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0

SD체인, 사물인터넷과 블록체인 결합한 프로젝트 본격 추진

편집부 | ITWorld
SD체인은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블록체인을 결합해 이미 메인넷 출시까지 완료하며, 사물인터넷 관련 블록체인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SD체인의 수석 개발자인 션지에 박사는 2013년에 새로운 구조이며, 각 산업별로 사물인터넷이 무엇인지, 그리고 실질적으로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를 명확히 알려주는 도구인 IoT SD(six-domain) 모델을 제시했다.

SD 모델이 도입된 사물인터넷 기술은 다양한 산업에 쉽게 도입할 수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그 이유는 블록체인이 IoT의 고질적인 문제인 신뢰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 때문이다.



SD 체인은 토큰 발행이 사실 사물인터넷과 블록체인에 제 3요소를 가지고 온 것이며, 해당 3가지 요소는 상호협력과 공생의 생태계를 형성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결과적으로 IoT와 블록체인을 융합해야 했고, 이는 IoT의 연구부터 SD 모델의 제안, 전체 생태계를 가동하기 위한 토큰 발행 및 융합의 전반적인 틀을 설계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블록체인은 현재까지 총 4세대까지 분류하고 있다. 1세대는 비트코인으로, 비트코인은 모두가 신뢰할 수 있는 암호 화폐를 생성하기 위해 근본 기술을 도입하며 사용했다. 2세대는 이더리움이며 스마트 계약의 혁신은 모든 블록체인 기술이 더욱 폭 넓게 응용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현재 3세대 모든 체인 상호호환과 융합이다. 많은 체인을 융합하기 위한 방법은 현재와 미래 모든 가상 공간의 상호연결에 영향을 끼치는 주제이다.

3세대 블록체인 가운데 초기 블록체인은 미래의 생태계를 위한 초석을 다지기 위한 근본적인 단면을 끊임없이 발전시키며 개선하는 것에 집중했다는 것이 특징이다. 그러나 여기에는 매우 큰 문제가 존재하는데 바로 현재의 소위 투기 매매 현상이다.

그러나 이것은 새로운 기술 개념의 초기 단계에 있는 일시적인 현상이다. 블록체인의 최종 개발형태는 대량의 디지털 자산이 생성된 후에는 이에 상응하는 동일한 가치의 물체와 등가교환이 이뤄지게 되는 것이다. 이는 미래 디지털 경제와 디지털 생태계의 번영과 발전에 더 유익하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그러나 블록체인 1.0, 2.0, 3.0에서 현재에 이르기까지 여전히 실제 가치 있는 디지털 자산이 블록체인에 도입된 것은 전무하다. 오히려 상응하는 가치가 없는 더 많은 코인이 발행되었다.

미래 디지털 자산의 최대 생산지는 여전히 실제적 세계의 ‘사물’에서부터 출발한다. 대량의 정보를 생성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사물과 상품을 가상공간에 투영해야 한다. 그 시점에서 사물 인터넷은 블록체인 내에 가치 있는 많은 디지털 자산을 생성하게 된다. 이런 디지털 자산이 생긴 이후 비로소 진정한 의미에서 생태계의 지속되는 발전과 번영에 의미가 있다.

SD체인은 자사의 목표는 블록체인 4.0세대이며, 기타 블록체인과 같이 근본적인 단층에만 집중하지 않고 실질적인 기술의 도입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D체인 관계자는 “SD체인은 사물인터넷의 도입 생태계에 대면하게 될 때, 블록체인의 주축을 어떻게 설계하며 가동하고 최적화할 것인가도 강조할 것”이라며, “이로 인해 두 개의 생태계는 공생관계를 형성할 수 있고, 공생관계가 형성이 되면 앞으로의 사물인터넷은 끊임없이 이런 디지털 자산을 생성하게 될 것이며, 블록체인 내 자립하며 성장할 수 있는 경제를 구축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8.08.20

SD체인, 사물인터넷과 블록체인 결합한 프로젝트 본격 추진

편집부 | ITWorld
SD체인은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블록체인을 결합해 이미 메인넷 출시까지 완료하며, 사물인터넷 관련 블록체인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SD체인의 수석 개발자인 션지에 박사는 2013년에 새로운 구조이며, 각 산업별로 사물인터넷이 무엇인지, 그리고 실질적으로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를 명확히 알려주는 도구인 IoT SD(six-domain) 모델을 제시했다.

