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8

레노버와 넷앱, 스토리지 연맹 체결…공동 개발 제품으로 델 EMC, HPE와 맞대결

Marc Ferranti | Network World
레노버와 넷앱이 스토리지 분야의 협력관계를 맺었다. 또 중국에 조인트 벤처도 설립했다. 두 업체는 단지 영업만이 아니라 제품 개발에서도 밀접한 공동 작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중국 조인트 벤처는 중국에 특화된 스토리지 제품과 데이터 관리 솔루션을 공급한다.

레노버는 SAN, DAS, 테이프 스토리지 등의 제품군을 갖추고 있지만, 스토리지 시장의 주요 업체로 평가 받지는 못하고 있다. 따라서 완성된 원스톱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공급업체로는 델 EMC나 HPE와 경쟁하기 어려운 상황. 반면 넷앱은 레노버의 제조 기반과 전세계 유통망, 그리고 막대한 고객 기반으로 얻을 수 있다.

IDC의 애널리스트 아시시 나드카니는 “레노버는 마지막 남은 순수한 하드웨어 업체”라며, “레노버는 델과 HP과 오래 전에 겪었던 상황을 겪고 있으며, 경쟁업체와 동등한 입지를 갖기 위해 방정식을 변경하려 한다”고 평가했다. 당시 델과 HP는 일련의 인수합병을 통해 자사 포트폴리오를 키웠는데, 델의 EMC 인수와 HPE 님블 스토리지 인수가 대표적이다.

이제 레노버는 기업 시장에서 자사의 폭넓은 서버 제품군과 함께 플래시 스토리지 선도업체의 스토리지도 내세울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델 EMC와 HPE에 이어 IBM과 함께 서버 판매 3위를 기록하고 있는 기업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레노버와 넷앱 모두 올해 실적은 호황이다. 레노버의 2018 목표에는 서버 2,000만 대 출하가 포함되어 있는데, 지난 해보다 48.6%가 증가한 수치이다. 한편 넷앱은 델 EMC에 이어 외장 스토리지 시장의 이인자로 자리 잡고 있다.

외장 스토리지는 스토리지 시장에서도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이는 영역이다. IDC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올플래시 어레이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41.7% 성장한 20억 달러 규모, 하이드리드 플래시 스토리지는 20.8% 성장한 26억 달러 규모를 기록했다.

넷앱의 클라우드 인프라 사업 총괄 책임자 브래드 앤더슨은 “이번 협력관계는 양사에 엄청난 추진력을 가져다줄 것”이라며, “플래시 스토리지 시장은 가격이 낮아지면서 계속 성장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레노버와 넷앱이 공동 개발한 두 가지 제품군 중 씽크시스템 DE 시리즈 올플래시 어레이.

레노버와 넷앱이 공동 개발한 제품은 다음과 같다.

- 씽크시스템(ThinkSystem) DE 시리즈 올플래시 어레이. DE6000은 100만 IOPS 성능에 최대 21Gbps 입출력 성능, 최대 1.84TB의 원시 용량을 제공한다. DE4000F은 30만 IOPS에 10GBps 입출력, 1.47PB 용량을 제공한다.
- 씽크시스템 DE 시리즈 하이브리드 플래시 어레이. DE6000은 확장 유닛으로 최대 2.88PB 원시 용량을 제공한다. DE4000H는 2.3PB, DE2000H는 147TB의 최대 원시 용량을 제공한다.
- 씽크시스템 DM 시리즈 올플래시 어레이. DM7000F는 최대 원시 용량 705PB, DM5000F는 24.1PB의 원시 용량이 특징이다. 또한 40Gb 이더넷, 32Gb FC, NVMe over FC 등의 다양한 접속 기능을 제공한다.
- 씽크시스템 DM 시리즈 하이브리드 플래시. 57PB, 15PB, 17PB 용량의 세 제품이 있으며, 모두 NVMe를 지원한다.

