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9

안드로이드 10에서 주목해야 할 신기능과 사용법

Michael Simon | PCWorld
처음 안드로이드 10을 사용하기 시작하면 버전 9와 그렇게 다르지 않게 보일 것이다. 사실, 여러분이 마주치게 될 가장 큰 변화는 안드로이드 10에는 맛있는 디저트 이름을 붙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안드로이드 10은 급진적인 새로운 기능은 없지만, 휴대폰을 탐색하고, 맞춤 설정하고, 안전하게 만드는 새로운 방법으로 OS에 완전히 새로운 경로를 보여준다. 이럼에도 새로운 것을 찾아내지 못한다면 엉뚱한 곳을 보고 있는 셈이다. 안드로이드 10의 새로운 기능들과 그것들을 사용하는 법을 소개한다.
 

다크 테마

안드로이드 10에서 가장 기대되는 새로운 기능은 다크모드다. 다크(Dark) 테마로 불리는 이 기능은 구글 앱의 많은 요소들을 눈부신 백색에서 흑색 또는 짙은 회색으로 바꾼다. 하지만 일률적인 것은 아니다. 일부 앱에서는 자동으로 바뀌는 반면 다른 앱에서는 자체적으로 내부 스위치를 갖는 등 각기 다르다. 자세히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다크 테마 자동 적용 
• 알림 바
• 구글 검색 위젯
• 크롬
• 연락처
• 드라이브
• 파일
• 구글 페이
• 킵 노트
• 사진
• 플레이 게임
• 설정
 
안드로이드 10의 다크 테마는 빠른 설정 아이콘으로 활성화할 수 있다. ⓒIDG
 
앱 설정에서 별도로 다크모드 이용가능
• 계산기
• 메시지

항상 다크모드
• 시계
• 영화 보기

다크 테마 사용불가
• 지메일
• 구글
• 홈
• 지도
• 뉴스
• 플레이북
• 플레이스토어
• 팟캐스트
• 웨어 OS

이를 지원하는 앱과 요소에 대해서는 2가지 방법으로 다크 테마를 실행할 수 있다. 가장 빠른 길은 알림 셰이드 안에 있다. 화면 상단에서 아래로 쓸어 내린 다음 다시 한 번 옆으로 밀어서 빠른 설정을 펼친 다음 다크 테마 아이콘을 누르면 된다. 아니면 디스플레이 설정 내에서 토글을 찾을 수도 있다. 구글은 이미 안드로이드 10 사이트에서 지도와 어시스턴트를 위한 다크모드를 선보이고 있기 때문에, 멀지 않아 나머지 앱들도 지원을 받게 될 것이다.
 

제스처 네비게이션

손동작으로 탐색이 가능한 제스처 네비게이션은 기술적으로는 안드로이드 9와 함께 출시되었지만, 의도와 목적을 놓고 보면 안드로이드 10이 본격적인 데뷔다. 구글이 제스처 시스템을 진지하게 가다듬었고, 여러분이 어떻게 사용할 것인가에 대해 많은 변화를 도입했기 때문이다.
 
휴대폰을 탐색할 수 있는 3가지 방법이 제공된다. ⓒ IDG

이전과 동일한 위치(시스템 설정 내부)에서 제스처를 찾을 수 있지만, 이번에는 제스처 네비게이션이라는 적절한 이름을 가지고 있다. 안드로이드 9/파이에서 홈버튼에서 밀기로 불렸던 작년의 방법은 이제 2-버튼 내비게이션으로 명명되었다. 정말 오래된 내비게이션 바 아이콘은 3-버튼 내비게이션이다.

제스처 내비게이션을 선택하면 버튼이 완전히 사라지고 아이폰의 홈 표시기와 비슷한 얇은 선으로 교체되는 것을 알 수 있다. 구글은 홈버튼에 대한 의존을 줄일 수 있도록 전체 시스템을 간소화했다.

