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3

VM웨어, v포럼 2018 개최...기업의 멀티 클라우드 전략 지원하는 포트폴리오 업데이트 발표

편집부 | ITWorld
VM웨어는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대규모 클라우드∙가상화 컨퍼런스 ‘v포럼(vFORUM) 2018’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VM웨어는 국내 기업의 멀티 클라우드 전략을 지원하는 포트폴리오 업데이트를 발표했다.

이번 발표에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의 구현을 지원하는 통합 플랫폼 VM웨어 클라우드 파운데이션(Cloud Foundation) 3.5 업데이트가 포함돼 있으며, 파트너 에코시스템을 통해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VCPP(VMware Cloud Provider Program)’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국내 주요 통신업체인 KT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VCPP 사업도 본격화할 예정이다.



VM웨어 클라우드 파운데이션 3.5는 끊임없이 증가하는 워크로드 및 클라우드 이니셔티브를 지원하며, 보다 향상된 유연성을 제공한다. 이번 업데이트는 Gen10용 HPE 시너지(HPE Synergy Gen10), 델 EMC 파워엣지 MX(Dell EMC PowerEdge MX) 등 컴포저블 인프라 플랫폼에 대한 새로운 지원이 포함된 보다 광범위한 인프라 배포 옵션을 제공한다.

또 VM웨어 NSX-T와 통합돼, 네트워크 가상화 소프트웨어의 자동화된 배치 및 라이프 사이클 관리는 물론 컨테이너형 애플리케이션 및 쿠버네티스에 대한 지원이 가능하다. VM웨어 클라우드 파운데이션 3.5는 VM웨어 클라우드 파운데이션 3.0에서 제공한 새로운 확장 및 통합 기능을 기반으로 물리적 네트워크 스위치 선택권을 제공한다.

VCPP는 전 세계적으로 VM웨어가 구축한 파트너 에코시스템을 통해서 클라우드 관련된 소프트웨어를 서비스 형태로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VCPP에 참여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는 VM웨어 솔루션 기반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객은 비즈니스 및 IT 요구사항에 따라 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를 선택할 수 있다.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는 VCPP를 통해서 VM웨어 솔루션 및 서비스 지원을 받을 수 있어, 서비스 포트폴리오 확장과 고객 요구사항에 부합한 서비스 개발 및 운영이 탄력적으로 가능하다. 현재 전 세계 120여 개국, 4,200여 파트너들이 VCPP에 참여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KT가 올해 11월,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한 VM웨어 기반의 클라우드 서비스 ‘VM웨어 on KT 클라우드’를 정식으로 시작할 계획이다.

VM웨어 코리아 전인호 사장은 “KT와의 파트너십 통해 국내 기업은 물론 공공기관에 더욱 다양하고 견고한 클라우드 솔루션을 제공하는데 주력하겠다”며, “현재 온프레미스 상에서 VM웨어 솔루션을 사용하는 고객 중심으로 클라우드로 유연하게 확장하는데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하는 v포럼은 다양한 관련 분야 선두업체들과 현업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클라우드 및 가상화에 관한 최신 동향을 확인, 공유하는 대규모 클라우드∙가상화 컨퍼런스다. v포럼 2018에는 약 3,000여 명의 IT 업계 관계자 및 고객이 참가를 등록했으며, 델 EMC, AWS, HPE, IBM, 효성인포메이션 등 총 17개의 업체가 함께 했다. editor@itworld.co.kr


2018.11.13

VM웨어, v포럼 2018 개최...기업의 멀티 클라우드 전략 지원하는 포트폴리오 업데이트 발표

편집부 | ITWorld
VM웨어는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대규모 클라우드∙가상화 컨퍼런스 ‘v포럼(vFORUM) 2018’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VM웨어는 국내 기업의 멀티 클라우드 전략을 지원하는 포트폴리오 업데이트를 발표했다.

이번 발표에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의 구현을 지원하는 통합 플랫폼 VM웨어 클라우드 파운데이션(Cloud Foundation) 3.5 업데이트가 포함돼 있으며, 파트너 에코시스템을 통해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VCPP(VMware Cloud Provider Program)’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국내 주요 통신업체인 KT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VCPP 사업도 본격화할 예정이다.



VM웨어 클라우드 파운데이션 3.5는 끊임없이 증가하는 워크로드 및 클라우드 이니셔티브를 지원하며, 보다 향상된 유연성을 제공한다. 이번 업데이트는 Gen10용 HPE 시너지(HPE Synergy Gen10), 델 EMC 파워엣지 MX(Dell EMC PowerEdge MX) 등 컴포저블 인프라 플랫폼에 대한 새로운 지원이 포함된 보다 광범위한 인프라 배포 옵션을 제공한다.

또 VM웨어 NSX-T와 통합돼, 네트워크 가상화 소프트웨어의 자동화된 배치 및 라이프 사이클 관리는 물론 컨테이너형 애플리케이션 및 쿠버네티스에 대한 지원이 가능하다. VM웨어 클라우드 파운데이션 3.5는 VM웨어 클라우드 파운데이션 3.0에서 제공한 새로운 확장 및 통합 기능을 기반으로 물리적 네트워크 스위치 선택권을 제공한다.

VCPP는 전 세계적으로 VM웨어가 구축한 파트너 에코시스템을 통해서 클라우드 관련된 소프트웨어를 서비스 형태로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VCPP에 참여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는 VM웨어 솔루션 기반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객은 비즈니스 및 IT 요구사항에 따라 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를 선택할 수 있다.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는 VCPP를 통해서 VM웨어 솔루션 및 서비스 지원을 받을 수 있어, 서비스 포트폴리오 확장과 고객 요구사항에 부합한 서비스 개발 및 운영이 탄력적으로 가능하다. 현재 전 세계 120여 개국, 4,200여 파트너들이 VCPP에 참여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KT가 올해 11월,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한 VM웨어 기반의 클라우드 서비스 ‘VM웨어 on KT 클라우드’를 정식으로 시작할 계획이다.

VM웨어 코리아 전인호 사장은 “KT와의 파트너십 통해 국내 기업은 물론 공공기관에 더욱 다양하고 견고한 클라우드 솔루션을 제공하는데 주력하겠다”며, “현재 온프레미스 상에서 VM웨어 솔루션을 사용하는 고객 중심으로 클라우드로 유연하게 확장하는데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하는 v포럼은 다양한 관련 분야 선두업체들과 현업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클라우드 및 가상화에 관한 최신 동향을 확인, 공유하는 대규모 클라우드∙가상화 컨퍼런스다. v포럼 2018에는 약 3,000여 명의 IT 업계 관계자 및 고객이 참가를 등록했으며, 델 EMC, AWS, HPE, IBM, 효성인포메이션 등 총 17개의 업체가 함께 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