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4

한국엡손, “코로나19 여파에 엡손 스마트글라스 관심 급증”

편집부 | ITWorld
한국엡손(이하 엡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엡손 스마트글라스에 대한 문의가 늘고 있다고 밝혔다.

엡손에 따르면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되기 이전 3개월 대비 20년 3월 둘째 주 기준 판매량이 152% 증가했다. 사람이 많은 영화관 대신 안전하게 집에서 영화나 OTT 서비스를 즐기고자 하는 사람들이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엡손 스트리밍 영상 전용 스마트글라스 BT-30C는 USB-C 타입의 핸드폰이나 태블릿 PC와 연결해 최대 320인치의 대형 화면으로 영상을 시청할 수 있어 출시 이래 꾸준한 관심을 받고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또한 대면 업무를 피하기 위해 원격지원 시스템 도입을 고려하는 기업이 많아지며 스마트글라스 인기는 산업현장으로도 이어지고 있다. 엡손 원격 솔루션에 문의하는 기업들은 대부분 엔지니어 등 전문인력을 필요로 하는 업종이다. 인력 수급을 위한 엔지니어의 이동이 코로나 확산을 야기할 것으로 우려하기 때문이다. 한 태블릿PC 제조업체는 코로나19 여파로 엔지니어들의 입국이 제한되고 있어 엡손 스마트글라스 도입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엡손 스마트글라스 BT-350을 활용한 원격지원 시스템은 실시간으로 엔지니어와 현장 상황을 공유해 현장 방문 없이 설비, 정비가 가능하다. 또, 여러 명의 엔지니어가 필요한 경우에도 다인 연결 기능으로 최소 인력만 현장에 배치할 수 있어 감염병 확산을 예방할 수 있다.

엡손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 문화는 우리 일상 전반에 걸쳐 확산되고 있다”며, “덕분에 영화관 대신 집에서 최대 320인치의 대화면 영상을 시청하거나 원격지원 솔루션으로 최소 인력만 현장배치가 가능한 엡손 스마트글라스에 대한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20.03.24

한국엡손, “코로나19 여파에 엡손 스마트글라스 관심 급증”

편집부 | ITWorld
한국엡손(이하 엡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엡손 스마트글라스에 대한 문의가 늘고 있다고 밝혔다.

엡손에 따르면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되기 이전 3개월 대비 20년 3월 둘째 주 기준 판매량이 152% 증가했다. 사람이 많은 영화관 대신 안전하게 집에서 영화나 OTT 서비스를 즐기고자 하는 사람들이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엡손 스트리밍 영상 전용 스마트글라스 BT-30C는 USB-C 타입의 핸드폰이나 태블릿 PC와 연결해 최대 320인치의 대형 화면으로 영상을 시청할 수 있어 출시 이래 꾸준한 관심을 받고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또한 대면 업무를 피하기 위해 원격지원 시스템 도입을 고려하는 기업이 많아지며 스마트글라스 인기는 산업현장으로도 이어지고 있다. 엡손 원격 솔루션에 문의하는 기업들은 대부분 엔지니어 등 전문인력을 필요로 하는 업종이다. 인력 수급을 위한 엔지니어의 이동이 코로나 확산을 야기할 것으로 우려하기 때문이다. 한 태블릿PC 제조업체는 코로나19 여파로 엔지니어들의 입국이 제한되고 있어 엡손 스마트글라스 도입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엡손 스마트글라스 BT-350을 활용한 원격지원 시스템은 실시간으로 엔지니어와 현장 상황을 공유해 현장 방문 없이 설비, 정비가 가능하다. 또, 여러 명의 엔지니어가 필요한 경우에도 다인 연결 기능으로 최소 인력만 현장에 배치할 수 있어 감염병 확산을 예방할 수 있다.

엡손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 문화는 우리 일상 전반에 걸쳐 확산되고 있다”며, “덕분에 영화관 대신 집에서 최대 320인치의 대화면 영상을 시청하거나 원격지원 솔루션으로 최소 인력만 현장배치가 가능한 엡손 스마트글라스에 대한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