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4

“매니지드 서비스가 필요없는 자율 운영” 오라클 클라우드의 근본적 차이점

BrandPost Sponsored by Oracle Brandpost
Oracle | Oracle


오라클이 최근 인프라와 플랫폼 부문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공격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시장에서 확실한 경쟁 우위를 보이는 SaaS의 경우 오라클의 입지는 확고하다. 반면, 인프라와 플랫폼 부문에서는 후발 주자에 속해 선두 그룹보다 인지도가 덜한 편이다.

이와 관련해 오라클의 최근 행보는 40년 이상 데이터베이스 시장의 실질적인 지배자이자 하드웨어, 플랫폼, 비즈니스 소프트웨어 분야의 최강자 자리를 지켜온 오라클이 클라우드 시장에서도 강자로 거듭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가용성, 성능, 관리성까지 보장하는 SLA
오라클은 IaaS 관련해 남들보다 높은 수준의 SLA를 제공했다. 보통 가용성만 서비스 보장에 넣는 경우가 많은데 오라클은 SLA에 성능에 관리성 부문까지 범위에 넣었다. 오라클이 데이터베이스 명가로 쌓아온 성능, 신뢰성 등의 이미지가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SLA를 제시해온 것이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적은 리전은 약점으로 지목되어 왔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오라클은 통 큰 투자를 한다.

오라클은 앞으로 2년 동안 전 세계 12개 지역으로 데이터센터 리전을 늘린다. 미국과 캐나다에 각각 2곳 그리고 대한민국, 인도, 일본, 네덜란드, 싱가포르 스위스, 사우디아라비아다, 중국에 각각 2곳의 리전이 생긴다. 이들 리전을 통해 선두 그룹 추격에 속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매니지드 서비스를 훌쩍 뛰어넘는 ‘자율 운영’으로 승부수 띄워
IaaS 서비스 기반을 확고히 하면서 PaaS 사업에도 힘을 싣기로 했다. 오랫동안 오라클이 클라우드 전략의 중심에 둔 엔터프라이즈 고객의 클라우드 전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축에서 ‘자율 운영(Autonomous Operation)’ 서비스 라인업이 새로운 선택지로 강화되고 있다.

그 첫 번째 시작은 ‘Autonomous Database Cloud’다. 엔터프라이즈 고객의 클라우드 전환의 발목을 잡는 요인 중 가장 민감한 것이 바로 데이터베이스다. 많은 클라우드 사업자가 자체 개발한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베이스 서비스를 제안하거나, 매니지드 서비스 기반의 오픈 소스 데이터베이스를 제공한다. 하지만 이들 옵션이 아직 엔터프라이즈 눈높이에는 모자라 보이는 것이 현실이다. 데이터베이스를 클라우드로 마이그레이션할 때의 필수 전제 조건은 온프레미스 환경을 뛰어넘는 성능, 신뢰성, 안정성, 보안성인데, 이 기준에 맞는 서비스가 마땅히 없는 것이다. 오라클은 이 부분에 있어 말이 필요 없는 강자다.

오라클만의 진정한 차별점 생긴다
오라클이 추구하는 자율 운영은 개별 서비스 차원을 넘어서는 큰 그림이다. 선도 그룹과의 경쟁 구도를 한 번에 뒤집을 회심의 일격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오라클은 IaaS와 PaaS를 아우르는 ‘Oracle Autonomous Cloud Platform’ 전략을 내세우고 있다. 오라클의 승부수는 인프라부터 플랫폼까지 모든 것을 자동화 기술을 기반으로 관리하는 클라우드 플랫폼이다.

현재 대부분의 클라우드 서비스는 고객이 직접 관리해야 한다. 클라우드 사업자가 제공하고 보장하는 운영과 관리는 매우 제한적인 영역에서만 이루어진다.

