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30

마이크로소프트, 충북테크노파크와 스마트안전제어 분야 기술 협력

편집부 | ITWorld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충북테크노파크와 함께 AI, IoT 등 혁신 기술 기반의 스마트안전제어 기반조성을 위해 협력한다고 밝혔다. 

두 조직은 충청북도 규제자유특구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스마트안전제어 디지털트윈 플랫폼을 구축해, 특례 기업들의 연구개발(R&D)과 실증을 지원한다. 또한 지역의 혁신 성장을 위한 생태계 조성 및 기업 육성을 위한 다방면의 협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규제자유특구는 중소벤처기업부가 기업이 신기술 개발 및 사업 진출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각종 규제를 유예 또는 면제해 집중 육성하는 특별 구역이다. 지난 7월 충청북도가 신청한 스마트안전제어 기반조성사업 규제자유특구는 중기부가 선정한 7개 특구 중 하나로 선정됐다. 

충북은 가스기기 분야에 클라우드, IoT, AI 등의 첨단 기술을 접목, 원격 무선제어 및 차단 기준을 마련해 스마트안전제어 기술표준을 선도하고 이를 화재, 스마트팩토리 등 다른 안전 분야로도 확장함으로써 스마트안전제어 분야의 선도 지역으로 우뚝 서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충북테크노파크는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스마트안전제어 실증 지원 시스템을 구축하여 AI, IoT, 디지털트윈, 빅데이터 등의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안전제어 제품 및 서비스의 안전성 및 동작성을 검증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로써 활용한다. 

2년에 걸쳐 지역 기업들과 함께 실효적 실증을 위한 플랫폼의 구축 방안을 논의한다. 이를 바탕으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OSS) 기반의 개발 환경을 제공하고, 클라우드, 고성능 컴퓨팅(High-performance computing; HPC) 및 AI 등 스타트업이 현실적으로 갖추기 어려운 최첨단 기술 및 인프라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AI와 IoT를 비롯한 혁신 기술 생태계 조성 및 지역 기업육성,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단계별 협력안을 계획하고 있다. 첫해는 양측의 협력 하에 연구개발(R&D) 지원 플랫폼을 구축한다. 2년 차에는 성장 가능성이 있는 기업을 선발해 구축한 플랫폼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최신 기술 활용을 위한 다양한 교육 및 육성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마지막 3년 차에는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기반의 최첨단 기술 연계를 통해 사업이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서비스 체계를 구체화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우수한 기업을 대상으로 글로벌 행사 참여 및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하여 해외 진출 판로 개척을 적극 지원한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김현정 전무는 “이번 협력은 충북 고유의 특화된 기술을 한층 더 발전시키고 확산하여 각종 지역의 혁신 성장과 신사업 창출할 의미 있는 기회”라며, “마이크로소프트가 보유한 글로벌 네트워크 및 교육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다양한 기업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고 이를 통해 동반 성장 효과를 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충북테크노파크 송이헌 센터장은 “마이크로소프트와 협업을 통해 성장 가능성 있는 기업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 강화를 아끼지 않고 일자리 창출을 위한 선순환 구조가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9.09.30

마이크로소프트, 충북테크노파크와 스마트안전제어 분야 기술 협력

편집부 | ITWorld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충북테크노파크와 함께 AI, IoT 등 혁신 기술 기반의 스마트안전제어 기반조성을 위해 협력한다고 밝혔다. 

두 조직은 충청북도 규제자유특구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스마트안전제어 디지털트윈 플랫폼을 구축해, 특례 기업들의 연구개발(R&D)과 실증을 지원한다. 또한 지역의 혁신 성장을 위한 생태계 조성 및 기업 육성을 위한 다방면의 협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규제자유특구는 중소벤처기업부가 기업이 신기술 개발 및 사업 진출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각종 규제를 유예 또는 면제해 집중 육성하는 특별 구역이다. 지난 7월 충청북도가 신청한 스마트안전제어 기반조성사업 규제자유특구는 중기부가 선정한 7개 특구 중 하나로 선정됐다. 

충북은 가스기기 분야에 클라우드, IoT, AI 등의 첨단 기술을 접목, 원격 무선제어 및 차단 기준을 마련해 스마트안전제어 기술표준을 선도하고 이를 화재, 스마트팩토리 등 다른 안전 분야로도 확장함으로써 스마트안전제어 분야의 선도 지역으로 우뚝 서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충북테크노파크는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스마트안전제어 실증 지원 시스템을 구축하여 AI, IoT, 디지털트윈, 빅데이터 등의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안전제어 제품 및 서비스의 안전성 및 동작성을 검증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로써 활용한다. 

2년에 걸쳐 지역 기업들과 함께 실효적 실증을 위한 플랫폼의 구축 방안을 논의한다. 이를 바탕으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OSS) 기반의 개발 환경을 제공하고, 클라우드, 고성능 컴퓨팅(High-performance computing; HPC) 및 AI 등 스타트업이 현실적으로 갖추기 어려운 최첨단 기술 및 인프라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AI와 IoT를 비롯한 혁신 기술 생태계 조성 및 지역 기업육성,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단계별 협력안을 계획하고 있다. 첫해는 양측의 협력 하에 연구개발(R&D) 지원 플랫폼을 구축한다. 2년 차에는 성장 가능성이 있는 기업을 선발해 구축한 플랫폼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최신 기술 활용을 위한 다양한 교육 및 육성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마지막 3년 차에는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기반의 최첨단 기술 연계를 통해 사업이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서비스 체계를 구체화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우수한 기업을 대상으로 글로벌 행사 참여 및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하여 해외 진출 판로 개척을 적극 지원한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김현정 전무는 “이번 협력은 충북 고유의 특화된 기술을 한층 더 발전시키고 확산하여 각종 지역의 혁신 성장과 신사업 창출할 의미 있는 기회”라며, “마이크로소프트가 보유한 글로벌 네트워크 및 교육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다양한 기업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고 이를 통해 동반 성장 효과를 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충북테크노파크 송이헌 센터장은 “마이크로소프트와 협업을 통해 성장 가능성 있는 기업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 강화를 아끼지 않고 일자리 창출을 위한 선순환 구조가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