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무엇이 가치인가?” 실시간 빅데이터 처리용 플랫폼 선택 기준

BrandPost Sponsored by Elastic
Elastic | Elastic
ⓒGettyImageBank
 

전통적인 RDBMS 데이터 수집 방식의 한계

과거에는 불과 수 기가바이트에 지나지 않는 적은 용량을 대상으로 데이터를 수집하고 처리했지만, 이제는 대다수 기업이 운영에 대한 실시간 인사이트를 얻기 위해 밀리초당 페타바이트에 이르는 거대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검색한다. 뿐만 아니라 때로는 머신러닝 시스템까지 지원하며, 비즈니스의 속도에 따라 유연하게 확장하는 시대가 도래했다.

이런 대용량 데이터를 기존의 (데이터를 테이블 형태로 저장하는)RDBMS 방식으로 수집하고 처리하는 것은 마치 세계에서 가장 큰 미국의회도서관에서 필요한 책을 한 권씩 수동으로 찾는 것과 같다. 따라서, 하루에도 무수히 쏟아지는 페타바이트급 데이터를 활용하기 위해서는 데이터에서 ‘의미’를 찾아내고, ‘속도'와 ‘확장성'에 기반한 플랫폼을 도입하는 것이 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핵심 과제로 꼽힌다.
 
ⓒElastic
  

대용량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처리한다는 것의 의미

그럼 이렇게 빠르고 확장성 있는 플랫폼으로 대용량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처리한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할까? 기업은 정형/비정형 데이터를 ‘수집’한 뒤 데이터 안에서 유의미한 인사이트를 ‘검색’해야 하며, ‘분석’하는 동시에 이 수많은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때로는 ‘시각화'를 통해 실시간으로 변해가는 데이터 값에서 수익을 창출하는 비즈니스모델을 설계할 수 있어야 한다. 또한, 이 모든 것을 강력한 보안 시스템 아래 갖추고 기업 내 개발자,  IT 담당자가 손쉽게 적용하고 배포하는 플랫폼이어야 한다는 점은 두말 할 나위가 없다.

 
ⓒElastic
 

엘라스틱이 제시하는 3가지 솔루션 영역

즉, 기업은 이제 대용량 정형/비정형 데이터를 ‘검색’하고 ‘통합 모니터링'하는 동시에 철저한 ‘보안’도 확보해야 한다. 엘라스틱은 데이터 중심(Data-driven) 기업의 모든 과제를 돕기 위해 엘라스틱 스택(Elastic Stack(Elastic search, Logstash, Beats, Kibana))이라는 강력한 단일 스택을 기반으로, 기업의 인프라 환경(클라우드, 온프레미스, 베어메탈 등)에 관계 없이 ‘검색', ‘통합 모니터링’, ‘보안' 솔루션을 언제든지 배포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을 제공한다.

 
ⓒElastic

일찍이 Elasticsearch라는 검색 사용례의 유명세로, 엘라스틱과 검색만을 연관지어 떠올리는 경우가 많지만, 엘라스틱이 정의하는 검색은 ‘쿼리’ 전체다. 데이터를 검색하는 행동부터 실시간으로 분석하고 통합 관리하는, 심지어 보안을 위한 이상 징후 감지에 이르기까지 모든 데이터 처리 영역의 바탕이 쿼리이므로, 엘라스틱의 활용 사례는 검색을 넘어선 전체 데이터 운영 영역을 아우른다.
 

엘라스틱 도입 후 기업의 변화

엘라스틱은 전 세계 선도적기업의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가령, 우버는 엘라스틱을 메인 DB로 도입해 피크타임 시 초당 1,000개 이상의 쿼리를 처리하고 있으며, 아시아의 우버로 불리는 그랩(Grab)의 경우 엘라스틱을 통해 하루 3억 건의 쿼리( 초당 3000개 쿼리 처리)를 처리하고, 1일 수집 데이터 5,000만 건이라는 데이터를 다루며 7,700만 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하루 350만건의 탑승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미국 대형 통신사인 스프린트(Sprint)는 매일 거의 30억 건의 기록을 수집하며 실시간으로 50테라바이트를 저장하는데, 엘라스틱 도입 이후 모든 로그에서 즉각적으로 중요한 운영 메트릭을 파악할 수 있었다. 따라서 매출 증가, 빠른 응답 시간으로 인한 고객 만족이라는 성과와 더불어 회사의 매순간에서 인사이트를 획득해 3만 명의 직원을 교육하고 동기를 부여하는 데 성공했다.

