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0

엔비디아, 자율주행차 시뮬레이션 플랫폼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 공식 출시

편집부 |
엔비디아(www.nvidia.co.kr)는 엔비디아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NVIDIA DRIVE Constellation) 자율주행차 시뮬레이션 플랫폼을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은 일상 주행부터 드물게 발생하는 위험 상황에 이르는 다양한 주행 시나리오를 가상 시뮬레이션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실제 세계에서 달성할 수 있는 것보다 한층 뛰어난 효율성과 비용 효과, 안전을 제공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지난해 GTC에서 처음 소개된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은 두 개의 병렬 서버로 구성된 데이터 센터 솔루션이다. 그 중 하나는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 시뮬레이터(DRIVE Constellation Simulator)로, 드라이브 심(DRIVE Sim) 소프트웨어를 실행하는 엔비디아 GPU를 사용해 가상 세계에서 실시하는 가상 차량 주행으로부터 센서 출력을 생성한다. 또 다른 서버는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 비히클(DRIVE Constellation Vehicle)로, 시뮬레이션된 센서 데이터를 처리하는 드라이브 AGX AI 자동차 컴퓨터를 포함한다.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 비히클이 내린 주행 결정은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 시뮬레이터로 전송되며, 이를 통해 비트 정밀, 타이밍 정밀 HIL(hardware-in-the-loop) 테스트를 할 수 있다.

시뮬레이션은 외부 및 규제 자율주행 표준의 핵심 구성 요소가 될 전망이다. 글로벌 시험인증기관인 TÜV SÜD와 같은 안전 기관은 이미 이 플랫폼을 사용해 자체 자율주행 검증 표준을 공식화 하고 있다.

TÜV SÜD 자율 주행 및 ADAS 글로벌 총괄 후셈 압델라티프는 “TÜV SÜD는 자율주행 차량 승인에 사용할 수 있는 신뢰할 수 있고 강력한, 확장 가능한 시뮬레이션 도구를 찾고 있다”며, “엔비디아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은 이러한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확장성 뛰어난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GTC 무대에 선 젠슨 황 엔비디아 창립자 겸 CEO는 클라우드에서 원활하게 주행 테스트를 실시하는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 플랫폼의 확장성을 입증했다. 개발자들은 전 세계 어디에서나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 데이터 센터에 시뮬레이션 시나리오를 제출하고 자신의 작업실에서 결과를 평가할 수 있다.

엔비디아 제너럴 매니저 즈비 그린스타인은 “엔비디아는 생태계 파트너들의 지원을 받아 한없이 까다로운 상황에서 자율주행 자동차를 안전하게 검증하는 대규모 클라우드 기반 개방형 솔루션을 선보인다”고 말했다.

엔비디아는 3월 19~21일 미국 새너제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는 GTC 엑스포 홀에서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 시뮬레이션 플랫폼을 시연할 예정이다. editor@itworld.co.kr


2019.03.20

엔비디아, 자율주행차 시뮬레이션 플랫폼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 공식 출시

편집부 |
엔비디아(www.nvidia.co.kr)는 엔비디아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NVIDIA DRIVE Constellation) 자율주행차 시뮬레이션 플랫폼을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은 일상 주행부터 드물게 발생하는 위험 상황에 이르는 다양한 주행 시나리오를 가상 시뮬레이션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실제 세계에서 달성할 수 있는 것보다 한층 뛰어난 효율성과 비용 효과, 안전을 제공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지난해 GTC에서 처음 소개된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은 두 개의 병렬 서버로 구성된 데이터 센터 솔루션이다. 그 중 하나는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 시뮬레이터(DRIVE Constellation Simulator)로, 드라이브 심(DRIVE Sim) 소프트웨어를 실행하는 엔비디아 GPU를 사용해 가상 세계에서 실시하는 가상 차량 주행으로부터 센서 출력을 생성한다. 또 다른 서버는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 비히클(DRIVE Constellation Vehicle)로, 시뮬레이션된 센서 데이터를 처리하는 드라이브 AGX AI 자동차 컴퓨터를 포함한다.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 비히클이 내린 주행 결정은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 시뮬레이터로 전송되며, 이를 통해 비트 정밀, 타이밍 정밀 HIL(hardware-in-the-loop) 테스트를 할 수 있다.

시뮬레이션은 외부 및 규제 자율주행 표준의 핵심 구성 요소가 될 전망이다. 글로벌 시험인증기관인 TÜV SÜD와 같은 안전 기관은 이미 이 플랫폼을 사용해 자체 자율주행 검증 표준을 공식화 하고 있다.

TÜV SÜD 자율 주행 및 ADAS 글로벌 총괄 후셈 압델라티프는 “TÜV SÜD는 자율주행 차량 승인에 사용할 수 있는 신뢰할 수 있고 강력한, 확장 가능한 시뮬레이션 도구를 찾고 있다”며, “엔비디아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은 이러한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확장성 뛰어난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GTC 무대에 선 젠슨 황 엔비디아 창립자 겸 CEO는 클라우드에서 원활하게 주행 테스트를 실시하는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 플랫폼의 확장성을 입증했다. 개발자들은 전 세계 어디에서나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 데이터 센터에 시뮬레이션 시나리오를 제출하고 자신의 작업실에서 결과를 평가할 수 있다.

엔비디아 제너럴 매니저 즈비 그린스타인은 “엔비디아는 생태계 파트너들의 지원을 받아 한없이 까다로운 상황에서 자율주행 자동차를 안전하게 검증하는 대규모 클라우드 기반 개방형 솔루션을 선보인다”고 말했다.

엔비디아는 3월 19~21일 미국 새너제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는 GTC 엑스포 홀에서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 시뮬레이션 플랫폼을 시연할 예정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