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3.10

“인기 급상승!” 새로 떠오르는 IT 직종 6가지

Bill Snyder | InfoWorld

CompTIA는 작년 IT 채용 시장에 대한 집중 조사를 통해 1~2년 전에는 의미 없었을 직종인 증강 현실 디자이너, 사물 인터넷 아키텍트, 컨테이너 개발자 등에 대한 수요를 밝혀냈다.

IT 구직 시장이 빠르게 변화하는 신기술로 인해 계속 붐비기 때문에 채용 담당자들은 직위를 규정하고 이름을 정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예를 들어 IBM에는 블록 체인 디렉터가 있고, 포드는 GPU 클러스터 엔지니어를 찾는 많은 회사들 중 하나다.

물론 몇몇 새로 떠오르는 분야는 금방 열기가 사그러 들 수 있다. 하지만 어떤 분야는 대세가 될 만큼 성장할 것이다. 인포월드가 2011년 이머징 직종을 살펴봤을 때 데이터 과학자가 2위였고, 현재 대형 IT 중심의 인력 채용 사이트인 다이스닷컴(Dice.com)의 빠른 검색에서 화면에 화면을 이어 계속 나오는 그야말로 주류가 되었다. 이처럼 대규모 데이터에서 비즈니스 가치를 추출하는 비즈니스 트렌드는 새로운 기술에 대한 수요를 키웠고, 그런 기술을 배우고자 하는 IT 전문가들을 위한 기회의 장으로 떠올랐다.

CompTIA의 수석 부사장 팀 허버트는 이와 함께 전통적인 IT 직종이 변화하면서 새로운 역량을 필요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예를 들어 네트워크 운영자들은 클라우드 기술을 배워야 하고, 보안 전문가들은 머신 러닝을 활용해 네트워크를 보호하고 있다.

새로운 IT 경력의 혁명을 가속화하는 기술로는 IBM의 왓슨과 유사한 인지 컴퓨팅 이니셔티브들이 있다. 하드웨어의 발전 역시 아직 충족되지 못한 기술 역량에 대한 수요를 만들어내고 있다. 대형 신용 조회 기관 엑스페리언(Experian)은 GPU 클러스터를 사용해 대규모 데이터 스토어를 걸러내고 있지만, 이를 작동하기 위한 코드를 작성할 수 있는 개발자와 엔지니어를 찾는 일은 어렵다. 엑스페리언 데이터랩의 최고 부사장 에릭 할러는 “GPU를 이해한다고 이력서에 쓴 사람들이 채용에서 가장 각광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할러의 요점은 다이스닷컴 CEO 밥 멜크가 이야기하는 “기술 역량 격차”가 커지고 있다는 것을 반영한다. 전문가들이 기술을 활용하는데 필요한 전문성을 갖추는 것보다 더 빠른 속도로 기술이 변화하고 있다. 이는 새로운 기술을 활용하는데 도움을 줄 인력을 찾는 회사들에게는 문제지만, 그 격차를 메울 수 있는 IT 전문가에게는 기회가 된다.

IT 채용 시장을 밀접히 연구하는 푸트 파트너스(Foote Partners)의 대표 애널리스트 데이비드 푸트는 “문제는 디지털 전략과 혁신이 성장 활성화에 그치지 않고 경쟁력의 필수가 되었다는 점이다. 시장에는 수요를 충족시키기에 알맞은 수준의 경험을 가진 인재가 충분치 않다. 그리고 이 부족 현상은 점점 더 심각해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IT 고용 시장의 최근 변화에 대해 우리는 애널리스트, 인력 전문업체, 채용을 책임지는 기업 임원들과 나눈 이야기를 바탕으로 머지않은 미래 부상할 것으로 예상하는 직종 6가지를 소개한다.

