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2

맥북 에어 vs 맥북 vs 13인치 맥북 프로: 나에게 가장 적합한 애플의 소형 노트북은 무엇?

Michael Simon | Macworld

맥 노트북 시장에 있다면 기본적으로 가장 까다로운 사용자를 충족시키는 일련의 옵션을 제공하는 15인치 맥북 프로와 나머지 등 2가지 선택권이 있다. 애플은 12 또는 13.3인치 화면이 탑재된 4가지 맥북을 제공하며 그것들 사이에서 고민하다가 델 XPS 13을 사버리게 될 수도 있다.

우리가 도울 것이다. 자신 또는 친구가 사용하기 위해 쇼핑하는 사람들이 혼란을 깨뜨리고 적절하게 선택할 수 있도록 모든 각도, 색상, 사양, 포트를 고려했다.

맥북 에어 vs 맥북 vs 13인치 맥북 프로 : 가격
애플의 최소형 맥북에 대한 가격 정책 매트릭스는 구매할 것을 선택할 때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 기본형 맥북 에어와 맥북 프로의 가격 차이는 300달러이지만 맥북 에어는 2017년 모델이다. 그리고 가격대가 유사한 3개의 노트북이 존재한다.

맥북 에어(2017): 999달러
맥북 에어(2018): 1,199달러
맥북: 1,299달러
맥북 프로(터치 바(Touch Bar) 미포함): 1,299달러

터치 바 맥북 프로를 원한다면 최소 1,799달러를 지출해야 하기 때문에 여기의 그 어떤 가격보다도 크게 높아지게 된다. 하지만 비 터치 바 프로보다 2배나 많은 저장 공간, 8세대 프로세서, 트루 톤 디스플레이, 4개의 USB-C 포트를 갖춘 더욱 강력한 컴퓨터를 얻게 된다. 하지만 비교를 위해 여기에서는 비 터치 바 모델과 다른 모델을 비교한다.

맥북 에어 vs 맥북 vs 13인치 맥북 프로 : 화면



맥북은 여기에서 가장 작은 노트북으로 13.3인치가 아닌 12인치 화면을 갖추었다. 하지만 더 큰 레티나 모델과 해상도가 같다.

맥북 에어(2017): 13.3인치, 1440x900, 128ppi
맥북 에어(2018): 13.3인치, 2560x1600, 227ppi
맥북: 12인치, 2304x1440, 226ppi
맥북 프로: 13.3인치, 13.3인치, 2560x1600, 227ppi

2017 에어는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지 않은 유일한 맥북이며 차이는 확실하다. 인치당 128 픽셀뿐이기 때문에 이미지와 텍스트가 확실히 흐리게 보인다. 또한 다른 레티나 맥북의 IPS 디스플레이와 비교하여 시야각이 나쁘고 전반적인 품질이 떨어지는 TN(Twisted Nematic) 디스플레이를 사용한다. 재미있는 이야기가 하나 더 있다. 13인치 맥북 프로의 터치 바 버전에는 와이드 컬러(Wide Color, DCI-P3) 트루 톤 디스플레이가 포함되어 있지만 비 터치 바 모델은 그렇지가 않다.

맥북 에어 vs 맥북 vs 13인치 맥북 프로: 크기
이 노트북들 중 하나를 구매한다면 결정에 있어서 크기는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 당연하겠지만 4개 모델은 키가 거의 비슷하며 3개 모델의 차이는 1/10인치에 불과하다.

맥북 에어(2017): 30.41 x 21.24 x 0.41~1.56cm
맥북 에어(2018): 32.5 x 22.7 x 0.3~1.7cm
맥북: 28.05 x19.65 x 0.35~1.31cm
맥북 프로: 30.41 x 21.24 x 1.49cm

알 수 있듯이 맥북이 셋 중에 가장 작지만 큰 차이는 아니다. 맥북 에어 및 맥북 프로와 0.83 x 0.62인치가 차이 나며, 맥북 에어보다 약 1/10인치 더 얇다. 가장 두꺼운 지점에서 새 맥북 에어는 실제로 맥북 프로보다 두껍지만 후자는 웨지 디자인이 없기 때문에 프로가 휴대 시 좀 더 두껍게 느껴진다. 이름에 걸맞지 않은 2017 맥북 에어는 이 중에서 가장 두껍고 크며 맥북과 화면 크기가 같음에도 불구하고 약 2인치 더 넓다.

맥북 에어 vs 맥북 vs 13인치 맥북 프로: 디자인



맥북 프로, 맥북, 2018 맥북 에어는 미학이 매우 유사하다. 얇은 검은색 베젤이 화면을 감싸고 거대한 트랙패드가 검은색 키들 아래의 중심에 위치하고 있다. 맥북이 가장 작은 모델이기 때문에 외함과 스피커의 측면에 가까운 키들이 키보드 위에 위치하는 반면에 2018 맥북 에어와 맥북 프로는 키들 옆에 한 쌍의 스테레오 스피커를 위한 충분한 공간이 있다. 더 이상 빛나는 애플 로고가 없지만 모두 현대적인 애플 노트북임을 단박에 인지할 수 있다.

