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3

멀티클라우드 시대, 콘트레일 엔터프라이즈 멀티클라우드로 민첩성 도모하기

BrandPost Sponsored by Juniper
mbushong | Juniper


민첩성은 오늘날 기업 IT의 새로운 TCO다. 이제 제한된 예산 내에서 움직이는 것만으로는 더 이상 성공을 예측할 수 없다. IT가 기업이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고 속도를 낼 수 있도록 지원하지 못한다면, 결과적으로 기업은 시간이 갈수록 전반적인 리스크 확대를 방관하는 우를 범할 수도 있다.

이것은 IT 분야 전반에 해당하는 사실이지만, 복잡성과 긴 업그레이드 주기로 인해 상대적으로 진화가 더딘 네트워킹 부문에서는 더 그렇다. 이러한 역량은 최근의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동향에 얼마나 민첩하게 반응하는지에 따라 시험대에 오르게 된다. 클라우드를 도입하는 기업은 민첩성의 한계 극복이라는 목표를 달성하느냐, 아니면 한 단계 더 발전할 때 난관을 겪느냐의 갈림길에 서 있다.

클라우드에서 멀티클라우드로
대다수 기업이 워크로드 일부를 클라우드로 이전하거나, 클라우드로 제공되는 최신 애플리케이션 도입 계획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기업의 다음 목표는 클라우드 시대에 네트워크가 어떻게 변화해야 할지를 합리적으로 고려하는 것이다.

단일 클라우드로의 전환은 이러한 변화에 포함되지 않는다. 예를 들어, 멀티클라우드에서 더 원활하게 지원하는 워크로드가 있고, 특정 클라우드(예를 들어 MS, 오라클 애플리케이션 등) 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워크로드가 있을 것이다. 아울러 지연(Latency) 요구 등으로 인해 리소스가 특정 근접거리 내에 위치해야 하는 애플리케이션의 특성으로 클라우드 선택이 제한될 수도 있다. 다수의 계정, 지역, 이용 구역(Availability Zones)을 사용하는 경우에도 현실적인 해답은 멀티클라우드다.

그리고 이 같은 제약 조건에 해당하지 않더라도, 클라우드 업체는 다른 일반적인 IT 공급업체와 다르지 않기 때문에 기업은 다시 제2, 제3의 클라우드 업체를 채택하게 된다. 어떤 방식을 선택하든, 기업의 미래는 단순한 클라우드가 아닌 멀티클라우드다.

운영 방식의 변화
인프라의 변화는 운영상의 변화를 가져온다. 기업이 쿠버네티스(Kubernetes), 오픈스택(OpenStack) 등 대중적인 오케스트레이션 툴로 관리되는 베어메탈 서버, 가상머신, 컨테이너 같은 다양한 컴퓨팅을 활용하게 되면서, 운영도 따라서 변화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작업은 특정 클라우드 공급 업체에 따른 도메인별, 업체별 서비스와 툴을 사용할 경우에 더욱 어려워진다. AWS에서는 클라우드포메이션(CloudFormations)을 사용하고, 애저(Azure) 기반 워크로드에서는 ARM 템플릿을 사용하는 것이 좋은 예다.

보안 역시 개별 클라우드가 아닌 멀티클라우드 전반적인 차원에서 대응이 이루어져야만 한다. 여기에는 분산된 방화벽과 오버레이 관리, 서비스 기능 변경에 따른 관리의 어려움이 수반된다.

클라우드는 여럿, 오케스트레이션 솔루션은 하나
복잡성이 가장 큰 문제라면, 기업 IT를 다수의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것은 위협이 될 수도 있다. 멀티클라우드로 전환하면서 기업이 각각의 클라우드에 새로운 툴 세트와 운영 절차를 도입해야 한다면 비용과 작업량이 급증할 것이고, 전반적인 IT 신속성은 저하될 것이다.

