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30

"관리가 더 어려워"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운영 도구와 스킬 가이드

John Edwards | Network World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은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지만, 많은 기업이 점점 더 관리가 복잡해지고 어려워지는 문제에 직면한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도입한 기업은 이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통상 일정한 관리 소프트웨어를 도입한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관리 도구가 지원해야 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만큼 복잡하고, 관리가 어려울 수 있다는 점을 발견한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통상 컴퓨팅, 스토리지, 기타 서비스로 구성된다. 이 환경은 온프레미스 인프라 리소스, 프라이빗 클라우드, 아마존 웹 서비스나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같은 퍼블릭 클라우드 중 하나, 그리고 여러 플랫폼의 오케스트레이션으로 구성된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배포를 고려하는 기업은 가능한 초기 단계에 변화를 위한 프레임워크를 구현해야 한다. 벤처 캐피탈 회사인 쏨베스트 벤처스(Thomvest Ventures)의 우메시 파드발은 “가장 중요한 것은 데이터의 민감성을 고려해 온프레미스에 배포할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 클라우드에 배포할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를 결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우선순위가 낮지만 여전히 중요한 데이터와 애플리케이션을 배치할 장소를 결정하는 것 등, 여러 다양한 문제를 처음부터 고려해야 한다.  영구적으로 온프레미스에 유지할지, 아니면, 일정 시점에 클라우드로 마이그레이션할지 생각해야 한다.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가 분산되어 있기 때문에 보안도 중요한 우려사항이다. 또한, 초기에 운영 측면의 요소, 비용도 다뤄야 한다. 파드발은 “이메일 애플리케이션이 데이터센터에서 아주 효과적으로 작동했더라도, 클라우드에서는 다른 방식으로 운영해야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아직 완성되지 않은, 그래서 여전히 진화 중인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도구

복잡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계속해서 감독 및 관리를 해야 한다. 또한, 네트워크 성능, 워크로드 관리, 보안 및 비용 관리 등 여러 운영 요소를 효과적이면서 직관적으로 관리할 방법이 있어야 한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을 효율적으로 확실하게 운영하기 위해서는 여러 관리 작업이 필요하다. 그리고 도입자는 계속 그 수가 늘어나고 있는 여러 관리 도구들 가운데 적합한 도구를 선택해 활용할 수 있다.

데이터센터 운영 업체 마클리 그룹의 R. 라이 헤닝 네트워크 아키텍트 책임자는 “업체들이 정말 많다. 이런 이유로 적합한 업체를 찾기 어렵고 차별화된 장점이 명확히 드러나지 않기 때문에 많은 시간과 노력이 낭비될 수 있다. 선택이 명확하지 않다는 점이 기업의 발목을 붙잡고 있다”고 분석했다.

휴렛 팩커드 엔터프라이즈(HPE)의 폴 밀러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VP는 현재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관리 시장은 성숙기에 도달하지 않은 상태이며, 따라서 계속 변화하고 있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여전히 고객에게 필요한 종류의 관리 도구를 결정하는 것은 업체다. 밀러는 “상품이 제한되어 있다. 모든 퍼블릭 클라우드, 온프레미스, 엣지를 지원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아마도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관리에서 가장 큰 도전 과제는 기술 운영 관리에 새롭고 복잡하며, 조화롭지 않은 계층이 추가되는 문제일 것이다. IT 전문 서비스 회사인 SPR의 클라우드 운영 담당 시니어 컨설턴트인 조지 번즈는 “구성요소의 호환성에 제약이 있는 솔루션이 많다. 이로 인해 특정 업체나 업체군의 관리 플랫폼밖에 사용할 수 없는 문제가 발생한다. 그런데 이것이 현재, 또는 미래의 시스템 아키텍처와 부합할 수도, 부합하지 않을 수도 있다”라고 경고했다.