마지막으로, 미국의 프리미엄 신용조합 서비스사인 PSCU(Pacific Service Credit Union)은 엘라스틱을 도입해 구축한 사기 방지 시스템을 통해 단말보안(EDR)에서부터 실시간 이상감지 징후, 보안 이벤트의 통합 모니터링을 진행해 MTTK(Mean time to Know, 보안 위협 인지 시간)를 99% 단축하고 4만 8,000%의 ROI를 달성하기도 했다. 엘라스틱은 메인DB, 검색, 통합 모니터링, 보안 전 분야에 걸쳐 다양하고 훌륭한 고객경험을 제시하고 있다. 더 많은 고객사례는 엘라스틱 고객사례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과거의 데이터 수집 기반 요금제에서 벗어날 때

기업이 엘라스틱을 선택하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바로 효율적인 요금제 때문이다. 수많은 데이터 플랫폼이 아직도 기존 관행대로 ‘수집 데이터 볼륨'을 기반으로 과금하는 요금제를 제공하는데, 대용량 데이터 시대에 이러한 정책은 큰 부담이 아닐 수 없다. 엘라스틱은 고객에게 진정으로 가치 있는 데이터가 무엇인지에 대해 물으면서, ‘리소스 기반 요금제' 정책을 선택했다. 데이터의 크기와 용량에 관계없이 기업 비즈니스에 가장 의미 있는 데이터에 집중하고 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원동력을 지원하는 것이다.
 
ⓒElastic

또한 기업이 ‘검색', ‘통합 모니터링', ‘보안' 솔루션과 다양한 확장기능을 빠르게 도입하고 프로젝트에 적용해 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전문 컨설턴트를 현장에 배치하는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더불어, 라이선스 고객에는 엘라스틱 전문 엔지니어가 직접 지원하는 온라인 고객지원 서비스(라이센스 등급에 따라 상이)도 운영한다. 엘라스틱 전문 솔루션, 다양한 확장 기능과 요금제, 부가 서비스 문의는 한국 지사 전문가들이 직접 응대한다.
 



엘라스틱 전문가와 상담하기



2020.04.10

“무엇이 가치인가?” 실시간 빅데이터 처리용 플랫폼 선택 기준

BrandPost Sponsored by Elastic
Elastic | Elastic
ⓒGettyImageBank
 

전통적인 RDBMS 데이터 수집 방식의 한계

과거에는 불과 수 기가바이트에 지나지 않는 적은 용량을 대상으로 데이터를 수집하고 처리했지만, 이제는 대다수 기업이 운영에 대한 실시간 인사이트를 얻기 위해 밀리초당 페타바이트에 이르는 거대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검색한다. 뿐만 아니라 때로는 머신러닝 시스템까지 지원하며, 비즈니스의 속도에 따라 유연하게 확장하는 시대가 도래했다.

이런 대용량 데이터를 기존의 (데이터를 테이블 형태로 저장하는)RDBMS 방식으로 수집하고 처리하는 것은 마치 세계에서 가장 큰 미국의회도서관에서 필요한 책을 한 권씩 수동으로 찾는 것과 같다. 따라서, 하루에도 무수히 쏟아지는 페타바이트급 데이터를 활용하기 위해서는 데이터에서 ‘의미’를 찾아내고, ‘속도'와 ‘확장성'에 기반한 플랫폼을 도입하는 것이 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핵심 과제로 꼽힌다.
 
ⓒElastic
  

대용량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처리한다는 것의 의미

그럼 이렇게 빠르고 확장성 있는 플랫폼으로 대용량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처리한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할까? 기업은 정형/비정형 데이터를 ‘수집’한 뒤 데이터 안에서 유의미한 인사이트를 ‘검색’해야 하며, ‘분석’하는 동시에 이 수많은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때로는 ‘시각화'를 통해 실시간으로 변해가는 데이터 값에서 수익을 창출하는 비즈니스모델을 설계할 수 있어야 한다. 또한, 이 모든 것을 강력한 보안 시스템 아래 갖추고 기업 내 개발자,  IT 담당자가 손쉽게 적용하고 배포하는 플랫폼이어야 한다는 점은 두말 할 나위가 없다.

