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1

시스코, SK C&C와 차세대 사용자 네트워크 기술 개발 협력

편집부 |
시스코 시스템즈(www.cisco.com)가 SK C&C(www.sk.co.kr)와 손잡고 공유 오피스 환경에서 혁신적인 편의성과 보안성을 제공하는 차세대 사용자 네트워크 기술 개발에 나선다고 밝혔다.

양사는 최근 경기도 성남시 판교테크노벨리에 위치한 SK C&C 판교캠퍼스에서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시스코의 차세대 사용자 네트워크 소프트정의네트워크(SDN) 솔루션인 ‘소프트웨어정의액세스(SDA) 개발 및 사업 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에 따라 양사는 SDN 기반의 ‘차세대 사용자 네트워크 관리 플랫폼’ 구현에 나설 계획이다. 차세대 사용자 네트워크 관리 플랫폼은 물리적으로 하나의 네트워크지만 논리적으로 분리해 여러 기업의 사용자들이 양사의 사내 망에 개별 접속하게 할 수 있다. 

또한 사용자 정책 자동화를 통해 인사 이동, IoT 기기 연동, 서드파티 협업 등 IT 서비스의 다양화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보안 취약점을 일시에 해소할 수 있다. 따라서, 시스코 SDN 솔루션에 기반한 차세대 SDA를 공유 오피스 구축에 도입 시 향후 IT서비스 요구가 달라지더라도 물리적인 추가 투자 없이 유연하게 망 분리를 할 수 있으며, 보다 효율적인 전체 투자 비용 관리 등 장점들이 기대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양사는 SDA 기술을 활용해 ‘멀티 도메인(Multi-domain) 인증’ 적용 기능을 지난해 4월 개발 완료하고 공유오피스를 추진하는 다양한 산업분야 고객사에서 구축·운영 중이다.

시스코 코리아 조신의 부사장은 “SDA는 스마트폰, IoT 기기 연결 등 급증하는 단말기 단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보안 위협을 최소화하는 만큼 공유오피스에 최적화된 솔루션”이라며 “시스코는 SK C&C와 협력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최상의 네트워크 경험을 제공하고, 디지털 네트워크가 기업들이 직면한 과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SK C&C 신장수 통신인프라사업본부장은 “차세대 사용자 네트워크 기술 개발과 산업 전반에 걸친 기술 확산을 통해 획기적인 IT 인프라 개선을 이뤄 낼 것”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19.04.01

시스코, SK C&C와 차세대 사용자 네트워크 기술 개발 협력

편집부 |
시스코 시스템즈(www.cisco.com)가 SK C&C(www.sk.co.kr)와 손잡고 공유 오피스 환경에서 혁신적인 편의성과 보안성을 제공하는 차세대 사용자 네트워크 기술 개발에 나선다고 밝혔다.

양사는 최근 경기도 성남시 판교테크노벨리에 위치한 SK C&C 판교캠퍼스에서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시스코의 차세대 사용자 네트워크 소프트정의네트워크(SDN) 솔루션인 ‘소프트웨어정의액세스(SDA) 개발 및 사업 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에 따라 양사는 SDN 기반의 ‘차세대 사용자 네트워크 관리 플랫폼’ 구현에 나설 계획이다. 차세대 사용자 네트워크 관리 플랫폼은 물리적으로 하나의 네트워크지만 논리적으로 분리해 여러 기업의 사용자들이 양사의 사내 망에 개별 접속하게 할 수 있다. 

또한 사용자 정책 자동화를 통해 인사 이동, IoT 기기 연동, 서드파티 협업 등 IT 서비스의 다양화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보안 취약점을 일시에 해소할 수 있다. 따라서, 시스코 SDN 솔루션에 기반한 차세대 SDA를 공유 오피스 구축에 도입 시 향후 IT서비스 요구가 달라지더라도 물리적인 추가 투자 없이 유연하게 망 분리를 할 수 있으며, 보다 효율적인 전체 투자 비용 관리 등 장점들이 기대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양사는 SDA 기술을 활용해 ‘멀티 도메인(Multi-domain) 인증’ 적용 기능을 지난해 4월 개발 완료하고 공유오피스를 추진하는 다양한 산업분야 고객사에서 구축·운영 중이다.

시스코 코리아 조신의 부사장은 “SDA는 스마트폰, IoT 기기 연결 등 급증하는 단말기 단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보안 위협을 최소화하는 만큼 공유오피스에 최적화된 솔루션”이라며 “시스코는 SK C&C와 협력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최상의 네트워크 경험을 제공하고, 디지털 네트워크가 기업들이 직면한 과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SK C&C 신장수 통신인프라사업본부장은 “차세대 사용자 네트워크 기술 개발과 산업 전반에 걸친 기술 확산을 통해 획기적인 IT 인프라 개선을 이뤄 낼 것”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