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3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로 여는 새로운 세상

BrandPost Sponsored by Cloudera
Cloudera | Cloudera
ⓒGetty Images Bank

데이터는 사용자 개개인의 삶의 방식은 물론, 기업의 경쟁 법칙까지 바꾸고 있다. 또, 데이터는 기업의 생존 전략 중심에 있으며, 데이터를 다루는 역량은 1등 기업과 그 외 다른 브랜드의 격차를 만드는 요인으로 꼽힌다. 그렇다면 데이터를 경쟁력으로 삼기 위해 어떤 도전 과제를 넘어야 할까? 클라우데라 세션에서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로 여는 세상’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맡은 클라우데라 CMO 믹 홀리슨의 세션 내용에서 그 힌트를 찾았다. 
 

세계 최초 5G 상용화 이후의 데이터 급증

믹 홀리슨은 매우 빠른 속도의 변화가 한국에서 일어나고 있다며 엄청난 속도로 쏟아지는 데이터를 서비스와 고객 경험 개선, 비용 절감 등에 활용하는 LG U+와 한국전력의 사례를 소개했다. LG U+가 처리하는 트랜잭션 데이터 양은 무려 40초에 10억 건에 달한다. 빛의 속도로 이동하는 데이터 안에서 인사이트를 끌어내기 위해 LG U+는 임팔라(Impala)와 쿠두(Kudu)로 데이터를 처리하여 고객 만족을 끌어낼 통찰력을 확보했다. 한국전력도 CDF(Cloudera DataFlow)와 머신러닝 기술을 이용한 실시간 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전력 공급 효율을 높여 1,340만 가구에 더 저렴한 비용으로 전기를 제공하는 데 성공했다. 
 
ⓒCloudera 
 

직선이 아닌 급커브 구간, 어떻게 선회할 것인가?

믹 홀리슨은 가트너 2020에서 CIO 의제로 제시된 의미 깊은 키워드를 청중에게 설명했다. 바로 ‘선회(旋回)’다. 기업에 요구되는 민첩성과 속도는 곧게 뻗은 길이 아니라 구불구불하고 어떤 장애물이 있는지 알 수 없는 코스를 달릴 때 발휘되는 역량이다.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상황 속에서 빠르게 달리는 속도를 유지하면서 유연하게 선회를 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관련해 클라우데라는 기업이 속도를 잃지 않고 빠르게 급커브 구간을 선회해 나아갈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믹 홀리슨은 강조했다. 
 
ⓒCloudera 
 

IT 조직을 압박하는 섀도우 IT

믹 홀리슨은 IT 조직의 고민으로 현업의 요구를 못 따라가는 것을 꼽았다. 10년 전 BYOD 유행이 일었을 때와 비슷하게 데이터와 머신러닝 등을 현업이 주도적으로 밀고 나가는 현실 앞에 직면한 것이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IT 조직은 자신의 손에서 벗어나 있는 섀도우 IT 이슈와 부딪히게 된다. 믹 홀리슨은 이런 상황에서 IT 조직이 현업의 생각하는 비즈니스 속도에 발맞추어 나아가려면 섀도우 IT라는 문제를 해결해야 하고, 현업의 요구를 빨리 수용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기업 IT 투자에 있어섀도우 IT의 비중은 점점 커지고 있다. 가트너에 따라면 기업 IT 투자의 40% 이상을 섀도우 IT가 차지하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데이터 측면에서 볼 때 IT 조직이 섀도우 IT 문제를 해결하려면 데이터가 있는 모든 위치를 살펴야 하는 부담이 생긴다.
 
ⓒCloudera 


속도와 민첩성을 잃지 않으면서 보안과 통제력을 강화하는 방법이 있다?

IT 조직이 데이터와 인공 지능에 대한 현업 부서의 요구에 ‘YES’라고 대답할 수 있으려면 데이터가 어디에 있건, 어떤 기능이 필요하건, 보안과 통제력을 전제로 관리할 수 있어야 한다. 그리고 특정 기술에 발이 묶이지 않게 개방형 표준 기술을 지향해야 한다. 
 
ⓒCloudera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의 탄생 배경과 존재 이유 

믹 홀리슨은 현업 부서의 요구를 IT 조직이 수용하는 데 필요한 속도, 기능, 보안, 개방성 등을 한 번에 갖추는 길로 클라우데라의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Enterprise Data Cloud) 아키텍처를 소개했다. 이 아키텍처는 하이브리드와 멀티 클라우드 환경에서, 데이터 분석과 머신러닝 등 다양한 기능을 손쉽게 적용하고, 보안과 거버넌스를 보장할 때 유용하다.

또한,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는 개방형 표준 기술에 기초하기 때문에 적용과 확장을 계획할 때 숨은 위험이 없다. 믹 홀리슨은 데이터 위치에 관계없이 기능 적용과 보안/거버넌스까지 일관성 있게 지원할 수 있는 곳은 클라우데라가 유일하다고 말했다. 참고로 클라우데라 데이터 클라우드 서비스는 퍼블릭 클라우드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현재 공개된 서비스는 데이터 허브, 데이터 웨어하우스, 머신러닝의 3종이다.
 