인지 컴퓨팅 엔지니어/ 머신러닝 전문가
제퍼디 퀴즈의 챔피언이 된 컴퓨터 프로그램 왓슨으로 가장 잘 알려진 IBM의 인지 컴퓨팅 이니셔티브는 아직 정확한 책임이 규정되지 않은 인지 시스템 엔지니어라는 직종을 탄생시켰다. IBM조차도 “인지 시스템 엔지니어”가 제대로 된 이름인지 확신하지 못한다. 하지만 인지 시스템은 점점 IBM의 비즈니스 계획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고, 왓슨과 연관 기술에 관련된 소규모 업체들의 생태계가 성장해 새로운 경력을 만들어 낼 기회를 많이 만들어 내고 있다.

예를 들어 스파크코그니션(SparkCognition)은 보안 위협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해 머신러닝, 빅데이터 분석, 모델링, 기타 인지 관련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다. 웨이블레이저(WayBlazer)는 소비자 여행에 초점을 맞추고, 수많은 의료 관련 왓슨 협력업체 중 하나인 포인트 오브 케어(Point of Care)는 의료진이 모바일 플랫폼으로 특정 질병에 대한 전문가 평가(Peer Review)를 거친 콘텐츠에 접속할 수 있게 해 준다.

인지 컴퓨팅 인력에 대한 수요는 대학들이 관심을 가질 정도로 충분히 커지고 있다. IBM은 수백 곳의 대학들이 인지 관련 강좌 자료를 개발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 인지 컴퓨팅 분야에서 성공하는데 필요한 능력은 다른 빅데이터 관련 전문성에 필요한 핵심 지식을 넘어선다. IBM의 대학 프로그램 디렉터 짐 스포러는 “데이터 큐레이션이 핵심이다. 웹사이트나 문서 본문을 생각하지 않고 인지 시스템을 구축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IBM 왓슨 헬스(Watson Health) 그룹의 구직 공고는 필요한 능력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지원자는 기술에 대한 접근방법을 실제 다뤄야 한다. 여기에는 비정형 데이터, 대상의 통계적 추출, 기계 학습, 자연어 프로세싱, 검색이 포함된다.”



2016.03.10

“인기 급상승!” 새로 떠오르는 IT 직종 6가지

Bill Snyder | InfoWorld

CompTIA는 작년 IT 채용 시장에 대한 집중 조사를 통해 1~2년 전에는 의미 없었을 직종인 증강 현실 디자이너, 사물 인터넷 아키텍트, 컨테이너 개발자 등에 대한 수요를 밝혀냈다.

IT 구직 시장이 빠르게 변화하는 신기술로 인해 계속 붐비기 때문에 채용 담당자들은 직위를 규정하고 이름을 정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예를 들어 IBM에는 블록 체인 디렉터가 있고, 포드는 GPU 클러스터 엔지니어를 찾는 많은 회사들 중 하나다.

물론 몇몇 새로 떠오르는 분야는 금방 열기가 사그러 들 수 있다. 하지만 어떤 분야는 대세가 될 만큼 성장할 것이다. 인포월드가 2011년 이머징 직종을 살펴봤을 때 데이터 과학자가 2위였고, 현재 대형 IT 중심의 인력 채용 사이트인 다이스닷컴(Dice.com)의 빠른 검색에서 화면에 화면을 이어 계속 나오는 그야말로 주류가 되었다. 이처럼 대규모 데이터에서 비즈니스 가치를 추출하는 비즈니스 트렌드는 새로운 기술에 대한 수요를 키웠고, 그런 기술을 배우고자 하는 IT 전문가들을 위한 기회의 장으로 떠올랐다.

CompTIA의 수석 부사장 팀 허버트는 이와 함께 전통적인 IT 직종이 변화하면서 새로운 역량을 필요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예를 들어 네트워크 운영자들은 클라우드 기술을 배워야 하고, 보안 전문가들은 머신 러닝을 활용해 네트워크를 보호하고 있다.

