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5

“오디오 잭도 충전 포트도 없다” 구멍 없는 안드로이드 폰의 딜레마

Michael Simon | PCWorld
시트콤 사인필드가 아무 것도 아닌 것에 대한 최초의 TV 쇼라면, 메이주 제로(Meizu Zero)는 아무 것도 아닌 것에 관한 최초의 스마트폰일 것이다. MWC를 앞두고 중국 스마트폰 업체 메이주는 단지 헤드폰 잭이 없는 것이 아니라 세계 최초의 “완전히 이음매 없는” 스마트폰의 예고편을 공개했다. 메이주 제로는 단 하나의 포트도, 버튼도, 슬롯도 없다. 비보(Vivo)가 포트 없는 개념의 스마트폰 아펙스(Apex) 2019를 발표한 직후에 나온 소식이다.

이런 개념은 무선 충전 패드 없이는 충전할 수 없고, 유선 헤드폰을 연결할 방법도 없으며, SIM 카드를 교체하지도 못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심지어 측면의 감촉을 이용해 볼륨을 올리지도 못한다. 기본적으로 애플 아이폰 7의 디스토피아 버전이다. 사람들은 그나마 애플은 용감하다고 생각했다.

메이주 제로는 6인치 HD+ OLED 디스플레이에 스냅드래곤 845 프로세서와 1,200만 화소, 2,000만 화소 듀얼 카메라를 탑재했다. 비보 아펙스는 더 고사양으로, 스냅드래곤 855 프로세서와 12GB RAM에 5G를 지원한다. 눈에 띄는 사양이 아닐 수 없다. 두 제품 모두 최소 128GB 내장 스토리지를 탑재했는데, SD 슬롯이 없기 때문이다. 메이주는 친절하게 무선 충전기도 함께 제공하는데, 다른 충전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메이주 제로는 무선 충전기를 함께 제공한다. ⓒ Meizu

하지만 메이주 제로와 비보 아펙스가 내세우는 강점은 사양이 아니라, 일체형 디자인이다. 제로의 최적화된 아름다움을 부정할 수는 없다. 전면은 삼성 갤럭시 S9처럼 보이는 경계없는 디스플레이에 아래위 베젤은 얇다. 뒤집어 보면 매끄럽고 유리 같은 느낌의 뒷면 중앙에 카메라가 자리잡고 있으며, 지문 센서가 있을 자리에 오목하게 들어간 플래시가 있다.

기본적으로 메이주 제로와 비보 아펙스는 가장자리를 만져보기 전에는 다른 고급형 스마트폰과 비슷한 모습이다. 전원과 볼륨 버튼이 튀어나와 있어야 할 자리는 햅틱 지원 패널로 되어 있다. 아래쪽에도 익숙한 안드로이드 폰의 포트는 없고 매끄러운 모서리만 있다.

없애기 경쟁
메이주 메로는 깔끔하고 간결한 디자인다. 하지만 첫눈에는 에센셜 폰이나 아이폰 XS와 차이점이 없어 보인다. 사실 지문 센서를 없앤 첫 제품도 아니다.

원플러스 6T는 지문 센서를 없앴다. ⓒ Christopher Hebert/IDG

그렇다면, 포트가 없어지면서 사용자가 얻는 것은 무엇일까? 일체형 디자인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면, 특별한 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이음매가 없다는 것만으로 갤럭시 노트 9나 원플러스 6T의 모습을 완전히 뒤집지는 못한다. 제로는 분명 무선 충전과 블루투스로 USB-C 포트를 대신한다. 참고로 아펙스는 맥포트(MagPort)라는 전용 자석 커넥터를 사용한다. 두 제품 모두 일반 지문 센서 대신에 광학 인디스플레이 지문 센서를 사용한다. 음향도 마찬가지로, 메이주는 자사의 mSound 2.0 기술을 이용해 스피커 대신 화면으로 오디오를 재생한다.

만약 제로의 독보적인 사운드 시스템이 일반 스피커만큼 좋고, 인디스플레이 지문센서는 하드웨어 센서만큼 빠르고 안정적이고, mCharge 기술은 18W 무선 충전을 보장한다고 치자. 그렇다면 모든 포트를 없애고 사용자가 얻는 것은 무엇인가? 물론 스마트폰 디자인은 언젠가 이런 방향을 발전하겠지만, 아직은 아니다. 스마트폰 아래쪽 버튼이 너무 불편하다는 사용자의 불만이 넘쳐나고 있는가? 메이주 제로와 비보 아펙스의 혁신은 잘 만들어지고 더 나은 기술을 대체한 것 외에 아무런 개선이 없다.