• 홈으로 가기: 앱 실행 중 화면 아래에서 위로 밀어 올린다.
• 앱 바꾸기: 화면의 아래에서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밀어 넘긴다. 
• 앱 개요 보기: 화면 버튼에서 위로 밀어 올리면서 화면 중앙에 손가락을 1초 간 대고 있는다. 
• 앱 서랍 열기: 홈 화면에 있을 때는 화면 하단에서 위로 쓸어 올린다. 혹은 앱 스위처에 있을 때는 2번 쓸어 올린다. 
• 호출 지원: 화면의 왼쪽이나 오른쪽 모서리에서 밀기를 한다.

뒤로가기 버튼이 없어졌기 때문에 앱을 사용할 때 어떤 화면으로 돌아가는 방법이 궁금할 지도 모른다. 방법은 간단하다. 화면의 어느 쪽에서나 밀기를 하면 된다. 즉, 화면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밀거나 화면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밀면 다시 화면에 돌아가게 된다. 화살표 애니메이션을 보고 약간의 진동을 느낀 다음, 손가락을 떼기만 하면 화면으로 돌아가게 된다.

또한 새로운 동작이 어떻게 작동하는지에 대한 설명 오른쪽에 새로운 기어 아이콘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여기에서 뒤로가기 감도를 조정하기 위한 설정을 찾을 수 있으며, 뒤로가기 기능을 시작하기 위해 얼마나 세게 밀어야 하는지에 대한 수준을 몇 가지 제공한다. 일부 앱은 슬라이드 아웃 메뉴와 다른 사이드 스크린 동작을 허용하기 때문에 세부적인 수준의 제어를 원할 것이다. 실제로 구글은 화면 왼쪽 하단의 약 25%(기술적으로 ‘수직 앱 제외 한도’라고 함)를 차단할 수 있도록 허용해 개발자들은 뒤로가기 동작을 방해하지 않고도 슬라이드 아웃 메뉴를 계속 포함시킬 수 있다. 앱에 슬라이드 아웃 메뉴가 있는 경우 화면 왼쪽 하단에서 밀면 메뉴를 빼내고, 다른 아무데나 밀면 뒤로 돌아간다. 앱에 슬라이드 아웃 메뉴나 사이드 스크린 동작이 없는 경우, 아무데나 밀어서 돌아갈 수 있다. 
 

안드로이드 10 알림

알림 시스템에 대한 약간의 수정 없이는 새로운 안드로이드가 출시되지 않을 것이다. 안드로이드 10의 변화는 파이에서처럼 극적인 것은 아니지만, 여전히 의미가 있다!

여전히 셰이드에서 알림 설정을 불러오기 위해 길게 누르거나 짧게 밀기를 할 수 있지만, 안드로이드 10에는 더 많은 정보가 있다. 모 아니면 도식의 표시 정지 또는 표시 유지 버튼 대신, 보다 세부적인 옵션을 위해 알림을 숨기거나 새로운 단순화된 설정 메뉴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다. 
 
안드로이드 10의 알림 시스템 중 일부가 매우 똑똑하게 바뀌었다. ⓒ IDG


조용한 알림에 대해 말하자면, 안드로이드 10에서도 그것들을 더 잘 추적할 수 있을 것이다. 알림판 안에는 조용한 알림을 위한 새로운 묶음이 있어서 경고음 없이도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금방 알 수 있다. 앱별 설정도 능률화 되어 이해하기 쉽고 제어하기 쉬워졌다.

앱 설정은 안드로이드 9와 대체로 비슷하지만, 몇 가지 새로운 기능들은 주목할 만하다. 기존 강제 중단 외에도 앱 정보 화면에서 앱을 열 수 있는 옵션이 제공된다. 또한 이제 알림 탭에는 앱이 매주 보내는 알림 수에 대한 추정치가 표시되므로 제한할 지를 결정할 수 있다.
 



