형의 네트워크, 공용 클라우드 서비스 등을 시트릭스가 만들어 놓은 신뢰 기반의 플랫폼에 연계할 수 있는 통합 도구다.

조직 구성원은 보안이 보장된 틀 안에서 노트북이나 스마트폰으로 가상 데스크톱 환경을 불러와 업무를 진행하고, 작업한 파일을 동기화하거나 공유하고, 온라인 회의에서 시간과 장소라는 제약 없이 협업할 수 있다. IT 관리자는 분석 기능을 통해 디지털 업무 공간에서 일어나는 중요한 변화와 진행 상황을 파악하여, 업무 환경 개선에 반영한다.
 


시트릭스와 함께 하는 클라우드 여정
최근 시트릭스가 추구하는 미래 업무 환경은 더욱 구체적이고 다양하게 변화하고 있다. 시트릭스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하는 기업을 위해 시트릭스 워크스페이스 앱을 내놨고,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솔루션 파트너 채널을 통해 젠데스크톱 에션설을 애저 환경에서 더 편리하게 도입할 수 있게 했다. 또한, 시트릭스 워크스페이스를 온프레미스 환경에서 쉽고 간편하게 구현할 수 있도록, 주요 하드웨어 파트너와 함께 ‘Citirx Ready HCI Workspace Appliance’ 프로그램도 개발했다.

이 밖에도 시트릭스 클라우드를 통해 워크스페이스 환경을 관리하는 서비스도 곧 공개할 예정이며, 최근에는 시트릭스 워크스페이스 허브라는 기기를 선보이면서 시크릭스가 추구하는 미래 업무 환경을 미리 경험할 수 있게 됐다.

미래의 디지털 업무 환경은 아마도 모든 서비스와 구성 요소를 클라우드에서 불러와 사용하는 모습이 될 것이다. 하지만 여기에 이르기까지 거쳐야 하는 단계가 있다. 시트릭스 워크스페이스는 전통적인 디지털 업무 환경과 모바일, 클라우드 퍼스트 업무 환경의 경계에 다리를 놓는 역할을 담당한다. 



2018.07.30

“클라우드 업무 환경에 보안까지 더한” 시트릭스 워크스페이스

BrandPost Sponsored by Citrix&Synergy
Citrix | Citrix


애플리케이션, 컨텐츠 또는 데이터 그리고 기기, 이 세 가지가 있으면 언제라도 당장 지금 있는 곳에 자리 잡고 업무를 시작할 수 있는 시대다. 시간, 장소, 기기 구분 없는 업무 환경은 이제 너무나 자연스러운 일상이 되었다. 그렇다면 이제 앞으로 다가올 미래 업무 환경은 어떤 모습일까?

방향은 잡았다, 이제 보안에 대한 우려를 해소할 때
미래의 업무 환경에서도 시간과 장소, 기기를 가리지 않고 언제 어디서나 일할 수 있는 유연성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전반적인 모양새는 갖추어져 있지만, 최근 다시금 보안이 주목 받고 있다. 이 흐름을 이끄는 기업이 바로 시트릭스다. 최근 몇 년 간 시트릭스가 시장에 던진 메시지의 핵심은 업무 환경의 안전을 강조하는 디지털 워크스페이스(Secure Digital Workspace)다.

무엇을 통해, 어떻게 안전한 업무 환경을 제공할 것인가? 답은 시트릭스 워크스페이스(Citrix Workspace)에 담겨 있다. 사용자의 데스크톱의 모든 구성 요소는 이제 클라우드에 배치된다. 운영체제는 데스크톱 가상화로, 애플리케이션은 SaaS 및 앱 형태로, PC는 다양한 유형의 커넥티드 기기로, 하드디스크에 담기던 데이터는 클라우드에 저장되는 방식으로 변화했다. 데스크톱이라는 물리적 기기 안에 담겨 있던 모든 요소가 하나 하나 해체되어 클라우드라는 새로운 구심점으로 연결되는 것이다.

클라우드 컴퓨팅 초기와 마찬가지로, 업무 환경의 중심에 클라우드가 자리 잡으면서 ‘보안’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더 안전한 업무 환경 도구, 시트릭스 워크스페이스
시트릭스는 전통적인 업무 환경 해체에 앞장 선 혁신가다. 데스크톱과 애플리케이션에 가상화를 적용해 하나 하나 분리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중요 요소를 떼어낸 후 시트릭스가 한 일은 모바일, 클라우드 친화적인 방식으로 구성된 새로운 조합을 제시하는 것이다. 시트릭스 워크스페이스는 바로 그 결과물이다.
 


시트릭스 워크스페이스는 보안을 전제로 사용자가 개인 데스크톱, 데이터, 앱에 어디서나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통합 솔루션이다. 워크스페이스는 단순히 시트릭스의 솔루션을 한데 뭉쳐 놓은 것이 아니다. SaaS와 웹 앱 보안과 통제 요소, 다양한 기기, WAN 구간에 존재하는 여러 유형의 네트워크, 공용 클라우드 서비스 등을 시트릭스가 만들어 놓은 신뢰 기반의 플랫폼에 연계할 수 있는 통합 도구다.

조직 구성원은 보안이 보장된 틀 안에서 노트북이나 스마트폰으로 가상 데스크톱 환경을 불러와 업무를 진행하고, 작업한 파일을 동기화하거나 공유하고, 온라인 회의에서 시간과 장소라는 제약 없이 협업할 수 있다. IT 관리자는 분석 기능을 통해 디지털 업무 공간에서 일어나는 중요한 변화와 진행 상황을 파악하여, 업무 환경 개선에 반영한다.
 


시트릭스와 함께 하는 클라우드 여정
최근 시트릭스가 추구하는 미래 업무 환경은 더욱 구체적이고 다양하게 변화하고 있다. 시트릭스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하는 기업을 위해 시트릭스 워크스페이스 앱을 내놨고,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솔루션 파트너 채널을 통해 젠데스크톱 에션설을 애저 환경에서 더 편리하게 도입할 수 있게 했다. 또한, 시트릭스 워크스페이스를 온프레미스 환경에서 쉽고 간편하게 구현할 수 있도록, 주요 하드웨어 파트너와 함께 ‘Citirx Ready HCI Workspace Appliance’ 프로그램도 개발했다.

이 밖에도 시트릭스 클라우드를 통해 워크스페이스 환경을 관리하는 서비스도 곧 공개할 예정이며, 최근에는 시트릭스 워크스페이스 허브라는 기기를 선보이면서 시크릭스가 추구하는 미래 업무 환경을 미리 경험할 수 있게 됐다.

미래의 디지털 업무 환경은 아마도 모든 서비스와 구성 요소를 클라우드에서 불러와 사용하는 모습이 될 것이다. 하지만 여기에 이르기까지 거쳐야 하는 단계가 있다. 시트릭스 워크스페이스는 전통적인 디지털 업무 환경과 모바일, 클라우드 퍼스트 업무 환경의 경계에 다리를 놓는 역할을 담당한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