비보 아펙스는 포트가 없지만, 앞면만 봐서는 알 수 없다. ⓒ GMSArena

장점을 주장할 수는 있다. 애플이 헤드폰 잭을 버린 것은 더 얇고 촉각이 좋은 제품을 위한 것이었다. 7.8mm의 제로는 7.1mm인 아이폰 7보다 두껍다. USB-C 포트나 스피커를 포기해야 하는 두께가 아니다. IP68 방수 기능은 좋지만, 구멍이 숭숭 뚫려있는 갤럭시 S9와 픽셀 3도 지원한다.

게다가 메이주가 주장하는 것처럼 완전히 구멍이 없는 제품도 아니다. 상단 모서리를 보면, 2개의 작은 구명을 볼 수 있는데, 하나는 마이크, 하나는 리셋 버튼이다. 안드로이드 폰 사용자에게 물어보면, 최소한 한 달에 한 번은 폰을 리셋한다고 할 것이다. 리셋을 해야 하는데, 툴은 집에 있는 상황을 생각해보라.
 

아무런 추가 이점이 없는 혁신

대부분 사용자에게 메이주와 비보가 일체형 디자인을 위해 없앤 것들은 골칫거리가 될 것이다. 이들 제품을 사지 말아야 할 이유는 쉽게 댈 수 있는데, 우선 이동 중에 충전하기 어렵다. 터치 방식의 옆면은 케이스도 문제가 된다. eSIM을 이용해 통신사를 바꿀 수도 없다.

메이주 제로는 일체형 디자인을 적용했지만, 겉으로 봐서는 일반 고급형 안드로이드 폰과 차이가 없다. ⓒ Meizu

완전 무선 환경이 되기 위해서는 몇 가지 기술이 필요한데, 아직 준비가 부족하다. 스마트폰은 유선 패드 없이도 충전할 수 있어야 하고, 안전한 안면 인식 기술이 표준이 되어야 한다. 블루투스 이어폰도 좀 더 발전해야 한다.

메이주는 “세계 최초의 포트 없는 스마트폰”이란 타이틀은 달 수 있겠지만, 필자는 부정적이다. 이들 신제품은 광고 문구로 내세우기는 너무나 좋지만, 속을 뜯어보면 그 가치를 너무나 쉽게 알 수 있다. 메이주 제로의 가치는 이름 그대로이다.  editor@itworld.co.kr


2019.01.25

“오디오 잭도 충전 포트도 없다” 구멍 없는 안드로이드 폰의 딜레마

Michael Simon | PCWorld
시트콤 사인필드가 아무 것도 아닌 것에 대한 최초의 TV 쇼라면, 메이주 제로(Meizu Zero)는 아무 것도 아닌 것에 관한 최초의 스마트폰일 것이다. MWC를 앞두고 중국 스마트폰 업체 메이주는 단지 헤드폰 잭이 없는 것이 아니라 세계 최초의 “완전히 이음매 없는” 스마트폰의 예고편을 공개했다. 메이주 제로는 단 하나의 포트도, 버튼도, 슬롯도 없다. 비보(Vivo)가 포트 없는 개념의 스마트폰 아펙스(Apex) 2019를 발표한 직후에 나온 소식이다.

이런 개념은 무선 충전 패드 없이는 충전할 수 없고, 유선 헤드폰을 연결할 방법도 없으며, SIM 카드를 교체하지도 못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심지어 측면의 감촉을 이용해 볼륨을 올리지도 못한다. 기본적으로 애플 아이폰 7의 디스토피아 버전이다. 사람들은 그나마 애플은 용감하다고 생각했다.

메이주 제로는 6인치 HD+ OLED 디스플레이에 스냅드래곤 845 프로세서와 1,200만 화소, 2,000만 화소 듀얼 카메라를 탑재했다. 비보 아펙스는 더 고사양으로, 스냅드래곤 855 프로세서와 12GB RAM에 5G를 지원한다. 눈에 띄는 사양이 아닐 수 없다. 두 제품 모두 최소 128GB 내장 스토리지를 탑재했는데, SD 슬롯이 없기 때문이다. 메이주는 친절하게 무선 충전기도 함께 제공하는데, 다른 충전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메이주 제로는 무선 충전기를 함께 제공한다. ⓒ Meizu

하지만 메이주 제로와 비보 아펙스가 내세우는 강점은 사양이 아니라, 일체형 디자인이다. 제로의 최적화된 아름다움을 부정할 수는 없다. 전면은 삼성 갤럭시 S9처럼 보이는 경계없는 디스플레이에 아래위 베젤은 얇다. 뒤집어 보면 매끄럽고 유리 같은 느낌의 뒷면 중앙에 카메라가 자리잡고 있으며, 지문 센서가 있을 자리에 오목하게 들어간 플래시가 있다.

