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2

“약물 성범죄·대형 산불, 과학 기술로 긴급대응한다”…과기정통부

편집부 | ITWorld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는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사업’의 4개 과제를 공고하면서, 과학기술을 바탕으로 신속한 문제 해결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밝혔다.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는 과기정통부와 행안부가 협업해 올해 처음 시작하는 사업으로, 이슈 모니터링 등 사전준비를 바탕으로 기술개발-실증-현장적용까지 전주기적 문제 해결을 신속히 추진한다.



이 사업은 문제발생으로부터 연구개발 착수까지의 소요 기간을 대폭 단축해, 2달 이내로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패스트트랙(Fast-track)형 연구개발(R&D) 사업이라는 점이 특징이며, 기간 단축을 위해 올해 3월 관련 법령을 개정했다. 
    
신설되는 제6조 1항 4호 중앙행정기관의 장이 재난, 재해, 건강 등 국민생활의 안전 문제에 대해 국가연구개발사업으로 시급히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인정하는 경우 공고를 하지 않거나 공고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최종 선정된 4개 과제는 중앙부처·청 및 지자체로부터 제기된 35개의 긴급현안 수요 중 ‘중앙-지방 재난안전 연구개발 협의체’에서 추진이 결정됐다. 4개 과제는 ▲약물 성범죄 ▲대형 산불 ▲터널 사고 ▲지역별 안전도 진단이다.  


    
과기정통부와 행안부는 공동으로 4개의 과제를 공고하고 선정된 과제에 대해 1~2년간 기술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며, 수요제기 부처·지자체를 중심으로 현장 적용에 나서게 된다.

과기정통부 최원호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수요 발굴부터 기술개발, 현장 적용까지 전 과정에서 관련 기관들의 협업을 강화해, 시급한 해결이 필요한 재난·안전 문제를 과학기술적으로 신속히 해결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19.05.22

“약물 성범죄·대형 산불, 과학 기술로 긴급대응한다”…과기정통부

편집부 | ITWorld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는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사업’의 4개 과제를 공고하면서, 과학기술을 바탕으로 신속한 문제 해결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밝혔다.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는 과기정통부와 행안부가 협업해 올해 처음 시작하는 사업으로, 이슈 모니터링 등 사전준비를 바탕으로 기술개발-실증-현장적용까지 전주기적 문제 해결을 신속히 추진한다.



이 사업은 문제발생으로부터 연구개발 착수까지의 소요 기간을 대폭 단축해, 2달 이내로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패스트트랙(Fast-track)형 연구개발(R&D) 사업이라는 점이 특징이며, 기간 단축을 위해 올해 3월 관련 법령을 개정했다. 
    
신설되는 제6조 1항 4호 중앙행정기관의 장이 재난, 재해, 건강 등 국민생활의 안전 문제에 대해 국가연구개발사업으로 시급히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인정하는 경우 공고를 하지 않거나 공고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최종 선정된 4개 과제는 중앙부처·청 및 지자체로부터 제기된 35개의 긴급현안 수요 중 ‘중앙-지방 재난안전 연구개발 협의체’에서 추진이 결정됐다. 4개 과제는 ▲약물 성범죄 ▲대형 산불 ▲터널 사고 ▲지역별 안전도 진단이다.  


    
과기정통부와 행안부는 공동으로 4개의 과제를 공고하고 선정된 과제에 대해 1~2년간 기술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며, 수요제기 부처·지자체를 중심으로 현장 적용에 나서게 된다.

과기정통부 최원호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수요 발굴부터 기술개발, 현장 적용까지 전 과정에서 관련 기관들의 협업을 강화해, 시급한 해결이 필요한 재난·안전 문제를 과학기술적으로 신속히 해결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