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6

"2017년 2분기 국내 PC 출하량 100만 대, 지난해 수준 유지"…한국IDC

편집부 | ITWorld
한국IDC(www.kr.idc.asia)는 최근 발표한 국내 PC 시장 연구 분석을 인용해, 2017년 2분기 국내 PC 출하량은 데스크톱 49만 대, 노트북 51만 대, 전체 100만 대 규모로 집계되며 전년 수준에 머물렀다고 밝혔다.

컨수머 부문에서는 인텔 코어 i5, i7과 AMD 라이젠 5, 7을 탑재한 게이밍 데스크톱의 보급이 확대됐으며, 게이밍 노트북은 가성비가 높은 엔비디아 GTX 1050을 탑재한 제품이 인기를 끌었다. 데스크톱용 그래픽 카드는 비트코인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수급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현재는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공공 부문은 그간 지연되었던 노후 PC 교체에 적극적인 모습이며, 랜섬웨어 공격에 대처하기 위해 망분리 PC를 도입하는 등 보안에 각별히 신경을 쓰고 있어 앞으로도 지속적인 투자가 일어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교육 부문은 2016년 4분기부터 2017년 1분기까지 대규모로 PC를 교체했기에 2분기 수요는 지난해에 비해 3.5% 감소했지만, 교체 잔여 물량이 남아있어 감소폭은 크지 않았다.



기업 부문의 경우, 대기업은 꾸준히 교체를 단행한 반면, 중소기업은 비용 절감 목적으로 교체 시점이 지연되고 있다. 하지만 모바일 근무자의 업무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노트북 도입을 늘리고 있으며, 그 결과 기업 부문 내 노트북 비중은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30% 를 넘어서고 있다.



한국 IDC의 권상준 수석연구원은 “올 2분기 국내 PC 시장은 다시 한번 정체기를 맞았지만, 이는 1분기 신학기에 입고된 물량을 소진하기 위해 2분기 조정 작업이 이뤄진 것”이라며, “상반기 전체 출하량은 263만 대로 지난해에 비해 3.2%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한국 IDC는 전세계 PC 시장이 소폭이지만 감소세로 돌아선 것과 비교하면 국내 시장은 상대적으로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게이밍 PC, 울트라슬림 노트북, 망분리 PC 등이 기회 시장으로 부각되고 있으며 장기적인 관점에서 PC를 솔루션과 묶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PCaaS(PC as a Service)로 시장 변화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


2017.08.16

"2017년 2분기 국내 PC 출하량 100만 대, 지난해 수준 유지"…한국IDC

편집부 | ITWorld
한국IDC(www.kr.idc.asia)는 최근 발표한 국내 PC 시장 연구 분석을 인용해, 2017년 2분기 국내 PC 출하량은 데스크톱 49만 대, 노트북 51만 대, 전체 100만 대 규모로 집계되며 전년 수준에 머물렀다고 밝혔다.

컨수머 부문에서는 인텔 코어 i5, i7과 AMD 라이젠 5, 7을 탑재한 게이밍 데스크톱의 보급이 확대됐으며, 게이밍 노트북은 가성비가 높은 엔비디아 GTX 1050을 탑재한 제품이 인기를 끌었다. 데스크톱용 그래픽 카드는 비트코인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수급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현재는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공공 부문은 그간 지연되었던 노후 PC 교체에 적극적인 모습이며, 랜섬웨어 공격에 대처하기 위해 망분리 PC를 도입하는 등 보안에 각별히 신경을 쓰고 있어 앞으로도 지속적인 투자가 일어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교육 부문은 2016년 4분기부터 2017년 1분기까지 대규모로 PC를 교체했기에 2분기 수요는 지난해에 비해 3.5% 감소했지만, 교체 잔여 물량이 남아있어 감소폭은 크지 않았다.



기업 부문의 경우, 대기업은 꾸준히 교체를 단행한 반면, 중소기업은 비용 절감 목적으로 교체 시점이 지연되고 있다. 하지만 모바일 근무자의 업무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노트북 도입을 늘리고 있으며, 그 결과 기업 부문 내 노트북 비중은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30% 를 넘어서고 있다.



한국 IDC의 권상준 수석연구원은 “올 2분기 국내 PC 시장은 다시 한번 정체기를 맞았지만, 이는 1분기 신학기에 입고된 물량을 소진하기 위해 2분기 조정 작업이 이뤄진 것”이라며, “상반기 전체 출하량은 263만 대로 지난해에 비해 3.2%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한국 IDC는 전세계 PC 시장이 소폭이지만 감소세로 돌아선 것과 비교하면 국내 시장은 상대적으로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게이밍 PC, 울트라슬림 노트북, 망분리 PC 등이 기회 시장으로 부각되고 있으며 장기적인 관점에서 PC를 솔루션과 묶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PCaaS(PC as a Service)로 시장 변화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