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04

빠르게 변하는 세상, CIO는 더 빨라야 한다

BrandPost Sponsored by HPE
Danny Bradbury | HPE


바이모달 IT에서 자동화에 이르기까지, CIO에 대한 요구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어떻게 하면 CIO들이 한 발 더 앞서가면서 계속 선두를 유지할 수 있을까요?

미래의 IT 부서를 운영하는 것은 자동차가 고속도로를 질주하고 있는 동안 자동차 엔진을 교체하는 것과 같습니다. 엔터프라이즈 IT 리더들은 소속 기업들이 사업을 영위하는 방법을 일신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기술을 활용해야 하지만, 동시에 기존 시스템을 운영하고 신뢰성 있게 유지해야만 합니다. 어떻게 하면 이 두 가지를 순조롭게 그리고 효율적으로 해낼 수 있을까요?

미래에 대해 한 가지는 명확합니다. 미래와 함께 할 생각이 있다면, 미래에 투자해야만 합니다. CIO의 2016 CIO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CIO 중 2/3 이상 (68%)이 2 ~ 5년 이내에 자신들의 시간을 성장 지향적인 활동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해가 갈수록, CIO의 “I”는 “혁신(Innovation)”을 상징하고 있습니다.

맥킨지 파트너인 에드윈 반 봄멜에 따르면 미래의 CIO는 특정 인프라 구성요소나 기술 제품에 대해 집중하기 보다는 더욱 소비자 집중적이 되는 것으로 시작해야만 합니다.

혁신적 IT를 위한 프레임워크
반 봄멜은 자신이 3D라고 부르고 있는, 현시대의 CIO들을 위한 프레임워크를 가지고 있습니다. 탐색, 설계, 그리고 전달(Discovery, Design, Delivery). 탐색에는 회사의 IT 부서는 어떤 것을 전달하고 있는지 그리고 고객들이 진정으로 원하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이해하기 위해 내부의 세부 사항을 분석하는 과정이 수반됩니다. 설계는 기업에 의미가 있는 솔루션들을 전달하기 위해 제반 프로세스를 창출하는 과정을 포함합니다. 그는 “빠르게 움직이는 디지털 엔터프라이즈 구축하기(Building a Fast-Moving Digital Enterprise)”라는 제목의 녹화된 강연에서, “좋은 설계란 고객의 삶에 뭔가를 보태주는 그런 것”이라며 기업들은 고객들과는 무관해서 한 번도 사용된 적이 없는 기술 서비스들로 어지럽혀져 있다고 부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기업은 반드시 자신들의 기술 솔루션을 성과를 측정하고 지속적인 개선된 전달 사이클로 기술 솔루션들을 개선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끊임없이 성능을 벤치마크하기 위해 사용할 수 있는 핵심 성능 지표의 개발을 필요로 한다고 반 봄멜은 결론 내렸습니다.

캐나다 CIO 협회 의장인 게리 데이븐포트 역시 CIO들이 기존 역량을 유지하면서도 이런 변경사항들을 꾀해야만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데이븐포트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새롭고, 저렴한 기술의 집합체를 활용해서 비즈니스를 획기적으로 변화하는 능력–을 엔터프라이즈 IT 리더들의 중요한 차세대 도전 과제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CIO들은 이에 대처하기 위해 정제된 스킬 세트가 필요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CIO들은 다음을 포함한 다양한 신기술과 씨름을 해야만 할 것입니다.
- 빅 데이터
- 사물 인터넷
- 클라우드 컴퓨팅
- 인공 지능

이 모든 기술들은 CIO의 관심을 필요로 합니다. 경쟁자들은 이런 기술들을 탐색하고 있을 것이 확실하기 때문입니다. 데이븐포트가 “앞서 나가기 위해서는 비즈니스 차별화에 이들 기술을 활용하는 작업을 병행해야 합니다”고 말했습니다.