하지만 2017 맥북 에어는 훨씬 오래된 디자인이 적용되긴 했지만 불이 켜지는 로고가 있는 마지막 애플 노트북이다. 화면 주위의 베젤은 은색이고 다른 맥북의 그것보다 훨씬 크며 트랙패드는 훨씬 작아 키보드 아래에 상당한 공간이 낭비되고 있다. 디자인은 좋지만 다소 구식인 느낌이다.

맥북 에어 vs 맥북 vs 13인치 맥북 프로: 색상
모든 맥북을 실버 뿐만이 아니라 다른 색상으로도 선택할 수 있다.

맥북 에어(2017): 실버
맥북 에어(2018):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골드
맥북: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골드
맥북 프로: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기본적으로 취향의 문제이지만 골드가 마음에 든다면 맥북 프로는 아웃이다.

맥북 에어 vs 맥북 vs 13인치 맥북 프로: 무게
모든 애플 노트북은 가방에 넣고도 무겁게 느껴지지 않을 만큼 충분히 가볍지만 맥북은 여전히 다른 것들보다 훨씬 가볍다.

맥북 에어(2017): 1.35kg
맥북 에어(2018): 1.25kg
맥북: 0.92kg
맥북 프로: 1.37kg

2017 맥북 에어가 애플의 가장 가벼운 노트북일 때가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현대화된 제품들과 비교하여 꽤 무거우며 더 뚱뚱한 맥북 프로와 무게가 비슷하다. 2018 맥북 에어는 약 0.1kg를 감량했지만 여전히 비 에어 맥북보다는 다소 무겁다. 정말로 헷갈린다.

맥북 에어 vs 맥북 vs 13인치 맥북 프로: 프로세서



PC와 마찬가지로 맥북들도 프로세서 속도에서 서로 큰 차이를 보인다. 우선, 각 모델의 기본 프로세서를 살펴보자.

맥북 에어(2017): 1.8GHz 듀얼코어 5세대 인텔 코어 i5, 터보 부스트 최대 2.9GHz
맥북 에어(2018): 1.6GHz 듀얼코어 8세대 인텔 코어 i5, 터보 부스트 최대 3.6GHz
맥북: 1.2GHz 듀얼코어7세대 인텔 코어 m3, 터보 부스트 최대 3.0GHz
맥북 프로: 2.3GHz 듀얼코어 7세대 인텔 코어i5, 터보 부스트 최대 3.6GHz

잘 모르는 사람에게는 구형 맥북 에어가 신형보다 빨라 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2017 에어는 5세대 코어 i5 칩을 사용하지만 신모델은 최신 8세대를 사용한다. 따라서 꽤 빠르다. 한편 맥북 프로는 클럭 속도가 훨씬 높은 7세대 i5를 사용하기 때문에 이 중에서 가장 빠르다.

맥북은 인텔의 더 느린 코어 m3 프로세서를 사용하기 때문에 새로운 맥북 에어 및 맥북 프로보다 현저하게 느리지만 2017 에어보다는 좀 빠르다. 하지만 300달러를 추가로 지불하면 최대 1.3GHz 듀얼코어 7세대 인텔 코어 i5 프로세서까지 높일 수 있다. 또한 프로는 터치 바 모델의 최대 2.3GHz 쿼드코어 8 세대 인텔 코어 i7 프로세서까지의 옵션을 통해 성능을 강화할 수 있다.

맥북 에어 vs 맥북 vs 13인치 맥북 프로: 그래픽
그래픽이 통합된 맥북은 고급 게이밍 또는 제대로 된 그래픽 집약적인 작업을 하려면 부족하다. 하지만 모두 조금씩 다른 GPU를 제공하며 프로가 다시금 선두를 지켰다.

맥북 에어(2017): 인텔 HD 그래픽스 6000
맥북 에어(2018): 인텔 HD 그래픽스 617
맥북: 인텔 HD 그래픽스 615
맥북 프로: 인텔 아이리스 플러스 그래픽스 640

2017 맥북 에어는 숫자가 더 높지만 느린 구형 GPU로 여느 때처럼 꼴찌를 차지했다. 나머지는 훨씬 성능이 뛰어나며 맥북 프로의 아이리스 플러스는 에어의 UHD 장치를 간신히 이겼다. 그리고 터치 바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하면 좀 더 성능이 나은 인텔 아이리스 플러스 그래픽스 655와 128GB eDRAM을 얻게 된다(비 터치 바 모델은 64GB).