 


DIY로 클라우드를 잘 쓸 수 있는 기업은 사실 그렇게 많지 않다. 많은 클라우드 사업자가 누구나 쉽게 쓸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매니지드 서비스’ 제공에 열을 올리는 이유도 그 때문이다. 그렇다고 고객이 손을 놓고 모든 것을 클라우드 사업자에게 일임할 수는 없다. 최적화는 여전히 고객의 몫으로 남으며, 성능 튜닝 등 진짜 중요한 최적화 작업은 사용자가 알아서 해야 한다.


오라클의 자율 운영은 사용자가 해야 할 일이 거의 없게 한다는 점에서 비교 대상이 없다. 자율 운영 서비스의 대표 주자인 Automous Database Cloud 서비스는 오라클이 20년간 데이터베이스 자동화와 성능 최적화를 위해 투자한 기술 노하우의 총체다. 몇 달, 몇 년 만에 따라잡을 수 있는 서비스와는 다르다.

 


오라클 SaaS,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는 경쟁력
오라클 클라우드는 리전 확대, 자율 운영 기술 적용 등을 통해 새로운 경쟁력을 갖추게 되었다. 여기에 이미 업계 선두 주자로 이름 높은 오라클 SaaS 라인업이 더해지면 엔터프라이즈의 기대를 충족하는 클라우드 완전체가 완성된다. IaaS, PaaS, SaaS 전체를 합쳐 오라클은 가장 폭넓은 선택권을 기업에 제공한다.

초기 브랜드 인지도와 상관 없이, 고유의 원천 기술과 노하우는 기업 컴퓨팅 환경이 바뀌어도 효력을 발휘한다. 오라클은 40년 데이터베이스 명가로 쌓아온 기술력을 바탕으로 가장 중요하고 민감한 데이터 플랫폼의 자율 운영 시대를 열었다. 이와 함께 리전 확대에 팔을 걷어붙이면서 확실한 오라클 클라우드만의 브랜드 이미지를 성공적으로 구축하고 있다. 엔터프라이즈 컴퓨팅을 가장 잘 아는 오라클이 여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시대, 건전한 경쟁은 늘 고객의 혜택으로 돌아간다. 클라우드 시장에서 그 존재감을 키우고 있는 오라클이 반가운 이유다. 


2018.10.24

“매니지드 서비스가 필요없는 자율 운영” 오라클 클라우드의 근본적 차이점

BrandPost Sponsored by Oracle Brandpost
Oracle | Oracle


오라클이 최근 인프라와 플랫폼 부문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공격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시장에서 확실한 경쟁 우위를 보이는 SaaS의 경우 오라클의 입지는 확고하다. 반면, 인프라와 플랫폼 부문에서는 후발 주자에 속해 선두 그룹보다 인지도가 덜한 편이다.

이와 관련해 오라클의 최근 행보는 40년 이상 데이터베이스 시장의 실질적인 지배자이자 하드웨어, 플랫폼, 비즈니스 소프트웨어 분야의 최강자 자리를 지켜온 오라클이 클라우드 시장에서도 강자로 거듭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가용성, 성능, 관리성까지 보장하는 SLA
오라클은 IaaS 관련해 남들보다 높은 수준의 SLA를 제공했다. 보통 가용성만 서비스 보장에 넣는 경우가 많은데 오라클은 SLA에 성능에 관리성 부문까지 범위에 넣었다. 오라클이 데이터베이스 명가로 쌓아온 성능, 신뢰성 등의 이미지가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SLA를 제시해온 것이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적은 리전은 약점으로 지목되어 왔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오라클은 통 큰 투자를 한다.

오라클은 앞으로 2년 동안 전 세계 12개 지역으로 데이터센터 리전을 늘린다. 미국과 캐나다에 각각 2곳 그리고 대한민국, 인도, 일본, 네덜란드, 싱가포르 스위스, 사우디아라비아다, 중국에 각각 2곳의 리전이 생긴다. 이들 리전을 통해 선두 그룹 추격에 속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매니지드 서비스를 훌쩍 뛰어넘는 ‘자율 운영’으로 승부수 띄워
IaaS 서비스 기반을 확고히 하면서 PaaS 사업에도 힘을 싣기로 했다. 오랫동안 오라클이 클라우드 전략의 중심에 둔 엔터프라이즈 고객의 클라우드 전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축에서 ‘자율 운영(Autonomous Operation)’ 서비스 라인업이 새로운 선택지로 강화되고 있다.