 
ⓒElastic
 

엘라스틱이 제시하는 3가지 솔루션 영역

즉, 기업은 이제 대용량 정형/비정형 데이터를 ‘검색’하고 ‘통합 모니터링'하는 동시에 철저한 ‘보안’도 확보해야 한다. 엘라스틱은 데이터 중심(Data-driven) 기업의 모든 과제를 돕기 위해 엘라스틱 스택(Elastic Stack(Elastic search, Logstash, Beats, Kibana))이라는 강력한 단일 스택을 기반으로, 기업의 인프라 환경(클라우드, 온프레미스, 베어메탈 등)에 관계 없이 ‘검색', ‘통합 모니터링’, ‘보안' 솔루션을 언제든지 배포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을 제공한다.

 
ⓒElastic

일찍이 Elasticsearch라는 검색 사용례의 유명세로, 엘라스틱과 검색만을 연관지어 떠올리는 경우가 많지만, 엘라스틱이 정의하는 검색은 ‘쿼리’ 전체다. 데이터를 검색하는 행동부터 실시간으로 분석하고 통합 관리하는, 심지어 보안을 위한 이상 징후 감지에 이르기까지 모든 데이터 처리 영역의 바탕이 쿼리이므로, 엘라스틱의 활용 사례는 검색을 넘어선 전체 데이터 운영 영역을 아우른다.
 

엘라스틱 도입 후 기업의 변화

엘라스틱은 전 세계 선도적기업의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가령, 우버는 엘라스틱을 메인 DB로 도입해 피크타임 시 초당 1,000개 이상의 쿼리를 처리하고 있으며, 아시아의 우버로 불리는 그랩(Grab)의 경우 엘라스틱을 통해 하루 3억 건의 쿼리( 초당 3000개 쿼리 처리)를 처리하고, 1일 수집 데이터 5,000만 건이라는 데이터를 다루며 7,700만 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하루 350만건의 탑승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미국 대형 통신사인 스프린트(Sprint)는 매일 거의 30억 건의 기록을 수집하며 실시간으로 50테라바이트를 저장하는데, 엘라스틱 도입 이후 모든 로그에서 즉각적으로 중요한 운영 메트릭을 파악할 수 있었다. 따라서 매출 증가, 빠른 응답 시간으로 인한 고객 만족이라는 성과와 더불어 회사의 매순간에서 인사이트를 획득해 3만 명의 직원을 교육하고 동기를 부여하는 데 성공했다.

마지막으로, 미국의 프리미엄 신용조합 서비스사인 PSCU(Pacific Service Credit Union)은 엘라스틱을 도입해 구축한 사기 방지 시스템을 통해 단말보안(EDR)에서부터 실시간 이상감지 징후, 보안 이벤트의 통합 모니터링을 진행해 MTTK(Mean time to Know, 보안 위협 인지 시간)를 99% 단축하고 4만 8,000%의 ROI를 달성하기도 했다. 엘라스틱은 메인DB, 검색, 통합 모니터링, 보안 전 분야에 걸쳐 다양하고 훌륭한 고객경험을 제시하고 있다. 더 많은 고객사례는 엘라스틱 고객사례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과거의 데이터 수집 기반 요금제에서 벗어날 때

기업이 엘라스틱을 선택하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바로 효율적인 요금제 때문이다. 수많은 데이터 플랫폼이 아직도 기존 관행대로 ‘수집 데이터 볼륨'을 기반으로 과금하는 요금제를 제공하는데, 대용량 데이터 시대에 이러한 정책은 큰 부담이 아닐 수 없다. 엘라스틱은 고객에게 진정으로 가치 있는 데이터가 무엇인지에 대해 물으면서, ‘리소스 기반 요금제' 정책을 선택했다. 데이터의 크기와 용량에 관계없이 기업 비즈니스에 가장 의미 있는 데이터에 집중하고 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원동력을 지원하는 것이다.
 
ⓒElastic

또한 기업이 ‘검색', ‘통합 모니터링', ‘보안' 솔루션과 다양한 확장기능을 빠르게 도입하고 프로젝트에 적용해 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전문 컨설턴트를 현장에 배치하는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더불어, 라이선스 고객에는 엘라스틱 전문 엔지니어가 직접 지원하는 온라인 고객지원 서비스(라이센스 등급에 따라 상이)도 운영한다. 엘라스틱 전문 솔루션, 다양한 확장 기능과 요금제, 부가 서비스 문의는 한국 지사 전문가들이 직접 응대한다.
 



엘라스틱 전문가와 상담하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