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5

“2017년부터 2022년까지 역대 IP 누적량보다 더 많은 IP 트래픽 발생” 시스코 발표

편집부 |
시스코 코리아(www.cisco.com/web/KR)는 2017-2022 시스코 비주얼 네트워킹 인덱스(VNI·Cisco Visual Networking Index) 보고서를 통해 폭발적인 인터넷 트래픽 성장 전망치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시스코 VNI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오는 2022년까지 5년간 발생할 인터넷 프로토콜(IP) 트래픽이 인터넷 네트워킹이 시작된 이래 2016년 말까지 누적된 IP 트래픽을 초과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2022년까지 세계적으로 280억개 이상의 기기와 네트워크 연결이 온라인화돼 전세계 인구의 60%가 인터넷을 사용, 이 중 동영상 트래픽 비중이 전체 IP 트래픽의 82%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른 것이다. 관련 한국의 인터넷 트래픽은 2017년 대비 2022년에 2.5배까지 증가하고, 인터넷 사용자 수는 2017년 전체 인구 96%에서 2022년 98%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2022년에는 사물인터넷(IoT)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는 M2M 회선이 146억 건에 달해 전세계 글로벌 커넥티드 기기 및 네트워크 연결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되며, 국내에서도 M2M 모듈이 2022년까지 전체 네트워크 연결 기기의 73%로 증가하며 급성장 중인 IoT 관련 산업의 동향을 반영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처럼 활발한 네트워킹에 힘입어 IoT를 포함한 SNS·이커머스·모바일 결제·빅데이터 분석·인공지능(AI) 및 머신러닝 등 네트워크 관련 서비스 사용이 증가하는 만큼 개인 사용자와 기업들은 더욱 많은 사이버 위협에 노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 중 과도한 트래픽을 유발해 네트워크를 마비시키는 디도스(DDoS) 공격은 공격이 발생하는 동안 한 국가의 전체 인터넷 트래픽의 최대 25%를 차지할 수 있는 막대한 규모의 위협으로, 전세계 DDoS 공격은 2017년 연간 750만 건에서 2022년 1450만 건으로 2배가량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시스코는 2017년 대비 2022년의 IP 네트워크 전망으로 ▲글로벌 IP 트래픽 3배 이상 증가 ▲글로벌 인터넷 사용자, 전세계 인구의 60% 차지 ▲글로벌 네트워크 연결 및 연결된 기기의 수가 285억 개 ▲글로벌 광대역·와이파이 및 모바일 네트워크 속도 2배 이상 가속 ▲비디오, 게임 및 VR/AR 콘텐츠 등이 전체 트래픽의 85% 이상 차지 등을 꼽았다. 

글로벌 월별 IP 트래픽은 2017년 122엑사바이트(EB)에서 2022년 396EB로 3배 이상 증가하며, 연간 단위로는 매년 4.8제타바이트(ZB) 이상 증가할 전망이다. 관련 한국의 월별 IP 트래픽은 2017년 4.6EB에서 2022년 11.3EB로 약 2.5배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2년 기준, ‘최번시(busy hour)’ 트래픽(하루 중에 가장 사용량이 많은 60분 동안의 트래픽)은 일일 평균 인터넷 트래픽의 6배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최번시 인터넷 트래픽은 37%의 연평균복합성장률(CAGR)로 2017년 대비 2022년 약 5배 증가해 초속 7.2페타바이트(Pbps)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2022년 평균 인터넷 트래픽은 2017년 대비 약 4배 증가한 1Pbps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연평균 30% 증가). 관련 한국의 최번시 인터넷 트래픽은 2017년 대비 2022년 3.7배 증가하고, 평균 인터넷 트래픽은 2017년 대비 2.5배 늘어 2022년 31Tbps에 도달할 전망이다.