2019.09.09

안드로이드 10에서 주목해야 할 신기능과 사용법

Michael Simon | PCWorld
처음 안드로이드 10을 사용하기 시작하면 버전 9와 그렇게 다르지 않게 보일 것이다. 사실, 여러분이 마주치게 될 가장 큰 변화는 안드로이드 10에는 맛있는 디저트 이름을 붙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안드로이드 10은 급진적인 새로운 기능은 없지만, 휴대폰을 탐색하고, 맞춤 설정하고, 안전하게 만드는 새로운 방법으로 OS에 완전히 새로운 경로를 보여준다. 이럼에도 새로운 것을 찾아내지 못한다면 엉뚱한 곳을 보고 있는 셈이다. 안드로이드 10의 새로운 기능들과 그것들을 사용하는 법을 소개한다.
 

다크 테마

안드로이드 10에서 가장 기대되는 새로운 기능은 다크모드다. 다크(Dark) 테마로 불리는 이 기능은 구글 앱의 많은 요소들을 눈부신 백색에서 흑색 또는 짙은 회색으로 바꾼다. 하지만 일률적인 것은 아니다. 일부 앱에서는 자동으로 바뀌는 반면 다른 앱에서는 자체적으로 내부 스위치를 갖는 등 각기 다르다. 자세히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다크 테마 자동 적용 
• 알림 바
• 구글 검색 위젯
• 크롬
• 연락처
• 드라이브
• 파일
• 구글 페이
• 킵 노트
• 사진
• 플레이 게임
• 설정
 
안드로이드 10의 다크 테마는 빠른 설정 아이콘으로 활성화할 수 있다. ⓒIDG
 
앱 설정에서 별도로 다크모드 이용가능
• 계산기
• 메시지

항상 다크모드
• 시계
• 영화 보기

다크 테마 사용불가
• 지메일
• 구글
• 홈
• 지도
• 뉴스
• 플레이북
• 플레이스토어
• 팟캐스트
• 웨어 OS

이를 지원하는 앱과 요소에 대해서는 2가지 방법으로 다크 테마를 실행할 수 있다. 가장 빠른 길은 알림 셰이드 안에 있다. 화면 상단에서 아래로 쓸어 내린 다음 다시 한 번 옆으로 밀어서 빠른 설정을 펼친 다음 다크 테마 아이콘을 누르면 된다. 아니면 디스플레이 설정 내에서 토글을 찾을 수도 있다. 구글은 이미 안드로이드 10 사이트에서 지도와 어시스턴트를 위한 다크모드를 선보이고 있기 때문에, 멀지 않아 나머지 앱들도 지원을 받게 될 것이다.
 

제스처 네비게이션

손동작으로 탐색이 가능한 제스처 네비게이션은 기술적으로는 안드로이드 9와 함께 출시되었지만, 의도와 목적을 놓고 보면 안드로이드 10이 본격적인 데뷔다. 구글이 제스처 시스템을 진지하게 가다듬었고, 여러분이 어떻게 사용할 것인가에 대해 많은 변화를 도입했기 때문이다.
 
휴대폰을 탐색할 수 있는 3가지 방법이 제공된다. ⓒ IDG

이전과 동일한 위치(시스템 설정 내부)에서 제스처를 찾을 수 있지만, 이번에는 제스처 네비게이션이라는 적절한 이름을 가지고 있다. 안드로이드 9/파이에서 홈버튼에서 밀기로 불렸던 작년의 방법은 이제 2-버튼 내비게이션으로 명명되었다. 정말 오래된 내비게이션 바 아이콘은 3-버튼 내비게이션이다.

제스처 내비게이션을 선택하면 버튼이 완전히 사라지고 아이폰의 홈 표시기와 비슷한 얇은 선으로 교체되는 것을 알 수 있다. 구글은 홈버튼에 대한 의존을 줄일 수 있도록 전체 시스템을 간소화했다.

