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3

엔비디아, “엔비디아 GPU 가속기 기반 슈퍼컴퓨터 1년 새 50% 증가”

편집부 | ITWorld
엔비디아(www.nvidia.co.kr)가 최근 발표된 ‘세계에서 가장 빠른 슈퍼컴퓨터 상위 500대’ 목록에서 새로운 기록을 세우며, 글로벌 슈퍼컴퓨팅 분야에서 입지를 공고히 했다고 밝혔다.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열리는 고성능컴퓨팅(HPC) 컨퍼런스인 슈퍼컴퓨팅 2018(SC18)에서 발표된 상위 500대 슈퍼컴퓨터 중 엔비디아 GPU 가속기를 사용하는 시스템 수가 1년만에 48%가 증가했다. 이는 1년 전 86개에서 올해 127개로 상승한 것으로, 5년전 대비 3배 이상 늘어난 수치이다.

엔비디아 GPU는 미국 에너지국이 오크리지 국립연구소와 로렌스 라이브모어 국립연구소에 각각 배치한 세계에서 가장 빠른 두 대의 슈퍼컴퓨터 ‘서밋(Summit)’과 ‘시에라(Sierra)’에도 탑재됐다. 4만개 이상의 엔비디아 V100 텐서(Tensor) 코어 GPU를 장착한 이 두 시스템을 활용해 연구진들은 올해 고든 벨 상 6개 부문 중 5개 부문에서 혁신적인 연구를 인정받게 됐으며, 이번 주 SC18 컨퍼런스에서 관련 시상식이 거행된다.

유럽과 일본이 보유한 가장 빠른 슈퍼컴퓨터 역시 엔비디아 GPU로 가속화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슈퍼컴퓨팅 시스템의 에너지 효율성을 나타내는 ‘그린500(GREEN500)’ 목록에서도 가장 친환경적인 상위 25대 슈퍼컴퓨터 중 22대가 엔비디아 기술로 구동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린500 목록에서 또 하나 주목할 점은 컴퓨팅 성능의 거의 절반인 1,417페타플롭(Petaflop) 중 702페타플롭이 가속 컴퓨팅에서 나왔다는 것이다.

엔비디아 젠슨 황 CEO는 “올해는 엔비디아가 슈퍼컴퓨팅 분야에서 혁신적인 성과를 달성한 해”라며, “무어의 법칙이 종식되면서 인공지능(AI)과 머신 러닝(ML) 워크로드를 중심으로 새로운 HPC 시장이 등장했고, 이 시장은 과학 및 사회분야의 난제를 해결하는데 필요한 성능을 제공하기 위해 고성능 및 고효율 GPU 플랫폼에 그 어느 때 보다 의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년 전 상위 500대 목록에 새롭게 이름을 올린 슈퍼컴퓨터 중 단 33대만이 GPU 가속 시스템을 사용한 반면, 올해는 새로운 153대 중 약 1/3에 해당하는 52대가 GPU로 가속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목록에 등재된 새로운 시스템 중에는 62위를 차지한 엔비디아 DGX-2 POD가 있다. 이 시스템은 이번 목록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린 DGX-2 클러스터로, 36개의 DGX-2 시스템을 통합하며, 3페타플롭 이상의 배정밀도(double-precision) 성능을 제공한다. 또한, DGX-2 POD는 현재 ‘세계에서 가장 빠른 슈퍼컴퓨터 상위 500대’ 목록에 포함된 단 11개의 클러스터 중 하나이다. editor@itworld.co.kr


2018.11.13

엔비디아, “엔비디아 GPU 가속기 기반 슈퍼컴퓨터 1년 새 50% 증가”

편집부 | ITWorld
엔비디아(www.nvidia.co.kr)가 최근 발표된 ‘세계에서 가장 빠른 슈퍼컴퓨터 상위 500대’ 목록에서 새로운 기록을 세우며, 글로벌 슈퍼컴퓨팅 분야에서 입지를 공고히 했다고 밝혔다.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열리는 고성능컴퓨팅(HPC) 컨퍼런스인 슈퍼컴퓨팅 2018(SC18)에서 발표된 상위 500대 슈퍼컴퓨터 중 엔비디아 GPU 가속기를 사용하는 시스템 수가 1년만에 48%가 증가했다. 이는 1년 전 86개에서 올해 127개로 상승한 것으로, 5년전 대비 3배 이상 늘어난 수치이다.

엔비디아 GPU는 미국 에너지국이 오크리지 국립연구소와 로렌스 라이브모어 국립연구소에 각각 배치한 세계에서 가장 빠른 두 대의 슈퍼컴퓨터 ‘서밋(Summit)’과 ‘시에라(Sierra)’에도 탑재됐다. 4만개 이상의 엔비디아 V100 텐서(Tensor) 코어 GPU를 장착한 이 두 시스템을 활용해 연구진들은 올해 고든 벨 상 6개 부문 중 5개 부문에서 혁신적인 연구를 인정받게 됐으며, 이번 주 SC18 컨퍼런스에서 관련 시상식이 거행된다.

유럽과 일본이 보유한 가장 빠른 슈퍼컴퓨터 역시 엔비디아 GPU로 가속화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슈퍼컴퓨팅 시스템의 에너지 효율성을 나타내는 ‘그린500(GREEN500)’ 목록에서도 가장 친환경적인 상위 25대 슈퍼컴퓨터 중 22대가 엔비디아 기술로 구동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린500 목록에서 또 하나 주목할 점은 컴퓨팅 성능의 거의 절반인 1,417페타플롭(Petaflop) 중 702페타플롭이 가속 컴퓨팅에서 나왔다는 것이다.

엔비디아 젠슨 황 CEO는 “올해는 엔비디아가 슈퍼컴퓨팅 분야에서 혁신적인 성과를 달성한 해”라며, “무어의 법칙이 종식되면서 인공지능(AI)과 머신 러닝(ML) 워크로드를 중심으로 새로운 HPC 시장이 등장했고, 이 시장은 과학 및 사회분야의 난제를 해결하는데 필요한 성능을 제공하기 위해 고성능 및 고효율 GPU 플랫폼에 그 어느 때 보다 의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년 전 상위 500대 목록에 새롭게 이름을 올린 슈퍼컴퓨터 중 단 33대만이 GPU 가속 시스템을 사용한 반면, 올해는 새로운 153대 중 약 1/3에 해당하는 52대가 GPU로 가속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목록에 등재된 새로운 시스템 중에는 62위를 차지한 엔비디아 DGX-2 POD가 있다. 이 시스템은 이번 목록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린 DGX-2 클러스터로, 36개의 DGX-2 시스템을 통합하며, 3페타플롭 이상의 배정밀도(double-precision) 성능을 제공한다. 또한, DGX-2 POD는 현재 ‘세계에서 가장 빠른 슈퍼컴퓨터 상위 500대’ 목록에 포함된 단 11개의 클러스터 중 하나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