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7

“과거는 잊어라” 소프트웨어 개발의 본질을 바꾸는 21가지 기술

Peter Wayner | InfoWorld

아주 오래 전에 개발자들은 빠르고 가벼운 어셈블리 언어로 개발했다. 코드를 입력하기 위해 기계 전면의 스위치를 조작해 줄 사람을 고용할 수 있을 정도로 예산이 많은 적도 있었고, 상황이 좋지 않을 때는 개발자가 직접 그 일을 했다. 복잡할 것이 전혀 없었다. 당시의 소프트웨어는 메모리에서 데이터를 읽어 들여 약간의 연산을 한 뒤 결과물을 내놓는 것이 전부였다.

오늘날의 개발자는 전 세계 출신의 다양한 언어를 구사하는, 무엇보다 제각기 다른 버전의 컴파일러를 사용하는 팀원들과 함께 일해야만 한다. 게다가 어떤 코드는 새로 개발된 것이고, 어떤 코드는 소스 코드가 제공되지 않는, 10년도 넘은 라이브러리를 활용한 것일 수도 있다. 오늘날 개발자가 되기 위해서는 협동심과 인내력부터 키워야 한다.

불과 5년 전과 비교하더라도 컴퓨터에 작업을 지시하는 것에는 대단한 차이가 있다. 지난 10년 동안 영화 ‘올드보이’의 오대수처럼 어딘가에 납치됐다 풀려난 개발자가 있다면, 오늘날의 컴퓨팅 세계에서 아무것도 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 모든 것이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변하고 있다.

프로그래밍의 본성을 바꾸어 놓는 21가지 기술을 살펴본다. 이 기술들로 인해 개발자의 협업 방식, 고객 지원 방식, 코딩 방식이 바뀌고 있다. 개발자라면 정신을 바짝 차리기 바란다.

지속적인 통합(Continuous Integration)
과거에는 리포지토리(Repository)에 코드를 커밋하고 나면 보통 커피를 마시며 한숨 돌리거나 점심을 먹을 여유가 있었다. 하지만 더 이상은 아니다. 오늘날의 리포지토리는 지속적인 빌드 시스템과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지속적인 빌드 시스템은 코드를 다시 컴파일하고, 아키텍처를 검사하고, 코드에 수백 가지 테스트를 수행해 오류의 가능성을 표시해 준다. 이 때문에 개발자는 지속적인 빌드 시스템이 보내는 작업 수정 요청 메일과 문자 메시지 때문에 책상에서 한치도 벗어나기 어렵다. 지속적인 빌드 시스템은 개발자에게 늘 새로운 일거리를 던져 준다.

더 똑똑한 언어
초창기의 컴퓨터 언어는 컴퓨터를 사용해 어떤 일을 쉽게 하기 위한 목적으로 고안됐다. 최신 언어의 초점은 정상적인 작업 이외의 다른 일은 하기 어렵거나 거의 불가능하도록 하는 데 있다. 프로그래밍 커뮤니티는 오랜 시간에 걸쳐 사람들이 어떻게 실수를 해서 프로그램을 망치는지를 학습했다. 그렇게 해서 나쁜 습관 목록을 작성했고, 이제 몇몇 언어 설계자들은 아예 가드레일을 치고 구속복을 입혀가며 프로그래머들이 널 포인터 역참조 또는 경합 조건과 같은 과거 세대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예를 들어 러스트(Rust)에는 변하지 않는 변수 클래스가 있다. 변할 수 없는 변수라니 이상하게 들리겠지만, 경합 조건을 차단하고 코드 실행 속도를 더 빠르게 하기 위한 유일한 방법이다. 이와 같은 수백 가지의 혁신 덕분에 프로그래머들은 더 좋은 코드를 작성할 수 있다.

물론 이러한 제약은 완벽하지 않으며, 나쁜 습관을 반사적으로 피해가는 유능한 프로그래머에게는 오히려 성가신 요소가 되기도 한다. 그러나 많은 프로그래머들이 새로운 언어들의 엄격한 규율과 부가적인 구조를 반갑게 받아들이는 중이다.

