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3

‘자동차·제조업의 동력’ 데이터 분석 사용례

BrandPost Sponsored by Cloudera
Cloudera | Cloudera
ⓒGetty Images Bank

자동차와 제조 부문에서 대한민국의 글로벌 경쟁력은 매우 높다. 2020년 현재 국내 주요 자동차, 제조 기업은 자동화 시대의 리더십 획득을 넘어, 4차 산업 혁명으로 일컬어지는 디지털 기반의 전환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자동차, 제조 산업의 변화를 이끄는 동력원은 바로 ‘데이터’다. 그렇다면 분야별 선도 기업의 데이터 전략은 어느 방향을 향하고 있을까? 
 

자동차와 제조 산업계에 이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물결

클라우데라 APAC 자동차와 제조 부문 디렉터인 크리스티안 카우프만은 ‘클라우데라 자동차•제조 산업 사용례 및 아키텍처’라는 주제로 진행한 발표에 앞서 전 세계 10대 자동차 회사와 글로벌 100대 제조사 중 70%가 클라우데라의 솔루션을 이용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리고 클라우데라가 고객의 곁에서 직접 목격하고 있는 제조 업계에서 일고 있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동향을 4가지로 정리해 소개했다.
 
ⓒCloudera

첫 번째는 사물인터넷(IoT) 기반 서비스다. 제조 업계에서 산업용 사물인터넷(Industrial Internet of Things)이라고 하는 엣지 컴퓨팅은 예지 기반 유지보수, 공정 최적화, 품질과 수율 관리 등에 적용이 확대될 전망이다.

두 번째는 커넥티드 제조다. 자동화 시대 공정 내 각종 설비와 장비의 통신에는 제한이 있었다. 프로토콜과 데이터 형식이 서로 달라 공장 단위 연결에 많은 제약을 받는 것이 특징이다. 최근 분위기는 산업 표준 이더넷 기반으로 가능한 모든 것을 연결하는 쪽으로 미래 전략을 세우는 것이다. 연결은 공정, 공장 단위와 SCADA 중심의 폐쇄적인 방식을 넘어 이제 클라우드까지 포괄하는 쪽으로 확대되고 있이다. 

세 번째는 실시간 공급망이다. 실시간 데이터 처리 기술이 발전하면서 공급망 관리는 계획에 따른 활동에서 즉각적으로 반응하고 대응하는 식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 네 번째는 고객 경험이다. 제조 기업은 더 이상 더 저렴하고 품질 좋은 제품을 만드는 것에만 집중하지 않는다. 연결을 통해 개발, 제조, 공급망, 마케팅, 영업,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넓히는 더 큰 목표가 있기 때문이다.
 
ⓒCloudera
 

데이터 폭증의 시대를 맞이하고 있는 자동차와 제조 산업 

자동차와 제조 업계는 데이터 증가 폭이 가장 큰 부문으로 꼽힌다. 또, 자동화를 넘어 디지털과 연결을 최우선으로 삼으면서 제조 업계는 실시간 데이터의 중요성에 눈을 뜨고 있다. 제조 공정과 공장 내부의 엣지 컴퓨팅 분야와 소셜 네트워크 등 고객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외부 데이터 소스에까지 관심을 보이는 추세다. 여기에 데이터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기획과 실행을 가속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이런 이유로 전 세계 주요 자동차, 제조 기업은 지금까지 다뤄보지 않은 큰 규모의 데이터를 어디서, 어떻게 관리할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Cloudera

이런 고민에 대한 답으로 클라우데라는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Enterprise Data Cloud)를 제안한다.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는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수용, 엣지 컴퓨팅부터 인공 지능까지 연결, 보안과 거버넌스 등의 주제를 쉽게 다가갈 수 있게 지원한다. 
 
ⓒCloudera
 

제조업을 이해하는 사용례

클라우데라는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의 이점을 제조업 고객이 더 쉽게 누릴 수 있도록 사용례를 제공한다. 전 세계 선도 자동차 및 제조 기업을 고객으로 삼아 오랜 기간 빅 데이터 플랫폼 구축과 운영을 지원한 클라우데라는 제조 현장과 제조 관련 데이터 유형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분야별 사용례를 제시한다. 크리스티안 카우프만은 클라우데라의 제조업 사용례는 사전에 정의된 형태로 제공된다고 설명했다. 
 
ⓒCloudera

클라우데라가 제안하는 사용례는 기업의 현재 데이터 관련 IT 성숙도에 따라 우선순위를 정해 점진적인 방식으로 적용할 수 있다. 다음의 성숙도 지도는 제품 설계, 구매, 제조, 공급망, 마케팅, 영업, 서비스 관련 분야별로 데이터 관련 성숙도를 측정할 수 있는 기준을 제시한다. 클라우데라는 각 업무 분야별 성숙도에 맞게 제조사가 선별해 적용할 수 있는 사용례를 제공한다.
 
ⓒCloudera

이들 예시에는 데이터 수집, 실시간 처리, 머신 러닝, 데이터 저장과 전처리, 분석 등에 대한 총체적인 구현과 운영 방안이 담겨 있다. 제조사는 각자의 환경과 조건 그리고 전략과 로드맵에 따라 사용례를 선택해서 적용할 수 있다. 다음은 공정 설비와 장비에 대한 예지 기반 유지보수의 사용례다. 
 
ⓒCloudera

크리스티안 카우프만은 이러한 사용례가 마이크론, 닛산 등 주요 클라우드데라 고객사에서 현재 진행형 혁신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소개하며 “데이터를 통해 오늘은 불가능하다 여긴 것이 내일은 가능해진다”고 강조했다. 


