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4

“개발자가 개발에만" 집중할 수 있는 오라클 클라우드만의 특징들

BrandPost Sponsored by Oracle Brandpost
Oracle | Oracle


모든 사업자가 개발자 친화적인 클라우드 플랫폼을 제공한다고 나선다. 개발자에게 더 편한 서비스의 조건은 과연 무엇일까? 일단 경제적 부담이 없는 서비스가 필요하다. 이런 면에서 개발용 클라우드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는 오라클 클라우드는 조건이 가장 좋다. 오라클은 스토리지 20GB 외에 오라클의 IaaS, PaaS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유니버설 크레딧을 자유롭게 쓸 수 있다. IaaS, PaaS를 자유롭게 조합해 개발하고 빌드 실행 시 관련 인스턴스 구독 비용을 지불하면 된다.

개발자는 개발에만 집중하자!
비용 부담을 해결한 후 비전 제시까지 해준다면 마다할 이유가 없다. 오라클은 클라우드 환경에서 개발자가 코드에만 집중할 수 있게 한다. 해마다 열리는 Oracle Code 행사를 통해 개발자 환경 구성에 대한 비전과 아이디어를 개발자 커뮤니티와 공유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소프트웨어 정의 가상 데이터센터 환경에서 데브옵스를 간편하게 실현할 수 있도록 돕는다. 개발자의 편의성과 생산성이란 주제에 접근할 때도 오라클은 엔터프라이즈 컴퓨팅을 고려한다.

오라클 클라우드의 PaaS 서비스가 제공하는 API나 GUI 환경을 이용하면 개발자는 인프라 담당자의 도움 없이 컴퓨트, 스토리지, 네트워크 등 여러 인스턴스를 바로 생성할 수 있다. 지금까지는 개발자 개인 시스템에 운영체제, 데이터베이스, 미들웨어, 프레임워크 등을 설치하는 시간만도 오래 걸렸지만, 이제 짧게는 몇 분, 길게는 몇 시간이면 개발 환경을 만들 수 있다. 그것도 최소한의 스택만 갖추는 것이 아니라 인프라부터 플랫폼까지 프로덕션에 버금가는 환경을 가상의 소프트웨어 정의 기반 데이터센터로 꾸며 더 적극적인 개발과 테스트를 수행할 수 있다. 그런데 진짜 차별점은 이제부터다.

오라클이 어떻게 엔터프라이즈 컴퓨팅을 고려한 개발 편의성과 생산성을 제공하는지는 소프트웨어 공급망 자동화와 SLA 관리 부분에서 잘 드러난다. 오라클은 소프트웨어 공급망을 자동화하여 개발자가 인프라와 플랫폼에 신경 쓰지 않고 코드에만 집중할 수 있게 한다.

Autonomous Cloud Platform이 있어 가능한 일들
여기서 말하는 소프트웨어 공급망이란 개발, 배포, 운영 절차를 말하는 것으로 개발 후 운영 단계에서 인프라와 플랫폼 확장과 운영이 자동으로 이루어지는 것을 뜻한다. 이러한 환경은 오라클이 제공하는 Autonomous Cloud Platform 때문에 가능하다. 인프라 프로비져닝, 운영체제와 데이터베이스 설치, 구성과 패치, 백업, 데이터 암호화 등의 운영은 오라클을 믿고 맡기면 된다. 오라클은 이를 토대로 지속적 통합(CI: Continuous Integration)과 지속적 배포(CD: Continuous Delivery) 파이프라인이 자연스럽게 흐르는 데브옵스 방식의 소프트웨어 공급망을 개발자들이 이용할 수 있게 한다.