더 좋은 데이터베이스
최초의 데이터베이스는 기적이었다. 데이터베이스가 정보를 큰 테이블에 집어넣는 표준 방법을 제공한 덕분에 전 세계 프로그래머들은 오래 전부터 시달리던 힘든 작업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오늘날의 데이터베이스는 그 외에도 소셜 네트워크 유지 관리, 위치 추적, 이미지 저장 등의 많은 부하를 짊어진다. 이러한 모든 작업을 하면서 서로 다른 대륙에 위치하기도 하는 시스템 클러스터 전반으로 부하를 분산시킨다.

관심이 폭증하면서 프로그래머들은 다양한 틈새 수요를 충족하는 수십 가지 데이터베이스를 만들었다. 초고속으로 대답이 필요하며, 데이터에 미세한 비일관성이 발생하는 정도는 신경 쓰지 않는다면? 트랜잭션을 사용하지 않는 메모리 내 데이터베이스를 사용하면 된다. 절대적으로 귀중한 데이터라서 손실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면? 서로 다른 시간대 또는 서로 다른 반구에 위치한 데이터센터로 정보를 자동으로 복제하는 데이터베이스를 사용하면 된다. 수십 가지 옵션이 있고, 한 가지 제품에서도 구성 파일을 조금 손보는 방법으로 다양한 요구 사항에 대처할 수 있다.

프레임워크(Framework)
근래에는 다른 사람의 작업물을 활용하지 않고 온전히 자신의 힘으로만 프로그램 전체를 개발하는 경우는 드물다. 대신 적당한 프레임워크(Framework)를 선택한 다음 API를 조사하고, 원하는 기능에 부합하지만, 서로 호환되지 않는 일부 API를 연결하기 위한 접합 코드를 개발하는 방식을 선호한다. 이제 누구도 HTML이나 CSS로 웹 페이지를 개발하지 않는다. Ext JS나 ExpressJS 혹은 기반이 되는 코드 컬렉션을 이용한다.

물론, 모든 것을 처음부터 만드는 개척자가 될 수도 있지만, 이는 자살 행위나 다름없다. 다른 사람들이 이미 완성해 놓은 것을 모두 다 처음부터 만들 수는 없는 노릇이다. 개발자는 ‘장인’이 아닌, ‘프레임워크를 조작하는 사람’임을 명심해야 한다. 만약 직접 코드를 개발할 생각을 하고 있다면 당장 멈추고 이미 개발된 프레임워크를 찾아보길 바란다.

라이브러리(Library)
루틴(Routine)의 집합소인 라이브러리는 프레임워크의 사촌 격으로, 거의 모든 곳에서 사용되고 있어 이제 라이브러리 없이는 개발이 어려울 정도다. 과연 jQuery 없이 브라우저를 위한 코드 개발이 가능할까? GetElementByID라는 함수가 있다는 것을 기억하는 사람이 있기나 할까? 물론, ‘No’다. 오늘날에는 jQuery 같은 라이브러리가 소프트웨어 스택 전체를 지배하고 있다.

사람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언어에 대해서는 잘 이야기하면서도 어떻게 개발하는지는 좀처럼 이야기하지 않는다. 따라서 개발자를 고용할 때는 라이브러리 지식에 관해 물어볼 필요가 있다. 자바스크립트 개발자라면 jQuery, 아니면 Dojo 쪽인지, 게임 개발자라면 C++보다는 Allegro나 Unity, Corona 등에 대해 알고 있는지를 물어야 한다. 라이브러리에 대한 지식은 언어를 잘 아는 것만큼 중요하다.

Node.js와 자바스크립트
과거의 웹 서버는 정적인 HTML을 서비스하는 역할을 했는데, 그 이후 데이터베이스와 상호작용할 수 있는 동적인 웹 서버를 만드는 방법이 고안됐다. 모든 개발팀에서는 데이터베이스를 프로그래밍할 수 있는 SQL 전문가와 서버 코드를 개발할 수 있는 PHP 혹은 자바 개발자, HTML 템플릿을 디자인할 수 있는 디자이너를 한 명씩 고용했다. 클라이언트 쪽에서 실행되는 AJAX와 자바스크립트가 유행하자 이런 언어를 다룰 줄 아는 개발자가 추가됐다.