2018.11.22

맥북 에어 vs 맥북 vs 13인치 맥북 프로: 나에게 가장 적합한 애플의 소형 노트북은 무엇?

Michael Simon | Macworld

맥 노트북 시장에 있다면 기본적으로 가장 까다로운 사용자를 충족시키는 일련의 옵션을 제공하는 15인치 맥북 프로와 나머지 등 2가지 선택권이 있다. 애플은 12 또는 13.3인치 화면이 탑재된 4가지 맥북을 제공하며 그것들 사이에서 고민하다가 델 XPS 13을 사버리게 될 수도 있다.

우리가 도울 것이다. 자신 또는 친구가 사용하기 위해 쇼핑하는 사람들이 혼란을 깨뜨리고 적절하게 선택할 수 있도록 모든 각도, 색상, 사양, 포트를 고려했다.

맥북 에어 vs 맥북 vs 13인치 맥북 프로 : 가격
애플의 최소형 맥북에 대한 가격 정책 매트릭스는 구매할 것을 선택할 때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 기본형 맥북 에어와 맥북 프로의 가격 차이는 300달러이지만 맥북 에어는 2017년 모델이다. 그리고 가격대가 유사한 3개의 노트북이 존재한다.

맥북 에어(2017): 999달러
맥북 에어(2018): 1,199달러
맥북: 1,299달러
맥북 프로(터치 바(Touch Bar) 미포함): 1,299달러

터치 바 맥북 프로를 원한다면 최소 1,799달러를 지출해야 하기 때문에 여기의 그 어떤 가격보다도 크게 높아지게 된다. 하지만 비 터치 바 프로보다 2배나 많은 저장 공간, 8세대 프로세서, 트루 톤 디스플레이, 4개의 USB-C 포트를 갖춘 더욱 강력한 컴퓨터를 얻게 된다. 하지만 비교를 위해 여기에서는 비 터치 바 모델과 다른 모델을 비교한다.

맥북 에어 vs 맥북 vs 13인치 맥북 프로 : 화면



맥북은 여기에서 가장 작은 노트북으로 13.3인치가 아닌 12인치 화면을 갖추었다. 하지만 더 큰 레티나 모델과 해상도가 같다.

맥북 에어(2017): 13.3인치, 1440x900, 128ppi
맥북 에어(2018): 13.3인치, 2560x1600, 227ppi
맥북: 12인치, 2304x1440, 226ppi
맥북 프로: 13.3인치, 13.3인치, 2560x1600, 227ppi

2017 에어는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지 않은 유일한 맥북이며 차이는 확실하다. 인치당 128 픽셀뿐이기 때문에 이미지와 텍스트가 확실히 흐리게 보인다. 또한 다른 레티나 맥북의 IPS 디스플레이와 비교하여 시야각이 나쁘고 전반적인 품질이 떨어지는 TN(Twisted Nematic) 디스플레이를 사용한다. 재미있는 이야기가 하나 더 있다. 13인치 맥북 프로의 터치 바 버전에는 와이드 컬러(Wide Color, DCI-P3) 트루 톤 디스플레이가 포함되어 있지만 비 터치 바 모델은 그렇지가 않다.

맥북 에어 vs 맥북 vs 13인치 맥북 프로: 크기
이 노트북들 중 하나를 구매한다면 결정에 있어서 크기는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 당연하겠지만 4개 모델은 키가 거의 비슷하며 3개 모델의 차이는 1/10인치에 불과하다.

맥북 에어(2017): 30.41 x 21.24 x 0.41~1.56cm
맥북 에어(2018): 32.5 x 22.7 x 0.3~1.7cm
맥북: 28.05 x19.65 x 0.35~1.31cm
맥북 프로: 30.41 x 21.24 x 1.49cm

알 수 있듯이 맥북이 셋 중에 가장 작지만 큰 차이는 아니다. 맥북 에어 및 맥북 프로와 0.83 x 0.62인치가 차이 나며, 맥북 에어보다 약 1/10인치 더 얇다. 가장 두꺼운 지점에서 새 맥북 에어는 실제로 맥북 프로보다 두껍지만 후자는 웨지 디자인이 없기 때문에 프로가 휴대 시 좀 더 두껍게 느껴진다. 이름에 걸맞지 않은 2017 맥북 에어는 이 중에서 가장 두껍고 크며 맥북과 화면 크기가 같음에도 불구하고 약 2인치 더 넓다.

맥북 에어 vs 맥북 vs 13인치 맥북 프로: 디자인



맥북 프로, 맥북, 2018 맥북 에어는 미학이 매우 유사하다. 얇은 검은색 베젤이 화면을 감싸고 거대한 트랙패드가 검은색 키들 아래의 중심에 위치하고 있다. 맥북이 가장 작은 모델이기 때문에 외함과 스피커의 측면에 가까운 키들이 키보드 위에 위치하는 반면에 2018 맥북 에어와 맥북 프로는 키들 옆에 한 쌍의 스테레오 스피커를 위한 충분한 공간이 있다. 더 이상 빛나는 애플 로고가 없지만 모두 현대적인 애플 노트북임을 단박에 인지할 수 있다.

