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30

“아태지역 디지털 성숙도, 전환점 도달”…가트너

편집부 | ITWorld
가트너가 아태지역의 디지털 성숙도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가트너 조사에 따르면, 아태지역 CIO 가운데 31%가 자사의 디지털 이니셔티브를 확장 단계로 발전시켰다고 밝혔다. 이는 19%였던 2018년 결과에 비해 증가한 수치다.

이같은 결과는 아태지역의 디지털 비즈니스가 잠정적 실험에서 대규모 적용으로 이어지며 성숙기에 접어들고 있음을 나타낸다. 디지털 채널을 통해 고객 참여를 확대하려는 의지가 이러한 확장의 주요 동력인 것으로 보인다.

가트너의 애널리스트들은 10월 29일부터 11월 1일까지 호주 골드코스트에서 열리는 가트너 심포지엄/IT엑스포에서 아태지역 연례 글로벌 CIO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19 가트너 CIO 아젠다(2019 Gartner CIO Agenda) 설문조사는 89개국에서 주요 산업 분야의 CIO 3,000여 명을 대상으로 데이터를 수집했으며, 그 중 671명의 CIO는 아태지역 16개국에서 참여했으며, 매출 6조 1,000억 달러, IT 지출 737억 달러의 규모를 차지한다.

이번 조사 결과는 올해 디지털 비즈니스가 전환점에 도달했음을 보여준다고 가트너는 설명했다. 아태지역 CIO의 47%가 자체 비즈니스 모델을 이미 변경했거나 현재 변경 중이라고 답했다. 또한, 40%는 소비자 수요의 변화가 자체 비즈니스 모델의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를 통해 디지털 비즈니스로의 혁신은 고정적인 IT 예산의 증가로 뒷받침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전세계 CIO들은 자체 IT 예산이 2019년에는 2.9%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아태지역은 3.5%라고 답하며 그 선두에 섰다. 그러나 2018년 예산 증가율 예상수치인 5.1%보다는 크게 떨어졌다.

경영진들은 대개 디지털 혁신의 진행 상황을 측정할 수 있는 핵심 성과 지표(KPIs)를 요구한다. 가트너 조사에 따르면 아태지역 CIO의 81%는 디지털의 투자자본수익률(ROI)을 측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태지역 CIO가 2019년 신규 또는 추가 자금을 투자할 5대 분야는 비즈니스 인텔리전스와 데이터 분석(42%), 핵심 시스템 개선 및 혁신(33%), 인공 지능(AI)과 머신 러닝(33%), 사이버보안과 정보 보안(32%), 디지털 비즈니스 이니셔티브(30%)로 나타났다.

이번 CIO 아젠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모든 기업의 자본 환경을 변화시키는 파괴적인 신기술들이 아태지역의 비즈니스 모델 재편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아태지역 CIO의 34%는 2019년 조직에 가장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올 기술로 AI를 꼽으면서, AI는 현재 26%로 2위를 차지한 데이터 및 분석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아태지역 CIO의 49%는 이미 AI 기술을 도입했거나 단기 도입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사이버보안(86%)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도입률을 기록했다. 아태지역 CIO들이 AI를 가장 활발히 적용하는 3대 분야는 챗봇(37%), 프로세스 최적화(27%), 사기 감지(20%)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 의하면 아태지역 CIO 중 45%는 여전히 사이버보안을 책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IT 조직만으로는 더 이상 사이버보안을 제공하기 어렵다는 결론도 도출했다.

가트너는 피싱과 같은 사회 공학적 공격의 등장은 모든 직원들이 한층 폭넓은 행동 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태지역의 우수 디지털 기업 중 24%는 사이버보안을 CIO의 단독 책임이 아닌 이사회 차원의 책임으로 간주한다. 그러나 CIO들은 사이버 위협에 대한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정보 처리 자산을 향상시키면서 기술을 사용하는 이들에게 영향을 미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가트너의 앤디 로셀-존스 부사장은 “지난 해 아태지역 CIO들은 디지털 비즈니스를 훌륭하게 확장했지만, 이제 한 단계 더 나아가, 성장하는 자체 디지털 비즈니스를 안정적이며 안전한 기반 위에 놓아야 한다”며, “이들의 성공은 새로운 파괴적 기술을 기존 투자의 재조정과 결합하는 탄탄한 전략에 달렸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8.10.30

“아태지역 디지털 성숙도, 전환점 도달”…가트너

편집부 | ITWorld
가트너가 아태지역의 디지털 성숙도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가트너 조사에 따르면, 아태지역 CIO 가운데 31%가 자사의 디지털 이니셔티브를 확장 단계로 발전시켰다고 밝혔다. 이는 19%였던 2018년 결과에 비해 증가한 수치다.