지금은 모든 것이 자바스크립트로 되어 있다. 브라우저는 물론이고, 서버(Node.js)와 데이터베이스(MongoDB, CouchDB) 계층도 마찬가지다. 클라이언트 쪽에서 HTML을 생성해 주는 jQueryMobile이나 EXT JS 같은 프레임워크에서는 종종 HTML까지도 자바스크립트코드로 되어 있다.

트랜스파일러(Transpiler)
프로그래머도 인간인지라 선호하는 언어도 저마다 다르다. 누구는 A라는 언어를 선호하고, 누구는 A를 기피하고 B나 C 또는 D를 선호한다. 사용할 언어를 결정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작업 시간보다 많을 지경이다. 많은 현대 프로그래밍 언어의 장점은 자동으로 다른 프로그램 언어로 재작성하는 기능이다.

“트랜스파일러” 또는 “크로스 컴파일러”는 특정 언어로 작성된 프로그램의 기본 구조를 뽑아내서 다른 언어에서 실행되도록 변환한다. 완벽하지 못한 경우도 있고 프로그래머의 기발한 트릭이나 이디엄을 제대로 포착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지만 최적화할 수 있는 부분을 인식하는 기능 덕분에 가끔은 원본보다 오히려 더 나은 결과물을 내줄 때도 있다.

트랜스파일러의 가장 큰 목표 언어 중 하나는 모든 브라우저의 국제 공통어 자바스크립트다. C++에서 파이썬까지 어느 언어든 변환기에 집어넣으면 모든 웹페이지에서 이미지 및 텍스트와 함께 나란히 실행되는 자바스크립트로 바꿔준다. 커피스크립트(CoffeeScript)와 타입스크립트(TypeScript)가 있으니 자바스크립트 프로그래머도 개선된 자바스크립트를 일반 자바스크립트로 변환할 수 있다.



2017.08.07

“과거는 잊어라” 소프트웨어 개발의 본질을 바꾸는 21가지 기술

Peter Wayner | InfoWorld

아주 오래 전에 개발자들은 빠르고 가벼운 어셈블리 언어로 개발했다. 코드를 입력하기 위해 기계 전면의 스위치를 조작해 줄 사람을 고용할 수 있을 정도로 예산이 많은 적도 있었고, 상황이 좋지 않을 때는 개발자가 직접 그 일을 했다. 복잡할 것이 전혀 없었다. 당시의 소프트웨어는 메모리에서 데이터를 읽어 들여 약간의 연산을 한 뒤 결과물을 내놓는 것이 전부였다.

오늘날의 개발자는 전 세계 출신의 다양한 언어를 구사하는, 무엇보다 제각기 다른 버전의 컴파일러를 사용하는 팀원들과 함께 일해야만 한다. 게다가 어떤 코드는 새로 개발된 것이고, 어떤 코드는 소스 코드가 제공되지 않는, 10년도 넘은 라이브러리를 활용한 것일 수도 있다. 오늘날 개발자가 되기 위해서는 협동심과 인내력부터 키워야 한다.

불과 5년 전과 비교하더라도 컴퓨터에 작업을 지시하는 것에는 대단한 차이가 있다. 지난 10년 동안 영화 ‘올드보이’의 오대수처럼 어딘가에 납치됐다 풀려난 개발자가 있다면, 오늘날의 컴퓨팅 세계에서 아무것도 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 모든 것이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변하고 있다.

프로그래밍의 본성을 바꾸어 놓는 21가지 기술을 살펴본다. 이 기술들로 인해 개발자의 협업 방식, 고객 지원 방식, 코딩 방식이 바뀌고 있다. 개발자라면 정신을 바짝 차리기 바란다.