기본적으로 메이주 제로와 비보 아펙스는 가장자리를 만져보기 전에는 다른 고급형 스마트폰과 비슷한 모습이다. 전원과 볼륨 버튼이 튀어나와 있어야 할 자리는 햅틱 지원 패널로 되어 있다. 아래쪽에도 익숙한 안드로이드 폰의 포트는 없고 매끄러운 모서리만 있다.

없애기 경쟁
메이주 메로는 깔끔하고 간결한 디자인다. 하지만 첫눈에는 에센셜 폰이나 아이폰 XS와 차이점이 없어 보인다. 사실 지문 센서를 없앤 첫 제품도 아니다.

원플러스 6T는 지문 센서를 없앴다. ⓒ Christopher Hebert/IDG

그렇다면, 포트가 없어지면서 사용자가 얻는 것은 무엇일까? 일체형 디자인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면, 특별한 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이음매가 없다는 것만으로 갤럭시 노트 9나 원플러스 6T의 모습을 완전히 뒤집지는 못한다. 제로는 분명 무선 충전과 블루투스로 USB-C 포트를 대신한다. 참고로 아펙스는 맥포트(MagPort)라는 전용 자석 커넥터를 사용한다. 두 제품 모두 일반 지문 센서 대신에 광학 인디스플레이 지문 센서를 사용한다. 음향도 마찬가지로, 메이주는 자사의 mSound 2.0 기술을 이용해 스피커 대신 화면으로 오디오를 재생한다.

만약 제로의 독보적인 사운드 시스템이 일반 스피커만큼 좋고, 인디스플레이 지문센서는 하드웨어 센서만큼 빠르고 안정적이고, mCharge 기술은 18W 무선 충전을 보장한다고 치자. 그렇다면 모든 포트를 없애고 사용자가 얻는 것은 무엇인가? 물론 스마트폰 디자인은 언젠가 이런 방향을 발전하겠지만, 아직은 아니다. 스마트폰 아래쪽 버튼이 너무 불편하다는 사용자의 불만이 넘쳐나고 있는가? 메이주 제로와 비보 아펙스의 혁신은 잘 만들어지고 더 나은 기술을 대체한 것 외에 아무런 개선이 없다.

비보 아펙스는 포트가 없지만, 앞면만 봐서는 알 수 없다. ⓒ GMSArena

장점을 주장할 수는 있다. 애플이 헤드폰 잭을 버린 것은 더 얇고 촉각이 좋은 제품을 위한 것이었다. 7.8mm의 제로는 7.1mm인 아이폰 7보다 두껍다. USB-C 포트나 스피커를 포기해야 하는 두께가 아니다. IP68 방수 기능은 좋지만, 구멍이 숭숭 뚫려있는 갤럭시 S9와 픽셀 3도 지원한다.

게다가 메이주가 주장하는 것처럼 완전히 구멍이 없는 제품도 아니다. 상단 모서리를 보면, 2개의 작은 구명을 볼 수 있는데, 하나는 마이크, 하나는 리셋 버튼이다. 안드로이드 폰 사용자에게 물어보면, 최소한 한 달에 한 번은 폰을 리셋한다고 할 것이다. 리셋을 해야 하는데, 툴은 집에 있는 상황을 생각해보라.
 

아무런 추가 이점이 없는 혁신

대부분 사용자에게 메이주와 비보가 일체형 디자인을 위해 없앤 것들은 골칫거리가 될 것이다. 이들 제품을 사지 말아야 할 이유는 쉽게 댈 수 있는데, 우선 이동 중에 충전하기 어렵다. 터치 방식의 옆면은 케이스도 문제가 된다. eSIM을 이용해 통신사를 바꿀 수도 없다.

메이주 제로는 일체형 디자인을 적용했지만, 겉으로 봐서는 일반 고급형 안드로이드 폰과 차이가 없다. ⓒ Meizu

완전 무선 환경이 되기 위해서는 몇 가지 기술이 필요한데, 아직 준비가 부족하다. 스마트폰은 유선 패드 없이도 충전할 수 있어야 하고, 안전한 안면 인식 기술이 표준이 되어야 한다. 블루투스 이어폰도 좀 더 발전해야 한다.

메이주는 “세계 최초의 포트 없는 스마트폰”이란 타이틀은 달 수 있겠지만, 필자는 부정적이다. 이들 신제품은 광고 문구로 내세우기는 너무나 좋지만, 속을 뜯어보면 그 가치를 너무나 쉽게 알 수 있다. 메이주 제로의 가치는 이름 그대로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