민첩성과 신뢰성을 동시에
캐나다 의학 협회(Medical Council of Canada)의 CIO인 스테픈 에이브러햄이 두 가지 IT 역량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가트너의 바이모달 IT 모델에서 기업이 기존 역량을 유지하는 동시에 언급한 기술들을 탐색하는 것도 유용할 것이라는 조언을 찾았습니다. 에이브러햄은 “모든 CIO들이 서비스 품질, 예측 가능성, 그리고 지속 가능성을 보장하는 바이모달 IT 조직을 만들고 있어야 하겠지만, 혁신, 유연성, 그리고 민첩성에도 투자하고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혁신과 안정성의 경계선을 걷는 것이 중요합니다. 에이브러햄은 “100%의 예측 가능성은 0%의 혁신을 의미하고, 그 반대도 마찬가지입니다. 조직에 맞는 정확한 균형을 찾으십시오”라고 부연했습니다.

성공에는 자동화가 필요합니다
자동화는 미래의 바이모달 IT 운영의 양쪽 측면에서 역할을 할 수 있다. 미국 주 정부 CIO의 회원제 조직인 미국 주 정부 CIO 협회(National Association of State CIOs)의 상임 이사인 더그 로빈슨은 CIO들이 일상적인 프로세스를 처리하기 위해 자동화 도구를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도구에는 다음 요소가 포함됩니다.

- 패치 관리
- 변경 관리
- 데스크톱 지원
- 성능 감시
- 셀프 프로비저닝(Self-provisioning)

IT 서비스 관리와 클라우드 오케스트레이션은 엔터프라이즈 IT 리더가 이런 작업 중 일부를 자동화할 때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로빈슨은 “과거에는 CIO들이 자신들이 구매, 운영, 그리고 구동하는 시스템 중심적인 솔루션에 역량을 기울였습니다. 미래에는 하이브리드 세상에서 계약하고 관리하는 작업이 주가 될 것이며, 그들은 일부 인프라는 유지보수 하겠지만, 클라우드 환경으로 옮겨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데이븐포트 역시 자동화는 개발과 운영 스태프들 간의 협업을 간편하게 하며, 더욱 민첩하고, 혁신적인 환경으로의 경쟁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데브옵스(DevOps)로 이런 협업을 자동화하는 것도 미래 CIO의 도구 상자에서 점점 더 중요한 부분이 되어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 대형 소매기업에서, 데브옵스는 이제 챔피언인 CIO 덕분에 일상적인 대회의 일부입니다. 이 소매업체의 한 관리자에 따르면 과거에는 서버 한 대를 제공하는 데만 10개의 서로 다른 조직이 개입했다고 합니다. 데브옵스는 이런 업무를 훨씬 간소화했습니다. 처음에는 회사 직원들의 노력으로 시작되었지만, 흥미가 고조됨에 따라, 개발과 운영 스태프들이 함께 작업할 수 있는 더욱 자동화되고 통합된 방식을 조장하기 위해 도조(Dojo)라 부르는 내부 데브옵스 인큐베이터를 창출해냈습니다. 그리고 이제는 모바일 절감 앱 같은 혁신적인 프로젝트를 부채질하고 있습니다.

효율성을 추구하는 엔터프라이즈 IT 리더가 되려면
기술 도구가 중요해질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효과적인 관리 구조는 CIO들에게 중요한 퍼즐 조각이 될 것입니다. 앞서 언급한 소매업체의 CIO는 기술이 전에 없이 신속하게 발전하고 있는 빠르게 움직이는 세상에서, IT 부서 만으로는 안정되고, 신뢰할 수 있는 시스템을 유지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 CIO는 “IT 기업이 모든 일을 처리해내고 한 공급업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었던 시절은 갔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할 수 있을 때는 언제라도 공급업체들의 효율화 방안을 활용하고, 미래에 집중할 수 있도록 일을 진행시키고 실행하는데 소비하는 리더십 시간을 줄이기 위해서 공급업체 관리 전략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또, CIO들은 점점 더 광범위해지고 있는 분야를 IT 내부에서 공유하기 위해 하부에 폭넓은 보완 기술을 가진 탄탄한 팀도 구축해야만 한다고 부연했습니다. 궁극적으로 이런 대비책들은 IT 리더들이 변화가 확실히 다가올 분야에 대처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2017.07.04

빠르게 변하는 세상, CIO는 더 빨라야 한다

BrandPost Sponsored by HPE
Danny Bradbury | HPE


바이모달 IT에서 자동화에 이르기까지, CIO에 대한 요구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어떻게 하면 CIO들이 한 발 더 앞서가면서 계속 선두를 유지할 수 있을까요?

