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애플 워치 SE 첫인상 라운드업 “보급형으로 적합,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는 아쉬워”

Michael Simon | Macworld
애플이 최신 애플 워치 제품군을 공개한 지 24시간이 채 되지 않아 일부 매체에서 첫인상 리뷰를 공개하기 시작했다. 애플 워치 SE는 애플 워치 시리즈 6만큼 눈에 띄는 것은 아니지만, 시리즈 3의 199달러보다 더 높은 가격을 정당화할 만한 충분한 고급 사양을 갖췄다. 

애플 워치 SE는 시리즈 6의 S6이 아닌 S5 칩을 탑재했지만, 인가젯(Engadget)은 “충분히 부드러운 사용 경험”을 제공한다고 평가하면서 “시리즈 5만큼 빠르게 느꼈다”고 평가했다. 또한, SE가 “워치OS 7의 신기능을 모두 활용할 수 있는 훌륭한 보급형 제품”이라며, 기능, 지능, 성능이 잘 조화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EKG 센서의 부재는 아쉽다고 덧붙였다.

씨넷(CNet) 역시 애플 워치 SE의 속도와 디스플레이를 좋게 평가했지만, 올웨이즈온 디스플레이의 부재가 아쉽지만, 빠른 속도가 아쉬움을 상쇄한다고 평가했다.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의 팬인 씨넷의 한 기자는 이것 때문에 애플 워치 SE를 선택하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애플 워치 SE를 체험하면서, SE의 들어서 깨우기 기능의 속도가 충분히 빨라서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가 그렇게 그립지 않았다고 전했다.”

톰스 가이드(Tom’s Guide)도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의 부재에 대해 “정말 실망했다. 특히 이 제품의 가격이 250달러 이상이라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새로운 워치OS 7의 기능은 만족스럽지만, “디바이스가 제공하는 것에 비해 너무 비싸다”고 전했다.

반대로 아이모어(iMore)는 애플 워치 SE가 “최고의 잠재력”을 갖고 있으며, “시리즈 3와 사용성만 비교해도 충분히 제값을 한다”고 평가했다.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의 부재는 아쉽지만 “애플 워치 SE의 모든 면이 합리적”이라고 결론 내렸다. editor@itworld.co.kr
 


2020.09.18

애플 워치 SE 첫인상 라운드업 “보급형으로 적합,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는 아쉬워”

Michael Simon | Macworld
애플이 최신 애플 워치 제품군을 공개한 지 24시간이 채 되지 않아 일부 매체에서 첫인상 리뷰를 공개하기 시작했다. 애플 워치 SE는 애플 워치 시리즈 6만큼 눈에 띄는 것은 아니지만, 시리즈 3의 199달러보다 더 높은 가격을 정당화할 만한 충분한 고급 사양을 갖췄다. 

애플 워치 SE는 시리즈 6의 S6이 아닌 S5 칩을 탑재했지만, 인가젯(Engadget)은 “충분히 부드러운 사용 경험”을 제공한다고 평가하면서 “시리즈 5만큼 빠르게 느꼈다”고 평가했다. 또한, SE가 “워치OS 7의 신기능을 모두 활용할 수 있는 훌륭한 보급형 제품”이라며, 기능, 지능, 성능이 잘 조화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EKG 센서의 부재는 아쉽다고 덧붙였다.

씨넷(CNet) 역시 애플 워치 SE의 속도와 디스플레이를 좋게 평가했지만, 올웨이즈온 디스플레이의 부재가 아쉽지만, 빠른 속도가 아쉬움을 상쇄한다고 평가했다.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의 팬인 씨넷의 한 기자는 이것 때문에 애플 워치 SE를 선택하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애플 워치 SE를 체험하면서, SE의 들어서 깨우기 기능의 속도가 충분히 빨라서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가 그렇게 그립지 않았다고 전했다.”

톰스 가이드(Tom’s Guide)도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의 부재에 대해 “정말 실망했다. 특히 이 제품의 가격이 250달러 이상이라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새로운 워치OS 7의 기능은 만족스럽지만, “디바이스가 제공하는 것에 비해 너무 비싸다”고 전했다.

반대로 아이모어(iMore)는 애플 워치 SE가 “최고의 잠재력”을 갖고 있으며, “시리즈 3와 사용성만 비교해도 충분히 제값을 한다”고 평가했다.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의 부재는 아쉽지만 “애플 워치 SE의 모든 면이 합리적”이라고 결론 내렸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