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18

LG전자, 21:9 화면비 38인치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출시

편집부 | ITWorld
LG전자(www.lge.co.kr)는 21:9 화면비의 38인치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모델명: 38UC99)를 국내 시장에 출시했다.

신제품은 QHD+(Quad High Definition+ 3,840x1,600)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해상도가 풀HD(1,920x1,080)의 약 3배에 달한다. 화면 면적은 업무용으로 흔히 사용하는 16:9 화면비의 24인치 모니터 2대를 나란히 붙여 사용할 때와 비슷하다. IPS패널은 색상을 정확하게 표현하고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또렷하다.



이 제품은 각종 도표와 정보를 한 화면에 띄워 놓고 볼 수 있어 주식 분석, 통계 작업 등 분석 업무에 탁월하다. 웹디자인, 건축 설계 등도 큰 화면으로 보여줘 편리하다.

사용자는 블루투스로 스마트폰과 모니터의 스피커를 연결해 음악을 들을 수 있고, 화면 밝기, 분할 비율 등 화면 설정도 마우스 조작만으로 간편하게 바꿀 수 있도록 편의성을 높였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또한, USB 타입-C 단자를 이용해 노트북과 연결하면 모니터 화면을 보면서 별도 충전기 없이도 노트북을 충전할 수 있다.

신제품의 출하가는 159만 원이다.

한편, LG전자가 지난달 공개한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홍보 동영상(http://goo.gl/HWhGFs)도 한 달 만에 조회수가 150만 건을 넘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10월 24일까지 남산 서울타워프라자 4층에서 스티븐 월셔가 그린 그림과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신제품을 전시한다. editor@itworld.co.kr


2016.10.18

LG전자, 21:9 화면비 38인치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출시

편집부 | ITWorld
LG전자(www.lge.co.kr)는 21:9 화면비의 38인치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모델명: 38UC99)를 국내 시장에 출시했다.

신제품은 QHD+(Quad High Definition+ 3,840x1,600)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해상도가 풀HD(1,920x1,080)의 약 3배에 달한다. 화면 면적은 업무용으로 흔히 사용하는 16:9 화면비의 24인치 모니터 2대를 나란히 붙여 사용할 때와 비슷하다. IPS패널은 색상을 정확하게 표현하고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또렷하다.



이 제품은 각종 도표와 정보를 한 화면에 띄워 놓고 볼 수 있어 주식 분석, 통계 작업 등 분석 업무에 탁월하다. 웹디자인, 건축 설계 등도 큰 화면으로 보여줘 편리하다.

사용자는 블루투스로 스마트폰과 모니터의 스피커를 연결해 음악을 들을 수 있고, 화면 밝기, 분할 비율 등 화면 설정도 마우스 조작만으로 간편하게 바꿀 수 있도록 편의성을 높였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또한, USB 타입-C 단자를 이용해 노트북과 연결하면 모니터 화면을 보면서 별도 충전기 없이도 노트북을 충전할 수 있다.

신제품의 출하가는 159만 원이다.

한편, LG전자가 지난달 공개한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홍보 동영상(http://goo.gl/HWhGFs)도 한 달 만에 조회수가 150만 건을 넘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10월 24일까지 남산 서울타워프라자 4층에서 스티븐 월셔가 그린 그림과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신제품을 전시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