현재 개발자들이 코드와 데브옵스 파이프라인 최적화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 자율 운영 기술이 접목된 서비스는 대략 다섯 가지로 요약된다. 첫 번째는 그 이름도 유명한 Autonomous Database Cloud Servic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개발자는 매니지드 기반 데이터베이스 서비스 그 이상의 개발 효율을 보장받을 수 있다. 개발자가 일일이 신경 쓸 수 없는 성능 튜닝, 보안, 확장 등을 데이터베이스가 스스로 알아서 한다는 것이 갖는 편리함은 새삼 강조할 필요가 없다. 온프레미스 환경에서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를 대체 불가능한 요소로 만든 RAC과 같이 클라우드 환경에서 개발 생산성과 편의성을 보장하는 데 있어 자율 운영은 RAC을 넘어서는 파급 효과를 가져올 것이다.


데이터베이스 외에 오라클은 머신 러닝 기반의 사용자 행위 분석과 데이터 유출을 방지하는 보안 및 관리 서비스, 자동화 기반의 데이터 탐색과 준비 그리고 분석을 지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애플리케이션 통합 역시 자율 운영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AI 기술을 기반으로 부하를 예측하고, 관련해 자원을 프로비저닝하고 프로세스를 자동화하여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 기획부터 구축 과정을 간소화한다. 모바일 앱 개발 역시 머신 러닝 기술이 대거 적용된다. CI/CD 파이프라인 상에서 보안 이슈를 자동으로 탐색하고 조처를 하고, 챗봇 등 AI 기반 첨단 서비스를 손쉽게 활용할 수 있는 등 개발 편의성을 자율 운영 기반으로 제공한다.

네이티브 클라우드부터 전통적인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까지 클라우드 친화적인 개발 환경 제공
한편, 현재 많은 기업에서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쓰이는 자바의 경우 오라클 클라우드는 그 어떤 서비스보다 더 쉽고, 빠르게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배포하고 운영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엔터프라이즈 수준의 보안, 고가용성, 성능 보장은 기본이다. CI/CD 기능이 기본으로 내장되어 있어 자바 EE 애플리케이션 개발과 배포 관련 데브옵스 실행에도 유리하다.

정리하자면 오라클 클라우드는 개발자가 비용 걱정 없이 서버리스 환경에서 네이티브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부터 전통적인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까지 개발, 배포, 운영 방식을 체험할 때 여러 가지 가능성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2018.10.24

“개발자가 개발에만" 집중할 수 있는 오라클 클라우드만의 특징들

BrandPost Sponsored by Oracle Brandpost
Oracle | Oracle


모든 사업자가 개발자 친화적인 클라우드 플랫폼을 제공한다고 나선다. 개발자에게 더 편한 서비스의 조건은 과연 무엇일까? 일단 경제적 부담이 없는 서비스가 필요하다. 이런 면에서 개발용 클라우드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는 오라클 클라우드는 조건이 가장 좋다. 오라클은 스토리지 20GB 외에 오라클의 IaaS, PaaS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유니버설 크레딧을 자유롭게 쓸 수 있다. IaaS, PaaS를 자유롭게 조합해 개발하고 빌드 실행 시 관련 인스턴스 구독 비용을 지불하면 된다.

개발자는 개발에만 집중하자!
비용 부담을 해결한 후 비전 제시까지 해준다면 마다할 이유가 없다. 오라클은 클라우드 환경에서 개발자가 코드에만 집중할 수 있게 한다. 해마다 열리는 Oracle Code 행사를 통해 개발자 환경 구성에 대한 비전과 아이디어를 개발자 커뮤니티와 공유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소프트웨어 정의 가상 데이터센터 환경에서 데브옵스를 간편하게 실현할 수 있도록 돕는다. 개발자의 편의성과 생산성이란 주제에 접근할 때도 오라클은 엔터프라이즈 컴퓨팅을 고려한다.

오라클 클라우드의 PaaS 서비스가 제공하는 API나 GUI 환경을 이용하면 개발자는 인프라 담당자의 도움 없이 컴퓨트, 스토리지, 네트워크 등 여러 인스턴스를 바로 생성할 수 있다. 지금까지는 개발자 개인 시스템에 운영체제, 데이터베이스, 미들웨어, 프레임워크 등을 설치하는 시간만도 오래 걸렸지만, 이제 짧게는 몇 분, 길게는 몇 시간이면 개발 환경을 만들 수 있다. 그것도 최소한의 스택만 갖추는 것이 아니라 인프라부터 플랫폼까지 프로덕션에 버금가는 환경을 가상의 소프트웨어 정의 기반 데이터센터로 꾸며 더 적극적인 개발과 테스트를 수행할 수 있다. 그런데 진짜 차별점은 이제부터다.