하지만 2017 맥북 에어는 훨씬 오래된 디자인이 적용되긴 했지만 불이 켜지는 로고가 있는 마지막 애플 노트북이다. 화면 주위의 베젤은 은색이고 다른 맥북의 그것보다 훨씬 크며 트랙패드는 훨씬 작아 키보드 아래에 상당한 공간이 낭비되고 있다. 디자인은 좋지만 다소 구식인 느낌이다.

맥북 에어 vs 맥북 vs 13인치 맥북 프로: 색상
모든 맥북을 실버 뿐만이 아니라 다른 색상으로도 선택할 수 있다.

맥북 에어(2017): 실버
맥북 에어(2018):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골드
맥북: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골드
맥북 프로: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기본적으로 취향의 문제이지만 골드가 마음에 든다면 맥북 프로는 아웃이다.

맥북 에어 vs 맥북 vs 13인치 맥북 프로: 무게
모든 애플 노트북은 가방에 넣고도 무겁게 느껴지지 않을 만큼 충분히 가볍지만 맥북은 여전히 다른 것들보다 훨씬 가볍다.

맥북 에어(2017): 1.35kg
맥북 에어(2018): 1.25kg
맥북: 0.92kg
맥북 프로: 1.37kg

2017 맥북 에어가 애플의 가장 가벼운 노트북일 때가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현대화된 제품들과 비교하여 꽤 무거우며 더 뚱뚱한 맥북 프로와 무게가 비슷하다. 2018 맥북 에어는 약 0.1kg를 감량했지만 여전히 비 에어 맥북보다는 다소 무겁다. 정말로 헷갈린다.

맥북 에어 vs 맥북 vs 13인치 맥북 프로: 프로세서



PC와 마찬가지로 맥북들도 프로세서 속도에서 서로 큰 차이를 보인다. 우선, 각 모델의 기본 프로세서를 살펴보자.

맥북 에어(2017): 1.8GHz 듀얼코어 5세대 인텔 코어 i5, 터보 부스트 최대 2.9GHz
맥북 에어(2018): 1.6GHz 듀얼코어 8세대 인텔 코어 i5, 터보 부스트 최대 3.6GHz
맥북: 1.2GHz 듀얼코어7세대 인텔 코어 m3, 터보 부스트 최대 3.0GHz
맥북 프로: 2.3GHz 듀얼코어 7세대 인텔 코어i5, 터보 부스트 최대 3.6GHz

잘 모르는 사람에게는 구형 맥북 에어가 신형보다 빨라 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2017 에어는 5세대 코어 i5 칩을 사용하지만 신모델은 최신 8세대를 사용한다. 따라서 꽤 빠르다. 한편 맥북 프로는 클럭 속도가 훨씬 높은 7세대 i5를 사용하기 때문에 이 중에서 가장 빠르다.

맥북은 인텔의 더 느린 코어 m3 프로세서를 사용하기 때문에 새로운 맥북 에어 및 맥북 프로보다 현저하게 느리지만 2017 에어보다는 좀 빠르다. 하지만 300달러를 추가로 지불하면 최대 1.3GHz 듀얼코어 7세대 인텔 코어 i5 프로세서까지 높일 수 있다. 또한 프로는 터치 바 모델의 최대 2.3GHz 쿼드코어 8 세대 인텔 코어 i7 프로세서까지의 옵션을 통해 성능을 강화할 수 있다.

맥북 에어 vs 맥북 vs 13인치 맥북 프로: 그래픽
그래픽이 통합된 맥북은 고급 게이밍 또는 제대로 된 그래픽 집약적인 작업을 하려면 부족하다. 하지만 모두 조금씩 다른 GPU를 제공하며 프로가 다시금 선두를 지켰다.

맥북 에어(2017): 인텔 HD 그래픽스 6000
맥북 에어(2018): 인텔 HD 그래픽스 617
맥북: 인텔 HD 그래픽스 615
맥북 프로: 인텔 아이리스 플러스 그래픽스 640

2017 맥북 에어는 숫자가 더 높지만 느린 구형 GPU로 여느 때처럼 꼴찌를 차지했다. 나머지는 훨씬 성능이 뛰어나며 맥북 프로의 아이리스 플러스는 에어의 UHD 장치를 간신히 이겼다. 그리고 터치 바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하면 좀 더 성능이 나은 인텔 아이리스 플러스 그래픽스 655와 128GB eDRAM을 얻게 된다(비 터치 바 모델은 64GB).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