미래 클라우드 네이티브(Cloud-Native) 기업의 IT에는 멀티클라우드를 지원하고 이종 환경에서 운영되는 오케스트레이션 플랫폼이 꼭 필요하다. 정책과 보안 결합이라는 필요성 때문에 오케스트레이션 플랫폼은 오버레이와 마이크로세그먼테이션(Microsegmentation) 솔루션 모두를 관리해야 한다. 그리고 앞서 언급한 쿠버네티스, 도커(Docker) 등 여러 OTT 시스템들과 연동돼야 한다. 또한, 다양한 클라우드 환경에서 운영되는 베어메탈 서버에서부터 가상 인스턴스까지 확장돼야만 한다.

콘트레일 엔터프라이즈 멀티클라우드
주니퍼 네트웍스는 콘트레일(Contrail)을 통해 오버레이와 마이크로세그먼테이션 모두에 걸친 일련의 기능을 제공한다. 주니퍼는 멀티클라우드 구축까지 관리 기능을 확장해 고객이 분산된 리소스를 엔터프라이즈 전반의 단일 패브릭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콘트레일 엔터프라이즈 멀티클라우드(Contrail Enterprise Multicloud)는 캐리어급, 엔터프라이즈급 네트워킹을 진정한 클라우드급 네트워킹으로 전환한다. 그리고 주니퍼는 오픈소스 환경을 보장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시스코(Cisco) ACI에 대한 개방형 대안을 주력하는 중이다.

주니퍼는 안전한 멀티클라우드를 구축할 때 고도의 자동화를 제공하기 위해 앱포믹스(AppFormix)를 통합해 인프라 및 애플리케이션 모니터링을 추가하는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앱포믹스의 머신러닝 코어를 활용해 수동적 대응에서 선제적 대비로 전환하고, 궁극적으로 적응형 인프라(Adaptive Infrastructure)를 구현할 수 있다.

주니퍼는 콘트레일 엔터프라이즈 멀티클라우드를 통해 네트워킹과 보안의 복잡성을 해결하고, 기업이 시간과 비용이라는 자원을 비즈니스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담당할 준비가 되어 있다.  


2018.05.23

멀티클라우드 시대, 콘트레일 엔터프라이즈 멀티클라우드로 민첩성 도모하기

BrandPost Sponsored by Juniper
mbushong | Juniper


민첩성은 오늘날 기업 IT의 새로운 TCO다. 이제 제한된 예산 내에서 움직이는 것만으로는 더 이상 성공을 예측할 수 없다. IT가 기업이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고 속도를 낼 수 있도록 지원하지 못한다면, 결과적으로 기업은 시간이 갈수록 전반적인 리스크 확대를 방관하는 우를 범할 수도 있다.

이것은 IT 분야 전반에 해당하는 사실이지만, 복잡성과 긴 업그레이드 주기로 인해 상대적으로 진화가 더딘 네트워킹 부문에서는 더 그렇다. 이러한 역량은 최근의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동향에 얼마나 민첩하게 반응하는지에 따라 시험대에 오르게 된다. 클라우드를 도입하는 기업은 민첩성의 한계 극복이라는 목표를 달성하느냐, 아니면 한 단계 더 발전할 때 난관을 겪느냐의 갈림길에 서 있다.

클라우드에서 멀티클라우드로
대다수 기업이 워크로드 일부를 클라우드로 이전하거나, 클라우드로 제공되는 최신 애플리케이션 도입 계획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기업의 다음 목표는 클라우드 시대에 네트워크가 어떻게 변화해야 할지를 합리적으로 고려하는 것이다.

단일 클라우드로의 전환은 이러한 변화에 포함되지 않는다. 예를 들어, 멀티클라우드에서 더 원활하게 지원하는 워크로드가 있고, 특정 클라우드(예를 들어 MS, 오라클 애플리케이션 등) 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워크로드가 있을 것이다. 아울러 지연(Latency) 요구 등으로 인해 리소스가 특정 근접거리 내에 위치해야 하는 애플리케이션의 특성으로 클라우드 선택이 제한될 수도 있다. 다수의 계정, 지역, 이용 구역(Availability Zones)을 사용하는 경우에도 현실적인 해답은 멀티클라우드다.

