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9

IDG 블로그 | 클라우드 기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서비스의 가치

David Linthicum | InfoWorld
요즘 퍼블릭 클라우드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짝이 잘 맞는다. 쿠버네티스 서비스를 구동하든 MySQL이나 리눅스, 아니면 대학 시절부터 사용하던 오픈소스 텍스트 편집기를 사용하든, 이 모든 것이 서비스로 제공된다.
 
ⓒ GettyImagesBank

사실 완전한 무료는 아니다.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는 사용 시간이나 소비하는 자원에 따라 사용량을 기반으로 요금을 부과한다. 실제로 필자가 최근에 본 클라우드 컴퓨팅 요금 고지서의 절반 또는 그 이상을 차지한다.

일부 기업은 아직 클라우드는 물론, 온프레미스 환경에서도 오픈소스를 사용하지 않는다. 이제 이들 기업이 퍼블릭 클라우드로 이전하면서 개발자와 인프라 엔지니어 모두 클라우드 상에서는 오픈소스를 이용해야 할 아주 매력적인 이유를 발견하고 있다.

하지만 클라우드 기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의 몇 가지 요소, 특히 그 가치를 정의하는 방법 때문에 일부 기업은 골머리를 앓고 있다. 클라우드 기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고려하는 몇 가지 주목받는 베스트 프랙티스를 소개한다.

라이선스 비용이 아니라 운영 비용이 중요하다. 오픈소스는 소프트웨어 라이선스가 아니라 서비스 비용을 지불한다는 것을 명심하기 바란다.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이든 독점 소프트웨어이든, 컴퓨트와 스토리지, 네트워크를 이용하면서 발생하는 운영 비용이 진짜 비용이다.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오픈소스를 “무료”라고 홍보하는 사람들은 비용을 어떻게 평가해야 하는지 제대로 보지 않는다. SaaS의 각 종류별 가치를 계산할 때 소프트웨어 비용은 모두 빼는 것이 좋다. 운영 비용에서는 매년 라이선스 비용을 지불하는 데이터베이스 같은 소프트웨어가 그렇지 않은 오픈소스 시스템보다 더 저렴하다는 것을 잊지 말기 바란다. 

소프트웨어 자체의 장점이 중요하다. 많은 경우, 오픈소스가 독점 솔루션보다 낫다. 무료라는 점을 차치하고라도 커뮤니티 개발의 장점이 크다. 필자는 오픈소스의 매력을 잘 알고 있지만, 진정한 가치는 구체적인 특징과 기능을 기반으로 고려해야 한다.

많은 기업이 특징과 기능 비교보다는 맹목적인 믿음으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고르곤 한다. 이렇게 하면 분명 오픈소스 유행은 따를 수 있겠지만, 다른 대안과 비교해 특정 클라우드 서비스의 가치를 제대로 얻지 못할 수 있다.

그렇게 어려운 일도 아니다. 기업은 비즈니스 솔루션을 고를 때 진정한 가치를 파악하지 않고 근시안적으로 접근하면, 기업은 실패한다. 비즈니스 가치를 놓치지 않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값비싼 실수를 저지를 가능성이 크다. editor@itworld.co.kr


2020.04.29

IDG 블로그 | 클라우드 기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서비스의 가치

David Linthicum | InfoWorld
요즘 퍼블릭 클라우드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짝이 잘 맞는다. 쿠버네티스 서비스를 구동하든 MySQL이나 리눅스, 아니면 대학 시절부터 사용하던 오픈소스 텍스트 편집기를 사용하든, 이 모든 것이 서비스로 제공된다.
 
ⓒ GettyImagesBank

사실 완전한 무료는 아니다.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는 사용 시간이나 소비하는 자원에 따라 사용량을 기반으로 요금을 부과한다. 실제로 필자가 최근에 본 클라우드 컴퓨팅 요금 고지서의 절반 또는 그 이상을 차지한다.

일부 기업은 아직 클라우드는 물론, 온프레미스 환경에서도 오픈소스를 사용하지 않는다. 이제 이들 기업이 퍼블릭 클라우드로 이전하면서 개발자와 인프라 엔지니어 모두 클라우드 상에서는 오픈소스를 이용해야 할 아주 매력적인 이유를 발견하고 있다.

하지만 클라우드 기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의 몇 가지 요소, 특히 그 가치를 정의하는 방법 때문에 일부 기업은 골머리를 앓고 있다. 클라우드 기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고려하는 몇 가지 주목받는 베스트 프랙티스를 소개한다.

라이선스 비용이 아니라 운영 비용이 중요하다. 오픈소스는 소프트웨어 라이선스가 아니라 서비스 비용을 지불한다는 것을 명심하기 바란다.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이든 독점 소프트웨어이든, 컴퓨트와 스토리지, 네트워크를 이용하면서 발생하는 운영 비용이 진짜 비용이다.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오픈소스를 “무료”라고 홍보하는 사람들은 비용을 어떻게 평가해야 하는지 제대로 보지 않는다. SaaS의 각 종류별 가치를 계산할 때 소프트웨어 비용은 모두 빼는 것이 좋다. 운영 비용에서는 매년 라이선스 비용을 지불하는 데이터베이스 같은 소프트웨어가 그렇지 않은 오픈소스 시스템보다 더 저렴하다는 것을 잊지 말기 바란다. 

소프트웨어 자체의 장점이 중요하다. 많은 경우, 오픈소스가 독점 솔루션보다 낫다. 무료라는 점을 차치하고라도 커뮤니티 개발의 장점이 크다. 필자는 오픈소스의 매력을 잘 알고 있지만, 진정한 가치는 구체적인 특징과 기능을 기반으로 고려해야 한다.

많은 기업이 특징과 기능 비교보다는 맹목적인 믿음으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고르곤 한다. 이렇게 하면 분명 오픈소스 유행은 따를 수 있겠지만, 다른 대안과 비교해 특정 클라우드 서비스의 가치를 제대로 얻지 못할 수 있다.

그렇게 어려운 일도 아니다. 기업은 비즈니스 솔루션을 고를 때 진정한 가치를 파악하지 않고 근시안적으로 접근하면, 기업은 실패한다. 비즈니스 가치를 놓치지 않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값비싼 실수를 저지를 가능성이 크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