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4.16

자바스크립트에 코드를 이식하는 유용한 도구

Peter Wayner | InfoWorld

개발자라면 자신이 유독 좋아하는 언어 한두 개쯤은 꼽을 것이다. 이 가운데서도 가장 행복한 개발자는 자바스크립트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아닐까 조심스레 추측해본다. 자바스크립트의 경우 인터넷 영역을 지배하고 있는데, 인터넷은 곧 세상을 지배하는 녀석이 아니던가. 반면, 그 이외의 언어를 좋아하는 개발자라면 난처한 상황에 직면해있을 수도 있다. 주류의 주변을 떠돌면서 HTML, CSS, 자바스크립트, Node.js의 창궐에 저주를 퍼붓든지, 아니면 이를 수용하는 방안을 모색할지를 결정해야 한다.

다행히 좋아하는 언어를 계속 사용하면서도 저변을 확대하고 있는 자바스크립트에 코드를 이식하는 방법이 있는데, 이는 놀랍도록 쉽게 코드를 바꿔준다. 물론, 성능이 조금 떨어질 수는 있는데, 생각보다는 그 격차가 크지 않을 가능성도 높다. 이 방법으로 코드를 브라우저로 이식하면 사람들은 실행 파일을 설치할 필요도 없다.

이를 좋아하는 언어를 고수한다는 원칙에서 한 발짝 물러나는 비참한 후퇴 또는 비굴한 항복으로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혹자는 동료를 저버리는 배신행위라고도 생각할 수는 있겠다. 또 일부는 이 방법을 적용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운운할 것이다. 일단 실행되는 코드를 구현하기는 쉽지 않으며, 코드를 통합해 UI를 구현하는데 큰 공을 들여야 하기 때문이다.

이런 수고에 유감을 표명한다. 그러나 이런 아이디어가 도움된다는 점을 뒷받침하는 증거들이 많다. 첫째, 자바스크립트 엔진은 과거 어느 때보다 빨라졌다. 둘째, 프레임워크와 HTML/CSS 설계 부문의 인재들 덕분에 웹 UI 구현이 과거 어느 때보다 쉬워졌다. 셋째, 자바스크립트가 일종의 '공통 언어(Lingua Franca)'로 자리 잡고 있다. 무수히 다양한 언어를 자바스크립트로 변환할 수 있다면, 이들 모두를 연결시킬 수 있다.

이에 가장 많이 쓰이는 프로그래밍 언어 가운데 일부를 자바스크립트로 컴파일링 할 수 있는 가벼운 언어들을 조사해봤다.

루비(Ruby)
루비 개발자처럼 생각하면서, 자바스크립트 환경에 루비를 구현하는 방법이 많다.

예를 들어, 여러 많은 기본 요소(Primitives)를 하나의 자바스크립트 객체로 추가시킨 자바스크립트 라이브러리의 일종인 루비JS(RubyJS)가 있다. 기술적으로는 자바스크립트를 쓰지만, 이 특수 루비 객체는 대다수의 경우 루비 코드처럼 동작한다. 또 문자열, 숫자형, 반복자(Iterators), 열거자(Enumerators)도 마찬가지다.

루비처럼 작동하는 자바스크립트가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면 루비 소스 코드를 자바스크립트로 직접 변환하는 오팔(Opal)을 사용해 보자. 때론 루비 가상머신처럼 작동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다. 예를 들어, 루비의 변덕스러운 문자열을 자바스크립트의 변덕스럽지 않은 문자열로 직접 변환할 수 있다. 이는 일부 애플리케이션에서는 문제가 되지 않겠지만, 일부 애플리케이션에서는 문제가 된다. 이 밖에도 이런 문제들을 초래할 사소한 부분들이 있다.

더 많은 것을 원하는 사람들이라면 루비 OP 코드를 통합하는 자바스크립트 가상 머신으로, 한층 종합적인 솔루션인 핫루비(HotRuby)가 있다. 코드 베이스는 다소 오래되기는 했지만, 루비를 고수하는 사람들에게 또 다른 옵션이 될 수 있다.

자바(Java)
구글이 자바를 자바스크립트로 변환하는 전처리 프로세서인 구글 웹 툴킷(Google Web Toolkit)을 개발한 이유는 명확하지 않다. 아마도 담당자가 자바를 사랑한 나머지 언어의 종말을 지켜보고 싶지 않아서일지도 모르겠다. 아니면 우수한 자바 분야의 인재들을 보유해서일 수도.