ⓒCloudera 


2020.02.03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로 여는 새로운 세상

BrandPost Sponsored by Cloudera
Cloudera | Cloudera
ⓒGetty Images Bank

데이터는 사용자 개개인의 삶의 방식은 물론, 기업의 경쟁 법칙까지 바꾸고 있다. 또, 데이터는 기업의 생존 전략 중심에 있으며, 데이터를 다루는 역량은 1등 기업과 그 외 다른 브랜드의 격차를 만드는 요인으로 꼽힌다. 그렇다면 데이터를 경쟁력으로 삼기 위해 어떤 도전 과제를 넘어야 할까? 클라우데라 세션에서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로 여는 세상’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맡은 클라우데라 CMO 믹 홀리슨의 세션 내용에서 그 힌트를 찾았다. 
 

세계 최초 5G 상용화 이후의 데이터 급증

믹 홀리슨은 매우 빠른 속도의 변화가 한국에서 일어나고 있다며 엄청난 속도로 쏟아지는 데이터를 서비스와 고객 경험 개선, 비용 절감 등에 활용하는 LG U+와 한국전력의 사례를 소개했다. LG U+가 처리하는 트랜잭션 데이터 양은 무려 40초에 10억 건에 달한다. 빛의 속도로 이동하는 데이터 안에서 인사이트를 끌어내기 위해 LG U+는 임팔라(Impala)와 쿠두(Kudu)로 데이터를 처리하여 고객 만족을 끌어낼 통찰력을 확보했다. 한국전력도 CDF(Cloudera DataFlow)와 머신러닝 기술을 이용한 실시간 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전력 공급 효율을 높여 1,340만 가구에 더 저렴한 비용으로 전기를 제공하는 데 성공했다. 
 
ⓒCloudera 
 

직선이 아닌 급커브 구간, 어떻게 선회할 것인가?

믹 홀리슨은 가트너 2020에서 CIO 의제로 제시된 의미 깊은 키워드를 청중에게 설명했다. 바로 ‘선회(旋回)’다. 기업에 요구되는 민첩성과 속도는 곧게 뻗은 길이 아니라 구불구불하고 어떤 장애물이 있는지 알 수 없는 코스를 달릴 때 발휘되는 역량이다.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상황 속에서 빠르게 달리는 속도를 유지하면서 유연하게 선회를 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관련해 클라우데라는 기업이 속도를 잃지 않고 빠르게 급커브 구간을 선회해 나아갈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믹 홀리슨은 강조했다. 
 
ⓒCloudera 
 

IT 조직을 압박하는 섀도우 IT

믹 홀리슨은 IT 조직의 고민으로 현업의 요구를 못 따라가는 것을 꼽았다. 10년 전 BYOD 유행이 일었을 때와 비슷하게 데이터와 머신러닝 등을 현업이 주도적으로 밀고 나가는 현실 앞에 직면한 것이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IT 조직은 자신의 손에서 벗어나 있는 섀도우 IT 이슈와 부딪히게 된다. 믹 홀리슨은 이런 상황에서 IT 조직이 현업의 생각하는 비즈니스 속도에 발맞추어 나아가려면 섀도우 IT라는 문제를 해결해야 하고, 현업의 요구를 빨리 수용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기업 IT 투자에 있어섀도우 IT의 비중은 점점 커지고 있다. 가트너에 따라면 기업 IT 투자의 40% 이상을 섀도우 IT가 차지하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데이터 측면에서 볼 때 IT 조직이 섀도우 IT 문제를 해결하려면 데이터가 있는 모든 위치를 살펴야 하는 부담이 생긴다.
 
ⓒCloudera 


속도와 민첩성을 잃지 않으면서 보안과 통제력을 강화하는 방법이 있다?

IT 조직이 데이터와 인공 지능에 대한 현업 부서의 요구에 ‘YES’라고 대답할 수 있으려면 데이터가 어디에 있건, 어떤 기능이 필요하건, 보안과 통제력을 전제로 관리할 수 있어야 한다. 그리고 특정 기술에 발이 묶이지 않게 개방형 표준 기술을 지향해야 한다. 
 
ⓒCloudera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의 탄생 배경과 존재 이유 

믹 홀리슨은 현업 부서의 요구를 IT 조직이 수용하는 데 필요한 속도, 기능, 보안, 개방성 등을 한 번에 갖추는 길로 클라우데라의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Enterprise Data Cloud) 아키텍처를 소개했다. 이 아키텍처는 하이브리드와 멀티 클라우드 환경에서, 데이터 분석과 머신러닝 등 다양한 기능을 손쉽게 적용하고, 보안과 거버넌스를 보장할 때 유용하다.

또한,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는 개방형 표준 기술에 기초하기 때문에 적용과 확장을 계획할 때 숨은 위험이 없다. 믹 홀리슨은 데이터 위치에 관계없이 기능 적용과 보안/거버넌스까지 일관성 있게 지원할 수 있는 곳은 클라우데라가 유일하다고 말했다. 참고로 클라우데라 데이터 클라우드 서비스는 퍼블릭 클라우드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현재 공개된 서비스는 데이터 허브, 데이터 웨어하우스, 머신러닝의 3종이다.
 
ⓒCloudera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