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5

오리온볼트, "블록체인으로 예술 작품의 접근성과 투명성 제고 나서"

편집부 | ITWorld
예술가 및 예술 작품을 위한 스위스 블록체인 프로젝트 오리온 볼트(https://orionvault.com/)의 창업자이자 CEO인 요한나 펄럭은 최근 블록체인 행사에 참석해 ‘블록체인과 예술 작품’에 대해 강연했다.

요한나 펄럭 CEO는 7월 12∼13일에 열린 코리아블록체인서밋, 7월 17∼18일에 개최된 비욘드블록, 7월 19일에 열린 코리아블록체인위크 공식 밋업, 7월 21∼22일에 있었던 블록체인파트너스서밋 등에 참석했다.



오리온볼트의 요한나 펄럭 CEO는 “화폐가 비트코인처럼 디지털화 되듯이 우리가 럭셔리 제품군이라고 생각하는 것들도 점차 디지털화 될 것”이라며, “예술작품도 디지털화를 통해서 입장권 수입보다 더 큰 수입을 얻게 될 것이며, 예술가들도 디지털화를 통해 빈곤에서 벗어나 연속성을 갖고 작품 활동을 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리온볼트는 미술 작품 시장이 더 발전하기 위해서는 디지털화, 지속발전 가능성, 사회적 참여형 비즈니스 모델 개발이 필요하며, 블록체인과 결합함으로써 예술작품을 위한 후원모델, 보유 커미션, 거래 모델이 가능해져 투명성과 접근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박물관과 미술관에서는 오리온볼트 플랫폼을 통해 작품을 단 1개의 디지털 버전으로 만들고, 이를 블록체인 상에서 이력 관리를 해 디지털 오너십을 갖고 예술품을 좀 더 빠르고, 안전하고, 저렴하게 거래할 수 있도록 해 새로운 수익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또한, 오리온볼트 플랫폼을 통해 예술가들은 자신의 프로젝트를 소개해 쉽게 후원자를 모을 수 있으며, 향후에 자신의 작품을 판매할 수도 있다. 일반인도 오리온볼트 플랫폼을 통해 특정 예술가의 작품 활동을 초기부터 후원하고, 향후 그 예술 작품에 의해 생기는 수익을 나눌 수 있기 때문에 후원이 투자로 이어질 수 있게 된다. editor@itworld.co.kr


2018.07.25

오리온볼트, "블록체인으로 예술 작품의 접근성과 투명성 제고 나서"

편집부 | ITWorld
예술가 및 예술 작품을 위한 스위스 블록체인 프로젝트 오리온 볼트(https://orionvault.com/)의 창업자이자 CEO인 요한나 펄럭은 최근 블록체인 행사에 참석해 ‘블록체인과 예술 작품’에 대해 강연했다.

요한나 펄럭 CEO는 7월 12∼13일에 열린 코리아블록체인서밋, 7월 17∼18일에 개최된 비욘드블록, 7월 19일에 열린 코리아블록체인위크 공식 밋업, 7월 21∼22일에 있었던 블록체인파트너스서밋 등에 참석했다.



오리온볼트의 요한나 펄럭 CEO는 “화폐가 비트코인처럼 디지털화 되듯이 우리가 럭셔리 제품군이라고 생각하는 것들도 점차 디지털화 될 것”이라며, “예술작품도 디지털화를 통해서 입장권 수입보다 더 큰 수입을 얻게 될 것이며, 예술가들도 디지털화를 통해 빈곤에서 벗어나 연속성을 갖고 작품 활동을 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리온볼트는 미술 작품 시장이 더 발전하기 위해서는 디지털화, 지속발전 가능성, 사회적 참여형 비즈니스 모델 개발이 필요하며, 블록체인과 결합함으로써 예술작품을 위한 후원모델, 보유 커미션, 거래 모델이 가능해져 투명성과 접근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박물관과 미술관에서는 오리온볼트 플랫폼을 통해 작품을 단 1개의 디지털 버전으로 만들고, 이를 블록체인 상에서 이력 관리를 해 디지털 오너십을 갖고 예술품을 좀 더 빠르고, 안전하고, 저렴하게 거래할 수 있도록 해 새로운 수익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또한, 오리온볼트 플랫폼을 통해 예술가들은 자신의 프로젝트를 소개해 쉽게 후원자를 모을 수 있으며, 향후에 자신의 작품을 판매할 수도 있다. 일반인도 오리온볼트 플랫폼을 통해 특정 예술가의 작품 활동을 초기부터 후원하고, 향후 그 예술 작품에 의해 생기는 수익을 나눌 수 있기 때문에 후원이 투자로 이어질 수 있게 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