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1

유니버설 로봇, 미르와 함께 ‘협동로봇 허브’ 덴마크에 설립

편집부 | ITWorld
유니버설 로봇이 모바일 산업용 로봇 제조 업체인 미르(MiR)와 함께 대규모 ‘협동로봇 허브’를 덴마크 오덴세에 설립한다고 밝혔다.

유니버설 로봇과 미르는 새로운 보금자리가 될 허브를 위해 3,600만 달러(한화 약 429억 6,600만 원)를 투자하며, 부지 면적은 3만 2,000㎡에 이른다. 현재 유니버설 로봇의 본사 또한 덴마크 오덴세에 위치해 있다.



양사는 모회사인 미국 테라다인의 재정적 지원을 받아 오덴세에 5만㎡ 면적의 부지를 인수했다. 테라다인은 유니버설 로봇과 미르뿐만 아니라 덴마크의 신생 로봇기업 두 곳에도 5억 달러 이상을 투자해 빠른 성장을 이끌어 내는 등 로봇 산업과 관련해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테라다인 마크 재질라 CEO는 “유니버설 로봇과 미르는 어떤 규모의 기업이든 자동화 할 수 있도록 협동로봇으로 로봇 세계를 선도하고 있으며, 테라다인은 솔루션 및 신제품 판매 채널 개발에 공격적인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며, “새로 건설되는 협동로봇 허브는 우리 성장 전략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허브가 설립될 부지는 덴마크 오덴세의 산업 지구 내, 유니버설 로봇 본사에 인접해 있으며, 유니버설 로봇 본사 또한 설립될 허브의 일부가 될 예정이다. 유니버설 로봇과 미르는 지속적인 성장과 새로운 인재 영입을 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분리된 기업 형태를 계속 유지할 예정이다.

미르 토마스 비스티 CEO는 “세계 협동로봇 시장에서 덴마크는 상당한 우위를 점하고 있기 때문에 세계에서 가장 큰 협동로봇 허브를 덴마크 오덴세에 설립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우수하고 전문적인 환경과 시설을 제공함으로써 전 세계의 인재를 영입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유니버설 로봇 요르겐 본 홀렌 사장은 “ABI 리서치에 따르면, 협동로봇 시장은 2030년에 약 120억 달러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덴마크 협동로봇에 대한 지속적인 수요는 오덴세에서 양사가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20.02.11

유니버설 로봇, 미르와 함께 ‘협동로봇 허브’ 덴마크에 설립

편집부 | ITWorld
유니버설 로봇이 모바일 산업용 로봇 제조 업체인 미르(MiR)와 함께 대규모 ‘협동로봇 허브’를 덴마크 오덴세에 설립한다고 밝혔다.

유니버설 로봇과 미르는 새로운 보금자리가 될 허브를 위해 3,600만 달러(한화 약 429억 6,600만 원)를 투자하며, 부지 면적은 3만 2,000㎡에 이른다. 현재 유니버설 로봇의 본사 또한 덴마크 오덴세에 위치해 있다.



양사는 모회사인 미국 테라다인의 재정적 지원을 받아 오덴세에 5만㎡ 면적의 부지를 인수했다. 테라다인은 유니버설 로봇과 미르뿐만 아니라 덴마크의 신생 로봇기업 두 곳에도 5억 달러 이상을 투자해 빠른 성장을 이끌어 내는 등 로봇 산업과 관련해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테라다인 마크 재질라 CEO는 “유니버설 로봇과 미르는 어떤 규모의 기업이든 자동화 할 수 있도록 협동로봇으로 로봇 세계를 선도하고 있으며, 테라다인은 솔루션 및 신제품 판매 채널 개발에 공격적인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며, “새로 건설되는 협동로봇 허브는 우리 성장 전략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허브가 설립될 부지는 덴마크 오덴세의 산업 지구 내, 유니버설 로봇 본사에 인접해 있으며, 유니버설 로봇 본사 또한 설립될 허브의 일부가 될 예정이다. 유니버설 로봇과 미르는 지속적인 성장과 새로운 인재 영입을 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분리된 기업 형태를 계속 유지할 예정이다.

미르 토마스 비스티 CEO는 “세계 협동로봇 시장에서 덴마크는 상당한 우위를 점하고 있기 때문에 세계에서 가장 큰 협동로봇 허브를 덴마크 오덴세에 설립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우수하고 전문적인 환경과 시설을 제공함으로써 전 세계의 인재를 영입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유니버설 로봇 요르겐 본 홀렌 사장은 “ABI 리서치에 따르면, 협동로봇 시장은 2030년에 약 120억 달러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덴마크 협동로봇에 대한 지속적인 수요는 오덴세에서 양사가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