이같은 결과는 아태지역의 디지털 비즈니스가 잠정적 실험에서 대규모 적용으로 이어지며 성숙기에 접어들고 있음을 나타낸다. 디지털 채널을 통해 고객 참여를 확대하려는 의지가 이러한 확장의 주요 동력인 것으로 보인다.

가트너의 애널리스트들은 10월 29일부터 11월 1일까지 호주 골드코스트에서 열리는 가트너 심포지엄/IT엑스포에서 아태지역 연례 글로벌 CIO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19 가트너 CIO 아젠다(2019 Gartner CIO Agenda) 설문조사는 89개국에서 주요 산업 분야의 CIO 3,000여 명을 대상으로 데이터를 수집했으며, 그 중 671명의 CIO는 아태지역 16개국에서 참여했으며, 매출 6조 1,000억 달러, IT 지출 737억 달러의 규모를 차지한다.

이번 조사 결과는 올해 디지털 비즈니스가 전환점에 도달했음을 보여준다고 가트너는 설명했다. 아태지역 CIO의 47%가 자체 비즈니스 모델을 이미 변경했거나 현재 변경 중이라고 답했다. 또한, 40%는 소비자 수요의 변화가 자체 비즈니스 모델의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를 통해 디지털 비즈니스로의 혁신은 고정적인 IT 예산의 증가로 뒷받침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전세계 CIO들은 자체 IT 예산이 2019년에는 2.9%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아태지역은 3.5%라고 답하며 그 선두에 섰다. 그러나 2018년 예산 증가율 예상수치인 5.1%보다는 크게 떨어졌다.

경영진들은 대개 디지털 혁신의 진행 상황을 측정할 수 있는 핵심 성과 지표(KPIs)를 요구한다. 가트너 조사에 따르면 아태지역 CIO의 81%는 디지털의 투자자본수익률(ROI)을 측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태지역 CIO가 2019년 신규 또는 추가 자금을 투자할 5대 분야는 비즈니스 인텔리전스와 데이터 분석(42%), 핵심 시스템 개선 및 혁신(33%), 인공 지능(AI)과 머신 러닝(33%), 사이버보안과 정보 보안(32%), 디지털 비즈니스 이니셔티브(30%)로 나타났다.

이번 CIO 아젠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모든 기업의 자본 환경을 변화시키는 파괴적인 신기술들이 아태지역의 비즈니스 모델 재편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아태지역 CIO의 34%는 2019년 조직에 가장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올 기술로 AI를 꼽으면서, AI는 현재 26%로 2위를 차지한 데이터 및 분석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아태지역 CIO의 49%는 이미 AI 기술을 도입했거나 단기 도입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사이버보안(86%)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도입률을 기록했다. 아태지역 CIO들이 AI를 가장 활발히 적용하는 3대 분야는 챗봇(37%), 프로세스 최적화(27%), 사기 감지(20%)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 의하면 아태지역 CIO 중 45%는 여전히 사이버보안을 책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IT 조직만으로는 더 이상 사이버보안을 제공하기 어렵다는 결론도 도출했다.

가트너는 피싱과 같은 사회 공학적 공격의 등장은 모든 직원들이 한층 폭넓은 행동 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태지역의 우수 디지털 기업 중 24%는 사이버보안을 CIO의 단독 책임이 아닌 이사회 차원의 책임으로 간주한다. 그러나 CIO들은 사이버 위협에 대한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정보 처리 자산을 향상시키면서 기술을 사용하는 이들에게 영향을 미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가트너의 앤디 로셀-존스 부사장은 “지난 해 아태지역 CIO들은 디지털 비즈니스를 훌륭하게 확장했지만, 이제 한 단계 더 나아가, 성장하는 자체 디지털 비즈니스를 안정적이며 안전한 기반 위에 놓아야 한다”며, “이들의 성공은 새로운 파괴적 기술을 기존 투자의 재조정과 결합하는 탄탄한 전략에 달렸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