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6

델 EMC, ‘키네틱 인프라’ 기반의 ‘파워엣지 MX’ 출시

편집부 | ITWorld
델 EMC(www.dellemc.com/ko-kr/)는 미래 신기술에 쉽게 적응할 수 있는 새로운 고성능 모듈형 서버 제품군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신제품 ‘파워엣지 MX(PowerEdge MX)’ 시리즈는 서버 분리(server disaggregation) 및 소프트웨어 정의 기술을 포함한 ‘키네틱 인프라(Kinetic infrastructure)’를 기반으로, 기존 워크로드는 물론 IoT(사물인터넷), AI(인공지능), 머신러닝에 이르는 차세대 애플리케이션까지 지원한다.

델 EMC 파워엣지 MX 시리즈는 새롭게 디자인된 섀시(chassis)와 함께 서버와 스토리지 등 스마트 I/O 패브릭을 통해 인프라와 연결되는 규격화된 블록으로 구성된다. 파워엣지 MX와 함께 소개하는 키네틱 인프라는 컴퓨트, 스토리지, 네트워킹 패브릭 자원들을 분리해(disaggregate) 온-디맨드로 할당 및 재할당하는 델 EMC 고유의 모듈형 아키텍처다.



분리된 자원의 공유 풀(pool)로부터 필요에 따라 구성을 바꿀 수 있기 때문에, 성능이나 용량이 더 많이, 또는 적게 필요할 때 자원을 즉석에서 다시 프로비저닝(provisioning)해서 과잉 할당이나 낭비를 막을 수 있다. IT 자원을 동적으로 할당하기 때문에 애플리케이션 간의 사일로(silo)를 허물고, 소모적인 시스템 운영 작업에서도 벗어나도록 돕는다.

키네틱 인프라를 구현하는 파워엣지 MX는 미드플레인(Mid-plane)이 없는 독특한 디자인을 채택해, 컴퓨트(compute)를 I/O 모듈에 직접 연결하고, 서비스 중단 없이 차세대 기술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향후에는 개별 스토리지 뿐 아니라, SCM(스토리지 클래스 메모리), GPU, FPGA(프로그래머블 반도체) 등 메모리 집약적인 장치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파워엣지 MX’는 최신 저지연(low latency) NVMe(비휘발성 메모리 익스프레스) 드라이브와 기본 25GbE(기가비트이더넷) 네트워크를 지원해, 고집적 가상화, SDN(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 등 SDDC(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를 구현하는데 적합하다.

파워엣지 MX 시리즈의 주요 포트폴리오는 ▲델 EMC 파워엣지 MX7000 섀시(chassis) ▲델 EMC 파워엣지 MX740c 및 MX840c 서버 슬레드(sled) ▲델 EMC 파워엣지 MX5016s 스토리지 슬레드(Sled) ▲델 EMC 파워엣지 MX 이더넷 및 파이버 채널 스위치 모듈로 구성된다.

델 EMC 파워엣지 MX7000 섀시는 서버 프로세서 여러 세대를 지원하고, 모든 구성요소에 대한 단일 인터페이스와 엔드-투-엔드 라이프사이클(제품수명주기) 관리 기능을 제공해, 소모적인 유지 보수를 줄이고, 비즈니스 우선 순위에 집중할 수 있다. 7U 크기의 섀시에 8개의 베이가 포함돼 다양한 싱글 또는 더블와이드(single- and double-width) 컴퓨트 및 스토리지 조합이 가능하다.

델 EMC 파워엣지 MX740c 및 MX840c 서버 슬레드는 2소켓 또는 4소켓 블레이드 슬레드로, NVMe 드라이브를 비롯해 다양한 스토리지 옵션과 뛰어난 처리 능력을 제공한다. 싱글와이드의 MX740c와 더블와이드의 MX840c는 최대 6 테라바이트(TB)의 메모리 및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Intel Xeon Scalable Processor) 전 제품군을 지원한다.