한편 업계에서는 이번 협력관계가 인수합병으로 이어지지 않을지, 만약 그렇다면 중국 업체인 레노버가 미국 규제당국으로부터 얼마나 엄격한 심사를 받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양사는 합병 계획에 대해서는 언급을 거절하고, 대신 전세계 제품 출시와 채널 충돌 방지 등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IDC의 나드카니는 “이번 협력관계는 구매 전에 시험해보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1단계 협력관계가 어떤 결과를 낳는지 알고 싶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


2018.09.18

레노버와 넷앱, 스토리지 연맹 체결…공동 개발 제품으로 델 EMC, HPE와 맞대결

Marc Ferranti | Network World
레노버와 넷앱이 스토리지 분야의 협력관계를 맺었다. 또 중국에 조인트 벤처도 설립했다. 두 업체는 단지 영업만이 아니라 제품 개발에서도 밀접한 공동 작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중국 조인트 벤처는 중국에 특화된 스토리지 제품과 데이터 관리 솔루션을 공급한다.

레노버는 SAN, DAS, 테이프 스토리지 등의 제품군을 갖추고 있지만, 스토리지 시장의 주요 업체로 평가 받지는 못하고 있다. 따라서 완성된 원스톱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공급업체로는 델 EMC나 HPE와 경쟁하기 어려운 상황. 반면 넷앱은 레노버의 제조 기반과 전세계 유통망, 그리고 막대한 고객 기반으로 얻을 수 있다.

IDC의 애널리스트 아시시 나드카니는 “레노버는 마지막 남은 순수한 하드웨어 업체”라며, “레노버는 델과 HP과 오래 전에 겪었던 상황을 겪고 있으며, 경쟁업체와 동등한 입지를 갖기 위해 방정식을 변경하려 한다”고 평가했다. 당시 델과 HP는 일련의 인수합병을 통해 자사 포트폴리오를 키웠는데, 델의 EMC 인수와 HPE 님블 스토리지 인수가 대표적이다.

이제 레노버는 기업 시장에서 자사의 폭넓은 서버 제품군과 함께 플래시 스토리지 선도업체의 스토리지도 내세울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델 EMC와 HPE에 이어 IBM과 함께 서버 판매 3위를 기록하고 있는 기업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레노버와 넷앱 모두 올해 실적은 호황이다. 레노버의 2018 목표에는 서버 2,000만 대 출하가 포함되어 있는데, 지난 해보다 48.6%가 증가한 수치이다. 한편 넷앱은 델 EMC에 이어 외장 스토리지 시장의 이인자로 자리 잡고 있다.

외장 스토리지는 스토리지 시장에서도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이는 영역이다. IDC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올플래시 어레이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41.7% 성장한 20억 달러 규모, 하이드리드 플래시 스토리지는 20.8% 성장한 26억 달러 규모를 기록했다.

넷앱의 클라우드 인프라 사업 총괄 책임자 브래드 앤더슨은 “이번 협력관계는 양사에 엄청난 추진력을 가져다줄 것”이라며, “플래시 스토리지 시장은 가격이 낮아지면서 계속 성장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레노버와 넷앱이 공동 개발한 두 가지 제품군 중 씽크시스템 DE 시리즈 올플래시 어레이.

레노버와 넷앱이 공동 개발한 제품은 다음과 같다.

- 씽크시스템(ThinkSystem) DE 시리즈 올플래시 어레이. DE6000은 100만 IOPS 성능에 최대 21Gbps 입출력 성능, 최대 1.84TB의 원시 용량을 제공한다. DE4000F은 30만 IOPS에 10GBps 입출력, 1.47PB 용량을 제공한다.
- 씽크시스템 DE 시리즈 하이브리드 플래시 어레이. DE6000은 확장 유닛으로 최대 2.88PB 원시 용량을 제공한다. DE4000H는 2.3PB, DE2000H는 147TB의 최대 원시 용량을 제공한다.
- 씽크시스템 DM 시리즈 올플래시 어레이. DM7000F는 최대 원시 용량 705PB, DM5000F는 24.1PB의 원시 용량이 특징이다. 또한 40Gb 이더넷, 32Gb FC, NVMe over FC 등의 다양한 접속 기능을 제공한다.
- 씽크시스템 DM 시리즈 하이브리드 플래시. 57PB, 15PB, 17PB 용량의 세 제품이 있으며, 모두 NVMe를 지원한다.

한편 업계에서는 이번 협력관계가 인수합병으로 이어지지 않을지, 만약 그렇다면 중국 업체인 레노버가 미국 규제당국으로부터 얼마나 엄격한 심사를 받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양사는 합병 계획에 대해서는 언급을 거절하고, 대신 전세계 제품 출시와 채널 충돌 방지 등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IDC의 나드카니는 “이번 협력관계는 구매 전에 시험해보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1단계 협력관계가 어떤 결과를 낳는지 알고 싶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