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MS, '리눅스용' 팀스 발표··· "개발자 사용자 확보 노림수"

Matthew Finnegan | Computerworld
마이크로소프트 팀스(Teams)를 이제 리눅스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오피스 365 애플리케이션 중 처음으로 리눅스용 팀스가 퍼블릭 프리뷰 버전으로 공개됐기 때문이다.



네이티브 리눅스 클라이언트는 마이크로소프트 유저 보이스(User Voice) 포럼에서 가장 요구가 많았던 팀스 기능이었다. 지난 11월 열린 마이크로소프트 이그나이트(Ignite) 컨퍼런스에서 개발 계획이 발표되기도 했다. 이 네이티브 리눅스 패키지는 윈도우와 맥OS용 팀스의 핵심 기능을 지원하며, .deb 또는 .rpm 형태로 다운로드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자사 블로그를 통해 "우리는 클라우드와 생산성 제품 전체에 걸쳐 다중 환경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리눅스용 팀스) 발표로 팀스 경험을 리눅스 사용자까지 확장할 수 있게 됐다. 팀스용 앱을 만드는 개발자가 새로운 사용자층으로 확장할 놀라운 기회이기도 하다"라고 설명했다.

새 팀스 앱은 스웨덴 자동차 제조업체인 볼보(Volvo)에서 직원을 연결하는 데도 활용될 예정이다. 볼보는 여러 부서에서 리눅스를 사용하고 있다. 볼보의 지미 베크맨은 "현재까지 우리의 리눅스 사용자 대부분은 협업에서 동떨어져 고립돼 있었다. 예를 들면 기업용 스카이프(Skype for Business) 혹은 더 최근에는 마이크로소프트 팀스의 비공식 혹은 비지원 클라이언트를 쓰는 식이었다. 그러나 마이크로소프트가 리눅스용 팀스를 제공하면서 이런 고립 상태에서 벗어나 여러 플랫폼을 넘나들며 팀스 기능 전체를 사용하면서 협업할 수 있게 됐다. 특히 화면 공유에 참여할 수 있게 된 것이 우리 리눅스 사용자에게 매우 큰 개선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 팀스는 지난 2017년 슬랙(Slack)의 경쟁 제품으로 출시됐다. 업체는 현재 팀스의 일일 활성 사용자가 2,000만 명 이상이라고 주장한다. 리눅스 클라이언트 발표로 마이크로소프트는 팀스를 더 개발자 사용자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개발자는 슬랙이 강력한 지지를 받는 사용자층이기도 하다.

CCS 인사이트(CCS Insight)의 선임 애널리스트 안젤라 애쉰든은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부분을 강화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는 것 같다. 이번 리눅스 버전 발표는 이 부분에 더 강력한 후속 투자가 있음을 보여주는 첫 번째 신호다. 팀스의 리눅스 클라이언트는 아이디어 커뮤니티 유저 보이스에서 가장 요구사항이 많았던 것이었다. 뚜렷한 요구가 있는 상황에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이것이 사용자 만족도를 높이는 효과적이고 비교적 직접적인 첫발을 내디딜 기회로 보고 있음이 분명하다"라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 요구가 높았던 다른 기능도 새로 발표했다. 프라이빗 채널 기능을 팀스에 추가한 것이다. 이를 이용하면 특정 사용자만 접속해 내용을 확인할 수 있는 채널을 만들 수 있다. 민감하거나 기밀인 컨텐츠를 다루는 팀에게 유용한 기능이다. 개발 요구가 높았던 또 다른 기능인 멀티 윈도우 챗도 현재 진행 중이다. ciokr@idg.co.kr


2019.12.13

MS, '리눅스용' 팀스 발표··· "개발자 사용자 확보 노림수"

Matthew Finnegan | Computerworld
마이크로소프트 팀스(Teams)를 이제 리눅스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오피스 365 애플리케이션 중 처음으로 리눅스용 팀스가 퍼블릭 프리뷰 버전으로 공개됐기 때문이다.



네이티브 리눅스 클라이언트는 마이크로소프트 유저 보이스(User Voice) 포럼에서 가장 요구가 많았던 팀스 기능이었다. 지난 11월 열린 마이크로소프트 이그나이트(Ignite) 컨퍼런스에서 개발 계획이 발표되기도 했다. 이 네이티브 리눅스 패키지는 윈도우와 맥OS용 팀스의 핵심 기능을 지원하며, .deb 또는 .rpm 형태로 다운로드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자사 블로그를 통해 "우리는 클라우드와 생산성 제품 전체에 걸쳐 다중 환경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리눅스용 팀스) 발표로 팀스 경험을 리눅스 사용자까지 확장할 수 있게 됐다. 팀스용 앱을 만드는 개발자가 새로운 사용자층으로 확장할 놀라운 기회이기도 하다"라고 설명했다.

새 팀스 앱은 스웨덴 자동차 제조업체인 볼보(Volvo)에서 직원을 연결하는 데도 활용될 예정이다. 볼보는 여러 부서에서 리눅스를 사용하고 있다. 볼보의 지미 베크맨은 "현재까지 우리의 리눅스 사용자 대부분은 협업에서 동떨어져 고립돼 있었다. 예를 들면 기업용 스카이프(Skype for Business) 혹은 더 최근에는 마이크로소프트 팀스의 비공식 혹은 비지원 클라이언트를 쓰는 식이었다. 그러나 마이크로소프트가 리눅스용 팀스를 제공하면서 이런 고립 상태에서 벗어나 여러 플랫폼을 넘나들며 팀스 기능 전체를 사용하면서 협업할 수 있게 됐다. 특히 화면 공유에 참여할 수 있게 된 것이 우리 리눅스 사용자에게 매우 큰 개선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 팀스는 지난 2017년 슬랙(Slack)의 경쟁 제품으로 출시됐다. 업체는 현재 팀스의 일일 활성 사용자가 2,000만 명 이상이라고 주장한다. 리눅스 클라이언트 발표로 마이크로소프트는 팀스를 더 개발자 사용자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개발자는 슬랙이 강력한 지지를 받는 사용자층이기도 하다.

CCS 인사이트(CCS Insight)의 선임 애널리스트 안젤라 애쉰든은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부분을 강화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는 것 같다. 이번 리눅스 버전 발표는 이 부분에 더 강력한 후속 투자가 있음을 보여주는 첫 번째 신호다. 팀스의 리눅스 클라이언트는 아이디어 커뮤니티 유저 보이스에서 가장 요구사항이 많았던 것이었다. 뚜렷한 요구가 있는 상황에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이것이 사용자 만족도를 높이는 효과적이고 비교적 직접적인 첫발을 내디딜 기회로 보고 있음이 분명하다"라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 요구가 높았던 다른 기능도 새로 발표했다. 프라이빗 채널 기능을 팀스에 추가한 것이다. 이를 이용하면 특정 사용자만 접속해 내용을 확인할 수 있는 채널을 만들 수 있다. 민감하거나 기밀인 컨텐츠를 다루는 팀에게 유용한 기능이다. 개발 요구가 높았던 또 다른 기능인 멀티 윈도우 챗도 현재 진행 중이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