글로벌 인터넷 사용자는 2017년 기준 340억 명(세계 인구 45%)에서 2022년 480억 명으로 성장할 예정이다. 관련 한국 인터넷 사용자는 2017년 전체 인구의 96%에서 2022년 98%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세계 PC 및 모바일 기기와 연결은 2017년 180억 개에서 2022년 285억 개에 달할 것으로, 2022년에는 전세계 인구 1명당 3.6개의 네트워크 디바이스 및 연결을 보유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스마트 스피커 등 다양한 네트워크 기기들이 확산되면서 2017년 기준 61억 개 수준인 M2M 회선이 오는 2022년에는 146억 개로 증가하며 전세계 기기 및 네트워크 연결의 절반 이상이 M2M 회선으로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 국내에서도 오는 2022년까지 M2M 모듈이 전체 네트워크 연결 기기의 73%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유선 광대역 평균 속도는 2017년 39Mbps 수준에서 2022년 75.4Mbps로 두 배 가까이 가속화, 동기간 한국의 유선 광대역 평균 속도는 89Mbps에서 151.1Mbps로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와이파이 연결 평균 속도는 2017년 24.4Mbps에서 2022년 54Mbps로 두 배 이상 증가, 동기간 한국의 와이파이 연결 평균 속도는 45.9Mbps에서 83Mbps로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모바일 연결 평균 속도는 2017년 8.7Mbps에서 2022년 28.5Mbps로 세 배 이상 빨라지고, 동기간 한국의 모바일 연결 평균 속도는 2022년 55Mbps 수준에 도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글로벌 IP 비디오 트래픽은 2017년 대비 2022년까지 4배 증가해 전체 IP 트래픽의 82%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동기간 국내 IP 비디오 트래픽은 24%의 CAGR로 2017년 대비 2022까지 3배 증가할 전망이다.

특히, 글로벌 게이밍 트래픽은 2017년 대비 2022년까지 9배 증가, 전체 IP 트래픽의 4%를 차지, 동기간 국내 게이밍 트래픽은 34%의 CAGR로 2017년 대비 2022까지 4배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가상 및 증강 현실(VR/AR) 기술 활용 증가로 관련 트래픽도 빠르게 늘어 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월평균 트래픽은 2017년 0.33EB에서 2022년 4.02EB 수준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editor@itworld.co.kr


2019.01.15

“2017년부터 2022년까지 역대 IP 누적량보다 더 많은 IP 트래픽 발생” 시스코 발표

편집부 |
시스코 코리아(www.cisco.com/web/KR)는 2017-2022 시스코 비주얼 네트워킹 인덱스(VNI·Cisco Visual Networking Index) 보고서를 통해 폭발적인 인터넷 트래픽 성장 전망치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시스코 VNI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오는 2022년까지 5년간 발생할 인터넷 프로토콜(IP) 트래픽이 인터넷 네트워킹이 시작된 이래 2016년 말까지 누적된 IP 트래픽을 초과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2022년까지 세계적으로 280억개 이상의 기기와 네트워크 연결이 온라인화돼 전세계 인구의 60%가 인터넷을 사용, 이 중 동영상 트래픽 비중이 전체 IP 트래픽의 82%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른 것이다. 관련 한국의 인터넷 트래픽은 2017년 대비 2022년에 2.5배까지 증가하고, 인터넷 사용자 수는 2017년 전체 인구 96%에서 2022년 98%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2022년에는 사물인터넷(IoT)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는 M2M 회선이 146억 건에 달해 전세계 글로벌 커넥티드 기기 및 네트워크 연결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되며, 국내에서도 M2M 모듈이 2022년까지 전체 네트워크 연결 기기의 73%로 증가하며 급성장 중인 IoT 관련 산업의 동향을 반영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처럼 활발한 네트워킹에 힘입어 IoT를 포함한 SNS·이커머스·모바일 결제·빅데이터 분석·인공지능(AI) 및 머신러닝 등 네트워크 관련 서비스 사용이 증가하는 만큼 개인 사용자와 기업들은 더욱 많은 사이버 위협에 노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 중 과도한 트래픽을 유발해 네트워크를 마비시키는 디도스(DDoS) 공격은 공격이 발생하는 동안 한 국가의 전체 인터넷 트래픽의 최대 25%를 차지할 수 있는 막대한 규모의 위협으로, 전세계 DDoS 공격은 2017년 연간 750만 건에서 2022년 1450만 건으로 2배가량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시스코는 2017년 대비 2022년의 IP 네트워크 전망으로 ▲글로벌 IP 트래픽 3배 이상 증가 ▲글로벌 인터넷 사용자, 전세계 인구의 60% 차지 ▲글로벌 네트워크 연결 및 연결된 기기의 수가 285억 개 ▲글로벌 광대역·와이파이 및 모바일 네트워크 속도 2배 이상 가속 ▲비디오, 게임 및 VR/AR 콘텐츠 등이 전체 트래픽의 85% 이상 차지 등을 꼽았다. 

