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3

단군소프트, 깃허브 공식 기술인증 자격 획득

편집부 | ITWorld
단군소프트는 깃허브(GitHub) 베리파이드 파트너(Verified Partner)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베리파이드 파트너는 깃허브 본사에서 올해 하반기부터 전세계 파트너를 대상으로 기술력 강화를 위한 인증 프로그램의 명칭으로, 그 첫번째 인증 자격을 단군소프트가 획득했다. 



단군소프트는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 깃허브 총판으로 사용자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 제공을 위한 기술 지원에 투자를 집중했으며 지난 6월 25일, 깃허브 본사 기술팀이 한국에 방문해 서비스 향상을 위한 기술 협의 및 워크숍을 진행하고 엄격한 심사 끝에 공식 베리파이드 파트너로 선정됐다. 이로써, 단군소프트는 깃허브에 관한 독자적인 기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단군소프트의 기술 서비스는 현재 제공되는 깃허브 설치, 연동, 마이그레이션, 관리자 교육, 사용자 교육뿐만 아니라, 깃허브 API 및 자체 운영 AI 봇인 프로봇(Probot)을 이용해 개발되는 러닝랩(Learning Lab) 커스터마이제이션, 레고 블록을 이용한 팀 협업 주제의 워크숍, 깃플로우(Git-Flow), 깃허브-플로우(GitHub-Flow) 및 이너-소스(Inner-Source) 개념의 컨설팅도 포함된다.  

특히, 러닝랩은 사내 개발자들이 자연스럽게 코드리뷰에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기능으로 코드리뷰 및 협업 문화 정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에게는 특별히 유용한 서비스가 될 것이라는 업체 측은 전망하고 있다. 

또한, 단군소프트는 2019년 하반기부터 깃허브를 중심으로 데브옵스(DevOps) 컨설팅 사업에 본격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많은 기업들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라는 과제를 가지고 있음에도 현재의 기업 구조, 문화 등을 변화하거나 기술 인력을 충원하는 등 디지털 혁신으로 전환하는 데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단군소프트는 이러한 고객들을 위해서 데브옵스 전반을 컨설팅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단군소프트 이승현 대표는 “데브옵스가 지향해야 하는 방법론은 바로 개발자가 코딩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개발자가 코딩에 집중하기 위해서는 고객이 보내는 정보를 바로 이슈트래커에 개시될 수 있도록 자동화하고, 이슈를 해결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9.07.03

단군소프트, 깃허브 공식 기술인증 자격 획득

편집부 | ITWorld
단군소프트는 깃허브(GitHub) 베리파이드 파트너(Verified Partner)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베리파이드 파트너는 깃허브 본사에서 올해 하반기부터 전세계 파트너를 대상으로 기술력 강화를 위한 인증 프로그램의 명칭으로, 그 첫번째 인증 자격을 단군소프트가 획득했다. 



단군소프트는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 깃허브 총판으로 사용자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 제공을 위한 기술 지원에 투자를 집중했으며 지난 6월 25일, 깃허브 본사 기술팀이 한국에 방문해 서비스 향상을 위한 기술 협의 및 워크숍을 진행하고 엄격한 심사 끝에 공식 베리파이드 파트너로 선정됐다. 이로써, 단군소프트는 깃허브에 관한 독자적인 기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단군소프트의 기술 서비스는 현재 제공되는 깃허브 설치, 연동, 마이그레이션, 관리자 교육, 사용자 교육뿐만 아니라, 깃허브 API 및 자체 운영 AI 봇인 프로봇(Probot)을 이용해 개발되는 러닝랩(Learning Lab) 커스터마이제이션, 레고 블록을 이용한 팀 협업 주제의 워크숍, 깃플로우(Git-Flow), 깃허브-플로우(GitHub-Flow) 및 이너-소스(Inner-Source) 개념의 컨설팅도 포함된다.  

특히, 러닝랩은 사내 개발자들이 자연스럽게 코드리뷰에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기능으로 코드리뷰 및 협업 문화 정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에게는 특별히 유용한 서비스가 될 것이라는 업체 측은 전망하고 있다. 

또한, 단군소프트는 2019년 하반기부터 깃허브를 중심으로 데브옵스(DevOps) 컨설팅 사업에 본격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많은 기업들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라는 과제를 가지고 있음에도 현재의 기업 구조, 문화 등을 변화하거나 기술 인력을 충원하는 등 디지털 혁신으로 전환하는 데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단군소프트는 이러한 고객들을 위해서 데브옵스 전반을 컨설팅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단군소프트 이승현 대표는 “데브옵스가 지향해야 하는 방법론은 바로 개발자가 코딩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개발자가 코딩에 집중하기 위해서는 고객이 보내는 정보를 바로 이슈트래커에 개시될 수 있도록 자동화하고, 이슈를 해결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