SD 모델이 도입된 사물인터넷 기술은 다양한 산업에 쉽게 도입할 수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그 이유는 블록체인이 IoT의 고질적인 문제인 신뢰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 때문이다.



SD 체인은 토큰 발행이 사실 사물인터넷과 블록체인에 제 3요소를 가지고 온 것이며, 해당 3가지 요소는 상호협력과 공생의 생태계를 형성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결과적으로 IoT와 블록체인을 융합해야 했고, 이는 IoT의 연구부터 SD 모델의 제안, 전체 생태계를 가동하기 위한 토큰 발행 및 융합의 전반적인 틀을 설계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블록체인은 현재까지 총 4세대까지 분류하고 있다. 1세대는 비트코인으로, 비트코인은 모두가 신뢰할 수 있는 암호 화폐를 생성하기 위해 근본 기술을 도입하며 사용했다. 2세대는 이더리움이며 스마트 계약의 혁신은 모든 블록체인 기술이 더욱 폭 넓게 응용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현재 3세대 모든 체인 상호호환과 융합이다. 많은 체인을 융합하기 위한 방법은 현재와 미래 모든 가상 공간의 상호연결에 영향을 끼치는 주제이다.

3세대 블록체인 가운데 초기 블록체인은 미래의 생태계를 위한 초석을 다지기 위한 근본적인 단면을 끊임없이 발전시키며 개선하는 것에 집중했다는 것이 특징이다. 그러나 여기에는 매우 큰 문제가 존재하는데 바로 현재의 소위 투기 매매 현상이다.

그러나 이것은 새로운 기술 개념의 초기 단계에 있는 일시적인 현상이다. 블록체인의 최종 개발형태는 대량의 디지털 자산이 생성된 후에는 이에 상응하는 동일한 가치의 물체와 등가교환이 이뤄지게 되는 것이다. 이는 미래 디지털 경제와 디지털 생태계의 번영과 발전에 더 유익하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그러나 블록체인 1.0, 2.0, 3.0에서 현재에 이르기까지 여전히 실제 가치 있는 디지털 자산이 블록체인에 도입된 것은 전무하다. 오히려 상응하는 가치가 없는 더 많은 코인이 발행되었다.

미래 디지털 자산의 최대 생산지는 여전히 실제적 세계의 ‘사물’에서부터 출발한다. 대량의 정보를 생성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사물과 상품을 가상공간에 투영해야 한다. 그 시점에서 사물 인터넷은 블록체인 내에 가치 있는 많은 디지털 자산을 생성하게 된다. 이런 디지털 자산이 생긴 이후 비로소 진정한 의미에서 생태계의 지속되는 발전과 번영에 의미가 있다.

SD체인은 자사의 목표는 블록체인 4.0세대이며, 기타 블록체인과 같이 근본적인 단층에만 집중하지 않고 실질적인 기술의 도입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D체인 관계자는 “SD체인은 사물인터넷의 도입 생태계에 대면하게 될 때, 블록체인의 주축을 어떻게 설계하며 가동하고 최적화할 것인가도 강조할 것”이라며, “이로 인해 두 개의 생태계는 공생관계를 형성할 수 있고, 공생관계가 형성이 되면 앞으로의 사물인터넷은 끊임없이 이런 디지털 자산을 생성하게 될 것이며, 블록체인 내 자립하며 성장할 수 있는 경제를 구축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