그리고 이 같은 제약 조건에 해당하지 않더라도, 클라우드 업체는 다른 일반적인 IT 공급업체와 다르지 않기 때문에 기업은 다시 제2, 제3의 클라우드 업체를 채택하게 된다. 어떤 방식을 선택하든, 기업의 미래는 단순한 클라우드가 아닌 멀티클라우드다.

운영 방식의 변화
인프라의 변화는 운영상의 변화를 가져온다. 기업이 쿠버네티스(Kubernetes), 오픈스택(OpenStack) 등 대중적인 오케스트레이션 툴로 관리되는 베어메탈 서버, 가상머신, 컨테이너 같은 다양한 컴퓨팅을 활용하게 되면서, 운영도 따라서 변화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작업은 특정 클라우드 공급 업체에 따른 도메인별, 업체별 서비스와 툴을 사용할 경우에 더욱 어려워진다. AWS에서는 클라우드포메이션(CloudFormations)을 사용하고, 애저(Azure) 기반 워크로드에서는 ARM 템플릿을 사용하는 것이 좋은 예다.

보안 역시 개별 클라우드가 아닌 멀티클라우드 전반적인 차원에서 대응이 이루어져야만 한다. 여기에는 분산된 방화벽과 오버레이 관리, 서비스 기능 변경에 따른 관리의 어려움이 수반된다.

클라우드는 여럿, 오케스트레이션 솔루션은 하나
복잡성이 가장 큰 문제라면, 기업 IT를 다수의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것은 위협이 될 수도 있다. 멀티클라우드로 전환하면서 기업이 각각의 클라우드에 새로운 툴 세트와 운영 절차를 도입해야 한다면 비용과 작업량이 급증할 것이고, 전반적인 IT 신속성은 저하될 것이다.

미래 클라우드 네이티브(Cloud-Native) 기업의 IT에는 멀티클라우드를 지원하고 이종 환경에서 운영되는 오케스트레이션 플랫폼이 꼭 필요하다. 정책과 보안 결합이라는 필요성 때문에 오케스트레이션 플랫폼은 오버레이와 마이크로세그먼테이션(Microsegmentation) 솔루션 모두를 관리해야 한다. 그리고 앞서 언급한 쿠버네티스, 도커(Docker) 등 여러 OTT 시스템들과 연동돼야 한다. 또한, 다양한 클라우드 환경에서 운영되는 베어메탈 서버에서부터 가상 인스턴스까지 확장돼야만 한다.

콘트레일 엔터프라이즈 멀티클라우드
주니퍼 네트웍스는 콘트레일(Contrail)을 통해 오버레이와 마이크로세그먼테이션 모두에 걸친 일련의 기능을 제공한다. 주니퍼는 멀티클라우드 구축까지 관리 기능을 확장해 고객이 분산된 리소스를 엔터프라이즈 전반의 단일 패브릭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콘트레일 엔터프라이즈 멀티클라우드(Contrail Enterprise Multicloud)는 캐리어급, 엔터프라이즈급 네트워킹을 진정한 클라우드급 네트워킹으로 전환한다. 그리고 주니퍼는 오픈소스 환경을 보장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시스코(Cisco) ACI에 대한 개방형 대안을 주력하는 중이다.

주니퍼는 안전한 멀티클라우드를 구축할 때 고도의 자동화를 제공하기 위해 앱포믹스(AppFormix)를 통합해 인프라 및 애플리케이션 모니터링을 추가하는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앱포믹스의 머신러닝 코어를 활용해 수동적 대응에서 선제적 대비로 전환하고, 궁극적으로 적응형 인프라(Adaptive Infrastructure)를 구현할 수 있다.

주니퍼는 콘트레일 엔터프라이즈 멀티클라우드를 통해 네트워킹과 보안의 복잡성을 해결하고, 기업이 시간과 비용이라는 자원을 비즈니스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담당할 준비가 되어 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