그 첫 번째 시작은 ‘Autonomous Database Cloud’다. 엔터프라이즈 고객의 클라우드 전환의 발목을 잡는 요인 중 가장 민감한 것이 바로 데이터베이스다. 많은 클라우드 사업자가 자체 개발한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베이스 서비스를 제안하거나, 매니지드 서비스 기반의 오픈 소스 데이터베이스를 제공한다. 하지만 이들 옵션이 아직 엔터프라이즈 눈높이에는 모자라 보이는 것이 현실이다. 데이터베이스를 클라우드로 마이그레이션할 때의 필수 전제 조건은 온프레미스 환경을 뛰어넘는 성능, 신뢰성, 안정성, 보안성인데, 이 기준에 맞는 서비스가 마땅히 없는 것이다. 오라클은 이 부분에 있어 말이 필요 없는 강자다.

오라클만의 진정한 차별점 생긴다
오라클이 추구하는 자율 운영은 개별 서비스 차원을 넘어서는 큰 그림이다. 선도 그룹과의 경쟁 구도를 한 번에 뒤집을 회심의 일격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오라클은 IaaS와 PaaS를 아우르는 ‘Oracle Autonomous Cloud Platform’ 전략을 내세우고 있다. 오라클의 승부수는 인프라부터 플랫폼까지 모든 것을 자동화 기술을 기반으로 관리하는 클라우드 플랫폼이다.

현재 대부분의 클라우드 서비스는 고객이 직접 관리해야 한다. 클라우드 사업자가 제공하고 보장하는 운영과 관리는 매우 제한적인 영역에서만 이루어진다.

 


DIY로 클라우드를 잘 쓸 수 있는 기업은 사실 그렇게 많지 않다. 많은 클라우드 사업자가 누구나 쉽게 쓸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매니지드 서비스’ 제공에 열을 올리는 이유도 그 때문이다. 그렇다고 고객이 손을 놓고 모든 것을 클라우드 사업자에게 일임할 수는 없다. 최적화는 여전히 고객의 몫으로 남으며, 성능 튜닝 등 진짜 중요한 최적화 작업은 사용자가 알아서 해야 한다.


오라클의 자율 운영은 사용자가 해야 할 일이 거의 없게 한다는 점에서 비교 대상이 없다. 자율 운영 서비스의 대표 주자인 Automous Database Cloud 서비스는 오라클이 20년간 데이터베이스 자동화와 성능 최적화를 위해 투자한 기술 노하우의 총체다. 몇 달, 몇 년 만에 따라잡을 수 있는 서비스와는 다르다.

 


오라클 SaaS,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는 경쟁력
오라클 클라우드는 리전 확대, 자율 운영 기술 적용 등을 통해 새로운 경쟁력을 갖추게 되었다. 여기에 이미 업계 선두 주자로 이름 높은 오라클 SaaS 라인업이 더해지면 엔터프라이즈의 기대를 충족하는 클라우드 완전체가 완성된다. IaaS, PaaS, SaaS 전체를 합쳐 오라클은 가장 폭넓은 선택권을 기업에 제공한다.

초기 브랜드 인지도와 상관 없이, 고유의 원천 기술과 노하우는 기업 컴퓨팅 환경이 바뀌어도 효력을 발휘한다. 오라클은 40년 데이터베이스 명가로 쌓아온 기술력을 바탕으로 가장 중요하고 민감한 데이터 플랫폼의 자율 운영 시대를 열었다. 이와 함께 리전 확대에 팔을 걷어붙이면서 확실한 오라클 클라우드만의 브랜드 이미지를 성공적으로 구축하고 있다. 엔터프라이즈 컴퓨팅을 가장 잘 아는 오라클이 여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시대, 건전한 경쟁은 늘 고객의 혜택으로 돌아간다. 클라우드 시장에서 그 존재감을 키우고 있는 오라클이 반가운 이유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