또 다른 도전과제는 표준화된 API가 없어 표준화된 관리 도구가 부족하다는 점이다. 소프트웨어 정의 서비스 플랫폼 공급업체인 펜산도(Pensando)의 비핀 제인은 “표준화된 도구가 없어 부조화스러운 경우가 여럿 발생하면서 운영 측면의 복잡성이 증가한다. 그래서 업체 종속 현상이 발생하고 경우에 따라 리소스를 비효율적으로 사용하는 문제가 발생한다. 해결 방법으로 또 다른 소프트웨어 계층을 추가해버리면서 복잡성이 가중되고, 문제 해결은 더욱 어려워지고, 기능과 리소스를 효율적으로 사용하지 못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호환성 문제를 극복하는 효과적인 출발점이 될 수 있는 방법은 표준화된 오픈소스 도구들을 사용하는 것이다. 제인은 “쿠버네티스와 프로메테우스 같은 클라우드 네이티브 컴퓨팅 파운데이션(CNCF, Cloud Native Computing Foundation)이 여기에 해당된다. 볼트(Vault), 바그랜트(Vagrant), 패커(Packer), 테라폼(Terraform) 같은 하시코프(HashiCorp)의 오픈소스 도구들은 멀티 클라우드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 유용한 표준화 계층이지만, 이것만으로 충분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유수 퍼블릭 클라우드 업체가 표준화된 API 세트에 합의하고 나머지 기업이 그 결정을 따르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 제인은 “표준화는 어려운 목표일 수도 있다. 그러나 효율성과 고객 만족도 관점에서 아주 중요하다”고 말했다.

API 구성을 만드는 개발자와 API 구성을 사용하는 개발자가 공생 관계를 구축해서 서로 유지해야 한다. 번즈는 “하드웨어 업체는 제품, 제품이 API에 미치는 영향, 그와 관련된 변화와 강화에 개방적으로 접근해야 한다. 마찬가지로 관리 플랫폼 개발자도 하드웨어 플랫폼 API의 변화를 염두에 둬야 하고, 정기적으로 릴리즈 테스트에 참여하고, 업체에게 결과와 기능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2020.01.30

"관리가 더 어려워"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운영 도구와 스킬 가이드

John Edwards | Network World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은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지만, 많은 기업이 점점 더 관리가 복잡해지고 어려워지는 문제에 직면한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도입한 기업은 이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통상 일정한 관리 소프트웨어를 도입한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관리 도구가 지원해야 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만큼 복잡하고, 관리가 어려울 수 있다는 점을 발견한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통상 컴퓨팅, 스토리지, 기타 서비스로 구성된다. 이 환경은 온프레미스 인프라 리소스, 프라이빗 클라우드, 아마존 웹 서비스나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같은 퍼블릭 클라우드 중 하나, 그리고 여러 플랫폼의 오케스트레이션으로 구성된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배포를 고려하는 기업은 가능한 초기 단계에 변화를 위한 프레임워크를 구현해야 한다. 벤처 캐피탈 회사인 쏨베스트 벤처스(Thomvest Ventures)의 우메시 파드발은 “가장 중요한 것은 데이터의 민감성을 고려해 온프레미스에 배포할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 클라우드에 배포할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를 결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우선순위가 낮지만 여전히 중요한 데이터와 애플리케이션을 배치할 장소를 결정하는 것 등, 여러 다양한 문제를 처음부터 고려해야 한다.  영구적으로 온프레미스에 유지할지, 아니면, 일정 시점에 클라우드로 마이그레이션할지 생각해야 한다.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가 분산되어 있기 때문에 보안도 중요한 우려사항이다. 또한, 초기에 운영 측면의 요소, 비용도 다뤄야 한다. 파드발은 “이메일 애플리케이션이 데이터센터에서 아주 효과적으로 작동했더라도, 클라우드에서는 다른 방식으로 운영해야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아직 완성되지 않은, 그래서 여전히 진화 중인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도구

복잡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계속해서 감독 및 관리를 해야 한다. 또한, 네트워크 성능, 워크로드 관리, 보안 및 비용 관리 등 여러 운영 요소를 효과적이면서 직관적으로 관리할 방법이 있어야 한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을 효율적으로 확실하게 운영하기 위해서는 여러 관리 작업이 필요하다. 그리고 도입자는 계속 그 수가 늘어나고 있는 여러 관리 도구들 가운데 적합한 도구를 선택해 활용할 수 있다.