지속적인 통합(Continuous Integration)
과거에는 리포지토리(Repository)에 코드를 커밋하고 나면 보통 커피를 마시며 한숨 돌리거나 점심을 먹을 여유가 있었다. 하지만 더 이상은 아니다. 오늘날의 리포지토리는 지속적인 빌드 시스템과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지속적인 빌드 시스템은 코드를 다시 컴파일하고, 아키텍처를 검사하고, 코드에 수백 가지 테스트를 수행해 오류의 가능성을 표시해 준다. 이 때문에 개발자는 지속적인 빌드 시스템이 보내는 작업 수정 요청 메일과 문자 메시지 때문에 책상에서 한치도 벗어나기 어렵다. 지속적인 빌드 시스템은 개발자에게 늘 새로운 일거리를 던져 준다.

더 똑똑한 언어
초창기의 컴퓨터 언어는 컴퓨터를 사용해 어떤 일을 쉽게 하기 위한 목적으로 고안됐다. 최신 언어의 초점은 정상적인 작업 이외의 다른 일은 하기 어렵거나 거의 불가능하도록 하는 데 있다. 프로그래밍 커뮤니티는 오랜 시간에 걸쳐 사람들이 어떻게 실수를 해서 프로그램을 망치는지를 학습했다. 그렇게 해서 나쁜 습관 목록을 작성했고, 이제 몇몇 언어 설계자들은 아예 가드레일을 치고 구속복을 입혀가며 프로그래머들이 널 포인터 역참조 또는 경합 조건과 같은 과거 세대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예를 들어 러스트(Rust)에는 변하지 않는 변수 클래스가 있다. 변할 수 없는 변수라니 이상하게 들리겠지만, 경합 조건을 차단하고 코드 실행 속도를 더 빠르게 하기 위한 유일한 방법이다. 이와 같은 수백 가지의 혁신 덕분에 프로그래머들은 더 좋은 코드를 작성할 수 있다.

물론 이러한 제약은 완벽하지 않으며, 나쁜 습관을 반사적으로 피해가는 유능한 프로그래머에게는 오히려 성가신 요소가 되기도 한다. 그러나 많은 프로그래머들이 새로운 언어들의 엄격한 규율과 부가적인 구조를 반갑게 받아들이는 중이다.

더 좋은 데이터베이스
최초의 데이터베이스는 기적이었다. 데이터베이스가 정보를 큰 테이블에 집어넣는 표준 방법을 제공한 덕분에 전 세계 프로그래머들은 오래 전부터 시달리던 힘든 작업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오늘날의 데이터베이스는 그 외에도 소셜 네트워크 유지 관리, 위치 추적, 이미지 저장 등의 많은 부하를 짊어진다. 이러한 모든 작업을 하면서 서로 다른 대륙에 위치하기도 하는 시스템 클러스터 전반으로 부하를 분산시킨다.

관심이 폭증하면서 프로그래머들은 다양한 틈새 수요를 충족하는 수십 가지 데이터베이스를 만들었다. 초고속으로 대답이 필요하며, 데이터에 미세한 비일관성이 발생하는 정도는 신경 쓰지 않는다면? 트랜잭션을 사용하지 않는 메모리 내 데이터베이스를 사용하면 된다. 절대적으로 귀중한 데이터라서 손실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면? 서로 다른 시간대 또는 서로 다른 반구에 위치한 데이터센터로 정보를 자동으로 복제하는 데이터베이스를 사용하면 된다. 수십 가지 옵션이 있고, 한 가지 제품에서도 구성 파일을 조금 손보는 방법으로 다양한 요구 사항에 대처할 수 있다.

프레임워크(Framework)
근래에는 다른 사람의 작업물을 활용하지 않고 온전히 자신의 힘으로만 프로그램 전체를 개발하는 경우는 드물다. 대신 적당한 프레임워크(Framework)를 선택한 다음 API를 조사하고, 원하는 기능에 부합하지만, 서로 호환되지 않는 일부 API를 연결하기 위한 접합 코드를 개발하는 방식을 선호한다. 이제 누구도 HTML이나 CSS로 웹 페이지를 개발하지 않는다. Ext JS나 ExpressJS 혹은 기반이 되는 코드 컬렉션을 이용한다.

