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2

셀바스 AI,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책임경영 강화해 효율성 향상”

편집부 | ITWorld
인공지능 전문기업 셀바스 AI가 이사회를 통해 곽민철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의 변경을 공시했다.

셀바스 AI는 최대주주인 곽민철 단독 대표이사 체제를 통해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의사결정 속도, 경영 효율성, 인공지능 기술력을 높여 기업가치를 제고하는 데 주력한다고 밝혔다.



셀바스 AI는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의 변경과 함께 사업부문별 전략을 보다 명확하게 변경하고 이를 위한 조직개편도 단행했다. 특히, ‘기술 전문성과 사업 수익성 강화’를 위해 사업부문별 독립 조직으로 재정비하고 각 사업 리더에게 권한과 책임을 대폭 이양하여 의사결정 구조를 단순화했다. 또한 ‘인공지능 기술로 혁신할 수 있는 특화시장 발굴 및 선점’을 위한 신사업 인큐베이팅 전담 조직을 신설했다.

곽민철 대표이사는 “기존 주력사업인 음성지능은 기술적 우위를 기반으로 응용 분야를 지속적으로 발굴 중이며, 연구개발에 집중했던 메디보이스와 체크업은 안정적으로 상용화에 성공함에 따라 매출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며, “연구개발 중인 교육, 회의록 등 새로운 분야의 인공지능 기술도 빠른 시일 내에 상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경남 전 대표이사는 사내이사로 인공지능 기술 연구개발에 집중한다. editor@itworld.co.kr


2019.09.02

셀바스 AI,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책임경영 강화해 효율성 향상”

편집부 | ITWorld
인공지능 전문기업 셀바스 AI가 이사회를 통해 곽민철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의 변경을 공시했다.

셀바스 AI는 최대주주인 곽민철 단독 대표이사 체제를 통해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의사결정 속도, 경영 효율성, 인공지능 기술력을 높여 기업가치를 제고하는 데 주력한다고 밝혔다.



셀바스 AI는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의 변경과 함께 사업부문별 전략을 보다 명확하게 변경하고 이를 위한 조직개편도 단행했다. 특히, ‘기술 전문성과 사업 수익성 강화’를 위해 사업부문별 독립 조직으로 재정비하고 각 사업 리더에게 권한과 책임을 대폭 이양하여 의사결정 구조를 단순화했다. 또한 ‘인공지능 기술로 혁신할 수 있는 특화시장 발굴 및 선점’을 위한 신사업 인큐베이팅 전담 조직을 신설했다.

곽민철 대표이사는 “기존 주력사업인 음성지능은 기술적 우위를 기반으로 응용 분야를 지속적으로 발굴 중이며, 연구개발에 집중했던 메디보이스와 체크업은 안정적으로 상용화에 성공함에 따라 매출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며, “연구개발 중인 교육, 회의록 등 새로운 분야의 인공지능 기술도 빠른 시일 내에 상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경남 전 대표이사는 사내이사로 인공지능 기술 연구개발에 집중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