그 이유가 뭐든 구글은 구글 웹 툴킷을 개발했고, 가장 정교한 웹 제품에까지 이를 활용하고 있다. 이는 재개발에 시간을 투자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자바 코드를 보유한 사람들에게 큰 선물이 된다. 많이 사용되지 않는 계층인 BigInteger(편집자주: 정수 표현 범위가 가장 넓은 long형으로도 표현 불가능한 수를 표현할 때 쓰는 자료형) 등이 빠져있기는 하지만, 이를 <a href=”https://code.google.com/p/gwt-math/”>추가할 방법</a>은 있다. 사용자 인터페이스의 틀은 스윙(Swing)에 기반을 두고 있다. 스윙 개발자라면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부분이다. 다른 이들도 쉽게 학습할 수 있다.

구글 웹 툴킷은 자바 개발자의 유일한 '선택지'와는 거리가 멀다. Java2Script는 이클립스(Eclipse)와 완벽하게 통합되어 있고, 그루스크립트(GrooScript)는 자바의 친척인 그루비(Groovy)를 변환한다.

또 자바스크립트로 JVM 바이트 코드를 실행시킬 수 있는 도구도 있다. 자바 소스가 없는 경우에도 JAR 파일을 배치하는 방법이다. 도피오(Doppio)와 Node-jvm 같은 인터프리터가 있고, TeaVM이나 Dragome 같이 바이트 코드를 영구적으로 자바스크립트로 바꿔주는 도구도 있다.

얼랭(Erlang)
얼랭을 선호하는 사람들에게도 몇 가지 옵션이 있다. 첫 번째는 Erjang이다. 이는 JVM에서 얼랭을 실행하는 도구다. 이후 위에서 설명한 자바 옵션 중 한 가지로 자바 바이트 코드를 실행시킬 때 사용할 수 있다. 간단하게 들릴 것이다. 그렇지 않은가?

Shen은 얼랑과 얼랑의 사촌격인 Elixir, Joxa, Lol을 자바스크립트로 변환시키는 컴파일러이다. 이들 코드를 Node.js로 실행시키고 싶다면 패키지인 erlang-shen-js가 있다.

세 번째 옵션은 얼랑의 서브세트로 DOM 객체에 액세스 할 수 있는 LuvvieScript를 사용하는 것이다. 선호하는 얼 구조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그래도 명령어를 DOM이 이해하는 구조로 해석해준다. 정확히 똑같지는 않다. 그러나 작동을 할 것이다.



2015.04.16

자바스크립트에 코드를 이식하는 유용한 도구

Peter Wayner | InfoWorld

개발자라면 자신이 유독 좋아하는 언어 한두 개쯤은 꼽을 것이다. 이 가운데서도 가장 행복한 개발자는 자바스크립트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아닐까 조심스레 추측해본다. 자바스크립트의 경우 인터넷 영역을 지배하고 있는데, 인터넷은 곧 세상을 지배하는 녀석이 아니던가. 반면, 그 이외의 언어를 좋아하는 개발자라면 난처한 상황에 직면해있을 수도 있다. 주류의 주변을 떠돌면서 HTML, CSS, 자바스크립트, Node.js의 창궐에 저주를 퍼붓든지, 아니면 이를 수용하는 방안을 모색할지를 결정해야 한다.

다행히 좋아하는 언어를 계속 사용하면서도 저변을 확대하고 있는 자바스크립트에 코드를 이식하는 방법이 있는데, 이는 놀랍도록 쉽게 코드를 바꿔준다. 물론, 성능이 조금 떨어질 수는 있는데, 생각보다는 그 격차가 크지 않을 가능성도 높다. 이 방법으로 코드를 브라우저로 이식하면 사람들은 실행 파일을 설치할 필요도 없다.

이를 좋아하는 언어를 고수한다는 원칙에서 한 발짝 물러나는 비참한 후퇴 또는 비굴한 항복으로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혹자는 동료를 저버리는 배신행위라고도 생각할 수는 있겠다. 또 일부는 이 방법을 적용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운운할 것이다. 일단 실행되는 코드를 구현하기는 쉽지 않으며, 코드를 통합해 UI를 구현하는데 큰 공을 들여야 하기 때문이다.

이런 수고에 유감을 표명한다. 그러나 이런 아이디어가 도움된다는 점을 뒷받침하는 증거들이 많다. 첫째, 자바스크립트 엔진은 과거 어느 때보다 빨라졌다. 둘째, 프레임워크와 HTML/CSS 설계 부문의 인재들 덕분에 웹 UI 구현이 과거 어느 때보다 쉬워졌다. 셋째, 자바스크립트가 일종의 '공통 언어(Lingua Franca)'로 자리 잡고 있다. 무수히 다양한 언어를 자바스크립트로 변환할 수 있다면, 이들 모두를 연결시킬 수 있다.