미래의 IT 부서를 운영하는 것은 자동차가 고속도로를 질주하고 있는 동안 자동차 엔진을 교체하는 것과 같습니다. 엔터프라이즈 IT 리더들은 소속 기업들이 사업을 영위하는 방법을 일신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기술을 활용해야 하지만, 동시에 기존 시스템을 운영하고 신뢰성 있게 유지해야만 합니다. 어떻게 하면 이 두 가지를 순조롭게 그리고 효율적으로 해낼 수 있을까요?

미래에 대해 한 가지는 명확합니다. 미래와 함께 할 생각이 있다면, 미래에 투자해야만 합니다. CIO의 2016 CIO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CIO 중 2/3 이상 (68%)이 2 ~ 5년 이내에 자신들의 시간을 성장 지향적인 활동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해가 갈수록, CIO의 “I”는 “혁신(Innovation)”을 상징하고 있습니다.

맥킨지 파트너인 에드윈 반 봄멜에 따르면 미래의 CIO는 특정 인프라 구성요소나 기술 제품에 대해 집중하기 보다는 더욱 소비자 집중적이 되는 것으로 시작해야만 합니다.

혁신적 IT를 위한 프레임워크
반 봄멜은 자신이 3D라고 부르고 있는, 현시대의 CIO들을 위한 프레임워크를 가지고 있습니다. 탐색, 설계, 그리고 전달(Discovery, Design, Delivery). 탐색에는 회사의 IT 부서는 어떤 것을 전달하고 있는지 그리고 고객들이 진정으로 원하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이해하기 위해 내부의 세부 사항을 분석하는 과정이 수반됩니다. 설계는 기업에 의미가 있는 솔루션들을 전달하기 위해 제반 프로세스를 창출하는 과정을 포함합니다. 그는 “빠르게 움직이는 디지털 엔터프라이즈 구축하기(Building a Fast-Moving Digital Enterprise)”라는 제목의 녹화된 강연에서, “좋은 설계란 고객의 삶에 뭔가를 보태주는 그런 것”이라며 기업들은 고객들과는 무관해서 한 번도 사용된 적이 없는 기술 서비스들로 어지럽혀져 있다고 부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기업은 반드시 자신들의 기술 솔루션을 성과를 측정하고 지속적인 개선된 전달 사이클로 기술 솔루션들을 개선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끊임없이 성능을 벤치마크하기 위해 사용할 수 있는 핵심 성능 지표의 개발을 필요로 한다고 반 봄멜은 결론 내렸습니다.

캐나다 CIO 협회 의장인 게리 데이븐포트 역시 CIO들이 기존 역량을 유지하면서도 이런 변경사항들을 꾀해야만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데이븐포트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새롭고, 저렴한 기술의 집합체를 활용해서 비즈니스를 획기적으로 변화하는 능력–을 엔터프라이즈 IT 리더들의 중요한 차세대 도전 과제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CIO들은 이에 대처하기 위해 정제된 스킬 세트가 필요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CIO들은 다음을 포함한 다양한 신기술과 씨름을 해야만 할 것입니다.
- 빅 데이터
- 사물 인터넷
- 클라우드 컴퓨팅
- 인공 지능

이 모든 기술들은 CIO의 관심을 필요로 합니다. 경쟁자들은 이런 기술들을 탐색하고 있을 것이 확실하기 때문입니다. 데이븐포트가 “앞서 나가기 위해서는 비즈니스 차별화에 이들 기술을 활용하는 작업을 병행해야 합니다”고 말했습니다.

