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30

노키아, 일본 통신업체 소프트뱅크 5G 상용 서비스 파트너로 선정

편집부 | ITWorld
일본 통신업체 소프트뱅크는 5G 상용 서비스 제공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로 노키아를 선정했다. 소프트뱅크 5G 서비스에 적용될 노키아의 5G 에어스케일(AirScale)은 효율성과 확장성이 높은 무선 플랫폼이다. 



그 동안 다양한 통신 기술을 소프트뱅크에 공급 및 지원해 온 노키아는 이번 소프트뱅크의 5G 인프라 구축을 위해 엔드투엔드 포트폴리오(end to end portfolio)를 공급함으로써, 양사간 보다 강력한 협력관계 구축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노키아의 5G 에어스케일은 분산 및 중앙집중식 아키텍처에서 여러 주파수 지원이 가능해져, 소프트뱅크의 네트워크 진화에 유연성을 제공하게 된다.

노키아의 5G 에어스케일은 기업은 물론 일반소비자 모두에게 5G 무선 액세스 네트워크(RAN)를 제공할 수 있도록 일본 전역에 구축될 예정이다. 소프트뱅크는 5G를 통해 소비자에게 초광대역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안전하고 초저지연 서비스 및 고속 이동체 위치 파악에 특화된 eMTC(enhanced Machine Type Communication)를 제공함으로써 여러 산업에서 다양한 신규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가 가능해 질 전망이다.

노키아는 현재까지 전세계 38개의 5G 상용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 가운데 20개의 계약은 대외적으로 공개된 바 있다. editor@itworld.co.kr


2019.05.30

노키아, 일본 통신업체 소프트뱅크 5G 상용 서비스 파트너로 선정

편집부 | ITWorld
일본 통신업체 소프트뱅크는 5G 상용 서비스 제공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로 노키아를 선정했다. 소프트뱅크 5G 서비스에 적용될 노키아의 5G 에어스케일(AirScale)은 효율성과 확장성이 높은 무선 플랫폼이다. 



그 동안 다양한 통신 기술을 소프트뱅크에 공급 및 지원해 온 노키아는 이번 소프트뱅크의 5G 인프라 구축을 위해 엔드투엔드 포트폴리오(end to end portfolio)를 공급함으로써, 양사간 보다 강력한 협력관계 구축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노키아의 5G 에어스케일은 분산 및 중앙집중식 아키텍처에서 여러 주파수 지원이 가능해져, 소프트뱅크의 네트워크 진화에 유연성을 제공하게 된다.

노키아의 5G 에어스케일은 기업은 물론 일반소비자 모두에게 5G 무선 액세스 네트워크(RAN)를 제공할 수 있도록 일본 전역에 구축될 예정이다. 소프트뱅크는 5G를 통해 소비자에게 초광대역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안전하고 초저지연 서비스 및 고속 이동체 위치 파악에 특화된 eMTC(enhanced Machine Type Communication)를 제공함으로써 여러 산업에서 다양한 신규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가 가능해 질 전망이다.

노키아는 현재까지 전세계 38개의 5G 상용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 가운데 20개의 계약은 대외적으로 공개된 바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