글로벌 월별 IP 트래픽은 2017년 122엑사바이트(EB)에서 2022년 396EB로 3배 이상 증가하며, 연간 단위로는 매년 4.8제타바이트(ZB) 이상 증가할 전망이다. 관련 한국의 월별 IP 트래픽은 2017년 4.6EB에서 2022년 11.3EB로 약 2.5배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2년 기준, ‘최번시(busy hour)’ 트래픽(하루 중에 가장 사용량이 많은 60분 동안의 트래픽)은 일일 평균 인터넷 트래픽의 6배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최번시 인터넷 트래픽은 37%의 연평균복합성장률(CAGR)로 2017년 대비 2022년 약 5배 증가해 초속 7.2페타바이트(Pbps)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2022년 평균 인터넷 트래픽은 2017년 대비 약 4배 증가한 1Pbps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연평균 30% 증가). 관련 한국의 최번시 인터넷 트래픽은 2017년 대비 2022년 3.7배 증가하고, 평균 인터넷 트래픽은 2017년 대비 2.5배 늘어 2022년 31Tbps에 도달할 전망이다.

글로벌 인터넷 사용자는 2017년 기준 340억 명(세계 인구 45%)에서 2022년 480억 명으로 성장할 예정이다. 관련 한국 인터넷 사용자는 2017년 전체 인구의 96%에서 2022년 98%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세계 PC 및 모바일 기기와 연결은 2017년 180억 개에서 2022년 285억 개에 달할 것으로, 2022년에는 전세계 인구 1명당 3.6개의 네트워크 디바이스 및 연결을 보유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스마트 스피커 등 다양한 네트워크 기기들이 확산되면서 2017년 기준 61억 개 수준인 M2M 회선이 오는 2022년에는 146억 개로 증가하며 전세계 기기 및 네트워크 연결의 절반 이상이 M2M 회선으로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 국내에서도 오는 2022년까지 M2M 모듈이 전체 네트워크 연결 기기의 73%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유선 광대역 평균 속도는 2017년 39Mbps 수준에서 2022년 75.4Mbps로 두 배 가까이 가속화, 동기간 한국의 유선 광대역 평균 속도는 89Mbps에서 151.1Mbps로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와이파이 연결 평균 속도는 2017년 24.4Mbps에서 2022년 54Mbps로 두 배 이상 증가, 동기간 한국의 와이파이 연결 평균 속도는 45.9Mbps에서 83Mbps로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모바일 연결 평균 속도는 2017년 8.7Mbps에서 2022년 28.5Mbps로 세 배 이상 빨라지고, 동기간 한국의 모바일 연결 평균 속도는 2022년 55Mbps 수준에 도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글로벌 IP 비디오 트래픽은 2017년 대비 2022년까지 4배 증가해 전체 IP 트래픽의 82%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동기간 국내 IP 비디오 트래픽은 24%의 CAGR로 2017년 대비 2022까지 3배 증가할 전망이다.

특히, 글로벌 게이밍 트래픽은 2017년 대비 2022년까지 9배 증가, 전체 IP 트래픽의 4%를 차지, 동기간 국내 게이밍 트래픽은 34%의 CAGR로 2017년 대비 2022까지 4배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가상 및 증강 현실(VR/AR) 기술 활용 증가로 관련 트래픽도 빠르게 늘어 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월평균 트래픽은 2017년 0.33EB에서 2022년 4.02EB 수준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