오라클이 어떻게 엔터프라이즈 컴퓨팅을 고려한 개발 편의성과 생산성을 제공하는지는 소프트웨어 공급망 자동화와 SLA 관리 부분에서 잘 드러난다. 오라클은 소프트웨어 공급망을 자동화하여 개발자가 인프라와 플랫폼에 신경 쓰지 않고 코드에만 집중할 수 있게 한다.

Autonomous Cloud Platform이 있어 가능한 일들
여기서 말하는 소프트웨어 공급망이란 개발, 배포, 운영 절차를 말하는 것으로 개발 후 운영 단계에서 인프라와 플랫폼 확장과 운영이 자동으로 이루어지는 것을 뜻한다. 이러한 환경은 오라클이 제공하는 Autonomous Cloud Platform 때문에 가능하다. 인프라 프로비져닝, 운영체제와 데이터베이스 설치, 구성과 패치, 백업, 데이터 암호화 등의 운영은 오라클을 믿고 맡기면 된다. 오라클은 이를 토대로 지속적 통합(CI: Continuous Integration)과 지속적 배포(CD: Continuous Delivery) 파이프라인이 자연스럽게 흐르는 데브옵스 방식의 소프트웨어 공급망을 개발자들이 이용할 수 있게 한다.


현재 개발자들이 코드와 데브옵스 파이프라인 최적화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 자율 운영 기술이 접목된 서비스는 대략 다섯 가지로 요약된다. 첫 번째는 그 이름도 유명한 Autonomous Database Cloud Servic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개발자는 매니지드 기반 데이터베이스 서비스 그 이상의 개발 효율을 보장받을 수 있다. 개발자가 일일이 신경 쓸 수 없는 성능 튜닝, 보안, 확장 등을 데이터베이스가 스스로 알아서 한다는 것이 갖는 편리함은 새삼 강조할 필요가 없다. 온프레미스 환경에서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를 대체 불가능한 요소로 만든 RAC과 같이 클라우드 환경에서 개발 생산성과 편의성을 보장하는 데 있어 자율 운영은 RAC을 넘어서는 파급 효과를 가져올 것이다.


데이터베이스 외에 오라클은 머신 러닝 기반의 사용자 행위 분석과 데이터 유출을 방지하는 보안 및 관리 서비스, 자동화 기반의 데이터 탐색과 준비 그리고 분석을 지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애플리케이션 통합 역시 자율 운영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AI 기술을 기반으로 부하를 예측하고, 관련해 자원을 프로비저닝하고 프로세스를 자동화하여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 기획부터 구축 과정을 간소화한다. 모바일 앱 개발 역시 머신 러닝 기술이 대거 적용된다. CI/CD 파이프라인 상에서 보안 이슈를 자동으로 탐색하고 조처를 하고, 챗봇 등 AI 기반 첨단 서비스를 손쉽게 활용할 수 있는 등 개발 편의성을 자율 운영 기반으로 제공한다.

네이티브 클라우드부터 전통적인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까지 클라우드 친화적인 개발 환경 제공
한편, 현재 많은 기업에서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쓰이는 자바의 경우 오라클 클라우드는 그 어떤 서비스보다 더 쉽고, 빠르게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배포하고 운영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엔터프라이즈 수준의 보안, 고가용성, 성능 보장은 기본이다. CI/CD 기능이 기본으로 내장되어 있어 자바 EE 애플리케이션 개발과 배포 관련 데브옵스 실행에도 유리하다.

정리하자면 오라클 클라우드는 개발자가 비용 걱정 없이 서버리스 환경에서 네이티브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부터 전통적인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까지 개발, 배포, 운영 방식을 체험할 때 여러 가지 가능성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X