새로운 IT 경력의 혁명을 가속화하는 기술로는 IBM의 왓슨과 유사한 인지 컴퓨팅 이니셔티브들이 있다. 하드웨어의 발전 역시 아직 충족되지 못한 기술 역량에 대한 수요를 만들어내고 있다. 대형 신용 조회 기관 엑스페리언(Experian)은 GPU 클러스터를 사용해 대규모 데이터 스토어를 걸러내고 있지만, 이를 작동하기 위한 코드를 작성할 수 있는 개발자와 엔지니어를 찾는 일은 어렵다. 엑스페리언 데이터랩의 최고 부사장 에릭 할러는 “GPU를 이해한다고 이력서에 쓴 사람들이 채용에서 가장 각광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할러의 요점은 다이스닷컴 CEO 밥 멜크가 이야기하는 “기술 역량 격차”가 커지고 있다는 것을 반영한다. 전문가들이 기술을 활용하는데 필요한 전문성을 갖추는 것보다 더 빠른 속도로 기술이 변화하고 있다. 이는 새로운 기술을 활용하는데 도움을 줄 인력을 찾는 회사들에게는 문제지만, 그 격차를 메울 수 있는 IT 전문가에게는 기회가 된다.

IT 채용 시장을 밀접히 연구하는 푸트 파트너스(Foote Partners)의 대표 애널리스트 데이비드 푸트는 “문제는 디지털 전략과 혁신이 성장 활성화에 그치지 않고 경쟁력의 필수가 되었다는 점이다. 시장에는 수요를 충족시키기에 알맞은 수준의 경험을 가진 인재가 충분치 않다. 그리고 이 부족 현상은 점점 더 심각해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IT 고용 시장의 최근 변화에 대해 우리는 애널리스트, 인력 전문업체, 채용을 책임지는 기업 임원들과 나눈 이야기를 바탕으로 머지않은 미래 부상할 것으로 예상하는 직종 6가지를 소개한다.

인지 컴퓨팅 엔지니어/ 머신러닝 전문가
제퍼디 퀴즈의 챔피언이 된 컴퓨터 프로그램 왓슨으로 가장 잘 알려진 IBM의 인지 컴퓨팅 이니셔티브는 아직 정확한 책임이 규정되지 않은 인지 시스템 엔지니어라는 직종을 탄생시켰다. IBM조차도 “인지 시스템 엔지니어”가 제대로 된 이름인지 확신하지 못한다. 하지만 인지 시스템은 점점 IBM의 비즈니스 계획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고, 왓슨과 연관 기술에 관련된 소규모 업체들의 생태계가 성장해 새로운 경력을 만들어 낼 기회를 많이 만들어 내고 있다.

예를 들어 스파크코그니션(SparkCognition)은 보안 위협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해 머신러닝, 빅데이터 분석, 모델링, 기타 인지 관련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다. 웨이블레이저(WayBlazer)는 소비자 여행에 초점을 맞추고, 수많은 의료 관련 왓슨 협력업체 중 하나인 포인트 오브 케어(Point of Care)는 의료진이 모바일 플랫폼으로 특정 질병에 대한 전문가 평가(Peer Review)를 거친 콘텐츠에 접속할 수 있게 해 준다.

인지 컴퓨팅 인력에 대한 수요는 대학들이 관심을 가질 정도로 충분히 커지고 있다. IBM은 수백 곳의 대학들이 인지 관련 강좌 자료를 개발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 인지 컴퓨팅 분야에서 성공하는데 필요한 능력은 다른 빅데이터 관련 전문성에 필요한 핵심 지식을 넘어선다. IBM의 대학 프로그램 디렉터 짐 스포러는 “데이터 큐레이션이 핵심이다. 웹사이트나 문서 본문을 생각하지 않고 인지 시스템을 구축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IBM 왓슨 헬스(Watson Health) 그룹의 구직 공고는 필요한 능력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지원자는 기술에 대한 접근방법을 실제 다뤄야 한다. 여기에는 비정형 데이터, 대상의 통계적 추출, 기계 학습, 자연어 프로세싱, 검색이 포함된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