물론, 모든 것을 처음부터 만드는 개척자가 될 수도 있지만, 이는 자살 행위나 다름없다. 다른 사람들이 이미 완성해 놓은 것을 모두 다 처음부터 만들 수는 없는 노릇이다. 개발자는 ‘장인’이 아닌, ‘프레임워크를 조작하는 사람’임을 명심해야 한다. 만약 직접 코드를 개발할 생각을 하고 있다면 당장 멈추고 이미 개발된 프레임워크를 찾아보길 바란다.

라이브러리(Library)
루틴(Routine)의 집합소인 라이브러리는 프레임워크의 사촌 격으로, 거의 모든 곳에서 사용되고 있어 이제 라이브러리 없이는 개발이 어려울 정도다. 과연 jQuery 없이 브라우저를 위한 코드 개발이 가능할까? GetElementByID라는 함수가 있다는 것을 기억하는 사람이 있기나 할까? 물론, ‘No’다. 오늘날에는 jQuery 같은 라이브러리가 소프트웨어 스택 전체를 지배하고 있다.

사람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언어에 대해서는 잘 이야기하면서도 어떻게 개발하는지는 좀처럼 이야기하지 않는다. 따라서 개발자를 고용할 때는 라이브러리 지식에 관해 물어볼 필요가 있다. 자바스크립트 개발자라면 jQuery, 아니면 Dojo 쪽인지, 게임 개발자라면 C++보다는 Allegro나 Unity, Corona 등에 대해 알고 있는지를 물어야 한다. 라이브러리에 대한 지식은 언어를 잘 아는 것만큼 중요하다.

Node.js와 자바스크립트
과거의 웹 서버는 정적인 HTML을 서비스하는 역할을 했는데, 그 이후 데이터베이스와 상호작용할 수 있는 동적인 웹 서버를 만드는 방법이 고안됐다. 모든 개발팀에서는 데이터베이스를 프로그래밍할 수 있는 SQL 전문가와 서버 코드를 개발할 수 있는 PHP 혹은 자바 개발자, HTML 템플릿을 디자인할 수 있는 디자이너를 한 명씩 고용했다. 클라이언트 쪽에서 실행되는 AJAX와 자바스크립트가 유행하자 이런 언어를 다룰 줄 아는 개발자가 추가됐다.

지금은 모든 것이 자바스크립트로 되어 있다. 브라우저는 물론이고, 서버(Node.js)와 데이터베이스(MongoDB, CouchDB) 계층도 마찬가지다. 클라이언트 쪽에서 HTML을 생성해 주는 jQueryMobile이나 EXT JS 같은 프레임워크에서는 종종 HTML까지도 자바스크립트코드로 되어 있다.

트랜스파일러(Transpiler)
프로그래머도 인간인지라 선호하는 언어도 저마다 다르다. 누구는 A라는 언어를 선호하고, 누구는 A를 기피하고 B나 C 또는 D를 선호한다. 사용할 언어를 결정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작업 시간보다 많을 지경이다. 많은 현대 프로그래밍 언어의 장점은 자동으로 다른 프로그램 언어로 재작성하는 기능이다.

“트랜스파일러” 또는 “크로스 컴파일러”는 특정 언어로 작성된 프로그램의 기본 구조를 뽑아내서 다른 언어에서 실행되도록 변환한다. 완벽하지 못한 경우도 있고 프로그래머의 기발한 트릭이나 이디엄을 제대로 포착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지만 최적화할 수 있는 부분을 인식하는 기능 덕분에 가끔은 원본보다 오히려 더 나은 결과물을 내줄 때도 있다.

트랜스파일러의 가장 큰 목표 언어 중 하나는 모든 브라우저의 국제 공통어 자바스크립트다. C++에서 파이썬까지 어느 언어든 변환기에 집어넣으면 모든 웹페이지에서 이미지 및 텍스트와 함께 나란히 실행되는 자바스크립트로 바꿔준다. 커피스크립트(CoffeeScript)와 타입스크립트(TypeScript)가 있으니 자바스크립트 프로그래머도 개선된 자바스크립트를 일반 자바스크립트로 변환할 수 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