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5.12

LG전자, ‘LG 액션캠LTE’ 공개

편집부 | ITWorld
LG전자(www.lge.co.kr)가 새로운 ‘프렌즈’ 기기인 ‘LG 액션캠 LTE’를 공개하며, 모바일 생태계 확장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LG 액션캠LTE는 LTE/3G 통신 기능을 지원해 실시간으로 영상을 전송할 수 있는 액션 카메라다. LG 액션캠LTE는 라이브 스트리밍 기능을 통한 개인 인터넷 방송이 가능할 뿐 아니라, 원격으로 조작할 수 있어 CCTV, 블랙박스 등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사용자는 액션캠과 연동한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과 동영상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저장할 수 있다.

이 제품은 광각 150도, 1,230만 화소의 렌즈를 탑재해, 넓은 풍경도 한 화면에 담아낼 수 있다. 또, 95g의 가벼운 무게와 수심 1m에서 30분간 버틸 수 있는 IP67 등급의 방수 기능으로 야외 촬영에도 적합하다. 1,400mAh의 충분한 배터리 용량으로 풀HD 영상을 약 4시간 동안 촬영할 수 있다.

LG 액션캠LTE는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여러 종류의 거치대와 호환할 수 있다. 사용자는 LG 액션캠LTE를 헬멧, 자전거, 오토바이, 자동차 등에 거치대와 함께 부착해 언제 어디서나 역동적인 영상을 안정적으로 촬영할 수 있다. 이 제품은 G5뿐 아니라 안드로이드 OS, iOS를 사용하는 다른 스마트폰과도 연동해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LG 액션캠LTE’를 이동통신 업체들과 협의해 오는 6월 한국을 시작으로 미국, 유럽 등 주요 시장에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LG전자는 모바일 생태계 확장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지난 4월 한 달 동안 진행한 LG 프렌즈 모듈형 아이디어 공모전에는 시각 장애인을 위한 ‘점자 모듈’, 물리키를 선호하는 사용자를 위한 ‘물리키 모듈’, 게임을 즐기는 사용자를 위한 ‘게임패드 모듈’, ‘카메라 기능 향상 모듈’, ‘스마트키 모듈’ 등이 접수됐다. LG전자는 이 가운데 8건을 선정해 5월 20일 경쟁 프레젠테이션을 진행 후 시상할 예정이다.

LG전자 대표이사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LG 액션캠LTE는 사용자들이 자신들의 경험을 원거리에서도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어 사용자들의 영상 콘텐츠 소비 패턴도 크게 바뀔 것”이라며, “향후 지속적인 프렌즈 출시로 모바일 생태계를 확장하고 소비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6.05.12

LG전자, ‘LG 액션캠LTE’ 공개

편집부 | ITWorld
LG전자(www.lge.co.kr)가 새로운 ‘프렌즈’ 기기인 ‘LG 액션캠 LTE’를 공개하며, 모바일 생태계 확장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LG 액션캠LTE는 LTE/3G 통신 기능을 지원해 실시간으로 영상을 전송할 수 있는 액션 카메라다. LG 액션캠LTE는 라이브 스트리밍 기능을 통한 개인 인터넷 방송이 가능할 뿐 아니라, 원격으로 조작할 수 있어 CCTV, 블랙박스 등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사용자는 액션캠과 연동한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과 동영상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저장할 수 있다.

이 제품은 광각 150도, 1,230만 화소의 렌즈를 탑재해, 넓은 풍경도 한 화면에 담아낼 수 있다. 또, 95g의 가벼운 무게와 수심 1m에서 30분간 버틸 수 있는 IP67 등급의 방수 기능으로 야외 촬영에도 적합하다. 1,400mAh의 충분한 배터리 용량으로 풀HD 영상을 약 4시간 동안 촬영할 수 있다.

LG 액션캠LTE는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여러 종류의 거치대와 호환할 수 있다. 사용자는 LG 액션캠LTE를 헬멧, 자전거, 오토바이, 자동차 등에 거치대와 함께 부착해 언제 어디서나 역동적인 영상을 안정적으로 촬영할 수 있다. 이 제품은 G5뿐 아니라 안드로이드 OS, iOS를 사용하는 다른 스마트폰과도 연동해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LG 액션캠LTE’를 이동통신 업체들과 협의해 오는 6월 한국을 시작으로 미국, 유럽 등 주요 시장에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LG전자는 모바일 생태계 확장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지난 4월 한 달 동안 진행한 LG 프렌즈 모듈형 아이디어 공모전에는 시각 장애인을 위한 ‘점자 모듈’, 물리키를 선호하는 사용자를 위한 ‘물리키 모듈’, 게임을 즐기는 사용자를 위한 ‘게임패드 모듈’, ‘카메라 기능 향상 모듈’, ‘스마트키 모듈’ 등이 접수됐다. LG전자는 이 가운데 8건을 선정해 5월 20일 경쟁 프레젠테이션을 진행 후 시상할 예정이다.

LG전자 대표이사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LG 액션캠LTE는 사용자들이 자신들의 경험을 원거리에서도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어 사용자들의 영상 콘텐츠 소비 패턴도 크게 바뀔 것”이라며, “향후 지속적인 프렌즈 출시로 모바일 생태계를 확장하고 소비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