한편, 델 EMC 파워엣지 MX는 모든 환경을 위해 서버 섀시 내에서 시스템 관리 콘솔 소프트웨어 ‘오픈매니지 엔터프라이즈(OpenManage Enterprise)’의 주요 기능을 제공하는 ‘델 EMC 오픈매니지 엔터프라이즈–모듈형 에디션(OpenManage Enterprise–Modular Edition)’을 포함한다. 여러 ‘파워엣지 MX’ 섀시에 배치된 모든 구성 요소에 대한 라이프사이클 관리를 한 번에 수행할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2018.09.06

델 EMC, ‘키네틱 인프라’ 기반의 ‘파워엣지 MX’ 출시

편집부 | ITWorld
델 EMC(www.dellemc.com/ko-kr/)는 미래 신기술에 쉽게 적응할 수 있는 새로운 고성능 모듈형 서버 제품군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신제품 ‘파워엣지 MX(PowerEdge MX)’ 시리즈는 서버 분리(server disaggregation) 및 소프트웨어 정의 기술을 포함한 ‘키네틱 인프라(Kinetic infrastructure)’를 기반으로, 기존 워크로드는 물론 IoT(사물인터넷), AI(인공지능), 머신러닝에 이르는 차세대 애플리케이션까지 지원한다.

델 EMC 파워엣지 MX 시리즈는 새롭게 디자인된 섀시(chassis)와 함께 서버와 스토리지 등 스마트 I/O 패브릭을 통해 인프라와 연결되는 규격화된 블록으로 구성된다. 파워엣지 MX와 함께 소개하는 키네틱 인프라는 컴퓨트, 스토리지, 네트워킹 패브릭 자원들을 분리해(disaggregate) 온-디맨드로 할당 및 재할당하는 델 EMC 고유의 모듈형 아키텍처다.



분리된 자원의 공유 풀(pool)로부터 필요에 따라 구성을 바꿀 수 있기 때문에, 성능이나 용량이 더 많이, 또는 적게 필요할 때 자원을 즉석에서 다시 프로비저닝(provisioning)해서 과잉 할당이나 낭비를 막을 수 있다. IT 자원을 동적으로 할당하기 때문에 애플리케이션 간의 사일로(silo)를 허물고, 소모적인 시스템 운영 작업에서도 벗어나도록 돕는다.

키네틱 인프라를 구현하는 파워엣지 MX는 미드플레인(Mid-plane)이 없는 독특한 디자인을 채택해, 컴퓨트(compute)를 I/O 모듈에 직접 연결하고, 서비스 중단 없이 차세대 기술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향후에는 개별 스토리지 뿐 아니라, SCM(스토리지 클래스 메모리), GPU, FPGA(프로그래머블 반도체) 등 메모리 집약적인 장치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파워엣지 MX’는 최신 저지연(low latency) NVMe(비휘발성 메모리 익스프레스) 드라이브와 기본 25GbE(기가비트이더넷) 네트워크를 지원해, 고집적 가상화, SDN(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 등 SDDC(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를 구현하는데 적합하다.

파워엣지 MX 시리즈의 주요 포트폴리오는 ▲델 EMC 파워엣지 MX7000 섀시(chassis) ▲델 EMC 파워엣지 MX740c 및 MX840c 서버 슬레드(sled) ▲델 EMC 파워엣지 MX5016s 스토리지 슬레드(Sled) ▲델 EMC 파워엣지 MX 이더넷 및 파이버 채널 스위치 모듈로 구성된다.

델 EMC 파워엣지 MX7000 섀시는 서버 프로세서 여러 세대를 지원하고, 모든 구성요소에 대한 단일 인터페이스와 엔드-투-엔드 라이프사이클(제품수명주기) 관리 기능을 제공해, 소모적인 유지 보수를 줄이고, 비즈니스 우선 순위에 집중할 수 있다. 7U 크기의 섀시에 8개의 베이가 포함돼 다양한 싱글 또는 더블와이드(single- and double-width) 컴퓨트 및 스토리지 조합이 가능하다.

델 EMC 파워엣지 MX740c 및 MX840c 서버 슬레드는 2소켓 또는 4소켓 블레이드 슬레드로, NVMe 드라이브를 비롯해 다양한 스토리지 옵션과 뛰어난 처리 능력을 제공한다. 싱글와이드의 MX740c와 더블와이드의 MX840c는 최대 6 테라바이트(TB)의 메모리 및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Intel Xeon Scalable Processor) 전 제품군을 지원한다.

한편, 델 EMC 파워엣지 MX는 모든 환경을 위해 서버 섀시 내에서 시스템 관리 콘솔 소프트웨어 ‘오픈매니지 엔터프라이즈(OpenManage Enterprise)’의 주요 기능을 제공하는 ‘델 EMC 오픈매니지 엔터프라이즈–모듈형 에디션(OpenManage Enterprise–Modular Edition)’을 포함한다. 여러 ‘파워엣지 MX’ 섀시에 배치된 모든 구성 요소에 대한 라이프사이클 관리를 한 번에 수행할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