• 홈으로 가기: 앱 실행 중 화면 아래에서 위로 밀어 올린다.
• 앱 바꾸기: 화면의 아래에서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밀어 넘긴다. 
• 앱 개요 보기: 화면 버튼에서 위로 밀어 올리면서 화면 중앙에 손가락을 1초 간 대고 있는다. 
• 앱 서랍 열기: 홈 화면에 있을 때는 화면 하단에서 위로 쓸어 올린다. 혹은 앱 스위처에 있을 때는 2번 쓸어 올린다. 
• 호출 지원: 화면의 왼쪽이나 오른쪽 모서리에서 밀기를 한다.

뒤로가기 버튼이 없어졌기 때문에 앱을 사용할 때 어떤 화면으로 돌아가는 방법이 궁금할 지도 모른다. 방법은 간단하다. 화면의 어느 쪽에서나 밀기를 하면 된다. 즉, 화면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밀거나 화면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밀면 다시 화면에 돌아가게 된다. 화살표 애니메이션을 보고 약간의 진동을 느낀 다음, 손가락을 떼기만 하면 화면으로 돌아가게 된다.

또한 새로운 동작이 어떻게 작동하는지에 대한 설명 오른쪽에 새로운 기어 아이콘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여기에서 뒤로가기 감도를 조정하기 위한 설정을 찾을 수 있으며, 뒤로가기 기능을 시작하기 위해 얼마나 세게 밀어야 하는지에 대한 수준을 몇 가지 제공한다. 일부 앱은 슬라이드 아웃 메뉴와 다른 사이드 스크린 동작을 허용하기 때문에 세부적인 수준의 제어를 원할 것이다. 실제로 구글은 화면 왼쪽 하단의 약 25%(기술적으로 ‘수직 앱 제외 한도’라고 함)를 차단할 수 있도록 허용해 개발자들은 뒤로가기 동작을 방해하지 않고도 슬라이드 아웃 메뉴를 계속 포함시킬 수 있다. 앱에 슬라이드 아웃 메뉴가 있는 경우 화면 왼쪽 하단에서 밀면 메뉴를 빼내고, 다른 아무데나 밀면 뒤로 돌아간다. 앱에 슬라이드 아웃 메뉴나 사이드 스크린 동작이 없는 경우, 아무데나 밀어서 돌아갈 수 있다. 
 

안드로이드 10 알림

알림 시스템에 대한 약간의 수정 없이는 새로운 안드로이드가 출시되지 않을 것이다. 안드로이드 10의 변화는 파이에서처럼 극적인 것은 아니지만, 여전히 의미가 있다!

여전히 셰이드에서 알림 설정을 불러오기 위해 길게 누르거나 짧게 밀기를 할 수 있지만, 안드로이드 10에는 더 많은 정보가 있다. 모 아니면 도식의 표시 정지 또는 표시 유지 버튼 대신, 보다 세부적인 옵션을 위해 알림을 숨기거나 새로운 단순화된 설정 메뉴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다. 
 
안드로이드 10의 알림 시스템 중 일부가 매우 똑똑하게 바뀌었다. ⓒ IDG


조용한 알림에 대해 말하자면, 안드로이드 10에서도 그것들을 더 잘 추적할 수 있을 것이다. 알림판 안에는 조용한 알림을 위한 새로운 묶음이 있어서 경고음 없이도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금방 알 수 있다. 앱별 설정도 능률화 되어 이해하기 쉽고 제어하기 쉬워졌다.

앱 설정은 안드로이드 9와 대체로 비슷하지만, 몇 가지 새로운 기능들은 주목할 만하다. 기존 강제 중단 외에도 앱 정보 화면에서 앱을 열 수 있는 옵션이 제공된다. 또한 이제 알림 탭에는 앱이 매주 보내는 알림 수에 대한 추정치가 표시되므로 제한할 지를 결정할 수 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