민첩성과 신뢰성을 동시에
캐나다 의학 협회(Medical Council of Canada)의 CIO인 스테픈 에이브러햄이 두 가지 IT 역량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가트너의 바이모달 IT 모델에서 기업이 기존 역량을 유지하는 동시에 언급한 기술들을 탐색하는 것도 유용할 것이라는 조언을 찾았습니다. 에이브러햄은 “모든 CIO들이 서비스 품질, 예측 가능성, 그리고 지속 가능성을 보장하는 바이모달 IT 조직을 만들고 있어야 하겠지만, 혁신, 유연성, 그리고 민첩성에도 투자하고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혁신과 안정성의 경계선을 걷는 것이 중요합니다. 에이브러햄은 “100%의 예측 가능성은 0%의 혁신을 의미하고, 그 반대도 마찬가지입니다. 조직에 맞는 정확한 균형을 찾으십시오”라고 부연했습니다.

성공에는 자동화가 필요합니다
자동화는 미래의 바이모달 IT 운영의 양쪽 측면에서 역할을 할 수 있다. 미국 주 정부 CIO의 회원제 조직인 미국 주 정부 CIO 협회(National Association of State CIOs)의 상임 이사인 더그 로빈슨은 CIO들이 일상적인 프로세스를 처리하기 위해 자동화 도구를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도구에는 다음 요소가 포함됩니다.

- 패치 관리
- 변경 관리
- 데스크톱 지원
- 성능 감시
- 셀프 프로비저닝(Self-provisioning)

IT 서비스 관리와 클라우드 오케스트레이션은 엔터프라이즈 IT 리더가 이런 작업 중 일부를 자동화할 때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로빈슨은 “과거에는 CIO들이 자신들이 구매, 운영, 그리고 구동하는 시스템 중심적인 솔루션에 역량을 기울였습니다. 미래에는 하이브리드 세상에서 계약하고 관리하는 작업이 주가 될 것이며, 그들은 일부 인프라는 유지보수 하겠지만, 클라우드 환경으로 옮겨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데이븐포트 역시 자동화는 개발과 운영 스태프들 간의 협업을 간편하게 하며, 더욱 민첩하고, 혁신적인 환경으로의 경쟁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데브옵스(DevOps)로 이런 협업을 자동화하는 것도 미래 CIO의 도구 상자에서 점점 더 중요한 부분이 되어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 대형 소매기업에서, 데브옵스는 이제 챔피언인 CIO 덕분에 일상적인 대회의 일부입니다. 이 소매업체의 한 관리자에 따르면 과거에는 서버 한 대를 제공하는 데만 10개의 서로 다른 조직이 개입했다고 합니다. 데브옵스는 이런 업무를 훨씬 간소화했습니다. 처음에는 회사 직원들의 노력으로 시작되었지만, 흥미가 고조됨에 따라, 개발과 운영 스태프들이 함께 작업할 수 있는 더욱 자동화되고 통합된 방식을 조장하기 위해 도조(Dojo)라 부르는 내부 데브옵스 인큐베이터를 창출해냈습니다. 그리고 이제는 모바일 절감 앱 같은 혁신적인 프로젝트를 부채질하고 있습니다.

효율성을 추구하는 엔터프라이즈 IT 리더가 되려면
기술 도구가 중요해질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효과적인 관리 구조는 CIO들에게 중요한 퍼즐 조각이 될 것입니다. 앞서 언급한 소매업체의 CIO는 기술이 전에 없이 신속하게 발전하고 있는 빠르게 움직이는 세상에서, IT 부서 만으로는 안정되고, 신뢰할 수 있는 시스템을 유지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 CIO는 “IT 기업이 모든 일을 처리해내고 한 공급업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었던 시절은 갔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할 수 있을 때는 언제라도 공급업체들의 효율화 방안을 활용하고, 미래에 집중할 수 있도록 일을 진행시키고 실행하는데 소비하는 리더십 시간을 줄이기 위해서 공급업체 관리 전략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또, CIO들은 점점 더 광범위해지고 있는 분야를 IT 내부에서 공유하기 위해 하부에 폭넓은 보완 기술을 가진 탄탄한 팀도 구축해야만 한다고 부연했습니다. 궁극적으로 이런 대비책들은 IT 리더들이 변화가 확실히 다가올 분야에 대처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