2020.02.03

‘자동차·제조업의 동력’ 데이터 분석 사용례

BrandPost Sponsored by Cloudera
Cloudera | Cloudera
ⓒGetty Images Bank

자동차와 제조 부문에서 대한민국의 글로벌 경쟁력은 매우 높다. 2020년 현재 국내 주요 자동차, 제조 기업은 자동화 시대의 리더십 획득을 넘어, 4차 산업 혁명으로 일컬어지는 디지털 기반의 전환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자동차, 제조 산업의 변화를 이끄는 동력원은 바로 ‘데이터’다. 그렇다면 분야별 선도 기업의 데이터 전략은 어느 방향을 향하고 있을까? 
 

자동차와 제조 산업계에 이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물결

클라우데라 APAC 자동차와 제조 부문 디렉터인 크리스티안 카우프만은 ‘클라우데라 자동차•제조 산업 사용례 및 아키텍처’라는 주제로 진행한 발표에 앞서 전 세계 10대 자동차 회사와 글로벌 100대 제조사 중 70%가 클라우데라의 솔루션을 이용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리고 클라우데라가 고객의 곁에서 직접 목격하고 있는 제조 업계에서 일고 있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동향을 4가지로 정리해 소개했다.
 
ⓒCloudera

첫 번째는 사물인터넷(IoT) 기반 서비스다. 제조 업계에서 산업용 사물인터넷(Industrial Internet of Things)이라고 하는 엣지 컴퓨팅은 예지 기반 유지보수, 공정 최적화, 품질과 수율 관리 등에 적용이 확대될 전망이다.

두 번째는 커넥티드 제조다. 자동화 시대 공정 내 각종 설비와 장비의 통신에는 제한이 있었다. 프로토콜과 데이터 형식이 서로 달라 공장 단위 연결에 많은 제약을 받는 것이 특징이다. 최근 분위기는 산업 표준 이더넷 기반으로 가능한 모든 것을 연결하는 쪽으로 미래 전략을 세우는 것이다. 연결은 공정, 공장 단위와 SCADA 중심의 폐쇄적인 방식을 넘어 이제 클라우드까지 포괄하는 쪽으로 확대되고 있이다. 

세 번째는 실시간 공급망이다. 실시간 데이터 처리 기술이 발전하면서 공급망 관리는 계획에 따른 활동에서 즉각적으로 반응하고 대응하는 식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 네 번째는 고객 경험이다. 제조 기업은 더 이상 더 저렴하고 품질 좋은 제품을 만드는 것에만 집중하지 않는다. 연결을 통해 개발, 제조, 공급망, 마케팅, 영업,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넓히는 더 큰 목표가 있기 때문이다.
 
ⓒCloudera
 

데이터 폭증의 시대를 맞이하고 있는 자동차와 제조 산업 

자동차와 제조 업계는 데이터 증가 폭이 가장 큰 부문으로 꼽힌다. 또, 자동화를 넘어 디지털과 연결을 최우선으로 삼으면서 제조 업계는 실시간 데이터의 중요성에 눈을 뜨고 있다. 제조 공정과 공장 내부의 엣지 컴퓨팅 분야와 소셜 네트워크 등 고객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외부 데이터 소스에까지 관심을 보이는 추세다. 여기에 데이터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기획과 실행을 가속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이런 이유로 전 세계 주요 자동차, 제조 기업은 지금까지 다뤄보지 않은 큰 규모의 데이터를 어디서, 어떻게 관리할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Cloudera

이런 고민에 대한 답으로 클라우데라는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Enterprise Data Cloud)를 제안한다.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는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수용, 엣지 컴퓨팅부터 인공 지능까지 연결, 보안과 거버넌스 등의 주제를 쉽게 다가갈 수 있게 지원한다. 
 
ⓒCloudera
 

제조업을 이해하는 사용례

클라우데라는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의 이점을 제조업 고객이 더 쉽게 누릴 수 있도록 사용례를 제공한다. 전 세계 선도 자동차 및 제조 기업을 고객으로 삼아 오랜 기간 빅 데이터 플랫폼 구축과 운영을 지원한 클라우데라는 제조 현장과 제조 관련 데이터 유형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분야별 사용례를 제시한다. 크리스티안 카우프만은 클라우데라의 제조업 사용례는 사전에 정의된 형태로 제공된다고 설명했다. 
 
ⓒCloudera

클라우데라가 제안하는 사용례는 기업의 현재 데이터 관련 IT 성숙도에 따라 우선순위를 정해 점진적인 방식으로 적용할 수 있다. 다음의 성숙도 지도는 제품 설계, 구매, 제조, 공급망, 마케팅, 영업, 서비스 관련 분야별로 데이터 관련 성숙도를 측정할 수 있는 기준을 제시한다. 클라우데라는 각 업무 분야별 성숙도에 맞게 제조사가 선별해 적용할 수 있는 사용례를 제공한다.
 
ⓒCloudera

이들 예시에는 데이터 수집, 실시간 처리, 머신 러닝, 데이터 저장과 전처리, 분석 등에 대한 총체적인 구현과 운영 방안이 담겨 있다. 제조사는 각자의 환경과 조건 그리고 전략과 로드맵에 따라 사용례를 선택해서 적용할 수 있다. 다음은 공정 설비와 장비에 대한 예지 기반 유지보수의 사용례다. 
 
ⓒCloudera

크리스티안 카우프만은 이러한 사용례가 마이크론, 닛산 등 주요 클라우드데라 고객사에서 현재 진행형 혁신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소개하며 “데이터를 통해 오늘은 불가능하다 여긴 것이 내일은 가능해진다”고 강조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