데이터센터 운영 업체 마클리 그룹의 R. 라이 헤닝 네트워크 아키텍트 책임자는 “업체들이 정말 많다. 이런 이유로 적합한 업체를 찾기 어렵고 차별화된 장점이 명확히 드러나지 않기 때문에 많은 시간과 노력이 낭비될 수 있다. 선택이 명확하지 않다는 점이 기업의 발목을 붙잡고 있다”고 분석했다.

휴렛 팩커드 엔터프라이즈(HPE)의 폴 밀러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VP는 현재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관리 시장은 성숙기에 도달하지 않은 상태이며, 따라서 계속 변화하고 있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여전히 고객에게 필요한 종류의 관리 도구를 결정하는 것은 업체다. 밀러는 “상품이 제한되어 있다. 모든 퍼블릭 클라우드, 온프레미스, 엣지를 지원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아마도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관리에서 가장 큰 도전 과제는 기술 운영 관리에 새롭고 복잡하며, 조화롭지 않은 계층이 추가되는 문제일 것이다. IT 전문 서비스 회사인 SPR의 클라우드 운영 담당 시니어 컨설턴트인 조지 번즈는 “구성요소의 호환성에 제약이 있는 솔루션이 많다. 이로 인해 특정 업체나 업체군의 관리 플랫폼밖에 사용할 수 없는 문제가 발생한다. 그런데 이것이 현재, 또는 미래의 시스템 아키텍처와 부합할 수도, 부합하지 않을 수도 있다”라고 경고했다.

또 다른 도전과제는 표준화된 API가 없어 표준화된 관리 도구가 부족하다는 점이다. 소프트웨어 정의 서비스 플랫폼 공급업체인 펜산도(Pensando)의 비핀 제인은 “표준화된 도구가 없어 부조화스러운 경우가 여럿 발생하면서 운영 측면의 복잡성이 증가한다. 그래서 업체 종속 현상이 발생하고 경우에 따라 리소스를 비효율적으로 사용하는 문제가 발생한다. 해결 방법으로 또 다른 소프트웨어 계층을 추가해버리면서 복잡성이 가중되고, 문제 해결은 더욱 어려워지고, 기능과 리소스를 효율적으로 사용하지 못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호환성 문제를 극복하는 효과적인 출발점이 될 수 있는 방법은 표준화된 오픈소스 도구들을 사용하는 것이다. 제인은 “쿠버네티스와 프로메테우스 같은 클라우드 네이티브 컴퓨팅 파운데이션(CNCF, Cloud Native Computing Foundation)이 여기에 해당된다. 볼트(Vault), 바그랜트(Vagrant), 패커(Packer), 테라폼(Terraform) 같은 하시코프(HashiCorp)의 오픈소스 도구들은 멀티 클라우드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 유용한 표준화 계층이지만, 이것만으로 충분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유수 퍼블릭 클라우드 업체가 표준화된 API 세트에 합의하고 나머지 기업이 그 결정을 따르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 제인은 “표준화는 어려운 목표일 수도 있다. 그러나 효율성과 고객 만족도 관점에서 아주 중요하다”고 말했다.

API 구성을 만드는 개발자와 API 구성을 사용하는 개발자가 공생 관계를 구축해서 서로 유지해야 한다. 번즈는 “하드웨어 업체는 제품, 제품이 API에 미치는 영향, 그와 관련된 변화와 강화에 개방적으로 접근해야 한다. 마찬가지로 관리 플랫폼 개발자도 하드웨어 플랫폼 API의 변화를 염두에 둬야 하고, 정기적으로 릴리즈 테스트에 참여하고, 업체에게 결과와 기능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