이에 가장 많이 쓰이는 프로그래밍 언어 가운데 일부를 자바스크립트로 컴파일링 할 수 있는 가벼운 언어들을 조사해봤다.

루비(Ruby)
루비 개발자처럼 생각하면서, 자바스크립트 환경에 루비를 구현하는 방법이 많다.

예를 들어, 여러 많은 기본 요소(Primitives)를 하나의 자바스크립트 객체로 추가시킨 자바스크립트 라이브러리의 일종인 루비JS(RubyJS)가 있다. 기술적으로는 자바스크립트를 쓰지만, 이 특수 루비 객체는 대다수의 경우 루비 코드처럼 동작한다. 또 문자열, 숫자형, 반복자(Iterators), 열거자(Enumerators)도 마찬가지다.

루비처럼 작동하는 자바스크립트가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면 루비 소스 코드를 자바스크립트로 직접 변환하는 오팔(Opal)을 사용해 보자. 때론 루비 가상머신처럼 작동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다. 예를 들어, 루비의 변덕스러운 문자열을 자바스크립트의 변덕스럽지 않은 문자열로 직접 변환할 수 있다. 이는 일부 애플리케이션에서는 문제가 되지 않겠지만, 일부 애플리케이션에서는 문제가 된다. 이 밖에도 이런 문제들을 초래할 사소한 부분들이 있다.

더 많은 것을 원하는 사람들이라면 루비 OP 코드를 통합하는 자바스크립트 가상 머신으로, 한층 종합적인 솔루션인 핫루비(HotRuby)가 있다. 코드 베이스는 다소 오래되기는 했지만, 루비를 고수하는 사람들에게 또 다른 옵션이 될 수 있다.

자바(Java)
구글이 자바를 자바스크립트로 변환하는 전처리 프로세서인 구글 웹 툴킷(Google Web Toolkit)을 개발한 이유는 명확하지 않다. 아마도 담당자가 자바를 사랑한 나머지 언어의 종말을 지켜보고 싶지 않아서일지도 모르겠다. 아니면 우수한 자바 분야의 인재들을 보유해서일 수도.

그 이유가 뭐든 구글은 구글 웹 툴킷을 개발했고, 가장 정교한 웹 제품에까지 이를 활용하고 있다. 이는 재개발에 시간을 투자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자바 코드를 보유한 사람들에게 큰 선물이 된다. 많이 사용되지 않는 계층인 BigInteger(편집자주: 정수 표현 범위가 가장 넓은 long형으로도 표현 불가능한 수를 표현할 때 쓰는 자료형) 등이 빠져있기는 하지만, 이를 <a href=”https://code.google.com/p/gwt-math/”>추가할 방법</a>은 있다. 사용자 인터페이스의 틀은 스윙(Swing)에 기반을 두고 있다. 스윙 개발자라면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부분이다. 다른 이들도 쉽게 학습할 수 있다.

구글 웹 툴킷은 자바 개발자의 유일한 '선택지'와는 거리가 멀다. Java2Script는 이클립스(Eclipse)와 완벽하게 통합되어 있고, 그루스크립트(GrooScript)는 자바의 친척인 그루비(Groovy)를 변환한다.

또 자바스크립트로 JVM 바이트 코드를 실행시킬 수 있는 도구도 있다. 자바 소스가 없는 경우에도 JAR 파일을 배치하는 방법이다. 도피오(Doppio)와 Node-jvm 같은 인터프리터가 있고, TeaVM이나 Dragome 같이 바이트 코드를 영구적으로 자바스크립트로 바꿔주는 도구도 있다.

얼랭(Erlang)
얼랭을 선호하는 사람들에게도 몇 가지 옵션이 있다. 첫 번째는 Erjang이다. 이는 JVM에서 얼랭을 실행하는 도구다. 이후 위에서 설명한 자바 옵션 중 한 가지로 자바 바이트 코드를 실행시킬 때 사용할 수 있다. 간단하게 들릴 것이다. 그렇지 않은가?

Shen은 얼랑과 얼랑의 사촌격인 Elixir, Joxa, Lol을 자바스크립트로 변환시키는 컴파일러이다. 이들 코드를 Node.js로 실행시키고 싶다면 패키지인 erlang-shen-js가 있다.

세 번째 옵션은 얼랑의 서브세트로 DOM 객체에 액세스 할 수 있는 LuvvieScript를 사용하는 것이다. 선호하는 얼 구조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그래도 명령어를 DOM이 이해하는 구조로 해석해준다. 정확히 똑같지는 않다. 그러나 작동을 할 것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