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2

델 EMC, 한국폴리텍대학에 하이퍼 컨버지드 솔루션 공급

편집부 | ITWorld
델 EMC(www.delltechnologies.com/ko-kr/index.htm)가 한국폴리텍대학 아산캠퍼스의 하이테크 과정 데이터센터 인프라로 HCI(하이퍼 컨버지드 인프라) 솔루션을 공급했다고 밝혔다. 

아산캠퍼스는 델 EMC의 대표 HCI 솔루션인 ‘V엑스레일(VxRail)’을 도입해 핵심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현장실무 중심의 클라우드 및 SDDC(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 교육 환경을 구축했다. 

한국폴리텍대학은 아산캠퍼스에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할 고급인력 양성을 위해 2017년에 IoT정보보안학과를 신설하고, 올해 초부터 하이테크 과정에서 SDDC, 가상화 및 빅데이터 분석을 포함해 재학생들의 실무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대학 측은 VM웨어 관련 기술의 교육을 위해 ‘델 EMC V엑스레일’을 도입하고 가상머신 450대 규모의 데이터센터 인프라를 구축했다.



한국폴리텍대학 아산캠퍼스는 델 EMC의 V엑스레일 기반의 데이터센터를 활용해 ▲SDDC 및 가상화 환경에 대한 기술 ▲빅데이터에 대한 기본 개념과 정보 보안 개념 ▲대규모 가상 머신 관리 간소화 및 운영 ▲RTO(Recovery Time Objective)의 제로(0) 구현 ▲데이터 중복 제거 및 압축을 통한 용량 활용 극대화 등의 커리큘럼을 진행 중이다. 현재 1기 IoT 정보보안 하이테크 과정을 진행 중이며, 해당 장비를 다양한 수업에서 활용하고 있다.

학생들은 델 EMC 하이퍼 컨버지드 인프라와 VM웨어 SDDC 기술을 기반으로 구축한 클라우드 환경에서 효율적인 시스템 운영 뿐 아니라 방화벽, IPS(침입방지시스템), 디도스(DDoS), 네트워크 분석 등을 직접 실습하며 배우고 있다. 또한 모의 해킹을 통해 시스템 내 취약점을 점검, 분석하고 보완관제를 통해 침해사고 대응방법을 익힐 예정이다. 학교 측은 하이테크과정을 이수한 학생들이 즉시 IT 현장에 투입되어 실무를 수행할 수 있게끔 커리큘럼을 편성했다.

델 테크놀로지스가 한국폴리텍대학 아산캠퍼스에 공급한 델 EMC V엑스레일은 서버, 스토리지, SAN 스위치가 하나로 통합된 어플라이언스다. 강력한 CPU 성능의 델 EMC의 파워엣지(PowerEdge) 서버를 기반으로 하는 V엑스레일은 가상화 기반 서버 통합은 물론 스토리지 자원을 집중 소모하는 빅데이터 분석 등의 업무도 지원해 범용적인 IT 인프라로의 활용도 또한 높다. V엑스레일은 설계·개발 단계부터 VM웨어의 서버 가상화 및 스토리지 가상화 솔루션과 통합된 HCI 솔루션이다. 

한국폴리텍대학 정보통신시스템과 민순호 교수는 “학생들이 델 EMC 기반으로 구축된 최신 가상화 데이터센터에서 직접 실습을 진행하게 되어 장비 활용률 뿐 아니라, 학생들의 취업률 향상을 기대하게 됐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19.07.22

델 EMC, 한국폴리텍대학에 하이퍼 컨버지드 솔루션 공급

편집부 | ITWorld
델 EMC(www.delltechnologies.com/ko-kr/index.htm)가 한국폴리텍대학 아산캠퍼스의 하이테크 과정 데이터센터 인프라로 HCI(하이퍼 컨버지드 인프라) 솔루션을 공급했다고 밝혔다. 

아산캠퍼스는 델 EMC의 대표 HCI 솔루션인 ‘V엑스레일(VxRail)’을 도입해 핵심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현장실무 중심의 클라우드 및 SDDC(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 교육 환경을 구축했다. 

한국폴리텍대학은 아산캠퍼스에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할 고급인력 양성을 위해 2017년에 IoT정보보안학과를 신설하고, 올해 초부터 하이테크 과정에서 SDDC, 가상화 및 빅데이터 분석을 포함해 재학생들의 실무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대학 측은 VM웨어 관련 기술의 교육을 위해 ‘델 EMC V엑스레일’을 도입하고 가상머신 450대 규모의 데이터센터 인프라를 구축했다.



한국폴리텍대학 아산캠퍼스는 델 EMC의 V엑스레일 기반의 데이터센터를 활용해 ▲SDDC 및 가상화 환경에 대한 기술 ▲빅데이터에 대한 기본 개념과 정보 보안 개념 ▲대규모 가상 머신 관리 간소화 및 운영 ▲RTO(Recovery Time Objective)의 제로(0) 구현 ▲데이터 중복 제거 및 압축을 통한 용량 활용 극대화 등의 커리큘럼을 진행 중이다. 현재 1기 IoT 정보보안 하이테크 과정을 진행 중이며, 해당 장비를 다양한 수업에서 활용하고 있다.

학생들은 델 EMC 하이퍼 컨버지드 인프라와 VM웨어 SDDC 기술을 기반으로 구축한 클라우드 환경에서 효율적인 시스템 운영 뿐 아니라 방화벽, IPS(침입방지시스템), 디도스(DDoS), 네트워크 분석 등을 직접 실습하며 배우고 있다. 또한 모의 해킹을 통해 시스템 내 취약점을 점검, 분석하고 보완관제를 통해 침해사고 대응방법을 익힐 예정이다. 학교 측은 하이테크과정을 이수한 학생들이 즉시 IT 현장에 투입되어 실무를 수행할 수 있게끔 커리큘럼을 편성했다.

델 테크놀로지스가 한국폴리텍대학 아산캠퍼스에 공급한 델 EMC V엑스레일은 서버, 스토리지, SAN 스위치가 하나로 통합된 어플라이언스다. 강력한 CPU 성능의 델 EMC의 파워엣지(PowerEdge) 서버를 기반으로 하는 V엑스레일은 가상화 기반 서버 통합은 물론 스토리지 자원을 집중 소모하는 빅데이터 분석 등의 업무도 지원해 범용적인 IT 인프라로의 활용도 또한 높다. V엑스레일은 설계·개발 단계부터 VM웨어의 서버 가상화 및 스토리지 가상화 솔루션과 통합된 HCI 솔루션이다. 

한국폴리텍대학 정보통신시스템과 민순호 교수는 “학생들이 델 EMC 기반으로 구축된 최신 가상화 데이터센터에서 직접 실습을 진행하게 되어 장비 활용률 뿐 아니라, 학생들의 취업률 향상을 기대하게 됐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